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6
  • 쓰기
  • 검색

(직접 번역)가디언지 피터 브래드쇼가 말하는 올해 칸영화제.

키슬롭
3073 26 26

20220529165435.png.jpg

<슬픔의 삼각형>에게 황금종려상을 안기면서 망해버린 위대한 칸 영화제

https://www.theguardian.com/film/2022/may/28/a-great-cannes-goes-pear-shaped-giving-the-palme-dor-to-triangle-of-sadness

 

올해 칸 영화제에서는 켄 로치, 다르덴 형제 등이 포함된 "황금종려상 2회 수상자 모임"에 또다른 한 명을 불러오게 되었다. 그 주인공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은 2017년 블랙 코미디 장르의 예술 영화 <더 스퀘어>에 이어 <슬픔의 삼각형>이라고 하는 또다른 기하학스러운 제목의 작품으로(geometrically entitled ㅋㅋㅋ) 황금종려상을 한 번 더 받게 되었다. 이번 영화는 패션 업계, 세계화 정세, 폐쇄적인 문화와 극부층을 향한 겉보기에 화려하고 선정적인 풍자 이야기이다.

6000.webp.jpg

뭐, 어쩌면 현 세계가 지금 필요로 하는 영화일 수도 있다. 불편함을 불러일으키는 영화(discomfort-food cinema, feelbad cinema)로 관객을 너무 화나게 하지 않게 하면서도 우리가 나쁜 인간이라는 감각을 되살리게 하는 종류의 영화이기도 하다. 어디로 갈지도 모를 배 위에서 벌어지는, 보기만 해도 기분 나쁜 이런 멍청한 갑부들은 죽어버려야만 하는 내용의 이 영화가 우리가 세상을 바라보는 비관적이고 싫증난 시각을 표현해줄 수는 있겠지만은, 그렇다고 우리의 감수성을 그렇게나 자극할 만한 영화도 아니다. 시대정신(zeitgeist, *1)에 잘 답하는 영화일 수는 있으나, 그것이 가진 (혹은 그래야 했던, or as originally) 방향대로 잘 나아가지는 못한다.

(*1) 최근 비평계에서는 빈부격차가 만연한 현 시대를 보여주는 영화를 많이 주목해왔습니다. <행복한 라짜로>, <버닝>, <기생충>, <레 미제라블>이 그랬듯이요.

 

17067.webp.jpg

올해의 모든 영화들이 그랬듯이(*2) <슬픔의 삼각형>도 평가가 양분했다. 오프닝 장면은 흥미롭긴 했으나 마르코 페레리 감독의 <그랑 부프>와 제임스 매슈 배리의 희곡 <The Admirable Crichton> 등에서 아이디어를 너무 많이 빌려온 듯한 느낌(derivative and heavy-handed)이 들었다. 의심할 여지 없는 대담함과 쇼맨십이 몇몇 관객의 사랑을 받기도 했고 이에서 확실히 야심이 느껴지기는 했다. 얘기할 만한 지점들은 분명 있었다. 하지만 이 영화에는 그의 전작 <더 스퀘어>만큼 넌지시 관객에게 볼만한 가치를 주는, 무엇보다도 힘이 느껴지는 아이디어라는 게 없어서 내게는 너무 얕은 영화로 보였다. 어쩌면 국경 없는 글로벌 캐스팅과 영화 배경이야말로 심사위원에게 불호가 덜 다가왔을 지도 모르겠다.

(*2) 브래드쇼는 올해만큼 칸 경쟁작들이 평단 사이에서 평이 안 갈린 영화가 없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6265.webp.jpg

훌륭하게 연기를 소화해내 많은 애착을 불러일으킨 두 명의 13세 소년들 사이의 관계를 그린 루카스 돈트 감독의 강렬한 드라마 영화 <클로즈>가 공동수상으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다. 개인적으로는 이 작품이 <슬픔의 삼각형>보다 훨씬 더 뛰어나다고(far superior) 생각했는데, 올해의 칸 영화제에서 양분된 평가가 또 여기서 다른 결과를 불러온(raise its head) 셈이 됐다. 또다른 공동수상 수상자는 흥미롭기는 하나 결점이 많고 다소 주목받지도 못했던 클레어 드니 감독의 <스타스 앳 눈>에게 돌아갔다. 많은 비평가들 사이에서 강한 비판을 받았지만 미국인 성 노동자와 베일에 감춰진 영국인 직장인 사이에서 벌어지는 에로틱한 만남을 소재로 개인적, 그리고 정치적 관점을 결부시킨 접근법이 개인적으로는 흥미롭게 느껴졌다. 하지만 배우들의 연기는 좀 아쉬웠다.

 

심사위원상은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했던 영화인 펠릭스 반 흐로닝언 & 샤를로트 반 더미르히 감독의 <8개의 산>에게 돌아갔다. 과거 아동 학대를 당했던 두 남자가 힘을 합쳐 판잣집을 지어올리는 여름날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인데 말 그대로 엄청났다(utterly superb). <8개의 산>과 공동수상한 작품은 로베트 브레송 감독의 <당나귀 발타자르>에서 간접적으로 모티브를 얻은 당나귀 영화 <EO>이다. 72년도에 <왕, 여왕, 불량배>로 처음 칸에 입성했던 폴란드의 거장 예르지 스콜리모프스키 감독과 영국 독립 영화계의 거물 제작자 제레미 토마스(*3)라는 두 명의 전설이 합작한 작품이다. 보고 나서 많은 여운을 불러일으켰으며, 현지 상영 후에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기도 했다.

(*3) <배드 타이밍>, <크래쉬>(1996) 등 제작에 참여했고 <마지막 황제>로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

 

3500.webp.jpg

내 개인적인 황금종려상 픽이기도 했던 박찬욱 감독의 환상적인 느와르 멜로 장르의 스릴러 <헤어질 결심>은 훌륭한 연기는 물론이고 (특히나 탕웨이 연기는 전율이 돋는다) 모든 방면에서 뛰어났다. 감독상을 수상할 당연한 자격이 있겠으나 개인적으로는 더 큰 상을 받기를 바랐다. 연기 부문에서는 황금종려상 수상작 <기생충>에서 엄청난 연기를 보여주며 이 곳 칸에서 많은 사랑을 받기도 했던 대한민국의 대배우 송강호가, 원치 않는 아기들을 자식이 없는 부모에게 팔아넘기는 사람들의 내적 갈등을 그려낸 영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좋은 연기이기는 했으나 영화 자체는 일본의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최고작이라고 부르기엔 무리가 있는 건 사실이다. 여우주연상은 <홀리 스파이더>에서 (실화 바탕의) 한 연쇄살인마의 뒤를 쫓는 (가상의) 수사 전문 기자 역을 맡은 이란 국적의 자흐라 아미르-에브라히미에게 돌아갔했다. 역시나 좋은 연기였지만 <헤어진 결심>의 탕웨이와 동급이라고 보긴 어렵다.

 

3500 (1).webp.jpg

개인적으로 <보이 프롬 헤븐>의 타릭 살레가 각본상을 받는 걸 봐서 매우 기뻤다. 존 르 까레(*4) 느낌이 물씬 풍기는 첩보 드라마 장르이기도 한 영화로 이집트의 신권정치를 겨냥한 과감한 공격적인 메시지가 담긴(*5) 반종교적 성향의 풍자극이다. 반면에 흥미롭기는 하지만 꽤나 심심한 사회현실적인 드라마 영화 <토리와 로키타>를 만든 다르덴 형제에게 75주년 특별상을 수여한 결정은 무슨 웃어른 숭배(ancestor worship ㅋㅋㅋ)마냥 느껴졌다.

 

(*4) 과거 스파이로 일했었던 영국의 첩보 장르 전문 소설가. 영화로도 만들어진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의 원작 소설을 집필했고 이 소설의 각색 제안을 처음에 거절했던 박찬욱 감독은 후에 존의 또다른 소설 <리틀 드러머 걸>을 드라마로 만들기도 했습니다

(*5) 이번에 이런 영화를 만들고 다시 고향으로 돌아올 수 있겠냐, 만들 만한 가치가 있겠냐는 말도 들었다고 말하며, 내가 사랑하는 제 2의 조국이기에(현재 스웨덴 국적) 그럴 가치는 없지만 그래도 해야만 했다는 수상소감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올해의 칸을 요약하자면 이렇다. 박찬욱, 루카스 돈트, 그리고 펠릭스 & 샤를로트가 만든 몇몇 훌륭한 영화들, 그리고 화려하게 치장해서는 자만심에 가득찬 맥빠진 풍자극 <슬픔의 삼각형>까지. (flattire/satire, 혹자 : flat tire - 공기 빠진 타이어로 만든 언어유희인 듯?) 그래도 올해는 시네필 관객에게는 장래의 흥미거리가 될 훌륭한 영화들의 쇼케이스 무대라고 볼 수도 있겠다.

 

 

<헤어진 결심>에 대한 열렬한 지지와 <슬픔의 삼각형>에 대한 냉정한 혹평이 참으로 대비되는 브래드쇼의 글이네요. 꽤나 흥미로운 내용이 많아서 번역해봤습니다! 참고로 다소 의역이 섞여있고 <슬픔의 삼각형> 줄거리가 담긴 문단 하나는 일부러 번역하지 않았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6

  • songforu
    songforu
  • 덕질인생
    덕질인생
  • Chat-Shire
    Chat-Shire
  • 화이트나이트
    화이트나이트

  • 노스탤지아
  • zin
    zin
  • 연연
    연연

  • 메니페스토
  • 무비감자
    무비감자
  • 동동24
    동동24
  • 어블
    어블
  • galaxyshop
    galaxyshop
  • 백색나무
    백색나무
  • J.Cole
    J.Cole

  • 천년의영화
  • 인상옥
    인상옥
  • 라쿠나
    라쿠나
  • 로보캅
    로보캅

  • 우항
  • 간달프
    간달프
  • 테리어
    테리어

  • 키읔키읔
  • golgo
    golgo

  • re
  • 카사블랑카
    카사블랑카
  • JackRose
    JackRose

댓글 26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헤어질 결심 갈수록 기대가 높아지네요. 개인적으로 클로즈도 너무 궁금합니다 번역해주셔서 감사드려요 잘 읽었습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17:00
22.05.29.
profile image 2등
매우 공감가는 리뷰네요. 박 감독님이 황종을 받으셧어야 ㅜㅜㅜ 번역 감사합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17:01
22.05.29.
profile image
카사블랑카
공감간다는 건 칸에서 영화들을 보신 걸까요?
댓글
17:25
22.05.29.
profile image
카사블랑카
아아 영화를 안 보시고 어떻게 동의를 하신다는 건지 궁금해서요 ㅎㅎ
댓글
17:28
22.05.29.
profile image
워너be

헤어질 결심이 더 큰 상을 받기를 바랬다 / 다르덴 형제 공로상 받은 건 웃어른 숭배 같았다 / 평론가들의 평이 갈린 영화들이 본상을 많이 받았다 영화 안보면 이정도는 공감도 못하는건가요??? ㅋㅋㅋㅋ

댓글
17:32
22.05.29.
profile image
카사블랑카
슬픔의 삼각형이 아쉬웠다, 클로즈가 더 좋았다, 탕웨이 연기가 좋았다 등 영화를 봐야만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 많은데 "매우" 공감간다고 쓰셔서 궁금해서 물어본 겁니다 ^^
댓글
17:39
22.05.29.
profile image
워너be

애초에 그런 분들에 대해 동의한다고 말한 적이 없어서요 ㅎㅎ 궁금하실 수는 있겠지만 넘겨짚지는 말아주세요^^

댓글
17:43
22.05.29.
3등
브로커는 고레에다의 필모 중에 상급이라고 보기엔 무리가 있고 탕웨이의 연기는 기대보다 엄청 뛰어났군요! 헤어질 결심 기대됩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17:03
22.05.29.
브로커가 어느가족을 뛰어남을 작품까지는 아니라는 평이 많네요 ㅎㅎㅎ 그래도 기대됩니다 ㅎㅎ
댓글
글쓴이 추천
17:08
22.05.29.
profile image

다들 신인 감독도 띄워줄 겸  클로즈가 탈 줄 알았는데,의외였죠.

댓글
글쓴이 추천
17:20
22.05.29.

뭐 각자 취향에 따라 아쉬움이 있을테지만 그만큼 결과도 심사위원들 성향, 취향에 따른 것이라고 인정해 주는게 영화제를 즐기는 방식 아닌가 싶네요. 못받았다고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작품이고 받았다고 더 대단한 작품이 아닌거죠. 

댓글
글쓴이 추천
17:22
22.05.29.
profile image
글 너무 재밌네요☺️ 자세한 설명을 곁들인 번역 정말 감사드려요🤗
댓글
글쓴이 추천
17:25
22.05.29.
profile image

쓸데없이 발끈하는거 보니 충분히 성공적인거 같네요. 영화제 상이라는 것이 항상 다수의 취향을 만족시키는 작품이 될 필요는 더욱이 없는데 왜 이런걸로 거품 무는지 모르겠어요..  최근 칸 수상작들이 이런 풍자 소재의 작품들이 많고 실제로 심사위원들이 좋고 의미 있게 본 영화를 선정한 결과일뿐이죠. 

댓글
글쓴이 추천
18:44
22.05.29.
가디언지 영화리뷰 볼때마다 저 분 리뷰를 많이 보긴 하는데 그린 나이트는 만점을 줬었는데 007 노 타임 투 다이도 만점을 준 거 보면 객관적인 판단보다는 비평을 위주로 쓰시나봅니다. 지금까지 확실히 장르물에는 조금 박한 듯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본인의 주관이 생각보다 많이 첨가된듯한 느낌을 읽을 때마다 많이 받아요
댓글
글쓴이 추천
18:55
22.05.29.
profile image
메니페스토
영국 사람들이 007 정말 좋아하긴 하더라고요.
댓글
글쓴이 추천
19:27
22.05.29.
profile image
정성스런 번역 잘 봤습니다 헤어질결심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지네요
댓글
글쓴이 추천
21:30
22.05.29.
profile image
덕분에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읽고보니 이번 작품들을 더 빨리 만나보고싶네요. 특히 <헤어질 결심>이요!!
댓글
글쓴이 추천
08:18
22.05.30.
역시 문학은 이해를 못 하겠네요
댓글
글쓴이 추천
22:02
22.05.3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231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764115
HOT 가격인상은 짜증나지만 메가박스가 혜자인 부분 10 sirscott sirscott 25분 전11:10 1493
HOT <모어>NEW 스페셜 포스터 5 내꼬답 내꼬답 20분 전11:15 516
HOT [스포 O] 스띵 4 파트 2 마지막은 미드 역사상 최고의 순간이네요 10 프로유저 프로유저 42분 전10:53 477
HOT 올드보이 유지태 역할을 거절한 배우들...그리고 tmi... 20 온새미로 온새미로 46분 전10:49 1153
HOT 퍼시픽 림으로 보는 감독의 중요성 14 만동이 46분 전10:49 780
HOT 상반기 최고 한국 드라마를 꼽는다면 어떤 작품인가요 23 티퐁 티퐁 47분 전10:48 872
HOT '탑건 메버릭' TMI - 행맨의 원래 콜사인, 피닉스가 드럼치는... 13 goforto23 51분 전10:44 1554
HOT 상반기 결산 - 극장 관람작 TOP 5 5 음악감독지망생 음악감독지망생 1시간 전10:27 694
HOT 메가박스 VIP MX관 무료관람 쿠폰 대구신세계 돌비시네마 사용 가능 16 에이제이 1시간 전10:25 1273
HOT 앜ㅋㅋㅋ 배급사에서도 올라왔어요 15 전양심 1시간 전10:24 2638
HOT 팀탑건 솔로 화보😎 27 내꼬답 내꼬답 1시간 전10:23 1583
HOT 무더운 여름 또 한편의 한국 호러 영화가 오는군요~ 14 백마동건 백마동건 1시간 전10:20 1406
HOT [마녀2] 250만 돌파 14 라온제나 라온제나 1시간 전10:18 900
HOT 용산 특별관 깡패의 위엄이네요 35 wandava wandava 1시간 전09:48 3378
HOT ‘미니언즈2’ 로튼지수 18 프로유저 프로유저 1시간 전09:45 2189
HOT ‘탑건 매버릭’ 4K 블루레이- 아맥비율 변환 수록예정 24 NeoSun NeoSun 1시간 전09:37 1664
HOT 메릴 스트립이 디어헌터에 출연한 이유 5 sirscott sirscott 2시간 전09:33 771
HOT 탑건2 240만 돌파가 마녀2보다 빠르네요 11 범죄도시2강력추천 범죄도시2강력추천 2시간 전09:29 1371
HOT 탑건: 매버릭 아이맥스 2차 포스터 받았어요 ㅎㅎ 36 윙윙이 윙윙이 2시간 전09:25 2570
HOT 아이유 코스모폴리탄 7월호 화보 28 백마동건 백마동건 2시간 전09:14 2143
HOT 숙변 / 설사 / 변비.jpg 7 Skydance Skydance 2시간 전09:10 2175
HOT 배우 조현의 <헤어질 결심> 감상평 3 카사블랑카 카사블랑카 2시간 전08:59 2382
HOT 나눔당첨홍보) 쪽지 아직 안주신 24명을 찾습니다!!! 28 파인애플 파인애플 2시간 전08:44 1528
HOT '탑건: 매버릭', 입소문 타고 10일째 1위..240만 돌파[★무비... 17 매버릭2023 매버릭2023 2시간 전08:43 1829
HOT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고 있는 아니메 엑스포 2 spacekitty spacekitty 2시간 전08:40 584
HOT '닥스2'의 (스포)를 패러디하는 지미 팰런과 엘리자베스 올슨 12 룩하 룩하 2시간 전08:37 2248
HOT 코엑스 컴포트관 금요일 가격 어질어질하네요 6 수류 3시간 전08:26 1818
HOT [익무은혜] (노스포) 영화,'썸머 필름을 타고!' - 영화를 찍... 4 SinOf 4시간 전07:34 274
HOT 이것이 그 용토르.. 23 wandava wandava 4시간 전07:17 2553
HOT 기묘한 이야기 시즌 1 ~4 로튼지수 비교 4 goforto23 4시간 전07:03 1943
HOT 실시간 오전 관객수만으로 어제 씨집 당일 관객수 넘었네요 ㄷㄷ 17 범죄도시2강력추천 범죄도시2강력추천 4시간 전07:00 3575
HOT 2회차 이상의 관객들만이 느낄 수 있는 헤어진 결심 속 5개의 명장면들 13 곰보 곰보 5시간 전06:13 2004
HOT 아델 콘서트 참석한 톰 크루즈 >> 루크 에반스도 함께 10 kimyoung12 5시간 전05:55 2921
HOT 샤이닝에서 바텐더 역할을 한 조 터켈 별세 7 kimyoung12 5시간 전05:55 958
HOT 헐리웃 비평가 협회 전반기 어워드 -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 7부문 수상 9 goforto23 6시간 전05:32 960
HOT 테런 에저튼 - 마블과 만나 출연 협의했다..울버린 희망 9 goforto23 6시간 전05:20 2705
HOT 탑건 매버릭 움짤 13 만동이 7시간 전04:23 1365
HOT <아바타: 물의 길> 엠파이어 커버 주인공과 실제 배우 사진 비교 6 joon3523 8시간 전02:59 1612
1217925
normal
wandava wandava 1분 전11:34 28
1217924
image
aimyon aimyon 1분 전11:34 87
1217923
image
현임 현임 2분 전11:33 144
1217922
image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2분 전11:33 63
1217921
image
theokwak 2분 전11:33 93
1217920
image
데헤아 데헤아 3분 전11:32 153
1217919
image
NeoSun NeoSun 4분 전11:31 102
1217918
image
TimothyJunghundy 7분 전11:28 189
1217917
normal
세아렌 세아렌 10분 전11:25 544
1217916
normal
Hane97 Hane97 12분 전11:23 556
1217915
image
NeoSun NeoSun 12분 전11:23 273
1217914
image
프로유저 프로유저 13분 전11:22 117
1217913
image
현임 현임 14분 전11:21 347
1217912
image
누가5야? 누가5야? 14분 전11:21 439
1217911
image
만동이 14분 전11:21 444
1217910
image
wandava wandava 16분 전11:19 266
1217909
normal
버티고73 버티고73 16분 전11:19 233
1217908
image
자니가왔다 자니가왔다 19분 전11:16 187
1217907
image
내꼬답 내꼬답 20분 전11:15 516
1217906
normal
스페셜리 20분 전11:15 535
1217905
normal
R.. R.. 21분 전11:14 179
1217904
image
커피해골 커피해골 22분 전11:13 124
1217903
image
cusie cusie 23분 전11:12 529
1217902
image
wandava wandava 23분 전11:12 663
1217901
image
sirscott sirscott 25분 전11:10 1493
1217900
normal
복싱아 복싱아 28분 전11:07 152
1217899
image
현임 현임 29분 전11:06 663
1217898
normal
SATOR 29분 전11:06 553
1217897
normal
마스터a 마스터a 29분 전11:06 267
1217896
image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30분 전11:05 521
1217895
normal
수박왕자 30분 전11:05 94
1217894
normal
납득이안가요 30분 전11:05 385
1217893
normal
AOD01 31분 전11:04 152
1217892
normal
쿠크다스 쿠크다스 32분 전11:03 390
1217891
image
DB DB 32분 전11:03 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