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2
  • 쓰기
  • 검색

'서복' 간단 리뷰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0293 70 42

서복_1차 보도스틸_1.jpg

 

1. 모든 대학교 학과가 마찬가지겠지만, 철학과에 입학하면 우선 세계철학사부터 배운다. 고대 그리스철학부터 근현대 미학까지 열심히 배우다가 이후에 각 과목별로 세세하게 배운다. 철학과가 주로 배우는 걸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옛날 인문학자들은 뭐라고 떠들어댔나" 정도다. '사(史)'라는 게 다 그렇다. 이를 달달 외우는데 머물면 철학은 이보다 더 재미없는 게 있나 싶을 정도로 재미없는 학문이 된다. 철학은 정말 재미가 없다. 그러나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서 "옛날 사람이 철학했던 것처럼 나도 철학할 순 없을까"라는 고민을 하면 철학은 조금 신선해진다. '철학적 사고'에 대해 완전히 알진 못하지만 일단 '모든 것에 의문을 갖기'에서 시작하는 건 기억한다. 당연하다고 여기는 것 없이 만물을 의심하고 질문하면서 새로운 사고는 완성된다. '서복'은 그런 영화다. 

 

2. '서복'에 대해 기대한 것을 먼저 적어보자. 정보기관 출신의 민기현(공유)이 어떤 이유로 복제인간 서복(박보검)과 쫓기는 신세가 된다. 두 사람은 정보기관과 거대기업의 위협에 맞서 서로를 지키며 우정을 쌓아간다. 이 과정에서 긴박감 넘치는 카체이싱이나 격투액션 정도를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서복'은 보기 좋게 이를 배신하고 선문답을 주고 받는다. 우선 서복은 죽지 않는 존재다. 복제인간으로 태어나서 실험실 안에서만 평생을 살았다. 당연히 세상의 모든 것이 궁금하고 삶과 죽음에 대해서도 궁금하다. 그에게 세상의 익숙한 질서는 모두 의문으로 귀결된다. 예를 들어 "죽는 게 두려운가요? 그렇다면 살아있는 건 행복했나요?"라고 묻는 식이다. 영화에서 충분히 선문답 같은 대화가 오고 갈 순 있다. 다만 이 물음들이 꽤 강렬해서 이야기가 잠시 희석되기까지 한다. 이건 바람직한 결과는 아니다. 

 

3. 나름 철학과 출신에 선문답 주고 받는 걸 좋아하는 내 입장에서는 '서복'의 이런 전개가 재밌다. 쓸 것도 많고 이야기할 것도 많다. 그러나 이런 선문답에 160억원을 태워도 되는건지 우려가 된다. CJ ENM은 정치와 인간의 도리에 대해 묵직하게 묻는 영화 '남한산성'에 155억원을 태웠다. 내부 관계자들이야 "이건 된다"고 생각했겠지만 결과는 함께 개봉한 '범죄도시'의 승리였다. '남한산성'을 영화로 만들려면 많은 제작비가 든다. 그러나 상업영화로써 극장에 걸었을 때 그만큼 회수할 수 있을지는 되물어야 한다. '서복'은 같은 실수를 범한다. 심지어 '남한산성'처럼 무거운 분위기지만 처절한 전투씬을 만들지도 못한다. '서복'의 클라이막스는 충분히 강렬하지만 여기에 이르기까지 철학적 문답을 거쳐야 한다. 

 

4. 나는 '서복'이 감독의 의도와 다르게 편집됐을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기자간담회에서 공유의 말처럼 첫 등장 장면의 일부가 편집됐다. 분명 그런 장면이 더 있을거라는 생각이 든다. 클라이막스에서 기현과 서복의 대화에는 꽤 많은 생략이 느껴진다. 무엇보다 이야기에 장르적 관습이 꽤 강한 만큼 여러 시도를 했을거라 생각한다. 영화 '서복'은 그런 시도들 가운데 철학적 문답을 중심으로 편집됐다. (모든 영화가 마찬가지지만) 다른 방향으로 편집한다면 충분히 다른 '서복'이 나올 수 있다. 언젠가 이 영화에도 디렉터스컷이 나올지 궁금하다. '내부자들'처럼 잔뜩 늘린 확장판을 꼭 보고 싶다. 다른 이유보다 공유와 박보검의 연기를 또 보고 싶다. 

 

5. 박보검은 '서복'에서 굉장한 연기를 펼친다. 그렁그렁한 소년의 눈을 갖다가도 화가 잔뜩 난 맹수의 눈빛도 보여준다. 레퍼런스가 대단히 많은 캐릭터지만 박보검은 그 많은 레퍼런스를 이겨내고 자신만의 캐릭터를 만들어낸다. 공유가 연기한 기현은 익숙해보일 수 있다. 이 역시 레퍼런스가 많은 인물이다. 감독의 말에 따르면 기현은 서복을 바라보는 인물이다. 즉 관객은 기현에 이입해 서복을 바라보고 삶과 죽음에 대해 고민하게 된다. 이를 위해 기현은 관객이 개입할 여지를 남겨둔다. 예를 들어 자신의 배경을 감추거나 배경설명을 더 하는 편이다. '서복' 포스터 속 공유의 모습을 보면 '용의자' 시절이 떠오른다. 그래서 더욱 그때 그 액션을 기대하게 되는 모양이다. 물론 '서복'은 그런 액션영화 아니다. 

 

6. 영화가 크게 다루지 않는 지점이 복제인간 윤리에 관한 문제다. 이는 복제인간이라는 개념이 처음 등장할 때부터 존재해왔다. 주로 "복제인간은 인격이 있는가"(그렇다면 복제인간의 인덕에, "복제인간을 사회 구성원으로 받아들여야 하는가" 등이다. 이는 인공지능(AI) 윤리까지 함께 언급하며 살펴봐야 할 내용이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신체 일부분을 얻기 위해 만든 복제인간은 인큐베이터에서 의식이 없는 채 '길러'지다가 파츠를 분리하고 버려진다. 사람이 아닌 제품으로써 인식하기 위해 의식을 부여하지 않는 것이다. 이는 마이클 베이의 '아일랜드'에서도 언급된다. 그렇다면 인간을 정의내리기 위해서는 '의식'의 유무를 따져야 하는가? 영화 속 서복이 하던 질문이 이런 식이다. 복제인간과 AI윤리에는 살펴볼 대목이 많다. 생명공학에 대한 윤리부터 딥페이크 기술 등의 윤리적 문제에 대해서도 따져야 한다. 영화는 여기에 대해 질문을 던지지만 노골적으로 답을 피한다. 할 게 따로 있는 모양이다. 

 

7. 결론: '서복'은 선문답을 주고 받는 철학적인 영화다. 사색하고 쫓을만하지만 이 영화는 제작비가 160억원이다. 그 돈을 투자해서 만든 영화치고는 '서복'을 극장에서 봐야 할 이유가 명확하지 않다. 영화의 메시지와 상업적 목적이 조화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 어쨌든 15일 공개를 앞둔 '서복'을 극장에서 봐야 한다면 '단 하나'이자 '거의 유일한' 이유는 공유와 박보검의 존잘 명연기다. 그건 큰 화면에서 볼 가치가 충분하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70


  • 방방은개이름

  • sablee
  •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 셋져
    셋져
  • rosemoss25
    rosemoss25

  • 파라멜팝콘

  • miniRUA
  • 퓨리
    퓨리

  • 다크한걸
  • moviemn7
    moviemn7
  • 율독
    율독
  • 망고바나나77
    망고바나나77
  • N차하면비로소보이는것들
    N차하면비로소보이는것들
  • ZELDA
    ZELDA

  • 기억을흘리다

  • 영화천사
  • stanly
    stanly

  • 마리블랑슈
  • godeadbedead
    godeadbedead
  • Soma
    Soma
  • kalhun
    kalhun
  • 송씨네
    송씨네
  • 겨우살이
    겨우살이
  • 메밀꽃
    메밀꽃
  • 동원참치살코기캔
    동원참치살코기캔

  • 1집
  • 정체불명
    정체불명
  • Tankshot
    Tankshot

  • 일마레보니
  • 음악28
    음악28
  • 펭하
    펭하
  • Storm
    Storm

  • 호두스
  • 포트라레이즈
    포트라레이즈
  • 진영인
    진영인
  • 영원
    영원
  • 포렙3000
    포렙3000
  • 얼죽아
    얼죽아

  • MJ
  • 송이찬이밍키
    송이찬이밍키
  • Nashira
    Nashira
  • aafterr
    aafterr
  • Chat-Shire
    Chat-Shire
  • 테리어
    테리어

  • 수평선

  • 선통물천
  • 낡낡
    낡낡

  • 라라걸
  • Elise
    Elise

  • limecherry
  • 햄볶
    햄볶
  • 재키
    재키
  • 창이
    창이
  • 얼음나무
    얼음나무

  • 푸릇파란
  • 빛나래
    빛나래
  • 유진빵점
    유진빵점
  • baku
    baku

  • 술푸
  • 롱테이크
    롱테이크
  • 쭈ccu미
    쭈ccu미

  • 티몹
  •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 empty
    empty
  • ipanema
    ipanema
  • sonso1112
    sonso1112

  • 둔스
  • 너돌이
    너돌이
  • Anydevil
    Anydevil
  • APTX4869
    APTX4869

댓글 4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2등

헐......오락물 기대했다간 실망할 수도 있겠네요;;;;

댓글
19:00
21.04.12.
3등

공유와 박보검의 존잘명연기 보러 극장에 갈래요  근데 필력이 대단하신듯

댓글
19:01
21.04.12.
profile image

와 후기 재밌게 읽었습니다. 예상과 다르게 스펙타클? 한 오락영화류는 아닌가 보네요

댓글
19:01
21.04.12.
리뷰 감사합니다 저는 오히려 이런 작품은 ott로 봤다간 중간에 꺼버릴수 있어서 ㅋㅋ 극장에서 봐야겠어요 ㅋㅋ
댓글
19:02
21.04.12.
아~ 역시 이용주 감독의 의도와 영화적 메시지가 드러나는 점에서 호불호가 갈린 거군요
전 리뷰를 보니 더욱더 기대됩니다 ㅎㅎ
댓글
19:03
21.04.12.

후기 좋네요. 감독도 옛날부터 sf 아니라고 했던것같고 철학, 두려움 쭉 강조했던거보면ㅋ 저는 철학쪽 관심많고 취향인사람이라 극장에서 봐야겠어요ㅋ

댓글
19:04
21.04.12.
수평선
아무래도 소재가 소재다보니 자연히 sf 판타지 블록버스터로 점철되는 이미지들이 있는 거 같습니다 감독은 뚝심있게 만들어낸 거 같구요
댓글
19:14
21.04.12.
profile image
역시 극장에 가서 보겠습니다! 리뷰 읽으니 더 기대되요
댓글
19:04
21.04.12.
profile image
배우들의 연기가좋다니 전체적인평이 좋지않은게 더더 아쉽게보이네요 어쨌거나 전 예매가 이루어진상태라 일단보겠습니다 리뷰잘봤어요 좋네요
댓글
19:07
21.04.12.
profile image
제가 기대했던 방향과 비슷해보이네요. 먼저 본 눈 부럽습니다!
댓글
19:09
21.04.12.
profile image
뭔가 굉장히 오묘해보이는데요... 봐야하나...
댓글
19:10
21.04.12.
profile image
확장판이 나온다면 좋겠네요 리뷰 잘봤습니다
댓글
19:11
21.04.12.

배우들 연기는 예상했던 대로네요
감독의 제작의도가 생각보다 매끄럽게 안 풀렸나 봅니다

그래도 한번쯤 극장에서 볼만하긴 할것같네요 

댓글
19:11
21.04.12.
profile image
제가 예고편 보고 형성한 기대와 상당부분 일치하네요. 영화관에서 큰 화면으로 봐야겠습니다. 저는 남한산성도 너무 재밌게 잘 봤거든요.
댓글
19:14
21.04.12.
햄볶
저도 뚝심있는 감독들의 관습적 문법을 벗어난 서사의 힘을 좋아합니다 서복이 그런 영화가 될 거 같아서 기대되네요
댓글
19:16
21.04.12.
햄볶
저도 남한산성의 철학 흥미롭게 봤었는데 잔잔한데 그속에 압도적인 느낌 잘 살린 영화라고 봐서요
댓글
19:19
21.04.12.
profile image
티빙으로 보다간 아무래도 중간에 끌 것 같으니 극장에서 보기는 해야겠어요.... 잘 읽었습니다.
댓글
19:15
21.04.12.
profile image
리뷰 감사합니다 영화는 아무래도 큰 스크린으로 보고싶어서 극장에서 개봉날 보려고 합니다 잘읽었습니다
댓글
19:29
21.04.12.
profile image

극장에서 보긴 할 것 같아요!

항상 리뷰 감사합니다

댓글
19:30
21.04.12.
profile image
궁금한 영화이기도 하고 개봉이 밀린탓에 기다림도 있어서 첫날 극장으로 가려구요
댓글
19:35
21.04.12.
profile image
생각보다 어려운 영화군요😳
그래도 존잘 명연기 믿고 극장가서 봐야할까봐요 ㅋㅋㅋㅋㅋ
댓글
19:42
21.04.12.
박보검 연기는 응답하라 밖에 본게 없었는데 연기를 꽤 하나 보네요 궁금하긴 하네요 얼굴은 리얼 취향인데 연기는 잘 몰랐는데 글보니 기대 되네요 극장 가서 봐야겠네요 11번가 할인쿠폰 사둔거도 있고하니 리뷰 잘봤습니다.
댓글
19:43
21.04.12.
profile image
관객들이 기대하는 바와 다른 느낌으로 전개되는군요...! 생각할 거리 많이 던지는 영화도 좋아해서 약간 희망을 걸어 보겠습니다..!
댓글
19:53
21.04.12.
profile image
남한산성이 155억인데 서복이 160억이라구요? 그런데 졸 거리보단 선문답이라니... 공유는 크게 봐야 제맛이지만 아쉽네요. 뻔하디뻔한 액션물인가 했더니 그건 아닌가봐요~
댓글
19:53
21.04.12.
profile image
리뷰 잘 봤습니다! 기다리던 영화라 개봉날 영화관에서 보려구요
댓글
20:06
21.04.12.
profile image
감사합니다. 존잘 명연기는 그냥 집에서 보는 걸로....극장은 눈과귀가 즐거워야해서...
댓글
20:09
21.04.12.
profile image
연기에 집중하려면 극장서 보는 게 낫겠군요.
다른 영화 스케쥴에 맞춰서 여유있게 봐야겠어요ㅎㅎ
댓글
20:10
21.04.12.
profile image
티져 포스터 봤을때 받았던 느낌과 같은 방향의 영화인가 보네요
저는 기대치가 조금 더 오른것 같습니다
좋은후기 감사드려요
댓글
20:17
21.04.12.
예매했어요 기대하고 볼려구요. 공유가 작품 까다롭게 고르기로 유명하고 박보검도 신선해요 무엇보다 이용주감독의 섬세함이 궁금해지네요
댓글
20:39
21.04.12.
profile image
이용주감독 작품이라 예상은 했습니다 상업적인 부분은 두배우로 채우겠네요 좀 심오한 주제같은데 티빙으로 몇번 봐야겠네요
댓글
23:32
21.04.12.
profile image

왠지 모르게 <공각기동대 이노센스> 후기를 보는 듯한 기분이에요.

댓글
01:32
21.04.13.
철학이랍시고 너무 척만 하다보면 본질을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
알맹이가 어떤지 궁금하네요.
댓글
07:25
21.04.13.
리뷰 잘 보았습니다! 개봉 첫날 보러가야겠어요
댓글
08:38
21.04.13.
와. 후기 진짜 좋네요.
제가 생각했던 것들을 다 적어주셨어요.

제 비루한 후기는 삭제해야 할 듯 ㅋㅋㅋㅋ
댓글
16:06
21.04.1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5월 15일 박스오피스 14 paulhan paulhan 2시간 전00:00 1819
HOT [귀멸의 칼날-무한열차] (스포) 남돌비 후기 23 inflames inflames 3시간 전23:21 731
HOT 해피포인트앱에서 메가박스 7천원 관람권 주네요 47 RUMING 3시간 전22:48 2925
HOT 엔딩 부분이 인상적이었던 영화들. - [국민적인 영화 중심] 29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3시간 전23:07 1108
HOT 고전은 왜 중요할까? 10 젊은날의링컨 3시간 전22:37 1285
HOT 스파이럴 관람평 6 reckoner reckoner 3시간 전22:33 702
HOT CGV 경산점후기 14 스페이드 3시간 전22:32 1114
HOT 이동휘 배우, 변신은 무죄 10 Roopretelcham Roopretelcham 4시간 전22:10 2498
HOT 잠시후(22:10) OCN thrills 스승의날 특집영화 <스승의 은혜> 방송합... 35 peacherry 4시간 전22:09 1579
HOT 서울 영화 나들이 하고 내려갑니다. 26 유이 유이 4시간 전21:26 1483
HOT 현재 CGV 관객수 7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5시간 전21:18 1451
HOT [언어의 정원] 성지순례 6 켄시로 켄시로 5시간 전21:11 824
HOT 스파이럴이 오마주한 영화들 5 sirscott sirscott 4시간 전21:27 1263
HOT <내일의 기억> 리뷰 4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5시간 전20:46 496
HOT 드디어 유포테이블 입성~ 22 판다소라 판다소라 5시간 전20:34 1813
HOT 용산cgv 경품 현황 5 노리터 노리터 5시간 전20:34 1159
HOT 명씨네 아트패키지 30 영린이 영린이 6시간 전20:02 1793
HOT 오늘 목격한 새로운 관크(?) 17 슉샥 슉샥 6시간 전20:08 2212
HOT 극장 자리에만 앉으면 요가와 필라테스를 하는 사람들 15 루앙프라방 6시간 전19:43 2825
HOT 뻐꾸기도 밤에 우는가 - 리마스터링으로 극장에서 볼 수 있는 정말 좋은 기회 9 등불 등불 7시간 전19:07 960
HOT <언어의 정원>을 보고 찾은 선유도 19 피프 피프 7시간 전18:40 1463
HOT [고질라 대 콩] S.H 몬스터아츠 메카고질라 피규어 공개! 10 밍구리 밍구리 7시간 전18:26 955
HOT [익무시사] 쿠사마 야요이 : 무한의 세계 - 지금도 활동하기에 더 멋진 여성... 4 등불 등불 8시간 전18:13 412
942184
image
파르페틱 47분 전01:37 680
942183
image
Hyoun Hyoun 48분 전01:36 182
942182
image
양파파 59분 전01:25 163
942181
image
물흐르듯 물흐르듯 59분 전01:25 421
942180
normal
요레 요레 1시간 전01:18 134
942179
image
hera7067 hera7067 1시간 전01:05 180
942178
image
mugwort mugwort 1시간 전01:04 276
942177
image
소설가 소설가 1시간 전01:03 131
942176
normal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00:42 1778
942175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1시간 전00:31 295
942174
normal
브리즈번 브리즈번 1시간 전00:29 882
942173
image
닭한마리 닭한마리 1시간 전00:28 313
942172
image
토르덕후 토르덕후 2시간 전00:24 1607
942171
normal
Antigone Antigone 2시간 전00:22 599
942170
image
영원 영원 2시간 전00:20 865
942169
image
stanly stanly 2시간 전00:18 497
942168
normal
아니아디 2시간 전00:14 614
942167
normal
mugwort mugwort 2시간 전00:12 264
942166
image
DBadvocate DBadvocate 2시간 전00:08 598
942165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2시간 전00:06 252
942164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00:03 608
942163
image
paulhan paulhan 2시간 전00:00 1819
942162
image
영사남 영사남 2시간 전23:59 549
942161
normal
Dolpin02 2시간 전23:52 2445
942160
image
Sayatnova 2시간 전23:52 510
942159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23:51 361
942158
file
spacekitty spacekitty 2시간 전23:43 1996
942157
image
이신헌 이신헌 2시간 전23:40 471
942156
normal
추풍낙엽 2시간 전23:39 345
942155
normal
스페이드 2시간 전23:38 173
942154
normal
환풍기 환풍기 2시간 전23:34 644
942153
normal
과장 과장 3시간 전23:23 483
942152
image
leodip19 leodip19 3시간 전23:22 1305
942151
normal
inflames inflames 3시간 전23:21 731
942150
image
paulhan paulhan 3시간 전23:09 5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