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맘에들어 아이리시맨 - 마지막 20분, 여생의 끝자락에서 (스포)

영화의 포인트 3가지는,

1. 미국 근현대사 속에서의 노조 및 마피아 이야기
2. 거대한 주축 사이에서의 아일랜드 출신의 행보
3. 삶과 시간에 대한 새로운 접근 

 

여타 다른 누아르 장르의 영화와는 다르다.


조직에 가담하고, 가족을 배신하고, 형제애를 다루는 등 어둡고 고독한 남성미를 짙게 자극하는 드라마틱한 연출보다는, 보다 더 세밀하고 담백하게 그려낸다.

 

영화는 실존인물을 다루는 만큼 극 안에 20세기 중후반부의 미국의 사회와 역사가 깊게 뿌리내려있다. 극의 진행이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번갈아가며 진행되며 미국의 역사를 훑어가기 때문에, 미국 역사에 대해 세세하게 알고 있지 않다면 극의 속도를 맞춰 따라가기가 벅찰 수 도 있다. 특히 초~중반부는 수많은 등장인물들이 대거 포진해있고, 크고 작은 사건사고들을 압축해서 담아놓았기 때문에 몇 번 돌려가면서 정보를 맞출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영화가 끝나고 나서 들은 생각으로는 - 결국 마지막 20분을 위한 세밀한 빌드업이라는 것. 

 

3시간에 걸쳐 프랭크 시런과 그 주변인들의 이야기를 아주 세밀하고 가까이에서 잡아내면서 진행하다가, 마지막 15분 동안 흐르는 프랭크의 모습은 -누아르 장르임에도- '삶'과 '시간'에 대하여 생각해보게 되는 색다른 접근방식을 선보인다.

 

마피아, 노조, 페인트공, 기자, 경찰, 민간인. 그 누가 됐든 시간이 흐르면 결국 사람은 잊혀진다는 점. (프랭크를 돌보던 간호사가 지미 호파가 누군지 모르는 것처럼 말이다.) 미국 전역을 주무르던 마피아 혹은 사회적으로 높은 위치에 있던 인물들의 말년을 너무 솔직하게, 현실적으로 그려놓아 오히려 무서울 정도다. 말년의 러셀과 프랭크를 보면 알 수 있듯이 말이다.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본 영화의 포인트는 극의 후반부 15~20분이지만, 그 전 3시간이 단순히 부품으로 쓰였다는 것은 아니다. 앞서 말했듯 미국의 근현대사를 자세히 모르는 까닭에 생기는 몇 가지 궁금증을 제외하면 장장 3시간 반이라는 러닝타임 중에 뺄 만한 씬(Scene)이 단 한 컷도 떠오르지 않는다. 소품, 배경, 대사, 카메라 워크 등 무엇 하나 허투루 쓰이는 것 없이 제 역할을 한다. 마치 작고 세밀한 톱니바퀴 수 만개가 한 번에 돌아 엄청난 추진력과 장대한 스케일을 선보이며, 그를 훌륭하게 조율하는 마틴 스콜세시 감독의 역량을 조금이나마 엿볼 수 있는 기회를 가졌음에 감사한다.



출처: https://avid-reviewer.tistory.com/125 [Avid-Reviewer's Cultural Complex]

추천인 1

  • 꼬리별
    꼬리별

놀도르 놀도르
8 Lv. 6055/7290P

Avid Film lover

Avid Reviewer

Avid Collector

 

http://avid-reviewer.tistory.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027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14시간 전20:37
46026 완전강추
image
달려라부메랑 17시간 전17:38
46025 완전강추
image
크림슨20 1일 전06:23
46024 완전강추
image
크림슨20 1일 전06:21
46023 그럭저럭
image
B바라기 1일 전23:17
46022 그럭저럭
image
아사빛 1일 전22:47
46021 맘에들어
image
소넷89 1일 전16:40
46020 그럭저럭
image
달콤한선우 1일 전11:58
46019 맘에들어
image
인생은아름다워 2일 전09:37
46018 그럭저럭
image
니코라니 2일 전01:00
46017 미묘하네
image
베란다 2일 전00:26
46016 맘에들어
image
쇼쇼 2일 전23:42
46015 맘에들어
image
haveitbe 2일 전23:37
46014 맘에들어
image
도키킹 2일 전18:53
46013 돈아까워
image
박군93 2일 전16:24
46012 그럭저럭
image
아사빛 2일 전15:38
46011 미묘하네
image
정토끼 2일 전14:11
46010 맘에들어
image
넥세서리 3일 전20:05
46009 맘에들어
image
입찢어진남자 3일 전16:13
46008 맘에들어
image
소원 3일 전15:56
46007 맘에들어
image
스콜세지 3일 전15:34
46006 맘에들어
image
듀크카붐 3일 전15:08
46005 돈아까워
image
박군93 3일 전14:58
46004 맘에들어
image
꿀떡이좋아 3일 전12:23
46003 미묘하네
image
Jun0880 3일 전11:42
46002 맘에들어
image
박군93 4일 전05:39
46001 완전강추
image
래담벼락 4일 전00:05
46000 맘에들어
image
Coming 4일 전23:47
45999 미묘하네
image
이오타 4일 전21:38
45998 맘에들어
image
멩고 4일 전21:11
45997 맘에들어
image
까르르마녀 4일 전18:51
45996 맘에들어
image
빨간당근 4일 전15:01
45995 그럭저럭
image
입찢어진남자 4일 전11:35
45994 그럭저럭
image
입찢어진남자 5일 전11:34
45993 돈아까워
image
입찢어진남자 5일 전1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