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5
  • 쓰기
  • 검색

데이비드 크로넨버그 <미래의 범죄 (2022)> 약스포 리뷰

joon3523
1133 11 5

 

 

 

※ 이 영화의 프롤로그와 에필로그에 관한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으며, 다만 극 중 핵심 스포일러는 직접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Crimes-of-the-Future-the-review.jpg

 

 

데이비드 크로넨버그 감독이 올해 2022년에 선보인 <미래의 범죄>는 그가 66년도 덴마크 영화 <술트>를 보고나서 영화 속 문구인 '미래의 범죄'를 제목으로 1970년에 실험적인 단편을 만들어 본 뒤, 같은 주제를 완전히 색다른 장편 SF 영화로 만들어보자는 생각에 1999년부터 구상한 작품이다. 또한 이번 작은 크로넨버그가 <엑시스텐즈> 이후 23년 만에 다시 내놓은 바디 호러 영화이기도 한데, 사전에 각오를 단단히 하고 보아야 할 영화로 꼽힌 이번 <미래의 범죄>에는 살인과 수술, 부검 장면 등이 등장하기는 하지만 스크린에 피가 거의 등장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그로테스크한 느낌도 별로 들지 않는다.

 

 

crimes-of-the-future.jpg

 

 

그럼에도 불구하고 크로넨버그 감독 본인의 입이나 해외 시사회에서 일부 장면을 못 견디거나 공황 장애를 겪을 관객들이 있을 것이라는 말이 나온 것은, 이것이 서구권에서 스크린 속 폭력적 묘사에 있어 매우 민감한 대상인 '아이'와 관련되어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렇지만 <미래의 범죄>는 무엇보다도 크로넨버그 감독의 오리지널 아이디어에서 나온 영화인 만큼 흔히 A24 스튜디오 영화들을 떠오르게 하는 그런 호러 장르가 아니며, 다만 호러적 요소들을 활용해 미래의 인간 신체와 진보된 기술 사이의 관계, 그리고 인간들에게 적응을 요구하는 새로운 기술-진보적 현실과 자아 정체성 사이의 관계를 어떻게 새로 설정할 것인가에 대한 문제를 탐구하는 디스토피아적 SF 영화에 훨씬 더 가깝다.

 

 

COTF_Viggo-Mortensen_courtesyNEON-1280x640.jpg

 

 

일단 이 영화는 시각적으로나 대사적으로 어떤 서사를 지닌 매끄러운 영화를 보는 느낌이라기보다는, 마치 중간중간 비연속적으로 막이 이어지며 등장인물들이 대사들을 통해 자기 소개도 하고 극의 핵심을 설명해주는 연극을 보는 것처럼 진행된다. (느낌이 그렇다는 뜻이며 실제로 연극 형식이라는 것은 아니다.) 이번 영화는 그리스에서 촬영되었는데, 영화보다는 그리스에 가서 직접 보는 야외 연극으로 생각하고 보면 편하다. 따라서 뭔가 복잡하고 창의적인 영화를 기대한 관객이라면 이 영화의 구성이나 세트의 소박함 또는 단순함에 실망할 수 있는 면이 분명히 있지만, 그와 동시에 분명하게 해석하기 어려운 점들이 존재하는 쉽지 않은 영화이기도 하다.

 

크로넨버그 감독이 이 영화의 미스터리들을 어느정도 불친절하게 그대로 남겨놓고 있다는 점과, 또한 그가 영화 전체를 통해 인간 육체의 미래에 관한 자신의 생각을 전하고 싶어한다는 의도가 더 크다는 점을 이해하면서 이 작품에 적응한다면 감상에 큰 문제는 없는 편이다. 특히 주인공 커플을 연기한 명배우들인 비고 모텐슨과 레아 세두를 전적으로 믿고 의지하면서 이 영화를 본다면, 이들의 연기를 통해서 어느정도 감독이 전달하고자 하는 바를 파악할 수는 있다.

 

 

szehzhsh.JPG

 

 

예고편에 위의 해당 장면이 나오기 때문에 영화의 인트로에 대해서 잠깐 스포일러를 언급하자면, 쥬나(Djuna)라는 이름의 한 어머니가 자신의 아들 브렉켄(Brecken)을 베게로 질식사시킨 뒤 전남편인 랭 독트리스(Lang Doctrice)에 전화로 해당 사실을 통보하는 장면으로 영화가 시작되는데, 이 사건이 지닌 의미가 영화 전체에서 중요한 중심이 되며 나중에는 주인공인 사울 텐서(Saul Tenser, 비고 모텐슨)와 카프리스(Caprice, 레아 세두)와도 중요하게 연결된다.

 

이에 관해 영화 전체의 키워드 중 하나가 '플라스틱'인데, 데이비드 크로넨버그 감독은 영화 개봉 전 인터뷰에서 "<미래의 범죄>는 인간 진화에 대한 '명상'이다. 인류 역사의 현재 결정적인 갈림길에서 인간의 몸이 인류가 야기한 문제들을 해결 가능하도록 진화할 수 있을까? 과연 인간의 신체가 단지 기후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서 뿐만 아니라 실제로 성장하고 번성하고 생존하기 위해 인공 플라스틱들을 섭취할 수 있게 될까?"라고 미리 힌트를 준 적이 있다.

 

 

1651856206344_crimes-of-the-future-trailer_videostill_1.jpg

 

 

간단히 전체적인 내용을 설명하자면, 빈부를 막론하고 상처에 고통을 느끼지 못하는 신체 돌연변이들이 존재하는 미래의 환경에서 '가속 진화 증후군'을 겪는 주인공이자 행위 예술가인 사울 텐서는 외과 의사이자 동료 아티스트인 카프리스의 도움으로 자신의 내부에 계속 자라는 비정상적 기관들을 한번씩 제거하는데, 이 첨단 기술을 활용한 장기 제거 수술을 사람들 앞에서 공개적인 예술 퍼포먼스로 승화시켜 최고의 거리 행위 예술가로 평가받는 인물이다. 그에게서 영감을 얻어 온 몸에 귀를 붙인 다른 행위 예술가도 존재하고, 심지어는 국가 기관의 직원들도 그의 예술에 매료된다. 비록 수술 중의 신체 훼손에는 고통을 느끼지 않는 그이지만, 오히려 섭취와 소화를 돕기 위해 이리저리 움직이는 생체 의자에 앉아 식사를 하는 장면에서는 평범한 음식을 먹는 일에 매우 고통을 느끼는 모습을 보인다. 비고 모텐슨은 감정 연기 뿐만 아니라 이렇게 자신의 신체와 끊임없이 싸우는 사울 텐서의 신음과 고통스러운 몸짓 연기들을 영화 내내 잘 보여준다.

 

 

JGP2JxfT8srPqiWGXohFXJ-1200-80.jpg

 

 

그의 예술가 동료이자 사울의 돌연변이 장기들을 꺼내주는 카프리스를 연기한 레아 세두는 이번 영화에 가장 찰떡같이 잘 어울리는 배우이며, 비고 모텐슨과 동일한 무게감을 보여준다. 그녀가 연기하는 카프리스는 '무에서 의미를 찾는 일'을 사명처럼 여기는 예술가인데, 여기에서 '무(emptiness)'란 그동안 의미가 없다고 취급되어 온 인간의 신체, 내부를 다 제거하고 나면 속이 텅 빈 껍질에 지나지 않는 육체를 뜻한다. 원래 사울과 함께 하는 퍼포먼스 쇼에서 장기를 수술해 꺼내는 연기자(performer)에 지나지 않았던 카프리스는 영화 중간에서 "이제는 지휘자(conductor)가 되고 싶다"고 말하는데, 영화의 마지막 클라이맥스에서 실제로 스스로 행위 예술쇼의 지휘자가 되면서 그녀만의 '의미를 찾는 일'에 있어서 한 단계 앞으로 나아가게 된다.

 

 

crimes-to-the-future.jpg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캐릭터인 팀린(Timlin)이 등장하는 장면들은 예상보다 많지 않으나 흥미로운데, 그녀의 내면에 주체할 수 없는 떨리는 감정과 열정의 폭탄이 도사리는 듯한 긴장된 느낌으로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대사들을 발성하기 때문이다. 그녀는 비록 국가장기등록위에서 근무하고 있는 공무원이지만 그의 상사인 위펫(Wippet)처럼 사울 텐서의 장기예술에 깊이 매료된 캐릭터이며, "수술이 새로운 방식의 섹스"라고 정의하는 등 자신도 이러한 새로운 유혹의 일부가 되고 싶어한다. 비록 사울 텐서는 팀린을 대하면서 그녀가 "관료적으로만 매력적인 여성"이라고 평하지만, 영화 후반부에서는 이 팀린이 사실 얼마나 그의 예술의 신봉자인지가 충격적인 방식으로 드러나게 된다.

 

 

article00_1064x (1).jpg

 

 

앞에서 영화 초반부의 중요한 사건과 주인공 사울 텐서의 고통 두 가지를 얘기했는데, 이 두 가지가 후반부로 갈수록 서로 가까워지면서 영화 후반부에 하나로 이어지게 된다. 이것은 사울 텐서에게 '죽음을 뛰어넘어' 새로운 인간의 정의를 받아들일 것을 요구하는데, 사울 텐서는 여러 이유로 처음에는 탐탁치 않아 하지만 결국 클라이막스의 사건을 거치고 난 뒤 완전히 이를 받아들이게 된다.

 

원래 예전의 사울 텐서는 외과 수술에 고통을 느끼지 못하지만 식사할 때는 오히려 고통을 느끼고 또 신체 훼손을 통해 카프리스와 성욕을 나누는 등 마치 새로운 인간 신체의 미래상을 보여주는 듯 했으나, 결말에 이르면 그는 실제로 완전히 새로운 생물학적 정의의 인간으로 재탄생하면서도 예전과 정반대로 오히려 더욱 더 본래의 인간다운 모습을 보이게 된다. 앞서 두 주인공을 믿고 영화를 보면 된다고 한 것처럼, 비고 모텐슨과 레아 세두는 서로를 깊이 신뢰하면서 끝내 새로운 인간 종의 미래에 관한 깨달음을 같이 얻게 되며, 이는 사울 텐서가 새로운 지평과 대의에 관한 '믿음'을 이야기하는 장면에서도 드러난다.

 

 

1651870280_poster.jpg

crimes-of-the-future-scott-speedman.jpg

 

 

이번 영화의 포스터에 등장하는 비고 모텐슨 - 레아 세두 - 크리스틴 스튜어트 외에도 극 초반에 죽는 아이의 어머니와 아버지 역할을 각각 연기한 리히 코르노우스키와 스콧 스피드먼의 연기 또한 이번 영화에서 인상적이다. 깨진 부부로 등장하는 두 캐릭터는 쉽게 말해 이 영화 속 인간 신체의 미래에 대하여 서로 상반되는 입장을 대변하고 있으나, 크로넨버그 감독은 이 둘 다 결말의 메세지에 기여하게 만든다. 그러나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직장 상사 역을 맡은 배우 돈 맥켈러라던지, 행위 예술가들을 감시하는 형사 역으로 등장하는 배우인 웰켓 붕궤는 극 중 연기에 있어 아쉬운 모습들을 보여준다.

 

 

fc,tcf,ft,.JPG

 

 

한편 이 영화에는 일부 죽는 캐릭터들이 나오는데, 왜 이들이 죽어야만 하는지는 명확히 설명되지 않으나 넓게 보면 앞에서 카프리스가 추구했던 신체의 새로운 '의미'를 진정으로 수용하지 않거나 상업적으로 이용하려는 이들이 심판을 당한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볼 수도 있을 듯 하다. 그런 의미에서 이 영화에서 제시되는 새로운 신체의 의미를 통해 순수한 직관과 환희를 얻는 사람들은 결국 '예술가'들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다. 그렇게 크로넨버그 감독은 이번 영화를 통해 원래 정신과 연관된 표현인 '내면의 아름다움(inner beauty)'이라는 말을 완전히 육체의 차원의 언어로 정착시킨다.

 

 

crimes-of-the-future-film-2022-lea.jpg

 

 

크로넨버그의 전작들이 연상되는 요소들도 나오는데, 카프리스와 사울이 조종하는 버튼이 달린 원격 컨트롤러는 <엑시스텐즈>의 그 생체 게임기를 연상시키는 면이 있으며, 또한 카프리스가 사울의 배에 달린 지퍼를 열고 애무하는 씬도 <엑시스텐즈>에서 주드 로가 제니퍼 제이슨 리의 허리에 있는 코드 부분을 핥으려던 장면을 연상하게 한다. 레아 세두의 연기는 <비디오드롬>에서 성적 흥분을 위해 자기 신체를 찔러달라는 여주인공도 잠시 연상시키는 면이 있다.  또한 심지어는 1970년의 <미래의 범죄> 단편에서 마지막에 주인공이 아이의 행동을 따라하는 장면도 어떻게 보면 이번 영화에서 어느정도 비슷한 부분이 존재한다.

 

한편 음악의 경우, 반지의 제왕 시리즈의 OST를 맡기 이전부터 크로넨버그 감독의 전담 음악 담당자였던 하워드 쇼어는 이번 영화에서도 자신의 장기인 불협화음을 선보이지만, 이번 작품의 경우에는 인물 간의 감정적이거나 에로틱한 씬들에 흘러나오는 섬세하고 감성적인 선율들이 오히려 좀 더 인상적이다.

 

 

SE-bd8503a4-79b7-4fff-8734-cd62d0aeb531.jpg

 

 

결론적으로 이번 <미래의 범죄>는 영화 설정상 전혀 크로넨버그의 과거 이름난 바디호러 영화들만큼 임팩트가 있거나 기괴하거나 잔혹하거나 외설적이지 않으며, 현실-가상의 모호한 경계에 관한 이야기도 아니고, 또 서사적인 재미 자체도 분명히 좀 더 약한 영화이다. 그렇지만 크로넨버그 감독은 분명히 이번 영화에 본인의 커리어를 지배하던 많은 생각과 철학들을 담아냈고, 특히 관객들이 섹슈얼리티에 대한 그만의 새로운 정의에 적응하길 바라는 듯 하다. 또한, 적어도 현재 우리가 당면하기 시작한 미세 플라스틱 섭취 문제나 썩지않는 합성 플라스틱 쓰레기 처리와 관련된 미래의 문제에 대해 인간 육체의 새로운 진화라는 해답을 제시하는 흥미로운 상상력만큼은 크로넨버그 감독만의 고유하고 나름 당위성 있는 고찰이라는 생각이 든다.

 

 

tumblr_9f88873fe1af4be4265f7c61f1fb69d3_545345b5_540.jpg

 

 

실제로 이번 신작과 관련해 크로넨버그 감독의 인터뷰들을 보면 이런 신체-기술-환경을 관통하는 주제에 대해서 그가 상당히 진지하게 설명하는 편인데, 그런 점을 고려하면 영화 속에서 새로운 시대의 테크노-휴먼이 되고 싶어하는 인물들에 관한 이 작품의 상상이 마냥 허구적으로만 느껴지지는 않는다. 그리고 이 영화에는 충분히 설명되지 않는 미스터리들도 여전히 남아있는데, 이에 대한 힌트는 무엇보다도 감독의 생각들을 종종 그대로 말하는 듯한 각 인물들의 대사 속에서 영화에 대한 나름의 해석의 답을 찾는 것이 가장 도움이 될 듯 하다.

 

 

 

 

개인적인 <미래의 범죄> 왓챠피디아 평점 : 3.5 / 5

(저는 마음에 안드는 영화들에 주로 3점 이하를 주기 때문에, 3.5는 '괜찮음, 적당함' 정도로 봐주시면 됩니다.)

 

 

원글은 제 블로그(https://blog.naver.com/evenstar118/222784110496)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zzqlfOEYZwKyni90f8Y8EyY1ab5.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1


  • 메니페스토
  • 뽀로뽀로미
    뽀로뽀로미
  • Landa
    Landa

  • 젊은이를위한나라도없다
  • 한자이름
    한자이름
  • bonvoyage
    bonvoyage

  • Beyoncé
  • 룩하
    룩하
  • 안혐오스런마츠코
    안혐오스런마츠코
  •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 golgo
    golgo

댓글 5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와.. 설명만 봐도 엄청나게 기괴한 영화네요.
크로넨버그의 집대성 같은데...
보기 겁나면서도 궁금해집니다.
댓글
23:33
3일 전
joon3523 작성자
golgo

설명을 스포없이 쓰려다보니 오히려 기괴해진 것 같지만 영화 자체는 겁낼 만큼 그렇게 기괴하지는 않습니다 ㅎㅎ

댓글
00:15
3일 전
3등

엄청 고어한 영화일 것 같아 기대했지만 그런 류는 아닌가 보군요. 칸에서도 반응이 잠잠했던 것을 보면 그저 해프닝이었나 봅니다. 크로넨버그가 비주얼적으로 쇼킹하지만, 그저 무자비한 학살극은 찍을 것 같지는 않았네요. 후기 감사합니다!

댓글
23:50
3일 전
joon3523 작성자
Beyoncé

네 쇼킹한 장면은 있지만 고어하지는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00:16
3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돌비시네마 애칭을 만드신 익무의 위인들 128 깨방정 깨방정 19시간 전10:57 9674
공지 익무 시사 참석때 주의 사항들입니다 291 다크맨 다크맨 1일 전10:34 12008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216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652773
HOT 마녀 2 무대인사를 찾은 팬들... 18 LeeDongjun LeeDongjun 4시간 전01:00 1671
HOT 토우님들과 신시아 직찍! (6.25 마녀2 무대인사) 10 현임 현임 4시간 전01:21 1405
HOT (감동주의보) 홍수아 누나랑 셀카 찍고 악수했습니다 51 혼영족 5시간 전00:44 3385
HOT 스포) 탑건 매버릭에서 한번밖에 못찍은 장면 39 데드몽키 데드몽키 5시간 전00:18 4372
HOT 모어 毛魚 MORE 6/26 일요일 GV 12 exfm 7시간 전22:54 1163
HOT 마녀3이 나오기 위해서는... 47 다크맨 다크맨 5시간 전00:15 4270
HOT 여러분 실제로 본 배우들중 가장 실물이 이쁘고 잘생겼던 배우들 누가있... 57 영화를좋아하는남자 영화를좋아하는남자 6시간 전23:57 2710
HOT 6월 25일 박스오피스 (탑건: 매버릭 100만, 마녀2 200만) 54 paul26 paul26 5시간 전00:00 4265
HOT 여러분들은 영화관에서 가장처음으로본 영화가 뭔가요? 56 ScarletWitch ScarletWitch 6시간 전23:49 1181
HOT 신시아님을 제가 사랑하는 이유 ❤️ (직찍) 18 현임 현임 6시간 전23:58 1599
HOT 오징어가 아니라.. '문어 게임' 영화 예고편 22 golgo golgo 6시간 전23:55 2521
HOT 영화 [감동주의보] 무대인사 영상 및 간략 후기 4 이오호라 이오호라 6시간 전23:49 432
HOT 헤어질결심 볼때 꿀팁! 아이폰 꼭 끄라고하네요✅️🤣 77 달콤멘토 달콤멘토 6시간 전23:35 3275
HOT 여러분 토르를 무조건 봐야하는 이유가 생겼습니다. 98 파란약 파란약 6시간 전23:30 4447
HOT 1월~6월 상반기 영화 순위 top5! 익무인들의 픽은? 39 김상어 김상어 6시간 전23:25 1194
HOT CGV 용산 경품 혐황입니다. (23:15경) 5 라플란드 라플란드 6시간 전23:19 997
HOT [탑건: 매버릭] (스포) 이어서 써보는 저만의 소소한 관람포인트 추가(2) 27 파인애플 파인애플 6시간 전23:14 1303
HOT '종이의 집 : 공동 경제구역"을 오징어 게임과 비교하는 미국... 4 goforto23 6시간 전23:11 2124
HOT 마녀2 무대인사 후기 15 콜라한잔 콜라한잔 6시간 전23:01 704
HOT [탑건: 매버릭] 제1회 행맨 게임 (완료) 22 DJStrange DJStrange 6시간 전23:00 1563
HOT 내일 신시아 배우님께 드릴 선물 준비중.. 9 현임 현임 7시간 전22:52 1403
HOT 남녀노소 모두 공감하며 볼 수 있는 전쟁영화 추천드립니다 7 신당떡볶이 신당떡볶이 7시간 전22:46 893
HOT 탑건 매버릭의 조종장면을 찍은 방법 31 purplesky16 7시간 전22:43 3670
HOT **강스포** 4DX 중독자가 말하는 <탑건: 매버릭> 4DX 후기 8 초코쿠키 초코쿠키 7시간 전22:43 1234
HOT 탑건 여성관객들에게 조금씩 입소문이 가는게 보이네요(cgv데이터) 12 skypco skypco 7시간 전22:42 2230
HOT 익무 회원님들의 도움이 필요 합니다. 도와주세요 47 파랑이조아 파랑이조아 7시간 전22:41 2479
HOT (노스포) 한국판 종이의 집 1화 후기 5 누가5야? 누가5야? 7시간 전22:40 976
HOT 서울아트시네마 차기 프로그램 상영예정작 (마이클 만 '히트'... 9 ipanema ipanema 7시간 전22:34 724
HOT 사랑을 보내주며, <8월의 크리스마스> 6 음악감독지망생 음악감독지망생 7시간 전22:27 568
HOT 운명인걸 까요?... 10 qhrwldyd 7시간 전22:23 1304
HOT 탑건:매버릭 100만 돌파 기념 리뷰만화 48 히알루론산나트륨 히알루론산나트륨 7시간 전22:23 2104
HOT 탑건 보고 결국 질러버린 26 물달팽이 물달팽이 7시간 전22:16 3383
HOT 탑건 매버릭 4회차 하면서 볼때마다 좋았던 장면 15 YorgosLt YorgosLt 7시간 전22:01 1495
HOT 광교 아이맥스 6시 40분 회차 영사사고나서 끝나고 환불받았습니다 45 호두스 8시간 전21:54 3073
HOT 정체를 알 수 없는 영화 7 카란 카란 8시간 전21:53 1748
HOT 늦었지만 브로커 gv 후기입니다 (약 스포 및 사진) 13 톡기 8시간 전21:49 446
HOT 마녀2 무대인사🥰🥰 24 혜송이 8시간 전21:47 1047
1207485
normal
솜사탕수육 29분 전05:30 155
1207484
image
현임 현임 34분 전05:25 214
1207483
normal
Hshs 1시간 전04:40 281
1207482
normal
스즈 스즈 1시간 전04:40 536
1207481
normal
토오르 1시간 전04:35 245
1207480
image
leaf leaf 1시간 전04:24 442
1207479
image
만동이 2시간 전03:55 610
1207478
image
바이코딘 바이코딘 2시간 전03:26 317
1207477
normal
너의이름은12 2시간 전03:22 712
1207476
image
아이러브융 아이러브융 2시간 전03:18 175
1207475
image
혼영이제일 2시간 전03:16 292
1207474
image
내알콩 2시간 전03:13 153
1207473
normal
인더존 2시간 전03:11 388
1207472
image
누리H 누리H 2시간 전03:07 154
1207471
normal
눈부셔영화 2시간 전03:06 544
1207470
image
1839 1839 2시간 전03:00 597
1207469
normal
지오지니 3시간 전02:55 996
1207468
image
메멘토 메멘토 3시간 전02:54 307
1207467
normal
영화를좋아하는남자 영화를좋아하는남자 3시간 전02:47 165
1207466
normal
kalhun kalhun 3시간 전02:44 323
1207465
normal
모히또가서몰디브 3시간 전02:41 644
1207464
normal
하이언 하이언 3시간 전02:40 799
1207463
normal
영화필름 3시간 전02:38 497
1207462
normal
우띠르 3시간 전02:37 415
1207461
normal
러스 3시간 전02:28 711
1207460
normal
오대스시 오대스시 3시간 전02:24 321
1207459
normal
오대스시 오대스시 3시간 전02:20 587
1207458
image
빈센트프리먼 빈센트프리먼 3시간 전02:18 985
1207457
normal
조세무리뉴 조세무리뉴 3시간 전02:14 780
1207456
normal
오일러 3시간 전02:14 610
1207455
image
galaxyshop galaxyshop 3시간 전02:10 1963
1207454
normal
화이트나이트 화이트나이트 3시간 전02:10 460
1207453
image
아르떼하비 아르떼하비 3시간 전02:08 177
1207452
image
오오오여영 3시간 전02:06 525
1207451
image
청와대국민청원 3시간 전02:05 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