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맘에들어 <트랜짓>을 보고(강스포주의)

 

<트랜짓>은 크리스티안 펫졸드가 연출하고 <인 디 아일>의 주인공인 프란츠 로고스키가 주연한 작품입니다.

 

주인공 게오르그는 파리로 독일군이 점령이 시작되자 항구도시인 마르세유로 도망을 가게 됩니다. 탈출하는 동안 작가 '바이델'가 동행을 했는데 그가 죽고 남긴 가방에 원고와 아내와 주고 받은 편지를 보게 됩니다. 남편의 부고 소식과 원고를 건너주려 바이델의 집을 향하고 그곳에서 바이델의 아들과 우정을 나누게 되고 또한 묘령의 여인 '마리'를 만나게 되면서 그의 멕시코로의 탈출 계획은 조금씩 금이 가게 됩니다.

 

영화를 보고 있는데 몇 해전에 본 기억이 나서 검색해보고 겨우 알아냈습니다. 2년 전에 영상자료원에서 진행했던 기획전에서 <통행증>이라는 제목으로 상영을 했었는데 그 때 봤었던 작품이었습니다. 지겨운 작품을 두 번 보는 것은 너무 힘든 일이지만 <트랜짓>과 같은 작품은 두 번 볼만한 가치가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야기 자체가 판타지적인 측면이 있음과 동시에 현시대를 잘 표현한 작품이라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독일군의 점령과 수많은 난민들의 설정은 나치시대와 현재 유럽의 최대 난제인 난민 문제를 적절히 결합시켰습니다.

 

또한 시종일관 영화 속에서 묻는 질문이 이 영화의 주제가 아닌가 하는데요.

'떠나는 사람이 먼저 잊을까요? 남겨진 사람이 먼저 잊을까요?'라는 질문이 여러 번 반복 됩니다. 과연 나치 시대의 희생자들과 현재 난민들을 언제까지 기억할 수 있을지 혹은 연인 관계에 있어도 이런 질문은 가능할 것 같은데 과연 이 질문의 답은 각자가 다르게 기억될 것 같습니다.

추천인 1

  • 세상의모든계절
    세상의모든계절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

profile image
1등 세상의모든계절 2020.07.03. 18:29

이번 개봉 영화관 상영으로 적어도 한 번은 꼭 더 보려 합니다.

즐감시켜주더군요..

영화적으로.. ^^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5997 맘에들어
image
브래드수트 8시간 전16:07
45996 그럭저럭
image
인생은아름다워 10시간 전13:55
45995 그럭저럭
image
베란다 1일 전22:45
45994 맘에들어
image
영화를읽다 1일 전21:31
45993 그럭저럭
image
바람소리 1일 전21:27
45992 완전강추
image
리얼리스트 1일 전19:54
45991 맘에들어
image
안녕하셋 1일 전17:13
45990 맘에들어
image
까르르마녀 1일 전15:46
45989 맘에들어
image
브래드수트 1일 전13:52
45988 완전강추
image
차민 1일 전02:11
45987 완전강추
image
영원 1일 전01:14
45986 맘에들어
image
범블러 1일 전00:45
45985 맘에들어
image
메로메로 2일 전23:06
45984 그럭저럭
image
아사빛 2일 전22:52
45983 완전강추
image
발없는말 2일 전20:19
45982 돈아까워
image
반지하의제왕 2일 전17:57
45981 맘에들어
image
샤하랑 2일 전12:48
45980 완전강추
image
dodoapple 2일 전12:28
45979 맘에들어
image
제잌독 2일 전00:50
45978 미묘하네
image
반지하의제왕 3일 전23:24
45977 맘에들어
image
익마 3일 전22:19
45976 돈아까워
image
반지하의제왕 3일 전18:08
45975 맘에들어
image
익마 3일 전16:54
45974 맘에들어
image
비밀이지만 3일 전15:49
45973 그럭저럭
image
카페인중독 3일 전12:49
45972 완전강추
image
데헤아 3일 전09:54
45971 완전강추
image
보조개공주 3일 전02:54
45970 완전강추
image
래담벼락 3일 전02:21
45969 맘에들어
image
박군93 4일 전23:52
45968 그럭저럭
image
haveitbe 4일 전22:05
45967 완전강추
image
빨간당근 4일 전15:19
45966 맘에들어
image
포커페이스 4일 전12:45
45965 완전강추
image
브래드수트 4일 전12:07
45964 그럭저럭
image
박군93 4일 전01:32
45963 미묘하네
image
제잌독 5일 전2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