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다크나이트> 용산IMAX로 본 후기!!! 대박!!!!! 보고 울 뻔 했습니다..

  • tara tara
  • 5505
  • 37

IMG_20200703_1.jpg

 

드디어 보고 왔습니다!!!

다크나이트!!!!

그것도 용아맥으로!!!!

사실.. 흠 용아맥 열린 걸 뒤늦게 알아서

처음엔 E열을 잡았었는데요..

다행히 전 날에 운 좋게 중블 H열 초명당 자리를 잡았습니다.. 호호호

역시 저한테는 H열이 딱 좋은 거 같아요.

G열은 가깝고 I열은 좀 뒤인 거 같은 느낌??

 

common.jpeg-40.jpg

 

후기 한줄요약: 지..렸..다..

 

 

빵빵한 사운드에 지려버렷.. 진심으로 울 뻔

미친듯이 터지는 폭발음, 총소리에 의자 전체가 진동하는 4DX는 덤

 

​TMI일 수 있겠지만, 사실 제가 히어로물을 별로 안 좋아해요. 뭐라지.. 제가 영화를 관람하는데는 무엇보다도 '공감'이 가장 중요한데, 액션 영화는 대부분 때려부시는 거 밖에 안 나와서 제가 공감을 잘 못 해요.. 보면서 막 시원시원하고 사이다 같은 기분을 느껴야 하는데 보통은 그냥 전 그렇구나..하고 멍 때리고 봅니다. 하여튼 히어로물은 제가 만족스럽게 본 기억이 없어서 사실 다크나이트도 재미 없을까봐 걱정했습니다. 더군다나 전 <배트맨 비긴즈>도 재미없게 봤거든요. 하지만 내 이런 우려는 무색했다.. 아아.. 난 왜 이 영화를 이제서야 봤는가..

 

첫 장면부터 지려버렸습니다.. 보니까 영화에 고층 건물이 많은 도시 전경이 많이 나오던데 처음부터 그 줄타고 내려오는 씬이었나? 용아맥의 광활한 스크린에 압도 당하면서 줄 타고 쭉 내려가는데 고소공포증을 느끼게 하더군요.. 진짜 아찔했습니다. 곧이어 총살 빵! 빵! 터지는 액션씬으로 돌입하는데 진심 소리가 너무 크고 빵빵해서 초반 10분까지는 입을 ㅇㅁㅇ... 떡 벌어진 채로 감상했습니다. 자동적으로 입이 턱 끝까지 나오더군요.

 

초반에는 와 신난다 역시 용아맥!!! (만세) 하면서 봤는데 액션씬이 점점 많이 나오면서 여기저기 펑! 펑! 폭발하고, 총살 빵빵 소리날 때마다 의자 전체가 진동해가지고 진짴ㅋㅋㅋㅋㅋㅋㅋ 와나 전 무슨 4DX 탄 줄 알았습니다;; 진심 용아맥 보면서 이렇게까지 의자가 울리기는 처음이었네요.. 그것도 제 의자 뿐만 아니라 전체가 다 진동 울리는 게 느껴져서 와 이래서 사람들이 용포디vs용아맥하면 용아맥에 손 드는 거구나 싶었습니다. 여러분, 용아맥으로 관람하시면 용포디는 덤으로 같이 옵니다...^^ 분명히 포디 아닌데 4d 탄 거 같은 이 기분ㅋㅋㅋㅋㅋㅋㅋㅋ

그렇게 한 영화 중후반까지는 액션씬 나올 때마다 빵빵한 음향에 반해버려서 속으로 소리지르면서 보고 있었는데 나중엔 좀 귀가 아플 정도여서 눈물이 다 나오더군요.. 이 눈물은 감격스러움과 함께 무섭고 귀가 아파서 나는 눈물이었습니다ㅋㅋㅋㅋ 엉엉 너무 좋긴한데 이거 좀 심한 거 같기도해... 엉엉ㅠㅠ 하면서 보게 되더군요. 

 

 

4ea67cea5e548fd633dc7b1754b5b523.gif

 

조커가 이렇게 매력적인 캐릭터일줄야.. 하 진짜ㅠ 다크나이트는 한 번도 본 적 없지만 조커의 유명한 명대사.. "Why so serious?"는 여기저기서 짤로 많이 봐서 알고 있었던 장면이었습니다. 보자마자 반가워서 엉엉 하앍하앍..거렸는데 보니까 최근에 개봉한 <조커>의 그 조커랑 다른 사람이더라구요. 호아킨 피닉스의 조커도 인상적이었는데, 둘과 비교하자면 단연코 히스 레저가 연기한 조커가 압도적이었네요. 보면서 어쩜 연기를 저리할 수 있는지 OMG

 

common.jpeg-41.jpg

 

2시간 반이 절대 지루하지 않았다

 

제가 러닝타임이 너무 긴 영화는 잘 못 버텨하는 사람인데, <다크나이트>는 러닝타임이 2시간 반이라 사실 걱정을 좀 했는데요. 길다는 생각도 안 들었고 보는데 전혀 지루하지 않았어요. 근데 보는 동안 커피를 마셔서 그런지 계속 화장실이 가고 싶더군요...^^;;; 하지만 제 사전에 영화 보는 도중 화장실 가는 경우는 없어서 꾹 참았어요. 근데 용아맥 상영관이 크다보니까 중간중간에 화장실 가는 사람들이 많더라구요..ㅠ 크게 거슬리진 않았지만요..

엔딩도 멋있었는데, 엔딩 크레딧 올라가니까 갑자기 한 구석에서 박수 치시는 분잌ㅋㅋㅋㅋㅋㅋㅋ 잠깐이 아니라 주변 눈치 안 보고 상당히 오랫동안 혼자서 치시는 거 보고 대단하다 싶었습니다.. <위대한 쇼맨>, <보헤미안 랩소디> 볼 때 내가 얼마나 끝날 때 박수치고 싶었는데 차마 난 하지 못했던걸 이 분은 남 눈치 안 보고 그냥 박수치시는 거 보고ㅋㅋㅋㅋㅋㅋ 대단한 미움받을 용기다 싶었는데 그만큼 좋았단 거겠죠. 사실 저도 같이 따라서 박수치고 싶었습니다.

 

 

common.jpeg-42.jpg

 

사실 용아맥은 거의 1년만인 듯해요. 아마 마지막이 작년에 본 라이언킹이 아닐까 싶은데요. 용아맥은 참 상영관 들어갈 때부터가 스크린이 너무 커서 약간 공포감이 느껴지기도 하는 거 같아요. 영화 상영하면서부터는 사람만한 자막이 큼지막하게 똬악 있어서 부담스럽기도 하지만요ㅋㅋ <다크나이트>는 정말 용아맥에 잘 어울리는 영화인 듯 합니다. 제가 맨 위에서 히어로물, 혹은 액션물을 별로 안 좋아했던 이유가 '공감'이 잘 안 되서라고 했는데요. 용아맥으로 보니까 액션씬 하나 하나마다 생명을 불어준달까. 힘을 실어주니까 행동 하나하나에 집중이 확 되어서 지루하게 볼 수가 없었어요. 역시 용아맥은 경험할 때마다 신세계인 곳입니다.

 

 

 

이제 다크 나이트 라이즈다

 

 

<배트맨 비긴즈>에 이어 <다크 나이트>까지 왔습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남은 것은 <다크 나이트 라이즈>

다행히 운 좋게도 어제 익무를 끄적끄적거리다가,

용아맥 열렸다는 글을 봐서 다음주에도 용아맥 초명당 자리를 따냈습니다.

<배트맨 비긴즈>는 생각보다 잔잔해서 별로였고,

<다크 나이트>는 정말 재밌게 봤습니다.

<다크 나이트 라이즈>는 어떨지???

이 영화는 3시간이라고 하는데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고 봐야겠습니다.

화장실도 미리미리 다녀오고, 마실 것도 찔끔찔끔만 먹을 수 있는 생수만 들고 가야겠어요.

 

 

 

정말 존버는 승리하는 거 같네요..

여지껏 닼나 3부작을 모두 안본눈 상태로 있었던 저를 칭찬합니다..

이제 곧 닼나라까지 보면 모두 본눈 상태가 될테지만요 ㅋㅋㅋ

약간 아쉽기도 하네요.

<다크 나이트>를 처음 봤을 때의 그 충격을 오랫동안 간직하고 싶어요.

 

추천인 28

  • 복쭈현
    복쭈현
  • 티미힐피거
    티미힐피거
  • 중화반응
    중화반응
  •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 friend93
  • 샤레이드
    샤레이드
  •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 KST
    KST
  • evol
    evol
  • 크리스토퍼화들짝놀란
    크리스토퍼화들짝놀란
  • KYND
    KYND
  • 곰즈
    곰즈
  • 쏠라씨
    쏠라씨

  • 울버햄튼
  • leodip19
    leodip19
  • 허니버터췹
    허니버터췹
  • 이팔청춘
    이팔청춘
  • x해왕성x
    x해왕성x
  • 우유맛초코쿠키
    우유맛초코쿠키

  • Trequartista
  • 소보르
    소보르
  • DELIGHT
    DELIGHT

  • 대림나주
  • 누누
    누누
  • 1집
    1집
  • ._.)/
    ._.)/
  • 솔로
    솔로
  • 등불
    등불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7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_.)/ 2020.07.04. 21:56
저도 오늘 f열에서 봤는데 제대로 치였습니다ㅠㅜㅜ 원래도 히스조커 좋아했는데 나이들어 제대로 된 상영관에서 다시 보니 또 새롭고 너무 좋더라구요ㅠㅜㅠ 하루의 마무리가 행복합니다ㅠㅜㅜㅜ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4. 21:58
._.)/
저두요... 정말 신세계를 맛본 느낌... ㅠㅠㅠㅠㅠ <다크 나이트>의 매력을 왜 이제서야 알게 됐나 싶고 ㅠㅠㅠ 다크나이트 세상에 입문한 게 감격스럽기도 하고 ㅠㅠㅠㅠㅠㅠㅠ
댓글
profile image
2등 누누 2020.07.04. 22:05
전 화면 비율 변환될때마다 소름돋았어요 ㅎㅎ 용아맥 최고입니다 ㅠㅠ 전 배트맨 시리즈를 워낙 좋아해서 조커 보다가 울뻔했어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4. 22:09
누누
저두요 ㅠㅠㅠㅠ 화면이 꽉 찰 때마다 벅차올라서 눈물이 다 나오더군요 ㅋㅋㅋ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3등 DELIGHT 2020.07.04. 22:08
부럽네요 ㅠㅠ 배트맨 시리즈 다 좋아하는데도 못 보고 있어서 부럽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4. 22:09
DELIGHT
헉 왜 못 보고 계시나요??? ㅠㅠㅠㅠㅠ
댓글
profile image
DELIGHT 2020.07.04. 22:27
tara
이래저래 시간이 안되네요 ㅠㅠ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4. 22:43
DELIGHT
안타깝네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RoM 2020.07.04. 22:26
같은 회차였던 거 같네요 ㅎ 크레딧 올라갈 때 박수 소리 들리니까 더 좋더라고요.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4. 22:38
RoM
그쵸ㅋㅋㅋㅋㅋ 저는 차마 내지 못하는 용기를 대리만족 시켜준 느낌ㅋ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20.07.04. 22:27
다크나이트 걸작이죠 끝까지 완벽한 영화!! 라이즈는 용두사미가 조금 있어서 약간 기대치를 낮추시면 좋습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4. 22:38
소보르
아하..ㅠ 약간 비긴즈 같은 느낌일라나요..ㅜ 비긴즈는 갠적으로 별로였는뎀ㅠ
댓글
Trequartista 2020.07.04. 22:30
전 개봉때 보고 오늘 F열로 재관람했네요. 다시 한번 오랜만에 전율을 느꼈습니다ㅎ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4. 22:39
Trequartista
자도 나중에 꼭 다시 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겨우살이 2020.07.04. 22:54
전 공중납치씬에서 입벌렸어요. 야경 빌딩씬 사이로 추격전 보여줄 땐 무슨 CNN 생중계인줄...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5. 09:34
겨우살이
저두 진짜ㅠㅜㅠ 입 벌린 순간들 많았어요 턱이 끝까지 내려가더군여.. 계속 ㅇㅁㅇ!!!! 이 표정으로 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x해왕성x 2020.07.04. 23:02
엔딩때 그렁그렁했어요 ㅜㅜㅜ 어차피 여기 다 덕후들만 모였겠지만... 울면 찐덕후처럼 보이겠다 싶어 꾹 참았던 ㅎㅎ...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5. 09:35
x해왕성x

ㅋㅋㅋㅋㅋㅋㅋ 저두 울 뻔한 순간들이 얼마나 많았는지 ㅜㅠㅠ 찐으로 우셔도 이해합니다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이팔청춘 2020.07.05. 00:00
다크나이트를!!!!! 아직도 못보셨는데!!!!! 첫 관람을!!!!! 용아맥 명당자리에서?!?!?!?!?!?!
완전 부럽습니다ㅠㅠ 다음주 라이즈까지 만족스러우시길!!!!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5. 09:36
이팔청춘
ㅋㅋㅋㅋㅋ 아 좋으면서도 이제 본눈이 된다는 사실이 슬프네요ㅠㅠㅠㅠ 처음본 이 느낌을 다시 경험하기 힘들다는 게..ㅠ
댓글
profile image
허니버터췹 2020.07.05. 00:33
저랑 같은 시간대에 보셨군요
진짜 너무 재밌었어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5. 09:36
허니버터췹
저두욤ㅎㅎㅎ 넘 잼났습니다 ㅠㅠㅜㅠㅠ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5. 09:39
leodip19
으헝헝ㅠㅠ 우셔도 이해가 가는 영화였습니다ㅠㅠ
댓글
profile image
계란찜2개 2020.07.05. 09:43
다크나이트 다크나이트.. 너무 유명한 명작인데 전 아직까지 안봤어요 그냥 배트맨은 안땡긴다고 해야하나
근데 익무 후기를 보니 궁금하더라구요 거기다가 이번 기회 아니면 언제 또 올지몰라서
취소표 기다리다가 이따가 점심12시에 중블 하나 건져서 보러갑니다
호아킨 피닉스의 조커는 정말 재밌게 봤는데 기대반 걱정반이네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5. 09:46
계란찜2개

후회하지 않을 선택이실 거에요^^ 저도 사실 이런 장르의 영화는 1년에 한두번 볼까말까할 정도로 제 취향 아닌 영화라 걱정을 많이했는데, 우려에 비해 넘 재밌게 봤습니다. 저도 호아킨 피닉스의 조커도 좋았지만, 캐릭터의 매력만 놓고 보면 히스 레저의 조커가 더 좋았습니다. 조커의 귀여움 터지는(?) 매력을 볼 수 있을거에요~~~

댓글
profile image
쏠라씨 2020.07.05. 09:54
저도 어제 봤는데 정말 감탄만 나왔습니다 ㅜㅜ 마지막엔 가슴도 찡해지고... 진정 마스터피스 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5. 10:04
쏠라씨
ㅠㅠㅠㅜ마지막엔 정말 박수가 절로 나오더라구여..
댓글
profile image
곰즈 2020.07.05. 10:47

후기보면서 공감되는게 많네요ㅋㅋ 저도 히어로물에 알러지(?)가 있는지 못보고 안보는데 어느날 우연히 티비에서 해주는거 채널 돌리다 보는데 그잠깐이 너무 재밌어서ㅋㅋㅋ계속 보게된..알고보니 그 유명한 다크나이트더군요ㅎ 중간부터 본건데도 이렇게 재밌다니..히어로물에 대한 편견을 깨준 영화이고 이후로도 없어서 유일하게 재밌게 본 영화로 남아있어요. 이번에 용아맥에서 영화관에선 처음으로 보는데 진짜 전율이ㅠㅠ 제가 본 회차는 크레딧 다 올라고 박수 여럿 나왔어요ㅎㅎ 행복한 관람이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5. 12:05
곰즈
오 ㅎㅎ 박수가 여럿 나왔다니 분위기 넘 좋았을 거 같아요 ㅋㅋ 저도 히어로물은 이로써 <데드풀>에 이어 <다크 나이트>가 베스트로 올랐습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즐기는자 2020.07.05. 10:56
다크나이트는 놀란 최고작입니다ㅋㅋㅋ
저는 근데 다크나이트 라이즈 진짜 재밌게 봤어요.. 다크나이트에 가려서 평가절하되는 영화라고 생각하는데ㅠㅠ 진짜 훌륭한 영화입니다. 라이즈도 분명 마음에 드실거에요.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5. 12:06
즐기는자
다크나이트는 액션씬이 많아서 지루할 틈 없이 봤는데, 라이즈는 서사가 길어서 지루할까봐 좀 걱정되기도 해요 ㅋㅋ 부디 재밌게 봤음 좋겠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KYND 2020.07.05. 11:31
제 명당은 F열인데 정말 아맥은 명당이 다 다르군요...저는 이미 봤는데도 약간 감격 충격이라 살짝 눈물 나왔어요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07.05. 12:07
KYND
ㅋㅋ F열도 용아맥 매니아가 좋아하는 자리래서 한 번 앉아보고는 싶은데, 앞 쪽이라는 느낌이 들까봐 차마 도전은 못 하고 있어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evol 2020.07.05. 13:30
저 울었네요ㅠㅠ 마스크 쓰고 있어서 얼마나 다행이었는지.
영웅이 아닌 구원자, 어둠의 기사. 그 대목에 주르르륵ㅠㅠ
댓글
friend93 2020.07.05. 20:47
12년 전까지만 해도 다정한 이웃과 같은 스파이더맨을 더 선호하고, 밤에 주로 활동하고 진지한(?) 배트맨에 대해서는 관심조차 크게 없었는데 그 관심에 불을 지핀 것이 바로 영화 <다크나이트>였습니다. 지금은 영화 <다크나이트>, 그 특유의 어두운 분위기를 무척이나 좋아합니다. ㅋㅋㅋㅋ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KBS라디오 생방송 중 '와장창'…곡괭이 난동 40대 체포 5 PS4™ 16분 전18:45 486
best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아버지랑 2회차 하고 왔습니다...! (약스포) 5 밍구리 35분 전18:26 238
best 곽도원 주연 [국제수사] 캐릭터 예고편 + 개봉일 확정 13 ipanema 1시간 전18:00 1128
best [엑스맨: 뉴 뮤턴트] 국내 극장 공개 유력 13 흔들리는꽃 1시간 전17:48 1637
best 덕질에 천억을 태운 비운의 명작 15 이돌이 1시간 전17:46 1852
best 게이클럽에서 공연했던 마크 월버그😯 28 닭한마리 1시간 전17:32 1808
best 살다살다 캐나다영화관에서 한국영화 상영점유율이 50%가 넘는경우는... 12 DAVIDJO 1시간 전17:16 2368
best 다만악 인남 레이 이름 뜻을 풀어보았습니다 37 여자친구 1시간 전17:12 1285
best 와 이거 뭐야! 충격받았던 한국영화들..;; (개취주의) 26 옵티머스프라임 2시간 전16:53 2315
best 마이너스손의 다만악 불량오티. 10 죠니갭 2시간 전16:50 1194
best 워터 릴리스 아트하우스 뱃지 실물 사진 공개 15 JAY19 2시간 전16:49 1229
best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2주년 특별상... 5 인사팀장 2시간 전16:15 956
best ‘다만악’ 박명훈 배우 인스타그램 근황 11 goforto23 3시간 전15:59 2161
best [마티아스와 막심] 아트나인 매거진 굿즈패키지 금일 오후 5시 오픈 예정 31 가을방학 3시간 전15:59 1443
best 그렘린 기즈모 잠옷도 나오는군요 2 hera7067 3시간 전15:29 598
best 이탈리아에서 휴가 보내는 엠마 왓슨 7 라쿠나 3시간 전15:07 2301
best 8월 12일 재개봉 되는 <인셉션>은 IMAX LASER 2D로도 상영됩니다. 38 마그누센 4시간 전14:31 3570
best [다만 악] 5회차 & 오티+포스터+아트카드 다 모았습니다! 48 None 4시간 전14:18 1841
best [설문]마이클 만 감독 최고의 영화는? 15 퓨리 4시간 전14:14 778
best TV볼 때 2.39:1비 크롭만큼이나 거슬리는 것 18 FilmWhatElse 5시간 전13:50 1602
best 조도로프스키 “ 듄 영화화는 불가능한 일..그래도 영화는 볼것” 7 goforto23 5시간 전13:34 1894
best [다만악] (스포×) 역대급 시간순삭 GV시사 2 오블리비아테 5시간 전13:10 572
best 장예모 감독 신작 [현애지상] 캐릭터 포스터 5 이스케이프FZ 5시간 전13:04 1012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63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29321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77 다크맨 18.06.19.15:52 368008
777187
image
다크맨 1분 전19:00 19
777186
image
e260 1분 전19:00 13
777185
image
물은셀프 1분 전19:00 15
777184
image
바바 2분 전18:59 10
777183
image
DPS 4분 전18:57 231
777182
image
장만월사장님 4분 전18:57 103
777181
image
세티 4분 전18:57 24
777180
image
솔라시네마 4분 전18:57 106
777179
image
호두집사 5분 전18:56 107
777178
image
필름매니아 5분 전18:56 71
777177
image
사라보 6분 전18:55 78
777176
image
cusie 8분 전18:53 193
777175
image
GROOT 8분 전18:53 81
777174
image
헌터 12분 전18:49 95
777173
image
PS4™ 16분 전18:45 486
777172
image
아맥레 17분 전18:44 223
777171
image
샤프펜슬 17분 전18:44 439
777170
image
이스케이프FZ 18분 전18:43 290
777169
image
모베쌍 19분 전18:42 186
777168
image
hdj0201 20분 전18:41 457
777167
image
sirscott 24분 전18:37 193
777166
image
닭한마리 26분 전18:35 351
777165
image
스톰루이스 30분 전18:31 302
777164
image
nerner 32분 전18:29 561
777163
image
goforto23 34분 전18:27 484
777162
image
golgo 34분 전18:27 263
777161
image
dolbymax 34분 전18:27 200
777160
image
무비런 34분 전18:27 600
777159
image
destroyer 34분 전18:27 484
777158
image
남극의신사 35분 전18:26 143
777157
image
밍구리 35분 전18:26 238
777156
image
머핀이땡긴다 38분 전18:23 279
777155
image
lobster 40분 전18:21 278
777154
image
셔니슬로우 46분 전18:15 146
777153
image
크리스피크림도넛 46분 전18:15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