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맘에들어 [조금씩, 천천히 안녕] 비혼주의자는 문득 겁이 났습니다.

common-6.jpgcommon-7.jpgcommon-8.jpgPSX_20200520_134953-1-1.jpg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훈훈한 영화였습니다.

다케우치 유코와 아오이 유우는 언제나와 같이 모자람 없는 첫째 둘째딸을 연기합니다. 어머니 마츠바라 치에코님은 한결같은 현모양처였고 가장 중요한 아버지 야마자키 츠토무님은 늙어가는 과정을 현실적으로 표현해내어 주셨습니다.다. 과거 쿠보즈카 요스케와 나온 '고' 에서의 모습을 꽤 좋아했었는데 어느새 온연한 할아버님이 되셨더라고요. 당연한 일이지만 괜시리 마음이 허해졌습니다.

 

이 와중에 비혼주의자인 사람은 과연, 어떻게 늙어갈지 상상해보았습니다.

(비혼주의자라고 해서 다 같은 모양일 리 없죠, 어디까지나 제 경우) 연고없이 늙어가는 일이 녹록할 리 없고 이는 얼마쯤 각오한 바입니다. 

다만 나의 늙음을 애정을 갖고 기꺼이 감내해줄 누군가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마음의 모양을 무시하고서 섣불리 가정을 꾸리고 싶진 않습니다.

 

이 영화를 비롯한 소위 가족영화 드라마들이 은근하게 혹은 대놓고 설득하려 하는 방향이 그것인 줄 알고 꽤 약해지기도 하지만 결국 원래 섰던 자리로 돌아와 서곤 합니다.

 

남보다 못한 가족도 천지로 널렸고 설령 그만큼이 아니라고 해도 더는 이 시대가 무조건적인 서포트를 당연시하지 않기도 합니다.

 

그렇게, 답을 내지 못한 채로 좌우간 되도록 벌고 되도록 건강해야겠다는 뻔한 생각을 해봅니다. 부지런함과 영리함을 그저 흉내내며 하루하루 어떻게든 무난하게 이어가보려 오늘도 노력할 따름입니다.

 

하파타카차 하파타카차
11 Lv. 11178/12960P

여행에는 길동무, 세상살이엔 인정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

1등 입찢어진남자 2020.05.22. 07:27
서로 아껴주고 한없이 착하기만한 가족이라면 가족을 구성원하는것도 함께 늙어가는것도 좋겠죠.
아닌 경우도 워낙 많아서..............^^
댓글
profile image
하파타카차 작성자 2020.05.22. 08:02
입찢어진남자
음.. 우선 제가 먼저 과연 그런 상대가 되어줄 수 있을지 숙고해 볼 때 자신이 없기도 하거든요. 이기적인가봅니다; ㅎ 뭐 사람 앞날 어찌될지 아무도 모르는 법이니 가능성을 아예 닫아두지는 않고 살아가고 있답니다 :-)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324 그럭저럭
image
입찢어진남자 1시간 전14:30
46323 미묘하네
image
입찢어진남자 1시간 전14:29
46322 그럭저럭
image
입찢어진남자 1시간 전14:28
46321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3시간 전12:35
46320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5시간 전10:27
46319 그럭저럭
image
판자 14시간 전00:56
46318 미묘하네
image
판자 15시간 전00:45
46317 그럭저럭
image
판자 15시간 전00:42
46316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16시간 전23:48
46315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16시간 전23:35
46314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1일 전14:26
46313 그럭저럭
image
판자 1일 전11:41
46312 미묘하네
image
판자 1일 전11:34
46311 돈아까워
image
판자 1일 전11:30
46310 그럭저럭
image
판자 1일 전11:28
46309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1일 전10:36
46308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1일 전09:47
46307 맘에들어
image
의견 1일 전09:18
46306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1일 전07:57
46305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1일 전22:36
46304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22:19
46303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2일 전12:16
46302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2일 전09:48
46301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2일 전02:13
46300 완전강추
image
BillEvans 2일 전19:53
46299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2일 전17:33
46298 그럭저럭
image
판자 3일 전14:22
46297 맘에들어
image
BillEvans 3일 전10:21
46296 맘에들어
image
의견 3일 전08:59
46295 그럭저럭
image
의견 3일 전00:31
46294 그럭저럭
image
희열 3일 전21:02
46293 맘에들어
image
희열 3일 전20:59
46292 그럭저럭
image
잔동산 3일 전17:34
46291 돈아까워
image
BillEvans 4일 전12:40
46290 맘에들어
image
달콤한선우 4일 전2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