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6
  • 쓰기
  • 검색

채플린이 일본에서 암살당할 뻔했던 일화

golgo golgo
5747 25 16

일본의 스마트플래시라는 사이트에서 

 

89년 전, 오늘 날짜에 찰리 채플린이 일본을 방문했다가 암살당할 뻔했던 일화 소개와 함께 채플린과 절친했던 일본인 비서에 관한 이야기를 공개해서 옮겨봤습니다.정말로 영화 같은 일화였네요.

 

그리고 채플린이 일본 튀김 덕분에 암살을 피했단 얘기가 유명한데.. 아래 글 보시면 사실은 와전된 이야기란 걸 알 수 있습니다. 정확히는 스모를 보러 가면서 목숨을 건졌네요.

 

https://smart-flash.jp/sociopolitics/142063

 

채플린을 테러로부터 지켜라! 성심성의껏 그를 모신 일본인 이야기

 

20210514_1.jpg

채플린과 고노 토라이치 (1927년 경)

 

 

1932년 5월 14일, 희극왕 채플린을 태운 배가 고베항에 도착했다. 항구에는 채플린을 보려는 수만 명의 팬들과 기자들이 몰려들어서, 일본 방문을 환영했다.


배에서 나온 채플린 옆에는 그의 형 시드니와 함께 또 한 사람, 일본인 남성 고노 토라이치(高野虎市)가 있었다. 그는 운전기사 겸 비서로서 채플린을 오랫동안 모신 인물이었다.


일본 채플린 협회 회장으로, 6월에 <디즈니와 채플린>을 출간하는 오노 히로유키는 이렇게 말했다.


“히로시마에서 태어난 고노 씨는 낡은 인습들을 싫어해서, 불과 15세의 나이에 먼 친척에 의지해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일본인이면서도 현지 짐꾼들의 업무를 총괄하는 일을 하는 등, 협상력이 무척 뛰어난 인물이었던 것 같아요.


다양한 직업을 경험했지만, 주로 기업가의 운전기사 일을 했대요. 그러다가 고객이 갑자기 사망해서 다른 일거리를 찾던 중, “지금 한창 잘 나가는 할리우드 배우가 운전기사를 찾는다”고 해서 소개 받은 이가 채플린이었던 거죠.“


채플린과 고노의 면접은 단 세 번의 말로 끝났다. 당시 27살이었던 채플린은 호텔 침대 위에서 아침식사를 하던 중 고노를 보자마자 “자네 운전 할 줄 알아?”라고 물었고, 고노가 “예”라고 대답하자 “난 못 해! 자네 멋지군”하면서 방긋 웃었다고 한다.


“왠지 영화에 나올 법한 에피소드인데, 거기서 고노의 인종에 대해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은 것이 무척 채플린답다고 생각됩니다.


당시 미국에선 일본계 사람들에 대한 편견과 차별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인이냐?’ 식으로 묻지 않았어요. 다른 여러 인종에 편견 없이 공평하게 대하는 채플린의 성격이 느껴지죠.” (오노 히로유키)


무사히 합격한 고노는, 채플린의 운전기사로서 착실히 업무를 수행해서 신뢰를 얻어갔다. 서류에 ‘채플린’이라고 대리로 사인하는 것까지도 허락됐고, 1917년에는 <모험>(The Adventurer)이란 작품(아래 사진)에 운전사 역으로도 출연했다. 채플린에게 뭔가를 부탁하려면 먼저 고노에게 이야기를 하라는 말이 업계에서 돌 정도였다.

 

1013.jpg


“물론 채플린이라는 천재를 모시느라 고생한 일도 많았겠죠.


저는 채플린 연구자로서 여러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었는데, 직접 관련된 사람들한테서 채플린 욕을 들은 적은 한 번도 없어요.


다들 “그 사람은 재밌고 천재였다”라고 이야기했는데요. “하지만 시간 개념이 없었다”고 대부분 말씀들을 하셨죠. (웃음) 스케줄대로 움직이는 경우는 거의 없었고 변덕스러웠던 것 같아요.”


고노 본인은, 채플린에게 휘둘리면서도 비서로서 곁에 있을 수 있다는 것에 보람을 느끼고 있었다. “까다롭지만 매력적인 사람이다. 머리 회전도 빠르다. 나를 이렇게까지 만들어 준 채플린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지”라고 말했다고 한다.


고노는 1932년 채플린의 일본 방문길에도 동행했지만, 마음은 편치 않았다. 실은 그때 채플린을 암살하려는 계획이 있었기 때문이다.


“당시 일본에는 군국주의가 대두하면서 전쟁의 기색이 짙었죠. 해군 소속 고가 기요시 중위가, 육군사관후보생들을 꾀어서 의회를 습격할 계획을 세웠죠.


그런데 채플린이 일본을 방문한다는 뉴스가 나오자, 그를 습격한다는 새로운 계획을 세운 거죠. 그런데 변덕스런 채플린이 좀처럼 일본에 오질 않자, 고가는 일단 그를 타깃에서 제외시킵니다. 그러다가 5월 15일 환영회가 열린다는 소식이 들리자, 고가쪽 사람들은 다시 술렁거리게 됩니다.” (오노 히로유키)


일설에 따르면 고노는 “채플린이 암살 대상인 것 같다”라는 정보를 파악하고 있었다고 한다. 때문에 미리 일본에 와서 이누카이 쓰요시 수상의 아들인 수상비서관과 만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수단을 강구했다.


예컨대 국수주의자들을 회유하기 위해 황궁 앞에서 채플린이 예를 표하게 하고, 그 모습을 신문 사진에 나오게 하여, 황실에 대한 경외심을 세상에 알리자는 식이었다.


“일본에 온 두 번째 날이 수상이 주최하는 환영회였죠. 지금 생각하면 고베나 교토에서 한바탕 즐기고 왔다면 좋았을 텐데, 곧장 도쿄로 오게 한 것이 채플린을 위험에 빠트린 결정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오노 히로유키)


변덕스러운 채플린은 5월 15일로 예정돼 있던 이누카이 수상의 환영회를 갑자기 취소한다. 마음이 바뀌어서 “스모를 보고 싶다”는 말을 꺼낸 것이다.

 

Charles_Chaplin_and_Sumo_wrestlers.jpg

채플린(우측 에서 세번째)과 고노(우측에서 두 번째)

 

환영회는 취소됐지만, 그 정보를 몰랐던 해군장교들은 수상 관저로 침입해 이누카이 수상을 암살하고 만다. 이른바 5.15 사건이다. 주모자 고가는 채플린 암살을 기도한 이유에 대해 재판에서 이렇게 말했다.


“5월 15일, 수상 관저에서 채플린 환영회가 열린다는 걸 신문을 보고 알았다. 그때 여러 지배계급 사람들이 모일 테니까 공격하기에 안성맞춤이라고 여겼다. (채플린을 암살하면) 일본과 미국의 관계가 나빠져서 인심이 동요할 것이고, 이후에 혁명을 신속하게 진전시킬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다음날, 사건을 알게 된 채플린은 “내일이라도 돌아가겠다”며 난리를 피웠지만, 16일 오후가 되자 갑자기 “튀김!”을 찾으며 긴자로 향했다. 전통 예능을 좋아했기 때문에 가부키, 분라쿠를 구경하는 등 실컷 관광을 즐겼다.


채플린은 자서전에서 “일본에서의 추억이 괴이한 사건과 불쾌감만 있었던 건 아니다. 오히려 전체적으로는 무척 즐거웠다.”라고 밝혔다.


“그 뒤로도 고노 씨는 채플린의 비서로 일했는데, 첫 만남으로부터 16년 후 두 사람에게 이별이 찾아옵니다.


채플린의 새 애인(폴렛 고다드)과 잘 어울리지 못하고 다툰 것 때문에 채플린이 “자넨 해고야!”라고 말하자, 고노 씨가 화가 나서 그대로 집으로 돌아가 버린 거죠.


그리고 고노 씨는 그 뒤로 단 한번도 (채플린의) 촬영소에 가지 않았습니다. 채플린은 고노 씨가 바다낚시를 하는 곳에 몇 번 찾아옵니다만 잡담만 꺼냈고 돌아오라는 소리는 일절 없었다고 고노 씨가 인터뷰에서 밝혔죠.


이후로 둘은 결별했지만 채플린이 막대한 퇴직금을 주었으니 ‘해고’라는 말은 적절치 않은 것 같습니다. 원만하게 퇴사한 셈이죠.”


말년에 채플린은 다시금 일본을 찾았다. 1961년이었다. 그때 일본에 돌아와 있던 고노 씨에게 주변 사람들이 “만나러 가보라”며 권유했지만 완강히 거절했다.


“고노 씨의 말년에 대해 잘 아는 분에게 들었는데, 고노 씨는 그때 ”이미 지나간 일이야. 안 만날 거야”라며 눈시울을 붉히고 울면서 말했다고 해요.


한편 채플린의 딸 조세핀 씨는 “아버지께선 고노 씨에 대해 자주 이야기하셨죠. 비서에 대해 말한다기보다 마치 친구처럼 이야기하는 듯한 표정이셨죠.”라고 하셨어요.


두 사람 다 만날 생각이었다면 만날 수 있었겠지만, 고집과 자존심이 있었던 거겠죠. 두 사람의 관계는 희극왕과 비서로서가 아닌, 남자들 간의 우정이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golgo golgo
88 Lv. 3518527/37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5

  • 얼죽아
    얼죽아
  • 돌리777
    돌리777
  • 스타니~^^v
    스타니~^^v
  • 레히
    레히

  • 영화는기세
  • 율독
    율독
  • Nashira
    Nashira
  • 팔슈름예거
    팔슈름예거
  • 빨간머리앤
    빨간머리앤

  • miniRUA

  • 레이더스원
  • bonvoyage
    bonvoyage

  • 빛나
  • DarkRed
    DarkRed
  • raSpberRy
    raSpberRy
  • Coming
    Coming
  • 음악28
    음악28
  • 퓨리
    퓨리
  • 낡낡
    낡낡

  • 맹린이
  • 옥수수쨩
    옥수수쨩

  • 파이.
  • 세즈융
    세즈융
  • 앤드오브타임
    앤드오브타임
  • 타누키
    타누키

댓글 16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멋드러진 소설같은 일화네요~
장교들의 혁명은 들었었는데 수상까지 암살하다니 대단했었네요. 와…
댓글
12:29
21.05.14.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타누키
전세계적으로 격동의 시기였죠.
댓글
12:36
21.05.14.
profile image 2등
재밌게 읽었어요 :)
변덕스럽다고 표현되는 성격 덕분에 목숨을 건졌네요.
댓글
12:45
21.05.14.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낡낡
변덕으로 수상 환영회도 취소한다는 건..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죠.^^
댓글
13:01
21.05.14.
profile image 3등
재밌네요... 뭔가 영화로 만들어지면 재밌을거같다는 느낌이 뽝 오네요
댓글
13:49
21.05.14.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붕붕카
서프라이즈에서 왠지 다뤘을 거 같기도 하네요.^^
댓글
14:05
21.05.14.
profile image
잘 읽었습니다. 덕분에 흥미로운 이야기를 알게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댓글
13:56
21.05.14.
profile image
<나의 아버지 채플린>이라는 채플린의 아들이 쓴 책을 보면 저 일본인 비서에 대한 내용이 나옵니다. 채플린은 저 사람 외에 두 명의 일본인을 더 고용한 것으로 압니다.
채플린이 변덕이 심해 이 가방을 차에 실어라 한 뒤 낑낑거리고 비서가 올려놓으면 아니 이 가방 내리고 저 가방... 이런 식으로 변덕을 부리는데 그 장면이 재밌었다는 아들의 회고가 기억나네요.
1932년 채플린의 방일 때 몰래 배에 승선했던 인물이 인물이 일본의 전설적 영화 평론가 요도가와 나가하루입니다. 나중에 채플린과 친해져서 채플린 전문가로 명성을 얻게 되지요.
댓글
15:27
21.05.14.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조너선두번봄
일본에 채플린 매니아들이 상당히 많군요.^^
댓글
15:34
21.05.14.
팔슈름예거
삭제된 댓글입니다.
16:01
21.05.14.
profile image
정말 영화같은 일화네요. 두 사람 말년에 서로 한번쯤 만났더라면 좋았을텐데.. 서로 보고싶어 하면서도 안보다니ㅠㅠ
댓글
15:47
21.05.14.
profile image

와...뭔가 영화같이 아련한 이야기네요.
근데 아무리 전쟁 중이었어도 배우를 암살할 생각을 하다니...!!!

댓글
16:40
21.05.14.
profile image
역시 대일본제국의 군인들은 제정신이 아니에요.
군대를 갖고 있으면 결코 안될 대일본제국.
댓글
20:47
21.05.15.
profile image
정말 영화 같은 이야기네요..
해석 감사합니다!
댓글
golgo글쓴이 추천
21:29
21.05.1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김혜미 감독 답변 포함] '클라이밍' 시사회 GV Q&A 64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4일 전20:40 3902
HOT 용산CGV경품현황(18시00분기준) 명랑오리 명랑오리 6분 전18:06 86
HOT 도저히 믿겨지지가 않는 태국 디즈니 플러스 홍보... 10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시간 전16:34 1765
HOT <강호아녀> 초단평 1 율은사랑 1시간 전16:32 573
HOT 콰이어트 플레이스 2 보러 왔는데 개꿀인데요 20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2시간 전15:56 2196
HOT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상영될 법한 영화 (미수입작편) 6 raSpberRy raSpberRy 2시간 전15:25 815
HOT 여러분은 미야자키 하야오 최고 걸작이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54 풍류도인 2시간 전15:18 1620
HOT '블랙 위도우' 감독 - '캡틴 아메리카:윈솔'과 유사..&... 2 goforto23 3시간 전15:10 900
HOT 펜트하우스 옥스포드블럭으로 탄생 7 고일라 고일라 3시간 전14:39 745
HOT 1960대~2000년 시대별 트렌드 한국형 미남... 2 온새미로 온새미로 1시간 전16:23 646
HOT 학교 가는 길 관객수 2만 돌파 4 홀리저스 홀리저스 4시간 전13:20 612
HOT 메가박스 일파고에 올라온 귀칼오티 홍보영상인데... 21 내꼬답 내꼬답 4시간 전14:07 2500
HOT 다니엘 데이 루이스 최고의 영화 TOP 5 28 하디 하디 4시간 전13:28 1471
HOT 가장 실험적인 연쇄 살인 수사극 걸작 4 놀스 놀스 4시간 전13:56 2003
HOT 맥스 달튼, 영화의 순간들 전시회 다녀왔어요 8 멜로우 멜로우 4시간 전13:20 784
HOT 익무인이 꼽은 컨저링 유니버스 Best & Worst 5 영사남 영사남 5시간 전13:11 854
HOT 마블 A3 포스터 앨범샷 30 야인 5시간 전13:04 2352
HOT 대량생산한 오리지널 티켓 22종 추가 공개합니다! Part 2 17 롱테이크 롱테이크 5시간 전12:17 3012
HOT 용산 CGV 경품 현황 (11시 58분) 7 영화메니아 영화메니아 6시간 전11:58 1071
HOT 신개념 배급을 진행하는 곳 21 sirscott sirscott 6시간 전11:43 3552
HOT [밀덕시리즈8] 해외 전쟁 다큐멘터리 모음 (스압주의!) 6 Nashira Nashira 6시간 전11:30 728
HOT 스타크 인더스트리에서 받은 핫토이 아이언맨 마크1 10 yssds 7시간 전11:05 885
HOT [콰이어트 플레이스 2] 한글 포토 이미지 4 mistywoods mistywoods 7시간 전10:51 959
HOT ‘피터 레빗 2’ 북미 극장 굿즈 3 goforto23 7시간 전10:35 945
952719
image
풍류도인 2분 전18:10 33
952718
image
명랑오리 명랑오리 6분 전18:06 86
952717
image
영사남 영사남 17분 전17:55 429
952716
normal
Dongry Dongry 18분 전17:54 377
952715
image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18분 전17:54 165
952714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3분 전17:49 209
952713
normal
이오호라 이오호라 24분 전17:48 355
952712
image
홀리저스 홀리저스 30분 전17:42 222
952711
normal
뽀뇽뽀뇽 뽀뇽뽀뇽 35분 전17:37 250
952710
image
e260 e260 40분 전17:32 222
952709
normal
목표는형부다 57분 전17:15 1209
952708
normal
PYJay PYJay 1시간 전17:12 1087
952707
normal
맛난거 1시간 전17:04 365
952706
image
OVO2 OVO2 1시간 전16:59 217
952705
normal
LFCChampions 1시간 전16:39 751
952704
normal
서양배추 서양배추 1시간 전16:37 221
952703
image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시간 전16:34 1765
952702
image
영사산업기사 영사산업기사 1시간 전16:33 731
952701
image
율은사랑 1시간 전16:32 573
952700
image
야인 1시간 전16:25 1137
952699
normal
Dongry Dongry 1시간 전16:24 613
952698
image
온새미로 온새미로 1시간 전16:23 646
952697
image
에몽돌899 1시간 전16:19 541
952696
normal
아이럽무비 아이럽무비 1시간 전16:13 286
952695
image
R.. R.. 2시간 전16:11 299
952694
image
과장 과장 2시간 전16:10 359
952693
normal
LFCChampions 2시간 전16:06 185
952692
image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2시간 전15:56 2196
952691
image
주쓰 2시간 전15:38 630
952690
normal
소쿨러버 2시간 전15:30 1288
952689
image
raSpberRy raSpberRy 2시간 전15:25 815
952688
image
에드워드 2시간 전15:23 238
952687
image
풍류도인 2시간 전15:18 1620
952686
image
songforu songforu 2시간 전15:17 461
952685
normal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2시간 전15:14 5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