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그럭저럭 [82년생 김지영] 후기

 소설은 한참 핫할 때 봤었습니다. 문체가 너무 가볍고, 저와 너무 다른 주인공의 생각이나 감정이 크게 와닿지 않아서 재밌게 보진 않았습니다. 물론 공감하면서 재밌게 읽은 분들이 많으니 베스트셀러가 되었겠지요. 제가 자라온 환경도 김지영과 비슷했을테지만, 제가 무딘 탓도 있고, 평소 제 주장이 강한 제 성격때문에도 더 주인공의 감정이 이해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책을 읽으면서 제일 많이 생각했던 것이 ‘내가 차별받는다고 느끼면 그냥 그 자리에서 얘기하면 되는거지 왜 속으로만 생각하지?’ 이거였거든요. 사실 제가 쭉 근무한 회사는 여자직원비율이 95%인 곳이라 역시나 차별을 느껴본 적어서 더더욱 공감을 못했을 수도 있고요.

책을 다 읽은지 얼마 안되었을 때, 저희 회사에 (지금은 퇴사했지만) 새로운 직원이 왔는데, 얘기를 들어보니 이전에 근무한 회사는 전혀 다른 분야였고, 연봉도 훨씬 높았는데, 많이 낮춰서 저희 회사를 왔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어떻게 전혀 다른 직종인 우리 회사를 오게되었냐고 물어보니, 이전 회사는 남자직원 비율이 95%인 곳이었고, 본인은 팀에서 유일한 여자였지만 동료들이랑도 잘 지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어느 날 본인 자리 책상 밑에 몰래카메라가 설치된 걸 알았고, 그게 가장 친하게 지냈던 과장이 그런 짓을 했다는 걸 알게 되어서 너무 충격을 받아 결국 바로 퇴사했다고 합니다. 그 트라우마로 한 동안 집밖에도 못나갔었다고 하네요... 그 후로 그녀는 여자직원이 많은 쪽 직종을 찾다가 저희 회사를 알게되어서 연봉 다 깎고 온거라고 합니다. 그 얘길 듣는데, 소설의 내용이 오버랩되면서 너무 분노가 느껴지고 짜증이 났습니다.

책을 읽고나서 공감가는 문장을 메모해 둔적이 있는데, 그게 김지영의 사무실 몰카파동 후에 그녀가 느낀 아래 문장이었습니다.

‘가해자들이 작은 것 하나라도 잃을까 전전긍긍하는 동안 피해자들은 모든 것을 잃을 각오를 해야했다.’

왜 그녀만 퇴사를 해야했을까.. 왜 연봉을 깎으면서까지 회사를 이직했어야 했을까..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습니다.

영화 역시 공감가는 내용이 있긴하지만, 전체적으로는 좀 답답하고 오글거리고 그렇더라고요.. 그냥 배우분들 연기 보는 재미로 봤습니다.

원래 결혼은 관심도 없고, 안하려고 했는데, 영화를 보고 그 마음이 더 굳어지긴 했습니다. 시댁에 갔을때, 아기를 낳은 후 그런 마음이 들바에는 구지 결혼할 필요가 없는 것 같아요. 사실 전 100% 그런 생각이 들 사람이라서..ㅎㅎ  혼자서도 충분히 재밌게 살고 있고, 앞으로도 ‘혼자서’ 하고 싶은게 많으니, 그런 것들이나 하나씩 하면서 살려고요..ㅎㅎ

C0883F26-AF75-4D94-8F2E-B6E09F646C6A.jpeg

추천인 1

  •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무난하게 무난하게
21 Lv. 41873/43560P

한국영화 좋아해요

애니메이션 좋아해요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6

profile image
1등 타입무비 2019.11.12. 12:22
저는 아직 책, 영화 모두 안봐서...
보통 본인의 이야기나 어머니가 생각나서 눈물 난다고 하더라구요. 특히 제사 지내는 집은 더더욱 그렇겠죠.?
댓글
profile image
무난하게 작성자 2019.11.12. 12:35
타입무비
대부분 사람들이 그래서 공감하는 것 같아요. 잔잔한 드라마같은 내용이니 한 번 보셔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댓글
2등 06룽고 2019.11.12. 21:45
시댁을 가기 때문에 그런 생각이 드는게 아니고 거기서 듣게 된 한마디 말과 하는 행동이 쌓여왔던 감정을 우울증과 함께 폭발한 갈등으로 봐집니다.
일부를 일반화로 과장했다고 주장하던데 영화를 보는 시작점 때문에 차이가 좀 있다고 생각됩니다.
여러모로 다양한 관점에서 생각하게 하는 영화였던거 같네요.
댓글
profile image
무난하게 작성자 2019.11.12. 22:36
06룽고
그렇죠,, 후기들만봐도 다양한 시각으로 여러 의견이 나올 수 있는 영화같아요. 어떤 부분은 싱글인 제가 공감 못하는 지점도 물론 있을거고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리얼리스트 2019.11.14. 21:57
모두가공감할 수 있게 만들려고 노력한 영화라서좋았어요. 이 영화보고 결혼 안하신다는 분이 많아진다고 하는 것 같아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무난하게 작성자 2019.11.16. 00:55
리얼리스트
맞아요 어느 한쪽에 편향된 얘기로 흘러가지 않아서 보기에 편했어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4369 완전강추
image
입찢어진남자 6시간 전16:45
44368 완전강추
image
입찢어진남자 6시간 전16:44
44367 맘에들어
image
입찢어진남자 6시간 전16:43
44366 완전강추
image
루날 6시간 전16:06
44365 완전강추
image
인생은아름다워 7시간 전15:39
44364 맘에들어
image
판자 7시간 전15:05
44363 그럭저럭
image
판자 8시간 전14:57
44362 완전강추
image
박군93 19시간 전03:30
44361 맘에들어
image
junesep 20시간 전02:28
44360 완전강추
image
꼬리별 1일 전15:31
44359 완전강추
image
Likeit 1일 전15:13
44358 맘에들어
image
Likeit 1일 전15:02
44357 그럭저럭
image
Likeit 1일 전14:42
44356 맘에들어
image
까르르마녀 1일 전13:31
44355 그럭저럭
image
빨간당근 1일 전10:41
44354 미묘하네
image
래담벼락 1일 전01:56
44353 완전강추
image
DELIGHT 1일 전00:25
44352 완전강추
image
무비톡톡 2일 전20:14
44351 완전강추
image
효다 2일 전15:56
44350 완전강추
image
발없는말 2일 전12:25
44349 맘에들어
image
쏬쏬 2일 전01:19
44348 완전강추
image
리얼리스트 2일 전00:13
44347 그럭저럭
image
승원이 3일 전22:26
44346 완전강추
image
무비톡톡 3일 전22:08
44345 완전강추
image
soulless 3일 전20:37
44344 맘에들어
image
Coming 3일 전19:30
44343 완전강추
image
Likeit 3일 전12:17
44342 맘에들어
image
희열 3일 전09:31
44341 그럭저럭
image
희열 3일 전09:30
44340 맘에들어
image
희열 3일 전09:26
44339 미묘하네
image
피프 3일 전07:19
44338 맘에들어
image
junesep 3일 전03:01
44337 맘에들어
image
모베쌍 3일 전02:07
44336 그럭저럭
image
래담벼락 3일 전00:04
44335 완전강추
image
소넷89 3일 전2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