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완전강추 러브레터 (1995)

 

다운로드.jpg

 

 

눈의 결정은 기하학적 좌우대칭이다. 이 영화 러브레터도 그렇다. 나는 러브레터가 그토록 오래 인기를 누리는 것이 단단한 구성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히로코와 이츠키라는 두 명의 여자 - 나카야마 미호가 연기했는데, 이것은 분명히 하나의 인격의 두 측면이다. 데칼코마니같은 거다. 

그리고 히로코는 미래로 나아가고 이츠키는 과거로 나아간다. 히로코는 애인 이츠키를 잊으려 하고, 이츠키는 이츠키를 찾아나선다.

좌우대칭인 듯 정확하게 대응이 된다.  

치밀하게 계산된 듯 구성이 아주 단단하다. 감성적인 장면이나 에피소드들이 많아서, 영화의 구성이 단단하지 않았다면, 영화가 그냥 허물어졌을 것 같다.

 

도서관에서 소년 이츠키가 읽던 책은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자기의 경험, 의식, 무의식, 생각, 감정 등의 실타래같은 뭉치 속에서 

자아를 찾아나서는 내용을 지닌 소설이다. 이 영화 러브레터의 영감의 원천이 이 소설이다. 이 영화 속에서 이츠키가 하는 일이 이것이다. 하지만 

이츠키는 자기가 원해서 그것을 하는 것이 아니다. 히로코가 원해서 자기 기억을 탐색하는 것이다. 히로코는 자기가 원하기는 하지만, 이것은 이츠키의 기억이지

자기 기억이 아니다. 그래서 자기가 직접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 나서지는 못하고 이츠키에게 이것을 부탁한다. 어떤 의미에서

이츠키도 히로코도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나서는 데 수동적인 존재들이다. 하지만 소년 이츠키에 대한 기억에 가까이 다가감에 따라,

이츠키도 히로코도 모두 능동적인 존재가 된다. 이츠키는 능동적으로 소년 이츠키를 찾아나서고, 히로코도 능동적으로 소년 이츠키를 받아들이고 그와

작별한다. 이렇게 함으로써 이츠키나 히로코나 소년 이츠키를 품을 수 있게 된다. 

 

이것을 상징하는 것이 바로 히로코가 오 겡끼 데스까 하고 눈 덮인 겨울산에 부르짖는 것이다. 히로코는 크게 소리를 지른다. 그 말은, 멀리서 들으라는 거다.

히로코는 멀리 있는 히로키를 받아들임으로써 그를 찾아낸다. 이츠키는 동시에 오 겡끼 데스까 하고 속삭인다. 이 말은, 들으려면 가까이 오라는 것이다.

이츠키는 과거의 소년 이츠키를 찾아냄으로써 그를 품는다. 그리고 소년 이츠키는 그의 앞에 나타난다. 여고생들이 가져온 책 인출기록에 그려진 소녀 이츠키의 초상화가 그것이다. 그러니까 영화 마지막은 소년 이츠키가 이츠키를 찾아오는 데서 끝나는 것이다. 

 

나는 러브레터가 수학공식같은 영화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계산만으로 영화가 이루어졌다면 감동이 없을 것이다. 진짜 예술가라면 여기서 더 나아가야 한다. 

그런면에서 이와이 슌지는 성공했다. 눈 덮인 깨끗한 겨울의 이미지, 과거의 아련한 추억, 순수하고 더럽혀지지 않은 시절의 사랑, 행복한 일상 등을

그려냈다. 사실은 엄청나게 단단한 구성 때문에 이런 요소들이 생명을 얻어 살아난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런 이유로, 나는 이 영화 러브레터를 생각할 때면, 좌우대칭으로 정확하게 디자인되어 있는 눈의 결정을 떠올린다. 차갑고, 투명하고, 정교하고,

태양이 떠오르면 녹아 사라져 버릴 아련한 것 말이다. 

 

P.S. 영화 처음 히로코가 눈 덮인 벌판에서 마을로 내려가는 장면이 명장면이라고 하는데, 이만희 감독의 귀로에서 문정숙이 

마을로 내려가는 아주 비슷한 장면이 있다. 이만희 감독의 귀로도 러브레터만큼 훌륭한 작품이니 많이 관람되고 이야기되어졌으면 좋겠다.  

 

 

 

 

 

 

 

 

 

 

 

 

 

 

 

 

 

 

 

 

 

 

 

 

 

추천인 2

  • 진스
    진스
  • 동진옹달샘
    동진옹달샘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

profile image
1등 진스 2020.10.20. 03:05
그때....진짜...대단한 영화였습니다...
댓글
BillEvans 작성자 2020.10.20. 07:11
진스
참 아련하죠. 주기적으로 보게 되는 매력을 가진 영화 같습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507 그럭저럭
image
크레인 1시간 전13:52
46506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5시간 전10:38
46505 그럭저럭
image
BillEvans 6시간 전09:35
46504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20시간 전19:45
46503 맘에들어
image
김프프 23시간 전16:06
46502 그럭저럭
image
donnie 1일 전13:33
46501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1일 전09:48
46500 완전강추
image
영화취미 1일 전00:40
46499 맘에들어
image
래담벼락 1일 전23:37
46498 그럭저럭
image
BillEvans 1일 전16:07
46497 맘에들어
image
달콤한선우 2일 전11:45
46496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2일 전11:08
46495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2일 전06:56
46494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2일 전03:09
46493 맘에들어
image
1104 2일 전00:49
46492 맘에들어
image
파아란 2일 전22:29
46491 맘에들어
image
레미제라드 2일 전22:26
46490 그럭저럭
image
Arsenal 2일 전21:32
46489 그럭저럭
image
금택 2일 전21:27
46488 그럭저럭
image
donnie 2일 전21:10
46487 그럭저럭
image
달콤한선우 2일 전17:08
46486 그럭저럭
image
사과트리 3일 전13:41
46485 미묘하네
image
braeroco 3일 전12:44
46484 맘에들어
image
파아란 3일 전12:07
46483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3일 전12:02
46482 그럭저럭
image
의견 3일 전09:27
46481 맘에들어
image
Coming 3일 전00:02
46480 맘에들어
image
얼죽아 3일 전15:53
46479 완전강추
image
나스타샤 4일 전10:57
46478 미묘하네
image
BillEvans 4일 전10:12
46477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4일 전07:53
46476 맘에들어
image
얼죽아 4일 전02:04
46475 맘에들어
image
이레 4일 전00:03
46474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4일 전19:45
46473 완전강추
image
달려라부메랑 4일 전1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