•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1
  • 쓰기
  • 검색

[성스러운 거미] 충격적인 이란 사회를 고발한 실화 영화 (스포 O)

힙합팬 힙합팬
3188 7 11

SE-1b199d04-2c2e-464c-81c3-4628b0896675.jpg

 

 이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란의 고발 영화이다. <더 라스트 오브 어스>의 두 에피소드를 맡게 된 알리 아바시 감독이 연출했다. 내용은 나홍진 감독의 <추격자>와 많이 닮아있지만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라는 것이 충격적이다.

 

 

묘사의 디테일

 

SE-faea7b89-5c6b-45ea-8011-7b28e629dece.jpg

 

 장면마다 묘사가 굉장히 디테일하다. 특히 살해 장면들에서는 '헉' 소리 나올 정도로 묘사의 밀도가 높다. 촬영에서 심도, 구도, 흔들림(핸드헬드 씬 및 오토바이 진동 등)를 심리 묘사하는데 정말 잘 썼고, 클로즈업 또한 적극 활용하여 가해자와 피해자의 심리를 극도로 보여주었으며, 연기도.. 특히 피해 여성들의 연기가 충격적일 정도로 묘사가 진했다. 사운드들도 뻔하지 않은 폴리사운드들을 심어 더욱 현장감이 높았다. 알리 압바시 감독이.. 사건이 사건인 만큼 충격적인 장면들을 보여주기로 작정했던 것 같다. 피 나오는 모습들이나 기타 분장들은 좀 작위적으로 과하게 자극적이게 표현한 것 같긴 한데 보여주고자 하는 바를 제대로 보여준 데에는 성공한 것 같다. 이런 요인들이 합쳐져 충격적이고 임팩트 있는 장면들이 많이 나왔다.

 

 

'믿음'의 무서움

 

SE-9d31e93f-ff40-462b-8011-b32b4a1b9427.jpg

 

 '믿음', '믿음', '믿음', 도대체 믿음이란 무엇일까?

우리는 최O종 씨 같은 분을 보면 가정적이고 말랑말랑한 남자일 거라 믿는다,

신도들은 신을 믿는데 논리는 필요 없다. 그냥 의지하고 믿는다.

한 신도가 종교의 이름을 빌려 성범죄를 저지른다면 그건 그 개인의 문제일까, 종교의 문제일까, 혹은 그 사회의 문제일까, 아니면 남녀 힘의 불균형에서 오는 문제일까.

<성스러운 거미>는 종교 범죄에 대해 개인과 사회에 대해 바라보고 그 안에서도 속속 들여다본다.

 

 

'믿음'을 경계해야 한다

 

SE-edb26dbc-7422-4d96-b7b9-40d3dcd739b6.jpg

 

 인간은 각자 자기 위주로 해석하려는 본능이 있다. 생존본능이다. 이기심이기도 하다.

여기에 '믿음'을 덧대면 오류가 발생한다. '내'가 원하는 대로 믿고, 믿고 싶은 대로 생각하고, 신념이 되고, 사상이 되고, 결국 행동까지 뻗어져 나간다. 거기서부터 시작되는 잘못된 정의, 잘못된 신념들. 우리는 '믿음'이라는 것 자체에 경계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근본적인 문제는 어디서 오는가?

 

SE-7a2068f6-220b-4997-856f-bdecc31842c1.jpg

 

 알리 압바시 감독은 중후반부터 점점 개인보다는 집단의 문제로 조명을 비춘다. 유리한 대로 해석하여 종교를 갖다 섞는 가족, 연쇄살인범을 영웅으로 추종하는 집단, 비리를 통해 살인범을 구출해내려는 집단. 이들의 모습들을 조명하여 집단 광기의 무서움을 보여준다. 집단이 잘못된 인식을 공유하면 사회가 썩게 됨을 잘 보여준다. 그 썩은 사회에선 썩은 교육이 공유되고 아이들은 미치광이가 될 것이다. 영화 제목의 '거미'가 미치광이 살인마라면, 미친 사회는 '거미줄' 같은 것이다. 설마 '거미가 한 둘이겠냐?'는 것까지 생각까지 하게 된다.

그 장면을 잊을 수 없다. 연쇄살인마에게 살해당한 딸을 두고 "정말 애지중지 키운 내 딸"이라며 펑펑 울면서도 나무람은 가해자가 아니라 본인 딸을 향하고 있었다. 이 무슨.. 말도 안되는 상황이지 않는가?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우리들도 경계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도 '신창원 영웅화'가 실제 있었으며, 법치주의 인식이 잘 잡힌 미국에서도 살인마인데 외모가 멋지거나 이쁘면 팬클럽 같은 집단이 생겨 살인마 아니니 그를 풀어주라고 행동하는 사건들이 있었다.

만물의 많은 문제는 어디서 오는가? 대부분 무분별한 믿음에서 온다.

 

 

옳은 정의가 없진 않다

 

SE-96bca4fd-05f9-483c-b45b-f5e1c2248bbc.jpg

 

 풀려날 것처럼 보이던 연쇄살인마 사에드가 교수형 되는 반전을 보여주며 이란 사회가 완전 미쳐 돌아가지는 않음을 보여준다. 실화 영화니깐.. 보면서 '그나마 그나마 다행이었네. 휴..' 하면서 봤다. 몇몇 정신 제대로 박힌 개개인들 덕이다. 지금 이란에서 펼쳐지는 인권운동에 희망을 더해주는 상징은 아닐지.

그럼에도 엔딩 장면은 충격이었다. IS나 네오나치 같은 집단이 왜 끊이지 않고 발생하는지 제대로 이해할 수 있는 찝찝한 장면이었다. 종교도 종교지만 결국 그중 광신도가 되어버린 그 개인들끼리 또 뭉쳐 사회악 무리가 되는 것이다. '끊임없이 극악 집단이 탄생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걸지도 모르겠다..'라는 생각을 하며 멍하게 엔딩크레딧을 쳐다봤다.

 

 

[조금 아쉬운 점]

중반까지는 묘사의 디테일이나 만들어가는 분위기까지 모두 밀도 높게 전개되는데,

중후반부터 점점 건조해져서 말하고자 하는 바의 힘이 떨어진다. 이 실화로 더 큰 충격을 줄 수 있었을 거라 생각하면 조금 아쉽다.

힙합팬 힙합팬
14 Lv. 17853/20250P

[저의 모든 것]

https://link.inpock.co.kr/lcmpark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7

  • 시네마빠라디소
    시네마빠라디소
  • 셜록
    셜록

  • 보다영화
  • 골드로저
    골드로저

  • 곰스하루
  • 카란
    카란
  • golgo
    golgo

댓글 11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저도 엔딩이 참 강렬하고 섬뜩했어요.

죽은 딸을 비난하던 어머니 역시도 그릇된 사회적 인식의 피해자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감독이 <더 라스트 오브 어스> 에피소드도 연출했다니.. 드라마 제작진이 새삼 대단하단 생각이 드네요.

21:45
23.01.31.
profile image
힙합팬 작성자
golgo

진짜 말씀하신 두 장면들..

내용적으로 저는 가장 찝찝했습니다..

어후ㅠㅠ

21:50
23.01.31.
profile image 2등
엔딩 장면이 어떻길래..긴장되네요
좋은 리뷰 잘 읽었습니다!
22:21
23.01.31.
profile image
힙합팬 작성자
카란
와 그 부분 스포 안해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되네요ㅠ
카란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2:23
23.01.31.
profile image
힙합팬 작성자
내일슈퍼
넵, 감독이나 배우가 이란계 유럽인이라 사실상 스웨덴 영화이긴 한데 이란을 소재로 한 실화영화입니다 :)
10:22
23.02.0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presidentssc님 소설 [애인이랑 야구보기] 증정 이벤트 9 익무노예 익무노예 5일 전21:29 4133
HOT 2024년 6월 12일 국내 박스오피스 3 golgo golgo 7시간 전00:01 1372
HOT 인사이드아웃 1 > 인사이드아웃 2 3 왕정문 왕정문 8시간 전23:45 1141
HOT (약스포) 바자오:집시의 바다를 보고 1 스콜세지 스콜세지 8시간 전23:52 219
HOT 듄 1,2 연속 상영회 -롯데시네마 4 화기소림 화기소림 9시간 전22:43 1178
HOT 칸 영화제 퀴어종려상 수상작들 3 Sonatine Sonatine 9시간 전22:42 881
HOT 영화 1초 앞 1초 뒤 재미있었습니다 3 카스미팬S 9시간 전22:28 590
HOT 패딩턴3 예고편 공개 4 RandyCunningham RandyCunningham 9시간 전22:22 620
HOT <인사이드 아웃 2>를 보고 나서 (스포 O, 추천) - 디... 2 톰행크스 톰행크스 9시간 전21:59 563
HOT 하이라키 로튼토마토 비평가 점수가... 5 선선 9시간 전21:57 986
HOT <패딩턴 인 페루> 포스터 2 카란 카란 10시간 전21:48 614
HOT [극장판 도라에몽: 진구의 지구 교향곡] 티저 예고편 : 7월1... 1 탱구르르 11시간 전20:39 416
HOT [인사이드 아웃 2] 약스포 후기 2 Rec 11시간 전20:35 1151
HOT 리산 알 가입!! 4 Sbp 14시간 전17:39 1597
HOT 너는달밤에빛나고 아트카드 , 청춘18x2 포스터 수령했습니다 1 카스미팬S 14시간 전17:33 346
HOT 최근본 작품들 세줄평 - '설계자' '혹성탈출... 2 NeoSun NeoSun 14시간 전17:26 1103
HOT 부천영화제 일본영화 라인업 3 카스미팬S 14시간 전17:23 1413
HOT 해외 호평 '롱레그스' 로튼토마토 100% 3 golgo golgo 14시간 전17:18 2633
HOT <인사이드 아웃 2> 피트 닥터, 켈시 만 감독 등 제작... 1 카란 카란 14시간 전17:12 779
HOT 인사이드 아웃2 보면서 눈물 글썽거렸네요. 4 bunny134 bunny134 15시간 전16:46 2001
HOT 디즈니 플러스) 애콜라이트 3화 - 초간단 후기(약 스포) 3 소설가 소설가 15시간 전16:34 1309
1140459
image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1분 전07:51 5
1140458
normal
평점기계(eico) 평점기계(eico) 7분 전07:45 72
1140457
image
e260 e260 13분 전07:39 59
1140456
image
e260 e260 14분 전07:38 51
1140455
image
e260 e260 14분 전07:38 73
1140454
image
e260 e260 15분 전07:37 74
1140453
image
e260 e260 15분 전07:37 72
1140452
image
e260 e260 17분 전07:35 65
1140451
image
NeoSun NeoSun 23분 전07:29 78
1140450
image
NeoSun NeoSun 27분 전07:25 131
1140449
normal
NeoSun NeoSun 35분 전07:17 120
1140448
image
NeoSun NeoSun 38분 전07:14 146
1140447
image
NeoSun NeoSun 40분 전07:12 144
1140446
normal
장료문원 장료문원 52분 전07:00 123
1140445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5:29 451
1140444
image
영화에도른자 3시간 전04:02 197
1140443
normal
잭슨 5시간 전02:39 295
1140442
image
진지미 5시간 전02:13 318
1140441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5시간 전01:55 182
1140440
normal
허니 허니 6시간 전00:57 417
1140439
image
선우 선우 6시간 전00:53 520
1140438
normal
모피어스 모피어스 7시간 전00:46 165
1140437
image
힙합팬 힙합팬 7시간 전00:26 631
1140436
image
golgo golgo 7시간 전00:01 1372
1140435
normal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7시간 전23:56 602
1140434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8시간 전23:52 219
1140433
normal
왕정문 왕정문 8시간 전23:45 1141
1140432
image
하드보일드느와르 8시간 전23:30 263
1140431
image
e260 e260 8시간 전23:25 398
1140430
image
e260 e260 8시간 전23:24 397
1140429
image
e260 e260 8시간 전23:24 418
1140428
image
hera7067 hera7067 8시간 전23:12 348
1140427
image
hera7067 hera7067 8시간 전23:08 349
1140426
image
hera7067 hera7067 8시간 전23:05 404
1140425
image
hera7067 hera7067 8시간 전22:58 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