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미묘하네 좀비랜드: 더블 탭-대환장 헬파티

사실 전작이 국내에서 개봉하지 못했기 때문에, 이 작품이 올해 안에 나올까 하는 염려도 있었지만, 그래도 꽤나 일찍 국내에 들어왔네요. 전작이 한국에서 개봉하지 못한 대신 2차시장에서 꽤나 쏠쏠한 수입을 거뒀었고, 저 역시 집에서 보고 꽤나 인상깊게 봤던 기억이 나네요. 다만, 속편을 논하기엔, 이 시리즈가 가진 자원이 제한적이었던 터라, 속편을 발표했을 땐, 걱정되는 부분도 있었습니다. 전작이 유명했던 건 이 작품이 훌륭한 것도 있었지만, <<좀비랜드>> 전까진 대중들에게 알려진 좀비영화들이 대부분 어둡고 암울한 작품들이 다수였던 시기적인 요인도 분명히 존재했었죠. 그렇기에 <<웜 바디스>>나 <<카메라를 멈추면 안돼!>>같은 다양한 장르의 좀비 영화들이 나오고 있는 이 시점에서 이 영화는 과연 다른 좀비영화들과 차별화되고, 시리즈로써 확장하는 데 성공했을까요?

이 영화는 전작에서 이어지는 구조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전작과의 연결성이 그리 크지는 않았습니다. 그렇기에 전작을 꼭 관람하고 보실 필요는 없으실 것 같네요. 초반부터 화끈한 살육전(?)으로 시작되는 영화는 캐릭터들의 구강액션과 좀비들을 때려잡는 블러드액션이 교차적으로 진행이 됩니다. 하나의 거대한 플롯이 아닌 여러 개 플롯들을 엮어낸 작품인지라 스토리가 꽤나 정신산만하지만, 그것이 크게 단점으로 다가오지는 않았습니다. 거시적인 흐름 상의 시퀀스는 있지만 그것이 크게 중요한 위치에 있지 않음을 후반부에 가서 보이죠. 이런 단순한 구조는 이 영화의 가볍고 정신산만한 분위기와 합쳐져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액션들을 극대화시켰죠. 액션 자체가 뛰어나다기 보다는, 그 액션을 꾸며내는 구강액션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여러모로 전작의 강점들은 고스란히 가져왔더군요.

지금이야 다들 세계적인 배우가 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주인공 4인방은 10년이라는 긴 세월이 무색하게 전혀 이질감이 없는 모습을 보여주더군요. 각각의 캐릭터들의 순간적인 유머와 개그가 이 영화의 핵심적인 재미인데, 그런 재미를 주는 데에 있어선 이 4인방의 활약이 가장 컸다고 볼 수 있습니다. 세계적인 대 배우들의 정신나간(?) 연기를 보고 있자니, 그저 순간적인 재미라고 할지라도, 그것이 꽤나 매력있게 다가오더군요. 우디 해럴슨(탤러해시 역)은 여전히 반전매력으로 가득하고, 엠마 스톤(위치타 역)은 여전히 차가우면서도 사랑스럽습니다. 거기에 새로 등장한 신규 캐릭터들 역시, 이 4인방이 만들어낸 정신나간(?) 분위기를 한층 극대화시키는 바람에, B급 감성의 코미디 영화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충분히 만족하실 수 있을 것 같네요.

다만, 전작의 레퍼토리가 꽤나 심하게 반복된다는 게 단점이라면 단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10년 전에야 이런 시도가 굉장히 신선하게 다가왔지만, 10년전에 통했던 방법을 지금도 보고있자니 괜한 기시감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뭔가, 이전 작들의 레퍼토리만을 답습한 거라고 할까요. 그만큼 전작의 그림자에서 벗어나려는 시도를 하지는 않았습니다. 유머 역시, 어느 순간엔 같은 레퍼토리로 반복이 되고 있었고요. 그런 점에서 이 시리즈 역시, <<나홀로 집에>>나 <<행오버>> 시리즈와 같은 노선을 탄 것으로 보입니다. 총평을 내리자면, 전작이 가지고 있던 강점들을 그대로 가져와서 지금도 흥미로운 볼거리를 제공하지만, 10년이나 지난 레퍼토리를 영화 내내 반복함으로 말미암아 그 재미가 덜한 아쉬운 코미디 프렌차이즈 속편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 반가우면서도 아쉬웠던 속편이네요. 그래도 다음 편이 나온다면, 아마 챙겨 볼 것 같습니다. ㅎㅎ

추천인 2

  • 박군93
    박군93
  • 소넷89
    소넷89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

profile image
1등 소넷89 2019.11.13. 20:37
반가우면서도 아쉬운 속편이요 22
댓글
profile image
2등 박군93 2019.11.14. 07:37
전작을 안 봐서 나름 신선(?)할지 모르겠네요. 살짝 기대됩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4369 완전강추
image
입찢어진남자 6시간 전16:45
44368 완전강추
image
입찢어진남자 6시간 전16:44
44367 맘에들어
image
입찢어진남자 6시간 전16:43
44366 완전강추
image
루날 7시간 전16:06
44365 완전강추
image
인생은아름다워 7시간 전15:39
44364 맘에들어
image
판자 8시간 전15:05
44363 그럭저럭
image
판자 8시간 전14:57
44362 완전강추
image
박군93 19시간 전03:30
44361 맘에들어
image
junesep 20시간 전02:28
44360 완전강추
image
꼬리별 1일 전15:31
44359 완전강추
image
Likeit 1일 전15:13
44358 맘에들어
image
Likeit 1일 전15:02
44357 그럭저럭
image
Likeit 1일 전14:42
44356 맘에들어
image
까르르마녀 1일 전13:31
44355 그럭저럭
image
빨간당근 1일 전10:41
44354 미묘하네
image
래담벼락 1일 전01:56
44353 완전강추
image
DELIGHT 1일 전00:25
44352 완전강추
image
무비톡톡 2일 전20:14
44351 완전강추
image
효다 2일 전15:56
44350 완전강추
image
발없는말 2일 전12:25
44349 맘에들어
image
쏬쏬 2일 전01:19
44348 완전강추
image
리얼리스트 2일 전00:13
44347 그럭저럭
image
승원이 3일 전22:26
44346 완전강추
image
무비톡톡 3일 전22:08
44345 완전강추
image
soulless 3일 전20:37
44344 맘에들어
image
Coming 3일 전19:30
44343 완전강추
image
Likeit 3일 전12:17
44342 맘에들어
image
희열 3일 전09:31
44341 그럭저럭
image
희열 3일 전09:30
44340 맘에들어
image
희열 3일 전09:26
44339 미묘하네
image
피프 3일 전07:19
44338 맘에들어
image
junesep 3일 전03:01
44337 맘에들어
image
모베쌍 3일 전02:07
44336 그럭저럭
image
래담벼락 3일 전00:04
44335 완전강추
image
소넷89 3일 전2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