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완전강추 Black sabbath (1963) 유령들이 들끓는 밤 (혐오 주의)

MV5BMWVhY2ZkMWQtNzkzMi00OWU0LWE5ZTAtZGQ2OTI2NDgwMWJlXkEyXkFqcGdeQXVyNzc5MjA3OA@@._V1_.jpg

 

 

너무나 무서워서 제작자가 이대로 개봉해도 괜찮은 건가 하고 걱정했다는 전설의 영화다. 당시 유행대로 에피소드 세개를 하나로 묶었다. 마리오 바바 역작이다.

그의 스타일리쉬하고 화려한 영상미와 공포스런 분위기 창출이 극에 달했다. 1963년 영화인데도 보고있으면 엄청 무섭다. 이 엄청 무섭기 위해 잔인할 필요도 없다.

 

 

bavafeature-blacksabbath.webp.jpgimages (2).jpg

 

각 에피소드 별로 시간이 짧은 것도 도움이 되었던 것 같다. 구성이니 긴장의 배분이나 같은 것 생각할 필요 없이 

아주 강렬하게 공포를 쏘아올리면 되었으니까. 

 

4225a.jpgimages (3).jpg

blacksabbath-italian.jpga9546b8f5f3876b7fb7ef11f87ae36ba.jpg

 

첫번째 에피소드는 모파상의 단편소설에서 따왔다고 하는데, 로시라는 대책 없이 사는 여자가 전화 한통을 받고 공포에 떠는 이야기다. 

마치 연극처럼 전화 한통 로시 이것만 가지고 긴장과 공포를 창출해내는 것인데 엄청난 난이도다. 공간도 몇 평짜리 방이 다다. 시간도 오후부터 밤까지?

로시가 자기를 죽이겠다고 협박하는 수수께끼 전화를 받고 공포에 떠는데, 짚이는 데가 너무 많다. 도대체 어떻게 살았길래.

로시는 자기가 술술 불어서 감옥에 보내버린 전 남자친구가 자기에게 복수하러 올 거라고 생각한다. 여기에 반전에 반전이 겹치고, 

레즈비아니즘이 등장하고 누드가 등장하고 그러면서 영화가 복잡하고 풍성해진다. 여배우가 상당한 미인이다. 마리오 바바가 "나도 이런 거 할 줄 안단 말이야"하고 말하는 것 같다. 이탈리아 슬래셔무비 지알로의 창시자가 바로 마리오 바바다.

 

두번째 에피소드가 가장 길고 무섭다. 보리스 카를로프가 주연을 맡은 우르달락이다. 동유럽 흡혈귀 이야기인데, 마리오 바바 영화답게 중세 유럽이 무대다. 

 

bava_blacksabbath.jpgblack_sabbath_screengrab.jpg

 

여행하던 젊은 귀족 블라디미르는 풀숲에서 머리가 잘린 시체가 널부러져있는 것을 보고 소름끼쳐한다. 더 가니까 어느 농장이 나온다. 

그집 식구들은 잠도 자지 않고 초조하게 누군가 기다리고 있었다. 우르달락이라는 흡혈귀를 처치하러 간 가부장 고르카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 주변을 공포에 떨게하던 흡혈귀 우르달락을 가부장 고르카나 나서서 해치우지 않는다면 누가 한단 말인가? 고르카는 집을 나서며 자기가 우르달락에 전염될 수 있으니까 자기가 돌아와서 낌새가 이상하면 죽여달라고 한다. 

블라디미르도 그 집에 묵으면서 우르달락의 목을 들고 고르카가 돌아오는 것을 본다. 그런데 고르카의 행동이 이상하다. 우르달락에 전염된 것이 확실하다. 

images.jpg

k1.jpg

 

이 에피소드는 굉장히 암울하다. 고르카가 우르달락이 된 것을 알면서도 속수무책으로 하나 하나 우르달락이 되어가는 가족들의 비극이 찬찬히 그려진다. 사실 비극적일 필요도 없었다. 고르카의 말을 따라서 우르달락이 된 고르카를 죽여버렸으면 되니까. 그것을 못하고 속수무책으로 우르달락이 되어가는 가족들이 답답하다고나 할까 폐쇄적이고 무지하다고나 할까 그렇다. 그런데 이것이 주제다. 이 에피소드는 원래 고골리의 소설에 바탕을 둔 것이고 고골리는 러시아 가부장제를 비판하기 위해 이 글을 썼다고 한다. 

 

12139_5.jpgBlack-Sabbath-1-e1498677380521.png.jpgblacksabbath5big.jpg

 

 

블라디미르는 그 집 스덴카라는 처녀와 사랑에 빠져있는데, 아무리 블라디미르가 이야기해도 그집 사람들은 무기력하게 우르달락이 되어가길 기다릴 뿐이다. 어쩌면 이 영화의 진정한 공포는 이 폐쇄적이고 어리석고 무기력한 가부장제도일 지 모른다. 

f637bc5049eb1b44c0174756dd130f3b.jpg

 

스덴카 역을 맡은 배우 수지 앤더슨은 상당히 풍성한 셀링 포인트가 있어서 배우나 감독이나 수시로 써먹는다. 

 

720full-black-sabbath-screenshot.jpg 

 

세번째 에피소드는 고양이들과 함께 살던 흑마술에 취미로 심취했던 백작부인이 혼자 죽은 뒤 시체를 염하러 갔던 가난한 여인 헬렌이 겪는 공포이다. 

bf657db8baa6ecf7b20edc2596616dea6315a066_hq.gifblacksabbath06.jpgff810cbd5dbb1d9fec3f949feb00ef8c.gif

 

 

내 생각에 이 영화의 진정한 공포는 가난과 고독이다. 오죽 가난했으면 남들이 다 싫어하는 시체를 염하는 일을 하며 혼자 살겠는가? 헬렌이 죄를 저지른 것은 맞지만 그녀가 살고 있는 그 지옥을 생각하면 이해가 안가는 것도 아니다. 

 

마리오 바바의 걸작이자 누구에게나 한번 감상을 권할 수 있는 호러영화다. 마리오 바바가 유럽 정신문화에 얼마나 깊은 이해를 가지고 있는지 잘 드러난다. 마리오 바바 특유의 사치스럽고 호화롭고 색채감 넘치는 스타일이 아주 잘 살아있다. 그의 영화 속 환상적이고 공포가 스물스물 스며드는 그 분위기는 한번 빠지면 헤어나기 어렵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

profile image
1등 시끄럽다 2020.09.12. 13:23
잘 읽었습니다.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댓글
BillEvans 작성자 2020.09.12. 13:53
시끄럽다
보시면 후회하지 않으실 겁니다. 마리오 바바 영화 전체를 다 감상해보시는 것도 추천합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305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8시간 전22:36
46304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8시간 전22:19
46303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18시간 전12:16
46302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21시간 전09:48
46301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1일 전02:13
46300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1일 전19:53
46299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1일 전17:33
46298 그럭저럭
image
판자 1일 전14:22
46297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1일 전10:21
46296 맘에들어
image
의견 1일 전08:59
46295 그럭저럭
image
의견 2일 전00:31
46294 그럭저럭
image
희열 2일 전21:02
46293 맘에들어
image
희열 2일 전20:59
46292 그럭저럭
image
잔동산 2일 전17:34
46291 돈아까워
image
BillEvans 2일 전12:40
46290 맘에들어
image
달콤한선우 3일 전21:35
46289 맘에들어
image
제잌독 3일 전21:31
46288 미묘하네
image
판자 3일 전17:30
46287 맘에들어
image
쇼쇼 3일 전17:22
46286 돈아까워
image
판자 3일 전16:12
46285 그럭저럭
image
판자 3일 전16:05
46284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3일 전10:26
46283 완전강추
image
래담벼락 4일 전01:11
46282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4일 전22:50
46281 맘에들어
image
제잌독 4일 전21:33
46280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4일 전12:33
46279 맘에들어
image
jw3726 5일 전02:30
46278 맘에들어
image
래담벼락 5일 전23:52
46277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5일 전23:20
46276 완전강추
image
박군93 5일 전23:12
46275 미묘하네
image
박군93 5일 전23:07
46274 맘에들어
image
박군93 5일 전23:02
46273 맘에들어
image
영원 5일 전22:32
46272 맘에들어
image
짱제니 5일 전21:44
46271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5일 전10: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