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지극히 개인적인 21세기 최고의 영화 Best20(작품성기준, 20위~10위)

정말정말 주관적으로, 작품성 중심으로(오락성 제외), 제가 본 영화들 중에서만 선정해보았습니다! 혹시라도 더 좋은 영화가 있다면 식견이 부족한 저에게 댓글로 추천 부탁드립니다 ㅎㅎ

 

 20위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더 랍스터」(2015)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을 정말 좋아하는 편입니다! 더 페이버릿, 킬링 디어, 송곳니도 정말 좋은 작품이지만, 「더 랍스터」가 요르고스 란티모스의 염세적 세계관이 가장 상징적으로 잘 표현된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어 20위로 선정해보았습니다.

Capture+_2020-10-18-19-29-43.png.jpg

 

 19위

일디코 엔예디 감독의 「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2017)

한국제목보다 원제인 "On body and soul"이 더 어울리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21세기 사람들의 기계적인 사랑에 대한 문제의식을 

당돌한 이미지들로 꼬집고 있으며, 마치 '사랑 채식주의자 선언'을 하는 것같은 영화의 네레티브는 정말 개인적으로 인상적이었습니다.

Capture+_2020-10-18-20-25-24.png.jpg

18위

데이빗 로워리 감독의 「고스트 스토리」(2017)

영화역사상 가장 슬프게 파이를 먹는 장면이 나옵니다. 죽음을 향해 달려가는 우리의 삶과 세상을 바라보는 초월자의 시선을 카메라에 정말 잘 담아내고 있습니다.

Capture+_2020-10-18-20-26-03.png.jpg

17위 

찰리 카우프먼 감독의 「시네도키,뉴욕」(2007)

아노말리사, 이터널 선샤인 등으로 유명한 찰리 카우프먼의 작가적 성향이 가장 잘 발휘된 영화가 저는 시네도키,뉴욕이라고 생각됩니다. 삶과 죽음이라는 시네도키(제유)의 수사에 얽혀있는 인간의 군상을 매력적으로 표현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Capture+_2020-10-18-20-26-44.png.jpg

16위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2018)

저는 외계인에게 영화를 소개하라고 한다면 소개해줄 리스트에 꼭 「로마」를 넣고 싶습니다.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물처럼 바람처럼 흘러가는 것이 우리의 삶이고 시대이지만, 그것을 카메라에 담으면 예술이 된다는 '영화의 철학'을 담아내고 있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Capture+_2020-10-18-20-27-31.png.jpg

15위 

레오 까락스 감독의 「홀리 모터스」(2012)

나쁜 피, 퐁네프의 연인들 등을 연출한 20세기의 레오 까락스와 21세기 「홀리 모터스」의 레오까락스는 마치 다른 감독처럼 보입니다.

마치 무엇인가에 초월한 사람이 만든 듯한 영화, 「홀리 모터스」는제가 본 메타영화 중 가장 깊은 고찰이 포함된 영화였습니다.

Capture+_2020-10-18-22-43-23.png.jpg

 

14위

미카엘 하네케 감독의 「피아니스트」(2001)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정말 제가 애정하는 감독입니다. 그 중 '하얀리본', ' 아무르', '해피엔드','퍼니게임'은 몇번이고 돌려볼만한 수작이라고 생각됩니다. 미카엘 하네케 감독의 영화 정체성을 한 작품을 꼽아 설명하라면 저는 '피아니스트'를 들어 설명할 것 같습니다. 사회문화적 사도마조히즘, 즉 우리가 우리 스스로를 파괴하고자 하는 열망과 타인을 파괴하고자 하는 열망이 어디에 기인하고 있는지를 파헤치고자 하는 것이 하네케 감독의 영화철학이며, '피아니스트'에 그 철학이 절묘하게 표현되어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Capture+_2020-10-18-20-28-22.png.jpg

13위 올리비에 아사야스 「퍼스널 쇼퍼」(2016)

이 영화는 정말 다양한 해석이 존재하는 영화지만, 저는 이 영화가 '정체성'과 관련된 영화라고 생각됩니다. 「퍼스널 쇼퍼」의 잃어버린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휴먼스토리?는 항상 '무엇이 되어야 하는' '무엇을 보아야 하는'우리의 삶과 열망을 꼬집습니다.

Capture+_2020-10-18-20-29-01.png.jpg

12위 봉준호 감독의 「마더」(2009)

최근 기생충으로 떡상한 봉준호 감독의 최고작을 저는 '마더'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는 '엄마'를 빼고 설명할 수 없는 나라, 즉 아줌마의 나라입니다. 그 만큼 어머니와 자식간의 비틀어진 관계를 표현해 내는 것은, 우리나라의 사회적 모순과 부조리를 밝혀내는 데에 일조하는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그 잘생긴 원빈을 바보라고 착각하게 만드는 힘을 가진 영화, 마더를 꼽아보았습니다.

Capture+_2020-10-18-20-29-40.png.jpg

11위 마틴스콜세지 감독의 「아이리시 맨」(2019)

20세기 갱스터 무비의 정수를 모두 뽑아내어 21세기에 재조합한다면 이런 영화가 나올까요, 로버트 드 니로, 알파치노, 조 페시의 연륜이 짙어져도 변함이 없는 연기와 마틴 스콜세지 옹의 감독... 개인적으로 스콜세지 감독의 필모에서 최고 작품 중 하나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Capture+_2020-10-18-20-30-19.png.jpg

10위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멜랑콜리아」(2011)

'살인마 잭의 집', '님포매니악','킹덤','안티크라이스트','도그빌'... 정말 호불호가 많이 갈리지만 어떤 면에서는 최고인(제 취향 선에서) 작품들을 많이 찍은 감독이지만, 그 중 최고는 「멜랑콜리아」라고 생각합니다. '님포매니악'때도 그리하였듯이,「멜랑콜리아」는 '멜랑콜리아'라는 정신병적 질환을 스크린에 그대로 담아내어, 그것을 보는 관객까지도 감염시키는, 하지만 그 속에 작은 연대를 마련하여 작은 희망을 주는 미워할 수 없는 영화입니다.

Capture+_2020-10-18-20-31-11.png.jpg

 

 

 

 

★제가 21세기 최고의 영화라고 하였지만, 사실 2000년대 작품을 나이가 나이인지라 많이 못 보고 자랐기때문에 많은 작품들이 미반영되었습니다! 지극히 주관적이며, 다양한 영화를 추천받고 싶네요~~ 조금있다가 1~10위도 금방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익무에 처음 글을 올려보는데... 이런 글을 올려도 되는지...허허

추천인 12

  • 누누
    누누
  • 찬영
    찬영
  • 퓨리
    퓨리
  • 락산
    락산
  • 얼죽아
    얼죽아

  • 클로에
  • leehs0409
    leehs0409
  • 라이온
    라이온
  • 하디
    하디
  • MarriageStory
    MarriageStory
  • 해피페이스
    해피페이스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0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3일 전20:38
시네필 명작 영화들이네요.
아주 진지하게 영화 보시는 것 같습니다.^^
댓글
조아삼 작성자 3일 전20:43
golgo
과찬이십니다 ㅠㅠ 기분좋은 댓글 감사드려용!
댓글
profile image
2등 해피페이스 3일 전20:39
못 본 작품들도 있지만, 본 작품들만으로도 전부 명작이네요:)
댓글
조아삼 작성자 3일 전20:44
해피페이스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작품들이라... 글에서 언급한 영화들도 기회가 되면 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3등 MarriageStory 3일 전20:43
이런 글은 무제한으로 쓰셔도 환영이죠! ㅎㅎ
댓글
조아삼 작성자 3일 전20:44
MarriageStory
ㅋㅋㅋㅋ 앞으로도 많이 찾아와서 무제한?으로 쓰겠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하디 3일 전20:46
하나같이 다 좋아하는 작품들이네요!! 앞으로의 리스트도 너무 기대됩니다ㅎㅎ
댓글
조아삼 작성자 3일 전20:54
하디
오오 취향이 비슷하신가보네요~!! 조금있다가 1~10위도 올리겠습니다~ㅎㅎ
댓글
profile image
라이온 3일 전20:48
멜랑콜리아 진짜 한번 봤는데 그 뒤로도 가끔 생각나요.. 슬프고 기괴한 아름다움이..
댓글
조아삼 작성자 3일 전20:53
라이온
정말이요 ㅠㅠ 조금 우울할때마다 생각나는 좋은 영화에요..
댓글
클로에 3일 전21:05
좋은 작품들이 많네요 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가 리스트에 있는게 눈에 띄네요 많이 언급되지는않지만 그 해 최고작중 하나였어요
댓글
조아삼 작성자 3일 전21:21
클로에
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 정말 좋았는데~ 대중의 평가가 박해서 개인적으로 좀 더 잘 쳐주고 싶은 마음이 가득했던 영화에요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천사의종소리 3일 전21:11
못본 작품들이 많네요 감사합니다 ㅎㅎㅎㅎ 1위가 궁금해지군여
댓글
조아삼 작성자 3일 전21:21
천사의종소리
관심 감사합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락산 3일 전21:14
후속편도 기대해봅니다 ㅎㅎㅎ
댓글
조아삼 작성자 3일 전21:21
락산
작성중입니다! 관심 감사해요~
댓글
profile image
얼죽아 3일 전21:15
최근에서야 로마, 고스트 스토리를 봤는데 정말 최고였습니다 ㅎㅎ 다른 작품들도 찾아보고 싶네요! 남은 순위들도 기대됩니다
댓글
조아삼 작성자 3일 전21:22
얼죽아
로마, 고스트 스토리 정말 최고였죠... 취향이 맞는 분을 여기에서 또 만나는군요!
댓글
profile image
누누 3일 전01:36
방금 1~9위 영화들 보고 왔어요. 이 글에서도 아직 못본 게 있어 또 영화 체크리스트 추가합니다 ㅎㅎ
좋은 영화들 추천 감사합니다 ^^
댓글
조아삼 작성자 3일 전14:47
누누
긴글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명동 ART PACKAGE 후기🤔 5 메로메로 15분 전14:58 400
best [위플래쉬] 포토 이미지 mistywoods 18분 전14:55 217
best 20201021 영화 소리도 없이 메가토크 감독님 및 유아인 배우님 사진(16P) 8 raindrops06 29분 전14:44 256
best [위플래쉬] 대한극장 포스터/투명포토카드 증정 이벤트 10 프롬더문 47분 전14:26 903
best [베이비티스] 눈물 쏟다 나왔어요ㅜㅜ 7 테리어 1시간 전13:55 973
best 자체제작 포스터 오랜만에 올려요~💖 21 앨리스7 1시간 전13:53 808
best 익무 예매권으로 본 <종이꽃> 후기 4 Tara 1시간 전13:43 371
best 넷플릭스 '맹크', 연말 극장 개봉 확정 [공식입장] 12 sirscott 1시간 전13:38 1344
best 베이비티스 배지 수령했어요 44 AZURE 2시간 전13:09 1948
best '귀멸의 칼날' 주제가, 에반게리온 인기 넘어설까?? 7 golgo 2시간 전13:06 805
best 신도림 씨네큐 경품현황 4 내꼬답 2시간 전13:00 852
best [삼진그룹영어토익반] 아트카드 수령했습니다😎 42 메로메로 2시간 전12:14 2071
best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국내 티저 포스터 2 PS4™ 3시간 전11:35 976
best [단독]박보검·수지·공유·탕웨이·정유미·최우식 '원더랜드' ... 11 ipanema 3시간 전11:35 3447
best 넷플릭스 [맹크] 상영 관련 특이사항 24 샤프펜슬 3시간 전11:24 1804
best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추천하면서 다른 추천도 하는 글 (약스포) 6 24fps 3시간 전11:24 539
best 유재석이 한번도 보지 못한 스타 2명 13 푸루스 4시간 전11:11 3499
best 아이유와 김수현이 찐으로 긴장했던 순간... 12 온새미로 4시간 전11:01 1989
best 참고 정도만 해주세요. (12월 라인업) 29 seungil0919 4시간 전10:33 3348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97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3005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05 다크맨 18.06.19.15:52 391686
811807
image
텐더로인 방금15:13 1
811806
image
룰루리요 1분 전15:12 44
811805
image
라온제나 5분 전15:08 111
811804
image
데헤아 5분 전15:08 60
811803
image
호냐냐 6분 전15:07 254
811802
image
e260 8분 전15:05 47
811801
image
mistywoods 8분 전15:05 51
811800
file
NeoSun 10분 전15:03 58
811799
image
달려라부메랑 12분 전15:01 63
811798
image
쀼뮤와 12분 전15:01 110
811797
image
메로메로 15분 전14:58 400
811796
image
mistywoods 18분 전14:55 217
811795
image
이나영인자기 19분 전14:54 364
811794
image
데헤아 20분 전14:53 217
811793
image
슈하님 24분 전14:49 1079
811792
image
jah 24분 전14:49 171
811791
image
박엔스터 24분 전14:49 79
811790
image
아악아아아 28분 전14:45 250
811789
image
goforto23 29분 전14:44 297
811788
image
raindrops06 29분 전14:44 256
811787
image
사과트리 29분 전14:44 483
811786
image
PS4™ 32분 전14:41 394
811785
image
NeoSun 32분 전14:41 256
811784
image
국화 37분 전14:36 214
811783
image
NeoSun 37분 전14:36 98
811782
image
Emre 40분 전14:33 675
811781
image
므ㅓ므ㅓ 40분 전14:33 141
811780
image
NeoSun 40분 전14:33 224
811779
image
혼동 45분 전14:28 141
811778
image
프롬더문 47분 전14:26 903
811777
image
박엔스터 47분 전14:26 343
811776
image
nerner 48분 전14:25 471
811775
image
파샤 49분 전14:24 272
811774
image
엠마스톤 50분 전14:23 512
811773
image
누누 52분 전14:21 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