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지극히 개인적인 21세기 최고의 영화 Best20(작품성기준, 20위~10위)

정말정말 주관적으로, 작품성 중심으로(오락성 제외), 제가 본 영화들 중에서만 선정해보았습니다! 혹시라도 더 좋은 영화가 있다면 식견이 부족한 저에게 댓글로 추천 부탁드립니다 ㅎㅎ

 

 20위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더 랍스터」(2015)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을 정말 좋아하는 편입니다! 더 페이버릿, 킬링 디어, 송곳니도 정말 좋은 작품이지만, 「더 랍스터」가 요르고스 란티모스의 염세적 세계관이 가장 상징적으로 잘 표현된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어 20위로 선정해보았습니다.

Capture+_2020-10-18-19-29-43.png.jpg

 

 19위

일디코 엔예디 감독의 「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2017)

한국제목보다 원제인 "On body and soul"이 더 어울리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21세기 사람들의 기계적인 사랑에 대한 문제의식을 

당돌한 이미지들로 꼬집고 있으며, 마치 '사랑 채식주의자 선언'을 하는 것같은 영화의 네레티브는 정말 개인적으로 인상적이었습니다.

Capture+_2020-10-18-20-25-24.png.jpg

18위

데이빗 로워리 감독의 「고스트 스토리」(2017)

영화역사상 가장 슬프게 파이를 먹는 장면이 나옵니다. 죽음을 향해 달려가는 우리의 삶과 세상을 바라보는 초월자의 시선을 카메라에 정말 잘 담아내고 있습니다.

Capture+_2020-10-18-20-26-03.png.jpg

17위 

찰리 카우프먼 감독의 「시네도키,뉴욕」(2007)

아노말리사, 이터널 선샤인 등으로 유명한 찰리 카우프먼의 작가적 성향이 가장 잘 발휘된 영화가 저는 시네도키,뉴욕이라고 생각됩니다. 삶과 죽음이라는 시네도키(제유)의 수사에 얽혀있는 인간의 군상을 매력적으로 표현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Capture+_2020-10-18-20-26-44.png.jpg

16위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2018)

저는 외계인에게 영화를 소개하라고 한다면 소개해줄 리스트에 꼭 「로마」를 넣고 싶습니다.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물처럼 바람처럼 흘러가는 것이 우리의 삶이고 시대이지만, 그것을 카메라에 담으면 예술이 된다는 '영화의 철학'을 담아내고 있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Capture+_2020-10-18-20-27-31.png.jpg

15위 

레오 까락스 감독의 「홀리 모터스」(2012)

나쁜 피, 퐁네프의 연인들 등을 연출한 20세기의 레오 까락스와 21세기 「홀리 모터스」의 레오까락스는 마치 다른 감독처럼 보입니다.

마치 무엇인가에 초월한 사람이 만든 듯한 영화, 「홀리 모터스」는제가 본 메타영화 중 가장 깊은 고찰이 포함된 영화였습니다.

Capture+_2020-10-18-22-43-23.png.jpg

 

14위

미카엘 하네케 감독의 「피아니스트」(2001)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정말 제가 애정하는 감독입니다. 그 중 '하얀리본', ' 아무르', '해피엔드','퍼니게임'은 몇번이고 돌려볼만한 수작이라고 생각됩니다. 미카엘 하네케 감독의 영화 정체성을 한 작품을 꼽아 설명하라면 저는 '피아니스트'를 들어 설명할 것 같습니다. 사회문화적 사도마조히즘, 즉 우리가 우리 스스로를 파괴하고자 하는 열망과 타인을 파괴하고자 하는 열망이 어디에 기인하고 있는지를 파헤치고자 하는 것이 하네케 감독의 영화철학이며, '피아니스트'에 그 철학이 절묘하게 표현되어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Capture+_2020-10-18-20-28-22.png.jpg

13위 올리비에 아사야스 「퍼스널 쇼퍼」(2016)

이 영화는 정말 다양한 해석이 존재하는 영화지만, 저는 이 영화가 '정체성'과 관련된 영화라고 생각됩니다. 「퍼스널 쇼퍼」의 잃어버린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휴먼스토리?는 항상 '무엇이 되어야 하는' '무엇을 보아야 하는'우리의 삶과 열망을 꼬집습니다.

Capture+_2020-10-18-20-29-01.png.jpg

12위 봉준호 감독의 「마더」(2009)

최근 기생충으로 떡상한 봉준호 감독의 최고작을 저는 '마더'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는 '엄마'를 빼고 설명할 수 없는 나라, 즉 아줌마의 나라입니다. 그 만큼 어머니와 자식간의 비틀어진 관계를 표현해 내는 것은, 우리나라의 사회적 모순과 부조리를 밝혀내는 데에 일조하는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그 잘생긴 원빈을 바보라고 착각하게 만드는 힘을 가진 영화, 마더를 꼽아보았습니다.

Capture+_2020-10-18-20-29-40.png.jpg

11위 마틴스콜세지 감독의 「아이리시 맨」(2019)

20세기 갱스터 무비의 정수를 모두 뽑아내어 21세기에 재조합한다면 이런 영화가 나올까요, 로버트 드 니로, 알파치노, 조 페시의 연륜이 짙어져도 변함이 없는 연기와 마틴 스콜세지 옹의 감독... 개인적으로 스콜세지 감독의 필모에서 최고 작품 중 하나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Capture+_2020-10-18-20-30-19.png.jpg

10위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멜랑콜리아」(2011)

'살인마 잭의 집', '님포매니악','킹덤','안티크라이스트','도그빌'... 정말 호불호가 많이 갈리지만 어떤 면에서는 최고인(제 취향 선에서) 작품들을 많이 찍은 감독이지만, 그 중 최고는 「멜랑콜리아」라고 생각합니다. '님포매니악'때도 그리하였듯이,「멜랑콜리아」는 '멜랑콜리아'라는 정신병적 질환을 스크린에 그대로 담아내어, 그것을 보는 관객까지도 감염시키는, 하지만 그 속에 작은 연대를 마련하여 작은 희망을 주는 미워할 수 없는 영화입니다.

Capture+_2020-10-18-20-31-11.png.jpg

 

 

 

 

★제가 21세기 최고의 영화라고 하였지만, 사실 2000년대 작품을 나이가 나이인지라 많이 못 보고 자랐기때문에 많은 작품들이 미반영되었습니다! 지극히 주관적이며, 다양한 영화를 추천받고 싶네요~~ 조금있다가 1~10위도 금방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익무에 처음 글을 올려보는데... 이런 글을 올려도 되는지...허허

추천인 13


  • madman56
  • 누누
    누누
  • 찬영
    찬영
  • 퓨리
    퓨리
  • 락산
    락산
  • 얼죽아
    얼죽아

  • 클로에
  • leehs0409
    leehs0409
  • 라이온
    라이온
  • 하디
    하디
  • MarriageStory
    MarriageStory
  • 해피페이스
    해피페이스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0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2020.10.18. 20:38
시네필 명작 영화들이네요.
아주 진지하게 영화 보시는 것 같습니다.^^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8. 20:43
golgo
과찬이십니다 ㅠㅠ 기분좋은 댓글 감사드려용!
댓글
profile image
2등 해피페이스 2020.10.18. 20:39
못 본 작품들도 있지만, 본 작품들만으로도 전부 명작이네요:)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8. 20:44
해피페이스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작품들이라... 글에서 언급한 영화들도 기회가 되면 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3등 MarriageStory 2020.10.18. 20:43
이런 글은 무제한으로 쓰셔도 환영이죠! ㅎㅎ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8. 20:44
MarriageStory
ㅋㅋㅋㅋ 앞으로도 많이 찾아와서 무제한?으로 쓰겠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하디 2020.10.18. 20:46
하나같이 다 좋아하는 작품들이네요!! 앞으로의 리스트도 너무 기대됩니다ㅎㅎ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8. 20:54
하디
오오 취향이 비슷하신가보네요~!! 조금있다가 1~10위도 올리겠습니다~ㅎㅎ
댓글
profile image
라이온 2020.10.18. 20:48
멜랑콜리아 진짜 한번 봤는데 그 뒤로도 가끔 생각나요.. 슬프고 기괴한 아름다움이..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8. 20:53
라이온
정말이요 ㅠㅠ 조금 우울할때마다 생각나는 좋은 영화에요..
댓글
클로에 2020.10.18. 21:05
좋은 작품들이 많네요 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가 리스트에 있는게 눈에 띄네요 많이 언급되지는않지만 그 해 최고작중 하나였어요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8. 21:21
클로에
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 정말 좋았는데~ 대중의 평가가 박해서 개인적으로 좀 더 잘 쳐주고 싶은 마음이 가득했던 영화에요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천사의종소리 2020.10.18. 21:11
못본 작품들이 많네요 감사합니다 ㅎㅎㅎㅎ 1위가 궁금해지군여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8. 21:21
천사의종소리
관심 감사합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락산 2020.10.18. 21:14
후속편도 기대해봅니다 ㅎㅎㅎ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8. 21:21
락산
작성중입니다! 관심 감사해요~
댓글
profile image
얼죽아 2020.10.18. 21:15
최근에서야 로마, 고스트 스토리를 봤는데 정말 최고였습니다 ㅎㅎ 다른 작품들도 찾아보고 싶네요! 남은 순위들도 기대됩니다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8. 21:22
얼죽아
로마, 고스트 스토리 정말 최고였죠... 취향이 맞는 분을 여기에서 또 만나는군요!
댓글
profile image
누누 2020.10.19. 01:36
방금 1~9위 영화들 보고 왔어요. 이 글에서도 아직 못본 게 있어 또 영화 체크리스트 추가합니다 ㅎㅎ
좋은 영화들 추천 감사합니다 ^^
댓글
조아삼 작성자 2020.10.19. 14:47
누누
긴글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여러분은 배우를 볼 때 어떤 부분을 가장 관심있게 보시나요? 24 leodip19 26분 전23:31 459
best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내한 때마다 몇 박스 사간다는 이것... 19 온새미로 53분 전23:04 1602
best 넷플릭스 대만 시리즈 [반교: 디텐션] 새 예고편 4 이스케이프FZ 1시간 전22:55 555
best 냥인턴 대충 그려봤습니다 26 셋져 1시간 전22:50 836
best 그러고보니 레오나르도 기획전 아티스트 뱃지가 가장 증정 대상 지점이... 29 박엔스터 1시간 전22:42 1811
best (미리 정리하는) 10월에 본 영화, 11월에 보고싶은 영화 7 ipanema 1시간 전22:41 482
best [넷플릭스] "기묘한 이야기" 시즌4 촬영현장 2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22:37 507
best 넷플릭스 - '어쌔신 크리드' 실사 시리즈 제작..로고 공개 5 goforto23 1시간 전22:32 1061
best [글로리아를 위하여] 단평: 휴.. 17 테리어 1시간 전22:06 727
best 박스오피스 1위 부럽지 않은 박스오피스 2위 영화들 흥행 성적 9 friend93 2시간 전21:45 1345
best 브루스 캠벨, "이블 데드 신작은 평범한 여성이 악에 맞서는 이야... 3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21:35 561
best [BIAF] 단편 수상작 7 쿨스 2시간 전21:22 421
best ‘샤이닝’ 문제의 씬 촬영전 캐릭터 몰두중인 ㅎㄷ ㄷ한 잭 니콜슨 5 NeoSun 2시간 전21:10 1482
best 안은영 2차 당첨돼서 굿즈 셋트 받았어요 ㅠㅠㅠ 19 ona 2시간 전21:07 960
best '트와일라잇' 제작진의 실수 19 golgo 3시간 전20:49 2556
best 친구와 손절한 이야기(feat.관크) 19 hyundg0608 3시간 전20:45 1796
best 넷플릭스 일본 애니 [그레이트 프리텐더] 국내 등급 심의 완료 2 이스케이프FZ 3시간 전20:35 621
best 올해 90살이신 진 핵크만... 은퇴 생활 와중에 팬 싸인해주시네요! ㅠㅠ 11 로보캅 3시간 전20:25 2091
best 촬영장에서 손 하나 까딱 않고 스탭들이 들어서 이동 시켜야했던 여배... 12 온새미로 3시간 전20:18 3447
best 넷플릭스 애니 [오버 더 문] 로튼지수 신선도 인증마크 획득 1 스톰루이스 4시간 전19:47 640
best [마틴 에덴] 포토 이미지 4 mistywoods 4시간 전19:25 661
best 웃을때 괴리감 느껴진 배우들😃 26 닭한마리 4시간 전19:17 2493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98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3216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10 다크맨 18.06.19.15:52 392030
813982
image
무비의요정 3분 전23:54 67
813981
image
AOD01 3분 전23:54 22
813980
image
AOD01 5분 전23:52 43
813979
image
션님 6분 전23:51 43
813978
image
AOD01 7분 전23:50 48
813977
image
바이코딘 11분 전23:46 48
813976
image
국화 18분 전23:39 461
813975
image
Tara 18분 전23:39 182
813974
image
데헤아 24분 전23:33 382
813973
image
movesang 26분 전23:31 76
813972
image
leodip19 26분 전23:31 459
813971
image
Tankshot 27분 전23:30 182
813970
image
spacekitty 30분 전23:27 147
813969
image
B621 33분 전23:24 588
813968
image
Tara 34분 전23:23 196
813967
image
goforto23 34분 전23:23 314
813966
image
스페이드 35분 전23:22 436
813965
image
spacekitty 37분 전23:20 135
813964
image
설레는영화관 40분 전23:17 121
813963
image
Meerkat 50분 전23:07 1527
813962
image
NeoSun 52분 전23:05 149
813961
image
온새미로 53분 전23:04 1602
813960
image
핀란 56분 전23:01 1004
813959
image
얼죽아 56분 전23:01 515
813958
image
Sayatnova 58분 전22:59 519
813957
image
마크월버그 59분 전22:58 262
813956
image
e260 1시간 전22:57 244
813955
image
이스케이프FZ 1시간 전22:55 555
813954
image
순수한조이 1시간 전22:51 525
813953
image
셋져 1시간 전22:50 836
813952
image
인생은아름다워 1시간 전22:49 125
813951
image
옹성우월해 1시간 전22:48 1322
813950
image
얼죽아 1시간 전22:47 387
813949
image
얼죽아 1시간 전22:45 371
813948
image
sirscott 1시간 전22:44 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