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
  • 쓰기
  • 검색

마지막 국화 이야기 (1939) 참 희한한 영화. 스포일러 있음.

BillEvans
1123 1 2

The_Story_of_the_Last_Chrysanthemum.jpg

MV5BMTYyNzA4MjcwM15BMl5BanBnXkFtZTgwMzY4ODgwMzE@._V1_.jpg

 

영화 내내 배우들의 얼굴 한번 클로즈업으로 보기 힘들다. 카메라는 그냥 등장인물들을 멀찍이서 보여준다. 

애니메이션 "눈을 감으면"의 마지막 장면에서 주인공들을 잡아내는 방식 있지 않은가? 멀찍이서 그리고 절벽 아래에서 위를 올려다보며, 길을 지나가는 인물들의 한명으로서 주인공들을 보여주는 것 말이다. 영화적 간섭으로 주인공들을 강조하지 않는다. 주인공들도, 영화에 등장하는 다른 사람들과 동등한 위치에서 움직인다.

  

chrysanthemum_04a.jpg

이 영화에서 미조구치 겐지 스타일이 이거다. 아니, 여기에다가 하나 더 있다. 주인공들 앞에서 그들을 가로막는 대상들이 흔히 등장한다. 가령 주인공과 카메라 사이에 나무가 있다거나 문턱이 있다거나 다른 사람이 있다거나 말이다. 보다가 보면 "그 문턱 좀 치워 줘"하는 말이 목구멍까지 올라온다. 

 

거기에다가 롱테이크. 등장인물들의 동작을 어떤 식으로 편집하거나 강조하거나 드라마틱하게 만들려는 의도가 없다. 가령 주인공이 화를 낸다. 그러면 클로즈업으로 주인공 얼굴을 비추며 표정과 어조를 통해 드라마틱하게 이를 표현해야 할 것 아닌가?

그런데 이 영화에서는, 멀찍이서 문틀 속에 주인공이 앉아 말하는 것을 롱테이크로 보여준다. 거기에다가 카메라 위치는 주인공이 앉은 바닥과 같다. 

368a9508a997d4365bf0bc402e02324d.jpeg.jpg

current_27729id_004_medium.jpg

story-last-chrysanthemums-bfi-00n-25h.jpg

이 영화에는 악역이 등장하지 않는다. 그러니까 사건이랄 것도 없다. 누군가를 악역으로 만들어 대립구조로 간다거나 사건을 일부러 만들어내지 않는다. 굉장히 스토리 전개가 평이해 보인다. 

 

그렇다면 이 영화는 절제된 영화인가? 그것은 또 그렇지 않다. 엄격성, 절제성, 순수성, 차가움 - 이런 것은 또 이 영화의 본질이 아니다. 일본적인 미랄까, 예리하고 정교한 아름다움, 애절함, 다른 이미지들을 뚫고 앞에 나서지 못하는 주인공의 안타까움, 굉장히 표정이 풍부한 정적 - 이런 것이 느껴진다. 이 영화는 굉장히 따스한 영화다. 

 

그래서 이 영화가 전형적인 신파조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영화는 아주 참신하고 다정다감하며 순결해 보인다. 감정과잉같은 것은 없다. 

storyofthelastchrysanthemum_small.jpg

story-last-chrysanthemums-bfi-00n-25h.jpg

 

가부키 배우 명인 가문에 양자로 들어간 기쿠는 사실 배우로서 그저 그렇다. 아버지 후광 때문에 주변의 모두가 아첨한다. 하지만, 동생의 유모 오토쿠만은 그에게 정직한 평가를 해준다. 기쿠는 오토쿠에게 특별한 감정을 갖고 있다. 하지만 신분 차이가 엄청나다. 오토쿠는 기쿠에게 헌신적인 뒷바라지를 하며, 기쿠가 가부키계의 혜성으로 등장할 수 있게 하는 데 일생을 바친다. 

 

전형적인 신파조 이야기라고? 하지만 영화는 그렇지 않다. 가령 기쿠와 오토쿠가 서로 이야기하며 사랑을 확인하며 걸어가는 장면 - 

굉장히 분위기를 살리고 로맨틱한 음악을 배경으로 깔아가며 클로즈업으로 그들의 표정을 한껏 보여주고 그러는 것이 보통 아닌가?

그런데, 이 영화에서는 카메라가 멀리 아래에서 두 주인공들이 걸어가는 것을 찍는다. 그러니까, 두 주인공들은 시냇물이 흘러가는 둑길을 걸어가는데, 카메라는 시냇물 아래로 내려가 멀찍이 위를 바라보며 찍는다는 것이다. 그리고 롱테이크로 두 주인공들이 걸어가면 

함께 같은 스피드로 움직이며 찍는다. 두 주연배우들이 굉장히 감정을 넣어서 감동적인 장면을 만들어내는 것은 틀림 없다. 하지만 

카메라는 이 두 주연배우들이 감정을 화면 바깥으로 흘러내어 관객들을 깊이 감동시키도록 만들지 않는다. 그들은 멀찍이 있다. 그것도,

관객들보다 까마득히 높은 곳에서 걸어간다. 신파조이자 감정 과잉이 이 영화에 들어올 여지가 없는 이유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영화가 건조하거나 엄격한 것은 아니다. 이런 연출의 결과는, 안타까움, 애절함, 다가올 듯 말 듯 계속 이어지는 순수한 감정이다. 정교함이다. 이 장면에는 이런 연출이 맞다는 생각이 든다. 서로 신분 때문에 결합하지 못하는 두 남녀가 

애절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서로 내보이는 장면이니까 말이다. 

 

자기 힘으로 가부키계에서 성공해보이겠다고 집을 나간 기쿠는 무명배우의 설움을 톡톡히 받는다. 역조차 제대로 주어지지 않으니, 자기 능력을 보이고 말고 할 것도 없다. 기쿠를 찾아온 오토쿠는 삯바느질에 고된 노동을 해가며 그를 뒷바라지한다. 

그렇다면 기쿠는 오토쿠의 내조에 힘입어 성공을 거두는가? 아니다. 그는 점점 더 추락하며 실패자가 되어간다. 오토쿠의 내조는 헛수고가 되었다. 오토쿠는 기쿠의 가족을 찾아가 기쿠를 다시 받아달라고 부탁한다. 그리고 기쿠를 떠난다. 

이렇게 이 영화는 값싸고 자극적인 스토리로 관객들에게 희열을 선사하지 않는다. 기쿠가 "내가 잘못했다"하며 다시 집으로 돌아오는 결말이다. 오토쿠는 기쿠를 뒷바라지하느라 건강을 해쳐 사경을 헤메는데, 그 헌신적인 노력의 결과는 그냥 헛수고다. 이렇게 신파조의 전형적인 클리셰를 벗어나 가며 이야기를 진행시켜 나간다. 기쿠가 가문의 후광을 업고 자기 노력까지 더해서 가부키계 스타가 되는 동안, 기쿠는 생명력을 모두 소모하고 죽어간다. 

 

영화는, 기쿠가 가부키계에서 성공하고 환호하는 관객들 앞에서 승리감 넘치는 행진을 할때, 비로소 후련한 클로즈업을 보여준다. 하지만 이 후련한 승리감 넘치는 클로즈업과 교차해서 다다미방에 누워 죽어가는 오토쿠를 멀찍이서 방바닥과 같은 높이에 카메라를 놓고 보여준다. 이 대비가 아주 효과적이다. 

 

Zangiku_monogatari_1939_4.jpg

koten-meisaku-2017-03_08.jpg

MV5BZDlkODQ1ZWYtNDFmMi00MWIzLWI3NTUtYjA0ZTdhYTBkMWJjXkEyXkFqcGdeQXVyMTI3MDk3MzQ@._V1_.jpg

상당히 특이한 영화였다. 분명 신파조영화인데, 결과적으로 주제는 신파조 주제인데, 연출이나 스토리는 그렇지 않다. 그런데, 이런 원거리 연출에도 불구하고 영화는 또 깔끔하고 수준 높은 신파조영화가 되었으니, 뭐라고 해야할까?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

  • golgo
    golgo

댓글 2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글 읽으면서 개그가 빠진 채플린 시티 라이트 같은 느낌인가 싶었네요. 39년 작품이면... 신파라고 치부하기 힘든 시대이고..
07:36
22.11.22.
BillEvans 작성자
golgo
영화가 참 미묘합니다. 일단 영화를 보시면 산뜻한 충격을 받으실 것 같습니다.
12:22
22.11.2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0월 이전 회원 가입자 폰인증 방법 안내 6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11.08.11:03 14202
HOT 넷플릭스 [마이코네 행복한 밥상] 예고편 루팡의딸 1시간 전06:18 177
HOT 신민아 맥앤지나 화보 e260 e260 23분 전07:39 95
HOT 2022년 12월 4일 국내 박스오피스 2 golgo golgo 8시간 전00:01 1172
HOT 슈룹..소감 2 라인하르트012 라인하르트012 8시간 전23:47 1549
HOT 류준열 김성철 상암 올빼미 무대인사 1 e260 e260 9시간 전22:43 1160
HOT 🪐#당신이 몰랐던 아바타 🌕 -13번째 1 카란 카란 9시간 전22:29 705
HOT 담소나누는 로버츠 패틴슨 & 차은우 2 NeoSun NeoSun 9시간 전22:06 2179
HOT 윌 스미스 [해방] 로튼 팝콘지수 2 kimyoung12 10시간 전21:48 1819
HOT ’아바타 2‘ 스크린X 화면비율 / 런던프리미어 도착한 캐스트 단체샷 1 NeoSun NeoSun 10시간 전21:37 1697
HOT 드디어 포항 메가박스가 생기네요, 10 FM곰돌이 11시간 전20:16 1437
HOT 영화보다 더 유명한 영화 주제가 10 6 golgo golgo 12시간 전20:01 1666
HOT 원피스 필름 레드 2주차 현장 특전 8 한쿵 12시간 전19:37 2417
HOT 오늘밤,세계에서 이사랑이사라진다해도 5일차 관객수추이 6 카스미팬S 12시간 전19:36 927
HOT 직쏘&발락 수녀와 함께 하는 디스코 팡팡✨ 2 카란 카란 12시간 전19:29 978
HOT 배두나 근황 1 NeoSun NeoSun 13시간 전18:38 3229
HOT 'The Banshees of Inisherin'에 대한 단상 3 네버랜드 네버랜드 13시간 전18:16 594
HOT 팬서비스에 진심인 할리우드 유명 배우 6 kimyoung12 13시간 전18:09 2966
HOT 넷플릭스 [극주부도] 시즌2 스틸 카란 카란 13시간 전18:06 1447
1058386
image
e260 e260 21분 전07:41 95
1058385
image
e260 e260 23분 전07:39 95
1058384
image
kimyoung12 41분 전07:21 99
1058383
normal
루팡의딸 1시간 전06:18 177
1058382
image
kimyoung12 2시간 전05:52 269
1058381
image
샌드맨33 2시간 전05:18 183
1058380
normal
himurock himurock 4시간 전03:47 181
1058379
image
kimyoung12 5시간 전02:21 406
1058378
normal
kimyoung12 6시간 전01:58 286
1058377
image
kimyoung12 6시간 전01:54 356
1058376
image
허니 허니 6시간 전01:10 356
1058375
image
손별이 손별이 7시간 전00:41 837
1058374
image
golgo golgo 8시간 전00:01 1172
1058373
normal
라인하르트012 라인하르트012 8시간 전23:47 1549
1058372
normal
라인하르트012 라인하르트012 8시간 전23:28 1060
1058371
image
e260 e260 9시간 전22:45 1101
1058370
image
e260 e260 9시간 전22:43 1160
1058369
image
카란 카란 9시간 전22:29 705
1058368
normal
쑤쑤쑤_ 9시간 전22:09 726
1058367
image
NeoSun NeoSun 9시간 전22:06 2179
1058366
image
NeoSun NeoSun 10시간 전21:57 586
1058365
image
kimyoung12 10시간 전21:48 1819
1058364
image
NeoSun NeoSun 10시간 전21:37 1697
1058363
normal
totalrecall 10시간 전21:32 354
1058362
image
내일슈퍼 11시간 전20:28 1080
1058361
image
FM곰돌이 11시간 전20:16 1437
1058360
image
샌드맨33 12시간 전20:01 556
1058359
image
golgo golgo 12시간 전20:01 1666
1058358
normal
카스미팬S 12시간 전19:50 733
1058357
image
한쿵 12시간 전19:37 2417
1058356
image
카스미팬S 12시간 전19:36 927
1058355
image
카란 카란 12시간 전19:29 978
1058354
image
카란 카란 12시간 전19:22 365
1058353
image
NeoSun NeoSun 13시간 전18:38 3229
1058352
image
네버랜드 네버랜드 13시간 전18:16 5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