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완전강추 깊은 밤 갑자기 (1981)

unnamed.jpgPS18090900505.jpg

 

위 포스터에 전설이 된 한국호러영화의 시작이라고 적혀있는데, 이것은 별로 맞는 말이 못된다. 한국호러영화의 시작은 

길게 올라가보면 장화 홍련, 그리고 현대호러영화만 따져도 이용문 감독의 살인마다.

이 영화가 명작인가? 고영남 감독이나 김영애, 이기선 등이 모두 우수한 프로페셔널들이기는 했지만 거장이나 대가까지는 글쎄......

 

대량생산을 하다가 보면 백만 분의 일 확률로 그 어느 명장도 흉내낼 수 없는 명품이 나온다고 한다. 깊은 밤 갑자기는, 우리나라 영화가 방화라는 이름으로 

비하되고 저예산 에로영화들만 범람하던 시절, 그 중 나온 명품이다. 아무리 봐도 수공예품은 아니고 대량생산된 공산품이다. 

 

이 영화를 만들면서 감독이나 배우들이나 "자, 우리 정신 차리고 걸작 한번 만들어봅시다" 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들은 이 영화에서 늘 하던 대로

프로페셔널하게 작업을 했을 것이다. 여기서 특히 혼신의 힘을 다한 연기같은 것을 보여준 것도 아니다. 명연이라고까지 할만한 것이 보이지 않는다. 약간 타성적으로 연기하는 측면도 보인다. 

 

이 영화가 특별해보이는 이유는, 다른 비슷한 영화들은 다 죽고 이 영화만 살아남았을 뿐이리라. 그래서 이 영화가 뭔가 도달한 것처럼 보이는 것 같다. 하지만 이 영화의 강렬한 혼란스러움, 공포, 비극을 향해 질주하는 비장함, 파멸같은 것은 당시 시대정신이 아니었을까?

이 영화의 공포와 공포의 외인구단의 비장함은 같은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 영화에 등장하는 여주인공 김영애의 질투, 불안감, 자신 없음, 파멸은 무엇일까?

겉보기에는 김영애가 마음 약한 의지 박약 정도로 생각될 지 모른다. 하지만 실제로는 정반대라는 생각이 든다. 의지 박약이 아니라 의지 과잉이다. 

김영애의 불안 및 폭주 파멸이나 공포의 외인구단에서 오혜성의 엄지에 대한 폭주 파멸이나 성격이 비슷한 것 같다. 절대 다다를 수 없는 목표, 절대 부술 수 없는 벽을 향해, 그것이 부술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전속력으로 질주하여 머리가 바스라지는 것이 시대정신이었다. 우묵배미의 사랑도 다른 예다. 

바람둥이 박중훈은 비참하게 사는 최명길을 장난으로 유혹한다. 그런데 최명길은 그냥 벽을 향해 전속력으로 질주해나간다. 그리고 머리가 바스라진다. 

우묵배미의 사랑은 이런 1980년대 시대정신을 담은 영화들 중 걸작이다. 

 

하지만 이 영화의 비장함, 감정 과잉은 안정적 균형감을 저해함으로써 영화적 완성도를 줄이는 것 같다. 영화 전체가 가파른 비탈길 위에 놓인 것 같다. 

이 영화가 공포영화였기 때문에 그런 불안정감이 좋게 작용한 것 아닐까? 공포영화가 아닌 다른 영화였다면 그런 불안정감 때문에라도 이 영화는 수작 이상의 위치를 차지하기 어렵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물론 이 영화 가진 엄청난 힘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이것이 시대로부터 왔기에 그 힘은 더 영화사적 가치가 있을 듯하다.

 

P.S. 이 영화는 약간 그로테스크하면서도 신경질적으로 불안정한 색채의 활용이 생명이다. 이 색채가 선명하게 살아나야 이 영화를 보았다고 할 수 있다.

그런 점에서 리매스터링을 통해 색채를 살려낸 것이 이 영화의 높은 평가에 한몫했다는 생각이 든다.

 

P.S. 무당이 등장하는 영화 전성기는 1970년대 아니었을까? 1980년대 만들어진 괜찮은 무속영화가 있었나? 왜 뜬금없이 무당이 이 영화에 등장할까? 어쩌면 무당이라는 것이 이제 친숙하지 않은 존재가 되었기 때문에 낯선 공포의 대상으로 활용이 되었던 것이 아닐까?

 

P.S. 이 영화가 정말 한국호러영화의 시작일까? 나는 시작이 아니라 1980년대 호러영화의 끝으로 보인다.

 

P.S. 1970년대는 신파조와 눈물을 소비했고, 1980년대는 비장함, 파멸적인 열정, 파국을 소비했다면, 오늘날 영화는 무엇을 소비했다고 후대에 남을까? 그것이 궁금하다.   

 

 

 

 

  

 

  

 

   

   

 

 

추천인 1

  • 우유과자
    우유과자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480 미묘하네
image
BillEvans 8분 전10:12
46479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2시간 전07:53
46478 맘에들어
image
얼죽아 8시간 전02:04
46477 맘에들어
image
이레 10시간 전00:03
46476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14시간 전19:45
46475 완전강추
image
달려라부메랑 18시간 전16:16
46474 맘에들어
image
입찢어진남자 1일 전10:10
46473 맘에들어
image
입찢어진남자 1일 전10:09
46472 맘에들어
image
박군93 1일 전00:00
46471 그럭저럭
image
이쁘니여우 1일 전16:59
46470 맘에들어
image
입찢어진남자 1일 전14:46
46469 맘에들어
image
달려라부메랑 2일 전02:45
46468 맘에들어
image
1104 2일 전00:10
46467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2일 전13:13
46466 맘에들어
image
레미제라드 2일 전11:52
46465 그럭저럭
image
레미제라드 2일 전11:43
46464 맘에들어
image
리얼리스트 3일 전09:48
46463 맘에들어
image
리얼리스트 3일 전09:42
46462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3일 전08:33
46461 맘에들어
image
래담벼락 3일 전00:37
46460 완전강추
image
박군93 3일 전00:10
46459 맘에들어
image
박군93 3일 전00:06
46458 미묘하네
image
박군93 3일 전00:03
46457 맘에들어
image
Coming 3일 전22:44
46456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3일 전12:40
46455 맘에들어
image
래담벼락 4일 전00:52
46454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4일 전20:26
46453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4일 전18:44
46452 맘에들어
image
Story 5일 전02:42
46451 맘에들어
image
영화를만나다 5일 전00:08
46450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5일 전23:39
46449 완전강추
image
내일슈퍼 5일 전12:19
46448 돈아까워
image
의견 5일 전10:55
46447 맘에들어
image
Story 6일 전04:18
46446 완전강추
image
래담벼락 6일 전2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