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6
  • 쓰기
  • 검색

[더 퍼스트 슬램덩크] 이거 실화냐? 극장판의 실체

힙합팬 힙합팬
39359 15 26

SE-1a30e6ca-f120-465b-be02-bf238ae76efb.jpg

 드디어 보고 왔습니다. 얼른 리뷰 남겨봅니다!!

 

 

농구팬 아니어도 재밌다

 

 저는 농구 룰 제대로 모르고 NBA이나 KBL을 보지 않는데 <더 퍼스트 슬램덩크> 정말 재밌게 봤습니다. 아래 챕터 어딘가에 따로 서술하겠지만 엄청 뜨겁게 세 번을 울었습니다. 슬램덩크가 제대로 보여주는 뜨거움(젊음, 패기, 열정 등)은 정말 대박입니다. 가장 뜨거운 나이에 가장 뜨거운 열정을 발산하는 모습들. 그리고 이게 전혀 비현실적이지 않아서 정말 재밌습니다. 직전 실제 월드컵 결승 경기인 '아르헨티나 vs 프랑스'처럼 투지와 박진감 넘치는 모습들, 메시가 드디어 마지막 스토리를 마치는 장면 등을 떠올리시면 그게 바로 슬램덩크입니다. 저 결승 경기 또한 축구에 관심 없는 분들이라도 재밌게 볼 수 있었을테니까요.

 

 

찐팬 아니어도 재밌다

 

SE-1207ed17-9d75-4c9e-bc4f-a4380749203e.png.jpg

SE-61653206-09d2-4b17-b4c5-07de7afc2d0b.png.jpg

 

 보는 내내 '찐팬 아니어도 격하게 감동받을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저도 슬램덩크 세대는 맞지만 매니아 정도는 아니었거든요. 오히려 드래곤볼 매니아였어요. 근데 엔딩크레딧 흐를 때는 '내가 이렇게 슬램덩크를 사랑했었나?', '아니면 이 극장판 영화가 대박이었나?' 헷갈릴 정도로 재밌게 봤습니다.

경기 언급을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선수들 움직임을 구현할 때 모션캡쳐 기술을 썼다네요. 굉장히 사실적이고 속도감 있습니다. 실제 스포츠 경기에서 느낄 수 있는 현장감과 박진감을 제대로 구현했습니다. 게다가 원작 보지 않아도 산왕전에서의 라이벌 구도('정우성 vs 서태웅', '신현철 vs 채치수' 등)가 선명하기에 여기서 얻는 긴장감도 엄청납니다.

코트와 신발의 마찰음, 공이 코트에 닿을 때의 소리 등 폴리사운드도 대박이고 사운드트랙도 확실히 한 몫 했습니다.

경기 외적인 송태섭의 성장 이야기도 저는 좋았습니다.

원작 안본 분들에게도 적극 추천합니다 (다만 '서태웅을 향한 강백호의 태도', '안 감독을 포함한 전체 캐릭터들의 전후 사정' 같은 것들은 원작 안 본 분이라면 의아하거나 미세하게 놓치는 부분이 될 것 같습니다)

 

 

찐팬에겐 두말할 것 없이 대박이다

 

 산왕전이 극장판 애니메이션으로 부활했습니다. 그것도 원작자인 이노우에 다케히코가 감독을 맡았습니다. 그래서 구현율이 체감상 90% 이상입니다. 만화책이 그대로 튀어나온 듯한 작화. 뿐만 아니라 스토리도 변한 게 없습니다.

경기와 주인공 서사의 연결이 조금은 허술한 느낌은 받았습니다.

원작상 메인 캐릭터는 강백호와 서태웅이고, 실제 산왕전 MVP는 강백호 또는 정대만인데다, 산왕전에서 송태섭은 큰 역할을 하지 못했습니다. 그럼에도 주인공이 송태섭인 부분은 조금은 아쉽게 보여질 여지도 있는 것 같습니다. 또 경기 중간중간에 계속 과거 이야기들이 나오니 경기에 대한 몰입이 조금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물론 '오히려 좋아' 정도입니다. 송태섭은 애초에 원작에서 북산 스타팅 멤버 중 가장 분량이 적었던 캐릭터입니다. 이제야 빈 서사를 채우게 되어 드디어 조명을 받게 된 거죠. 기존의 슬램덩크 이야기는 보존된 채 새로운 이야기가 추가된 것입니다. 여기서 얻게 되는 신선함이 정말 좋았습니다. 그리고 2시간 내내 경기만 보여지기 보다는 이런 식으로 교차해 주니 경기에 더 긴장감이 생겼던 것 같습니다. 이야기 내용도 좋았구요.

 

 

마지막 매듭, 주인공이 된 송태섭의 이야기

 

  경기 중에 송태섭이 과거 회상을 하는 설정이라기보다는 연출상 보여주는 플래시백입니다. 사실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진행되고 있는 산왕전에서는 게임체인저 역할을 하진 못하고 있어서 괜히 플래시백들이 루즈해지기도 합니다만 한편으론 원작에 없던 이야기라 신선하고 흥미롭습니다. 특히 형에 대한 그리움, 형에게 느껴온 질투, 어머니에 대한 미안함과 미움, 그리고 그 여러 감정과 극복해나가는 상황들이 '가족애'를 입체적으로 그려냈습니다. 이 또한 '농구'가 중심을 잡아주었구요. 저는 송태섭의 가족사와 성장 과정이 너무 슬퍼서 완전 이입했고, 세 번 정도 진하게 뚝뚝 눈물을 흘렸네요. 눈물이 뜨겁더라구요.

물론 송태섭의 이야기만 나온 건 아닙니다. 주인공인 만큼 다섯 명 중 가장 많이 서사가 부여된 것이죠. 중간에 짧지만 밀도 있게 정대만 이야기도 나오는데, 다 아는 내용인데도 엄청나게 정대만의 심정에 이입하게 되더라구요.

 

 

선택과 집중

 

 극장판은 많은 것들이 생략되어 있습니다. 이 영화로 입문하는 사람들을 위한 배려인 것 같습니다. 오로지 경기 상황과 경기 속 캐릭터들에게만 집중합니다. 이는 찐팬인 사람과 아닌 사람들 둘 다 잡기 위한 좋은 전략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여러 명대사와 수많은 캐릭터들이 생략됐지만 이 또한 '오히려 좋아'입니다.

 

예를 들면 산왕전 보러 온 변덕규가 아예 등장하지 않는 것, 그리고 원작 최고의 명대사. 산왕전 때 강백호가 채소연에게 "정말 좋아합니다. 이번엔 거짓이 아니라구요"라고 고백하는 이 명대사, 이런 장면들.

어쩔 수 없지만 극장판에서는 빼는 게 맞는 것 같습니다. 시간이 정해져있는 영화 특성상 너무 많은 캐릭터와 너무 많은 상황들이 표현되면 영화 전체가 흔들릴 것입니다.

 

 

투지 만땅, 살아 숨 쉬는 캐릭터

 

 원작도 마찬가지지만 강백호가 보이는 '중꺾마' 투지는 엄청 대단하면서 동시에 실제 스포츠 선수들이 우리에게 자주 보여주는 모습입니다. 다쳐도 계속 경기 뛰려는 모습이나 교체 지시 받았을 때 표정 찡그리는 모습 등. 경기 이기는 데만 집중하고 싶은 그 '중꺾마'를 강백호와 북산 멤버들을 통해 제대로 구현했습니다. 가장 뜨거운 나이에 가장 뜨거운 열정을 쏟아내는 광경. 이건 꼭 봐야 합니다.

 

 

(기타)

  • 상양전, 해남전, 능남전 다 개별적으로 영화화됐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봅니다. 김수겸, 이정환&천호장, 윤대협&변덕규를 극장에서 만나보고 싶습니다.
  • '팀워크'를 가장 잘 살린 예술작이 아닐까?
  • '땀'을 가장 간지나게 표현한 예술작이 아닐까?
  • 월드컵에서 언더독 팀을 응원하는 기분과 북산을 응원하는 기분.
  • 역시 강백호가 찐 주인공
  • 왼손은 거들 뿐!
  • 쿠키 영상. 짧았지만 제대로 떡밥 회수. 태섭의 가족이 드디어 준섭의 죽음을 받아들이다.​
  • 새해 시작부터 인생작을 만나다.

힙합팬 힙합팬
5 Lv. 2895/3240P

반갑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5

  • PJ
    PJ

  • 노스탤지아

  • 미누아노

  • xero

  • 갓두조
  • mcu_dc
    mcu_dc
  • david12
    david12

  • miniRUA
  • 돌비광
    돌비광
  • 릭과모티
    릭과모티
  • golgo
    golgo
  • 네버포에버
    네버포에버
  • 마이네임
    마이네임
  • 해질녘
    해질녘
  • 카란
    카란

댓글 26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저도 송태섭 얘기 좋았어요!
원작 안 본 친구도 팬이 되었죠ㅎㅎㅎ
17:26
23.01.15.
profile image
힙합팬 작성자
카란
태섭에게 완전 빙의되어 눈물 한 바가지 쏟았네요ㅠㅠ 카란님 감사합니다!!!!
17:28
23.01.15.
profile image 2등
송태섭이 엄마한테 편지로 남긴 글 읽어줄때 진짜 눈물이 앞을 가렸습니다ㅠㅠ
17:39
23.01.15.
profile image
힙합팬 작성자
해질녘
저도 거기서 폭풍hot눈물 쏟았네요ㅠㅠ 이 장면부터 형 영정사진 앞에서 유니폼 입은 태섭이 걸어나올 때까지ㅠㅠㅠ
17:46
23.01.15.
profile image 3등
팬이 아니어도 충분이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작품이었네요^^
17:58
23.01.15.
profile image
힙합팬 작성자
마이네임
마이네임 님, 말씀에 완전 공감합니다 :)
18:19
23.01.15.
profile image

멋진 리뷰 잘 봤습니다.

슬램덩크, 드래곤볼 등 일본 만화 전성기를 거쳐온 팬들에겐 큰 선물이었어요.

19:22
23.01.15.
profile image
힙합팬 작성자
golgo
완전요ㅠㅠ 사이버포뮬러도 나와줬으면 하는 욕심을 가져봅니다. golgo님 감사드립니다!!
19:42
23.01.15.
profile image
힙합팬 작성자
릭과모티
또 보러 가고 싶습니다ㅠㅠ 감사합니다 모티님!!
19:43
23.01.15.
profile image
3회차 했는데 뒤에서 여성분들 훌쩍이는 소리가 돌비애트머스로 들리더라구요ㅋㅋㅋㅋㅋ 남자들은 울지 않은 척해서 잘 안들리지만 여성분들은 많이들 우시더군요
20:25
23.01.15.
profile image
힙합팬 작성자
돌비광
진짜 너무 슬펐어요ㅠㅠㅠ 근데 돌비애트머스로 들리다닠ㅋㅋ
21:03
23.01.15.
와 대박 제가 예매해 드린분 이네요 ㅋㅋ 와 이런 힙합팬 님 일 거라고는 생각도 못함 ㅋㅋ
23:03
23.01.15.
profile image
힙합팬 작성자
러버나라
헐 진짠가요? 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3:54
23.01.15.
저도 3번봤었지만 감동도가니였네요 ㅋㅋ
원작을 봤다는 전제하에 큰 감동을 받았던거 같아요
원작안본사람에겐 미안하지만 추천하고 싶지는 않음 ㅠ
01:01
23.01.16.
갓두조

마지막 명장면은 산왕전 결과를 모르는 사람에게 훨씬 더 큰 긴장감과 카타르시스를 선물하는 모양이더라고요. 같이 본 사람이 원작을 모르고 봐서(정확하게는 지는 줄 알고 있아서) 오히려 더 좋았다고 합니다. 결과를 알고 봤으면 그런 감정을 느끼지 못했을 거라고⋯.

12:58
23.01.16.
profile image
힙합팬 작성자
xero
하.. 진짜 그 장면은.......말로 표현할 수 없습니다. 숨부터 멎었습니다ㅜ
13:32
23.01.16.
xero
그렇게 느꼈다니 다행이나 저는 그거는 아니라고 생각하거든요
슬램덩크가 각각의 캐릭터의 서사가 좋으나
어디까지나 강백호 위주의 드라마틱한 만화가 강해서 어쩔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유튭이나 커뮤글에서 안본 입장서 봤을때 그렇게 감동적이지 않았다고도 했고요
그 오이형나오는 셜록 영드 극장판 나왔을때 본 사람에겐 큰 선물이었고 안본 사람에겐
별로였다고 하더군요 극장판이란게 어쩔수 없는거 같아요 최근 원피스도 그렇구요
14:57
23.01.16.
갓두조

유튭이나 커뮤라면 반대로 원작을 모르고 봤는데 감동했다 즐거웠다는 간증글도 차고 넘치죠. 님이 아니라고 하신 것을 아니라고 부정하는 이들도 많겠죠. 

그냥 사람마다의 호불호에 가까워 보입니다

21:18
23.01.16.
xero
삭제된 댓글입니다.
12:56
23.01.16.
제주변에도 원작 안봤는데 재밌게 보았다는 분들이 많네요ㅋㅋㅋㅋ 덕분에 책을 그냥 회사에 갖다놧습니다ㅋㅋㅋ
02:45
23.01.17.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김고은 배우님의 인스타에 올라온 영웅 특별영상! 3 혜송이 24분 전21:35 208
HOT 올해 백상은 티비 여자가 빡세겠네요 4 얏호!!! 1시간 전20:38 765
HOT 천룡팔부 볼만하게 재밌는데 극장 걸어논타임들이 극악하네요.. 그리고 ... 12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1시간 전20:14 624
HOT 장근석 SNL 코리아 시즌 3 2 e260 e260 2시간 전19:50 898
HOT 밥 딜런 전기영화 준비중인 티모시 샬라메 2 kimyoung12 2시간 전19:50 699
HOT 갈수록 힘 받는 ‘더 퍼스트 슬램덩크’, 일본 언론은 놀란다는데... 9 시작 시작 2시간 전19:22 1825
HOT '정이' 연상호 감독 "고전적 멜로와 SF의 낯선 결합…호... 3 시작 시작 2시간 전19:18 763
HOT #교섭 을 보고<스포유> 3 라인하르트012 라인하르트012 3시간 전18:27 382
HOT 현시각 CGV 용산 경품 현황 5 광제스님 3시간 전18:27 746
HOT <유령> 2주차 무대인사 사진 공개 2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4시간 전17:43 638
HOT 저도 투닥투닥 인증ㅋㅋ 4 아이언하이드 아이언하이드 4시간 전17:39 850
HOT 상견니 영화 후기(노스포): 국어 비문학 느낌 + 원작 상견니 느낌 8 왕장 왕장 5시간 전16:57 599
HOT '언터처블: 1%의 우정' 할리우드판 속편 제작 4 golgo golgo 5시간 전16:14 945
HOT 남돌비 3층 로비 광고배너 11 MaxVonSydow MaxVonSydow 5시간 전16:08 852
HOT 타마시이네이션즈 현황(feat. 건담 추첨) 6 곰계란 곰계란 6시간 전15:25 484
HOT '상견니' 10만 관객 돌파 8 golgo golgo 6시간 전15:24 973
HOT 태국 만화가가 그린 넷플릭스 이토 준지의 [매니악] 일러스트 4 카란 카란 6시간 전15:23 978
HOT [체인소맨] 12권 왔어요:) 7 카란 카란 7시간 전14:59 808
1066629
image
혜송이 24분 전21:35 208
1066628
normal
얏호!!! 1시간 전20:38 765
1066627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20:37 313
1066626
normal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1시간 전20:14 624
1066625
image
e260 e260 2시간 전19:50 898
1066624
image
kimyoung12 2시간 전19:50 699
1066623
image
e260 e260 2시간 전19:49 444
1066622
image
시작 시작 2시간 전19:22 1825
1066621
normal
진지미 2시간 전19:22 526
1066620
normal
시작 시작 2시간 전19:18 763
1066619
image
hera7067 hera7067 2시간 전19:15 418
1066618
image
호러블맨 호러블맨 2시간 전19:08 248
1066617
image
곰계란 곰계란 3시간 전18:41 475
1066616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3시간 전18:39 133
1066615
image
전단메니아 전단메니아 3시간 전18:34 135
1066614
normal
라인하르트012 라인하르트012 3시간 전18:27 382
1066613
image
광제스님 3시간 전18:27 746
1066612
normal
Traffic 4시간 전17:45 451
1066611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4시간 전17:44 524
1066610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4시간 전17:43 638
1066609
image
아이언하이드 아이언하이드 4시간 전17:39 850
1066608
normal
지원짱짱 4시간 전17:27 889
1066607
image
네버랜드 네버랜드 4시간 전17:01 797
1066606
image
왕장 왕장 5시간 전16:57 599
1066605
image
golgo golgo 5시간 전16:14 945
1066604
normal
카마도탄지로 카마도탄지로 5시간 전16:12 865
1066603
image
MaxVonSydow MaxVonSydow 5시간 전16:08 852
1066602
normal
카마도탄지로 카마도탄지로 5시간 전16:04 1682
1066601
normal
카마도탄지로 카마도탄지로 5시간 전16:01 1399
1066600
image
golgo golgo 6시간 전15:59 770
1066599
normal
카마도탄지로 카마도탄지로 6시간 전15:58 655
1066598
normal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6시간 전15:36 206
1066597
normal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6시간 전15:34 337
1066596
image
곰계란 곰계란 6시간 전15:25 484
1066595
image
golgo golgo 6시간 전15:24 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