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돈아까워 the sentinel (1977) 우리집에 악령이 산다

 

 

 

 

 

 

 

7e974ffef2a716251b7ed72f7185bfbc.jpg5d11f6b8b2f4685a4dd01c25d5491729.jpg 

 

잘 나가는 패션모델 앨리슨이 뉴옥의 중심가 아파트에 방을 얻는다. 그런데 그 아파트에 살게 되면서 그녀는 두통을 얻게 된다. 몸이 점차 나빠지고 자신이 자살 시도했던 그 기억이 자꾸 돌아온다. 로키에서 트레이너 미키로 유명한 버지스 베레디스가 떠벌이 이웃으로 나온다. 그는 자꾸 앨리슨의 삶에 끼어들려 한다. 이런 이유 저런 이유를 만들어내며. 사람 좋은 것처럼 위장하지만 뭔가 신경질적인 사람이고 불순한 의도가 있는 것 같다. 견디다 못한 앨리슨은, 이 아파트를 소개해 준 부동산 브로커를 찾아가 자기 고민을 상담한다. 부동산 브로커는 그 넓은 아파트에 눈먼 신부와 앨리슨 둘 이외에 다른 입주민은 없다고 이야기한다. 그렇다면 그 떠벌이 이웃은 누구인가? 

 

감독이 마이클 위너다. 마이클 위너가 감독한 영화라면, 이 영화를 본다고 해도 내 시간이 낭비되지 않을 것임을 알 수 있다. 

 

앨리슨은 자신이 이 아파트에 온 것이 우연이 아니라 어떤 의도가 있었음을 알게 된다.

 

걸작이라고는 할 수 없는 호러영화이다. 하지만 클래식 취급을 받는다. 완성도 면에서 나무랄 데 없으나 아이디어도 작고 스케일이나 메세지도 작다. 

작은 영화를 완성도 있게 만든 것이다. 

 

 

the-sentinel-brooklyn-heights.jpgthe_sentinel_1977.jpgsentinel-2.jpgc9fa3814956e8ed4d2870161c4dd42b4.jpgarticle00_1064x.jpga9f1734a-de28-4cf2-aabf-9eaa62394640-The-Sentinel.jpg 

하지만 이 영화에서 심각하게 내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이 있다. 그것은 바로, 지옥에서 온 악마를 표현하기 위해 실제 기형아들을 등장시킨 것이다. 그것도 무더기로.

맞다. 이 장면을 보면서 정말 역겹고 소름끼쳤다. 하지만 그것은 그들이 지옥에서 온 악마이기 때문이 아니다. 그들의 혐오스런 모습을 보면서 같은 인간에 

대해 가져서는 안될 혐오를 가진 것이다. 아무리 영화 제작이 중요하다고 해도, 이것은 아니라고 본다. 인간의 존엄성을 그깟 호러영화 때문에 조롱거리로 만들 수 있겠는가? 이 영화 주연배우도 마이클 위너 감독의 인성에 대해 비난했고, 마이클 위너 감독 때문에 배우 커리어를 거의 포기할 뻔했다고 고백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294 그럭저럭
image
희열 3시간 전21:02
46293 맘에들어
image
희열 3시간 전20:59
46292 그럭저럭
image
잔동산 6시간 전17:34
46291 돈아까워
image
BillEvans 11시간 전12:40
46290 맘에들어
image
달콤한선우 1일 전21:35
46289 맘에들어
image
제잌독 1일 전21:31
46288 미묘하네
image
판자 1일 전17:30
46287 맘에들어
image
쇼쇼 1일 전17:22
46286 돈아까워
image
판자 1일 전16:12
46285 그럭저럭
image
판자 1일 전16:05
46284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1일 전10:26
46283 완전강추
image
래담벼락 1일 전01:11
46282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2일 전22:50
46281 맘에들어
image
제잌독 2일 전21:33
46280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2일 전12:33
46279 맘에들어
image
jw3726 2일 전02:30
46278 맘에들어
image
래담벼락 3일 전23:52
46277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3일 전23:20
46276 완전강추
image
박군93 3일 전23:12
46275 미묘하네
image
박군93 3일 전23:07
46274 맘에들어
image
박군93 3일 전23:02
46273 맘에들어
image
영원 3일 전22:32
46272 맘에들어
image
짱제니 3일 전21:44
46271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3일 전10:57
46270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3일 전10:15
46269 그럭저럭
image
BillEvans 4일 전20:58
46268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4일 전20:35
46267 그럭저럭
image
리얼리스트 4일 전19:48
46266 미묘하네
image
온새미로 4일 전17:48
46265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4일 전13:52
46264 돈아까워
image
의견 4일 전12:00
46263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4일 전09:55
46262 미묘하네
image
BillEvans 4일 전02:12
46261 미묘하네
image
제잌독 4일 전00:54
46260 미묘하네
image
아사빛 5일 전2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