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완전강추 대마신 (1966) 일본 특촬물 최고 중 하나

unnamed.jpg

p3404_d_v8_aa.jpg

 

일본 특촬물 괴물들 중 가장 인상적인 것이 대마신이었다. 어찌 보면 가장 무서운 괴물이라고 볼 수도 있는데, 그 이유는 성질이 무지 더럽기 때문이다. 

나랑 별 상관 없는 숨어있는 개미까지 꼭 뒤쫓아가 밟아죽여야 하는 그런 깡패를 생각하면 된다. 뒤끝도 엄청 길다. 

그렇다면 대마신을 슬슬 피해다녀야 정상인데, 영화 속 악당들은 대마신을 아주 약올리다가 비참한 죽음을 맞는다. 되로 주고 말로 받는다.

 

어느 성 성주인 하나부사 가문은 무사 오다테의 반란으로 몰살을 당하고, 어린 남매 타다후미와 코지사만 살아남는다.

그들은, 성을 완전히 장악해 새 성주가 된 오다테를 피해 두메산골로 간다. 이렇게 생긴 대마신이 있다고 해서 불길한 곳으로 두려움 받는 곳이다.

 

 

792e1781-s.jpg

images.jpg

bebf5f1990.jpg

 

"어서 힘을 길러 아버지의 원수를 갚아야지" 이런 생각 별로 없다. 타다후미와 코지사 남매는 순둥이들이다. 사냥 열심히 해서 

배부르게 먹고 행복하게 산다. 코지사가 영화 속에서는 순진하고 착한 대자연의 여자로 자라야 하는데, 여배우가 어째 좀 컨셉에 안 맞는 것 같다.

육감적인 입술에 마릴린 먼로 분위기가 좀 감도는 그런 여배우다. 확 튀는 미모다.  

 

0020432370794e1e9937335a87408ccf_tplv-crop-center_844_472.jpg

 

그냥 이 남매를 내버려두었으면 아무일 없이 그냥 끝났을 것을, 오다테는 전 성주의 자식들을 죽여 뿌리를 뽑으려 한다. 

오빠 타다후미는 붙잡혀가고, 절망한 동생 코지사는 매달릴 곳이 대마신밖에 없다. 아무리 애원해도 상남자 대마신은 꼼짝도 않는다. 

코지사가 자기 몸을 대신 바치겠다고 자살하려 하자 그제서야 움직인다. 아래 사진은 위에서 아래로 보는 것이 아니라, 아래에서 위로 보아야 한다.

저렇게 얼굴을 한번 쓰윽 훑으면 순둥이 얼굴이 성질 더러운 얼굴로 바뀐다. 

 

1333966672-3364986366.jpg

 

 

오다테, 너는 이제 죽었다. 아무리 길이 바빠도 멈추어서서, 지나가는 개미 한 마리 꼭 밟아죽이고 가야 속이 시원한

대마신 성미를 건드렸으니.

대마신은 인간의 힘으로는 막을 수 없는 force of nature 처럼 다 박살내고 무너뜨리고 죽이고 지옥도를 만든다.  

 

787757934_orig.jpg

b030c839c26531ccf56e683fca601596.png.jpg

daimajin-1966-de-kimiyoshi-yasuda.jpg

 

저 전망대에 있던 사람들, 대마신이 자기들을 그냥 지나가리라 생각마라. 성질 더러운 대마신은 너희들을 꼭 죽이고 가야 속이 시원하다. 

 

DOl7fPOW0AEWV65.jpg

DOl7fPSWAAAkAV_.jpg

 

 

뭣 좀 해보려던 오다테는, 대마신에 의해 십자가에 매달려 죽는다. 말뚝으로 심장을 꿰뚫어서 십자가에 매달아 버린다. 

오다테는 민중들의 구심점인 대마신을 파괴하려고, 이마에 스크래치만 냈을 뿐인데, 

심장에 말뚝이 박혀 죽다니, 되로 주고 말로 받은 격이다. 

 

42.jpg

 

대마신은 원수를 갚은 후에도 분이 안 풀려 다 때려부수고 죽이려다가, 코지사의 눈물겨운 호소에 마음을 돌리고

다시 산으로 돌아간다. 

 

이 영화, 단순한 특촬물이 아니라, 시대극의 대가 야스다 키미요시 감독이 만든 것이다.

영화적 완성도가 아주 높다. 괴물이 주인공이고, 나머지 장면은 그냥 때워넣는 그런 영화와는 차원이 다르다. 

일본 카이주영화의 대표작들 중 하나로 들어갈 만하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655 미묘하네
image
공기프로젝트 4시간 전11:36
46654 완전강추
image
공기프로젝트 11시간 전04:49
46653 맘에들어
image
베란다 19시간 전20:34
46652 맘에들어
image
랑게르한스 23시간 전16:53
46651 미묘하네
image
공기프로젝트 23시간 전16:43
46650 맘에들어
image
공기프로젝트 23시간 전16:39
46649 맘에들어
image
영원 1일 전13:40
46648 맘에들어
image
국화 1일 전10:36
46647 맘에들어
image
리얼리스트 1일 전21:31
46646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2일 전15:40
46645 맘에들어
image
마싸 2일 전03:17
46644 완전강추
image
donnie 2일 전21:48
46643 그럭저럭
image
입찢어진남자 2일 전19:26
46642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3일 전13:35
46641 완전강추
image
공기프로젝트 3일 전13:25
46640 맘에들어
image
래담벼락 3일 전00:59
46639 미묘하네
image
의견 3일 전19:58
46638 그럭저럭
image
공기프로젝트 4일 전09:35
46637 돈아까워
image
꿀떡이좋아 4일 전00:15
46636 맘에들어
image
타누키 4일 전22:28
46635 완전강추
image
래담벼락 4일 전22:16
46634 맘에들어
image
공기프로젝트 4일 전19:03
46633 완전강추
image
래담벼락 5일 전01:03
46632 미묘하네
image
Arsenal 5일 전22:52
46631 완전강추
image
캐리l 6일 전11:26
46630 그럭저럭
image
베니 6일 전08:50
46629 그럭저럭
image
래담벼락 6일 전00:56
46628 맘에들어
image
얼음나무 6일 전22:05
46627 맘에들어
image
캐리l 20.11.23.11:59
46626 맘에들어
image
에펠 20.11.23.01:41
46625 그럭저럭
image
인생은아름다워 20.11.22.22:25
46624 맘에들어
image
공기프로젝트 20.11.22.21:37
46623 그럭저럭
image
소원 20.11.22.18:02
46622 그럭저럭
image
인생은아름다워 20.11.22.14:52
46621 맘에들어
image
입찢어진남자 20.11.22.1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