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지극히 개인적인 21세기 최고의 영화 Best20(작품성기준, 9위~1위)

★ 20~10위 ☞ https://extmovie.com/movietalk/60234454

★작품성을 기준으로 하였습니다. 오락적인 면에서 더욱 훌륭한 체험을 주는 영화가 많으나, 더 많은 것을 깨닫고 느끼게 해 준 작품을 손 꼽아 보았습니다.

★지극히 주관적으로 선정해보았습니다. 제가 아직 많은 영화를 본것은 아니기에 혹시 순위에 없는 영화이지만 더 좋았던 영화가 있으시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동일 감독의 영화를 일부러 배제한 감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봉준호 감독님의 "기생충"이라던가, 이창동 감독님의 "밀양", 폴 토마스 엔더슨 감독님의 "매그놀리아","팬텀스레드" 등은 의도적으로 순위에서 빼려고 노력했습니다. 좀 더 다양한 감독들의 시선을 소개하고 싶은 욕심때문일까요? ㅎㅎ

 

9위. 폴 슈레이더 감독의 "퍼스트 리폼드"(2017)

21세기에 사는 우리들은 이전세대와 다른 방향으로 방황합니다. 대중매체, 문화갈등, 환경파괴 등 우리는 기존의 세대문제와 다른 새로운 문제와 직면하였고 그것이 초래할 미래를 두려워합니다. "퍼스트 리폼드"는 가장 두려워하는 자를 내세워 말합니다. "그럼에도 마주 본 사람의 얼굴을 어루어만져라"

Capture+_2020-10-18-21-14-57.png.jpg

8위. 드니 빌뇌브 감독의 "컨택트"(2016)

곧 "듄"이라는 어마무시한 영화를 우리에게 보여줄 드니 빌뇌브 감독의 "컨택트"를 8위로 뽑아보았습니다. "그을린 사랑","시카리오","블레이드 러너 2049"를 재미있게 보았지만 그 중 저는 "컨택트"가 가장 마음에 와닿는 작품이었습니다. '언어가 우리의 삶을 규정하는 것인가, 우리의 삶이 언어를 규정하는 것인가.' '삶의 결말을 알고도 살아가는 것이 중요한가.' 등 말로 설명하기 힘든 논제를 다루며 지적호기심을 넘치도록 채워주는 작품입니다.

Capture+_2020-10-18-21-12-07.png.jpg

7위. 이창동 감독의 "시"(2010)

6편의 적은 필모그래피지만, 많은 영화팬(저도 그중 한명입니다)을 거느리고 있는 이창동 감독의 영화 중 "시"를 골라보았습니다. "인생은 한편의 시를 적는 것과 같다."라는 말을 시인이었던 이창동 감독이 영화라는 매체로 다시 말합니다. 인생은 한편의 시를 적는 것과 같지만, 시를 적는 것을 무척이나 어려워하는 노년의 윤정희, 시를 적기에는 너무나 폭력적인 세상을 아래로, 아래로 내려다 보고 있는 영화입니다.

Capture+_2020-10-18-21-07-57.png.jpg

 

6위.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의 "레퀴엠"(2000)

어느하나에 중독되지않고서는 살아가지 못하는 사람이 어느샌가 되어가고 있는 듯 합니다. 더 자극적인 컨텐츠, 더 자극적인 식음료, 더 자극적인 문화를 소비해나가며, 몇시간씩을 핸드폰을 들여다보는 우리에게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신나게 진혹곡을 틉니다. 어쩌면 우리 모두의 일부분을 보여주고 있는 영화 "레퀴엠"을 6위로 뽑아보았습니다.

Capture+_2020-10-18-21-09-10.png.jpg

 

5위.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다크나이트"(2008)

저 같은 90년대,00년대생에게 영화감독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감독은 아마 "크리스토퍼 놀란"일 것입니다. 최근 "테넷"과 같이 어마무시한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는 크리스토퍼 놀란의 최고작을 저는 "다크나이트"로 뽑고 싶습니다. 슈퍼히어로 영화가 강세인 이유는 현실에 빌런이 득세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회정의,공정성에 목말라하는 우리에게 과연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물음을 던지게 하는 영화인 "다크나이트"를 5위로 뽑아보았습니다.

Capture+_2020-10-18-21-08-42.png.jpg

 

4위 박찬욱 감독의 "복수는 나의 것"(2002)

박찬욱 감독의 복수 3부작은 정말이지 최고인 것같습니다. 그 중 "복수의 나의 것"은 흥행면에서는 참패를 기록하였지만, 완성도와 주제의식만큼은 박찬욱 감독의 최고작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어쩔 수 없이 죄를 짓고 살아야하는, 어쩔 수 없이 단죄를 하며 살아야하는 우리의 딜레마를 충격적인 복수극의 형식으로 보여주는 "복수의 나의것"을 4위로 뽑아보았습니다.

Capture+_2020-10-18-21-12-27.png.jpg

 

3위.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걸어도 걸어도" (2008)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가족'을 그리는 것에 있어 압도적인 재능을 가진 감독이라고 생각합니다. 칸의 선택을 받은 '어느 가족'이나, '태풍이 지나가고','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역시 가족의 모습을 정말 잘 그려내고 있지만 그 중 최고는 역시 "걸어도 걸어도"입니다. 가족이야기를 하는 것은 사실 인생 이야기를 하는 것이겠지요. 결혼을 하고, 부모님에게 아내를 소개하고, 아이를 낳고, 부모님을 떠나보내는 것. 어쩌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하나의 가족이 아닌 '인생'을 찍는 감독이 아닌가 싶습니다. (꼭 가족내용이 아니더라도, "아무도 모른다"나 "원더풀 라이프"같은 영화도 참 좋습니다)

Capture+_2020-10-18-21-13-25.png.jpg

 

2위. 조엘 코엔, 에단 코엔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2007)

 순위에 올린것을 식상다고 느낄정도로 명작으로 소문난 영화"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입니다. 코엔형제의 96년 작품, "파고"를 더욱 발전된 방법으로 표현한 영화가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인 것 같습니다. 배경음악을 한번도 사용하지 않으면서도 만들어내는 긴장감, 주제의식을 설파하지않고 (마치 하나의 장르영화같이) 관객이 느끼고 전율하게하는 힘이 영화에 담겨있습니다. 

Capture+_2020-10-18-21-07-13.png.jpg

 

대망의 1위. 폴 토마스 앤더슨 "마스터"(2012)

"팬텀스레드", "인히어런트 바이스", "데어윌비블러드", "

매그놀리아", "부기 나이트" .... 등등 수없이 많은 걸작들을 만들어 낸 PTA의 대표작을 정말 힘들게 "마스터"로, 그것도 1위로! 꼽아 보았습니다. 말을 더 하면 이 영화의 감상을 망치는 게 될까봐 이만 줄입니다. 저는 정말 최고의 작품으로 보았고, 여러분들도 보시기를 추천드립니다!

Capture+_2020-10-18-21-12-57.png.jpg

 

★이제 와서 생각해보니, 많은 작품들을 놓쳤군요! 하지만 만족스러운 첫 포스팅이었습니다~ 다음에는 지극히 주관적인 공포영화 top10아니면 20세기 최고의 영화로 돌아오겠습니다~

추천인 9

  • 밍구리
    밍구리
  • 누누
    누누
  • 뱅키
    뱅키
  • Coenbrothers
    Coenbrothers
  • 퓨리
    퓨리
  • 솔로
    솔로
  • leehs0409
    leehs0409
  • 찬영
    찬영
  • 하디
    하디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6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하디 2020.10.18. 22:35
1위 저랑 같네요ㅎㅎ 1~20까지 정말 모두 다 최고의 영화들입니다!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8. 22:37
하디
헉! 1위가 같다니..! 동지를 여기서 발견하는 군용!!
댓글
2등 우주전달자 2020.10.18. 22:47
다크나이트ㅠㅠㅠ 영화관에서 못 본게 한 입니다ㅠ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8. 22:51
우주전달자
저는 개봉한 당일 영화관에서 봤는데.. 정말 대단한 경험이었습니다.. 언젠가 재개봉으로 볼 기회가 오시기를 빌어요!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8. 23:26
Coenbrothers
헉 코엔형제! ㅋㅋㅋ 노인을위한나라는없다 정말 좋죠
댓글
profile image
뱅키 2020.10.19. 00:10
요론거 좋아요 ㅎ ㅎ 20세기버전도 기다릴게용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9. 00:55
뱅키
ㅎㅎ 기다려주신다니 감사해용
댓글
profile image
누누 2020.10.19. 01:28
제가 아직 못본 작품도 있네요.
한번 감상해보겠습니다 ^^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9. 14:52
누누
감상 추천드립니다~ 긴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밍구리 2020.10.19. 01:39
복수는 나의것좀 봐야겠어요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9. 14:52
밍구리
조금 자극적인 내용이 포함되어있지만 정말 좋은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HyperReal 2020.10.19. 01:57
컨택트가 반갑네요 개인적으론 21세기 1위입니다 ㅋㅋ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9. 14:53
HyperReal
컨택트를 1위로 뽑으시는군요! 영화관에서 관람했는데 한동안 벙쪘던 기억이...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소울메이트 2020.10.19. 08:43
못본 영화 있는데 한번 봐야겠습니다.
추천 감사합니다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9. 14:53
소울메이트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10월 26일 박스오피스 3 장만월사장님 54분 전00:00 773
best {서울극장} 이틀간 영진위 할인 진행 5 세상의모든계절 56분 전23:58 866
best [BIAF] 울려라! 유포니엄 3부작 미드나잇 스크리닝 후기(노스포) 6 셋져 59분 전23:55 212
best [BIFF] 소울 - 픽사에서 나온 오랜만의 힐링 작품 14 레일트레인 1시간 전23:49 669
best [BIFF] 오늘의 일정과 하이라이트 - 찌릿짜릿했던 소울 야외상영! 5 애옹단지 1시간 전23:49 322
best 전혀 기대 안하고 보러갔는데 완벽하게 만족하며 나온 영화 19 Leedong 1시간 전23:34 1235
best 레저를 위해 딴 면허입니다 1 수위아저씨 1시간 전23:32 433
best [BIFF] 스파이의 아내 6 레일트레인 1시간 전23:18 742
best n차 하시는 분들 보면 부럽습니다 16 사슴눈망울 1시간 전23:03 1183
best [미스터트롯: 더 무비] 후기 - 다소 실망스러웠던 영화에, 설상가상으... 7 박엔스터 2시간 전22:54 985
best 작년 할로윈 때 이태원 코스프레 사진들 올려봅니다. 코로나 전으로 가... 18 호냐냐 2시간 전22:40 1524
best 2개월 남은 2020년, 재개봉 원츄 영화 세편 13 환풍기 2시간 전22:00 1082
best <위플래쉬🥁> 와 <샤인🎹>에 대한 단상 2 베니 3시간 전21:54 765
best [BIFF] 소울 스티커 실물샷 9 레일트레인 3시간 전21:49 1215
best 소울 보고 왔습니다 26 ppappr 3시간 전21:46 1501
best Cgv명동점.. 아트하우스클럽 관람 리워드 미션 적용 안 된답니다 28 세상의모든계절 3시간 전21:43 2623
best 데드풀2 원클릭들 모음 (만타랩, 필름아레나, 블루팬) 8 특별한럭비 3시간 전21:17 601
best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엠파이어 매거진 스틸 2종 9 DPS 3시간 전21:09 986
best 롯데시네마 '위플래쉬' 시그니처 아트카드 실물 34 라온제나 4시간 전20:41 2883
best 일본서 '귀멸의 칼날' 넥타이 출시 6 golgo 4시간 전20:10 1023
best 좋게 봤다는 영화에 별로라는 말 34 nerner 5시간 전19:41 3285
best [BIAF] 프로메어 간단 후기 (약 스포) 8 뉴타입이다 5시간 전19:21 358
best 뒤늦은 영화 [조커] 의 일 년을 축하하며 ? 5 밖에비온다 5시간 전18:57 841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98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320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09 다크맨 18.06.19.15:52 391987
813562
image
chungha 7분 전00:47 306
813561
image
하늘하늘나비 11분 전00:43 247
813560
image
braeroco 13분 전00:41 38
813559
image
엘산나 28분 전00:26 185
813558
image
청량한 30분 전00:24 298
813557
image
박엔스터 31분 전00:23 125
813556
image
DPS 34분 전00:20 261
813555
image
살다보니 34분 전00:20 149
813554
image
NightWish 36분 전00:18 122
813553
image
쿨스 38분 전00:16 210
813552
image
석돌 42분 전00:12 146
813551
image
사슴눈망울 44분 전00:10 644
813550
image
한도경 46분 전00:08 532
813549
image
러브제이 46분 전00:08 126
813548
image
쿨스 46분 전00:08 106
813547
image
영사관 50분 전00:04 192
813546
image
뉴타입이다 50분 전00:04 211
813545
image
소울메이트 50분 전00:04 148
813544
image
닭한마리 53분 전00:01 232
813543
image
장만월사장님 54분 전00:00 773
813542
image
세상의모든계절 56분 전23:58 866
813541
image
gnt3 56분 전23:58 212
813540
image
홀리저스 58분 전23:56 237
813539
image
셋져 59분 전23:55 212
813538
image
e260 1시간 전23:49 293
813537
image
레일트레인 1시간 전23:49 669
813536
image
애옹단지 1시간 전23:49 322
813535
image
PS4™ 1시간 전23:47 272
813534
image
paulhan99 1시간 전23:42 638
813533
image
척사광a 1시간 전23:39 1031
813532
image
11과숫자들 1시간 전23:37 351
813531
file
Leedong 1시간 전23:34 1235
813530
image
Sayatnova 1시간 전23:32 211
813529
image
수위아저씨 1시간 전23:32 433
813528
image
ipanema 1시간 전23:28 4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