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4
  • 쓰기
  • 검색

가재가 노래하는 곳 (2022) 몇 년에 한번 나올까 한 영화.

BillEvans
1970 6 14

이 영화는 정말 대단하다. 

노스 캐롤라이라 습지가 무대인데, 썩은 물이 고여있고 나무와 숲이 울창해서 오지 중의 오지라고 한다. 아마존 밀림이 

미국 내륙에 들어와 앉아있는 느낌이다.  

여기는 빚을 갚지 못해 숨어든 사람이나 범죄자들이 모여 있는 곳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여기는 그냥 늪이 아니다. 살아 숨쉬는 벌레, 새, 식물들로 가득한 곳이다."하는 주인공의 독백으로 시작한다. 

이 영화가 대단한 점은, 마치 진짜 이 습지에 사는 사람처럼, 아주 생생하게 습지를 그리고 있다. 관객들이 습지를 감각하고 보고 감탄하고

그 아름다움에 젖어들 수 있도록 말이다. 습지를 엄청나게 잘 이해하고 사랑하는 사람이 만든 영화다. 머릿속으로 생각해서는

이런 영화가 안 나온다. 황동규시인이 시는 발바닥으로 쓰는 것이다 하고 이야기했을 때 이런 뜻을 의도했으리라.

알고 보니, 원작자가 아프리카 오지에 가서 동료와 함께 둘이서 수십년을 연구에 바친 동물학자라고 한다. 그러니 이런 영화가 자주 만들어질 리 없다. 누군가의 평생의 경험이 (그것도 지성과 감성이 탁월한 누군가다) 녹아들어 있는 영화이니 그럴 수밖에. 

이런 영화는 관람하면 무조건 감동을 준다. 

 

감독은 비록 오지에서 수십년 살면서 습지를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은 아니지만, 감동적인 원작에 대한 애정과 존경은 분명히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이렇게 조심스럽게 원작의 이미지와 감정들을 묘사해나가다니. 습지에 나도는 썩은 식물의 향긋한 냄새, 출렁거리는 물, 진흙 위에 기어다니는 조개와 달팽이들, 물 위로 불쑥 숫은 나뭇가지 위에 앉아 눈을 껌뻑거리는 물새들을 아주 세밀하고 아름답게 묘사한다. 

여기서 살아가는 야생에 가까운 주인공은 이런 습지의 생물들처럼 아름답게 거기 존재한다. 하지만 아주 오랫동안 존재하는 습지의 아름다움에 비해 주인공은 그저 스쳐지나가는 존재다. 하지만 죽은 다음에도 주인공은 이 습지의 한부분으로 존재할 것이다. 반딧불이 되어 희미한 빛을 비추며 찰랑거리는 수면 위를 날아다닐 지라도 말이다. 우리는 주인공같은 삶을 살 수는 없지만, 이 영화를 보면서 그녀의 삶을 함께 경험할 수 있다. 이 영화는 자연의 아름다움이 그대로 소녀 내면의 아름다움으로 이어지는 그 관계를 기적적으로 잘 묘사하고 있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묘사하는 영화의 그 세밀한 서정성은 바로 소녀 내면의 아름다움에 대해 묘사하고 있는 것이기도 하다. 이 영화는 인간에 대한 영화이기도 하다.

스토리에 대해 이야기하지는 않겠지만, 

사실 이것이 이 영화의 주제가 아닐까? 

 

 

하지만 이 영화에는 그저 아름다운 습지에 대한 공감 이외의 심오한 요소들이 있다. 생각해 보자. 아름다운 자연에서 그 자연의 일부분으로 존재하는 순수한 소녀에게 외부사회의 불순한 동기와 욕정이 흘러들어온다. 이 소녀는 어떻게 반응해야 좋을까? 이 영화는 이 소녀의 선택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그녀의 용기에 대한 영화이기도 하고. 자연에 대한 묘사와 이야기 못지 않게, 이 영화는 이 소녀의 선택이 그녀의 일생을 어떻게 바꾸어나가는가 하는 데 대한 영화이기도 하다. 

그리고 아름다운 사랑이야기이기도 하다. 원작자가 소녀적인 감성이 있는지 좀 순정만화풍으로 그려졌기는 하지만, 소녀는 자신 못지 않게 습지와 자연을 사랑하고 그 일부가 되는 남자를 만나 사랑한다.  

 

분위기를 말하자면 황순원의 소나기를 노스캐롤라이나의 습지에 옮겨놓은 듯한 이야기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miniRUA

  • 이상건
  • 카란
    카란
  • 피프
    피프

  • 샌드맨33
  • golgo
    golgo

댓글 14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BillEvans 작성자
golgo
환경묘사도 좋지만, 그 환경의 일부분으로 존재하는 인간 내면의 아름다움에 대한 이야기라고 하는 것이 더 적당할 듯합니다. 이 영화는 인간에 대한 이야기라고 하는 편이 더 맞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마치 원작자처럼요. 이 영화는 바로 이점을 잘 살리고 있습니다. 자연의 아름다움이 소녀 내면의 아름다움으로 이어지는 그 관계를 영화가 잘 살리고 있다는 점이 이 영화의 굉장히 탁월한 점입니다.
09:39
22.11.16.
profile image 2등
습지를 빌려 이야기한 영화 전체적인 라인는 저도 좋았어요.
다만 사랑이란 이야기만 놓고보면 꽤 통속적인 이야기인건 어쩔 수 없는듯. ㅎ
10:19
22.11.16.
BillEvans 작성자
피프
그 부분은 두리뭉실하게 좀 넘어가는 감이 있죠. 러브스토리는 어떻게 스토리를 짜야할 지 잘 모르는 듯 하더군요.
17:31
22.11.16.
3등
생태학자 출신 작가의 모든 사물 현상에 대한 생동감을 의인화해서 표현하는 화법이 이작품에 백미죠
10:21
22.11.16.
BillEvans 작성자
샌드맨33
맞습니다. 작가가 자연과 인간을 바라보는 특이한 시각이 있습니다. 평범한 영화를 생각하면서 보았다가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17:32
22.11.16.
profile image
소설보면 묘사가 굉장하더라고요
영화도 잘 그려냈다고 하니 더 보고 싶네요(상영시간이 많지 않아서 아쉬워요ㅠ)
10:53
22.11.16.
BillEvans 작성자
카란
아무래도 소설의 어법과 영화의 어법은 다르니 영화도 보시는 것이 어떨까요?
17:33
22.11.16.
BillEvans 작성자
이상건
스포일러를 피하려고 두리뭉실하게 쓰다 보니 이 영화의 매력을 잘 전달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보고나면 아주 감동과 여운이 짙은 작품입니다.
17:34
22.11.16.
profile image
와 정말 멋진 후기네요. 솔직히 크게 관심없던 영화인데 상영관 찾아봐야겠어요.
11:32
22.11.17.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콜 제인' 익무 단독관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31 익무노예 익무노예 4일 전18:38 6209
HOT <ONLY CGV> 2월8일 앤트맨,앤트맨과 와스프 재개봉하네요 1 rose3730 1시간 전21:08 1815
HOT [타이타닉] 문짝 실험 통해 제임스 카메론이 내린 최종 결론 3 kimyoung12 1시간 전21:00 955
HOT '소울메이트' 김다미 "리메이크? 한국적인 정서 담으려... 1 시작 시작 1시간 전20:51 451
HOT 송지효, 가죽 재킷 입고 ‘매트릭스’ 완벽 소환…견자단, 연속 헛발질 (런... 3 시작 시작 1시간 전20:36 895
HOT 앤트맨 신작 보기 전 예습 복습 (디즈니+) 4 kimyoung12 2시간 전20:21 523
HOT 벌써 치열해 보이는 올해 백상 TV부문 4 KJ마리아 3시간 전19:18 850
HOT <스즈메의 문단속> '스즈메, 너의 모험을 응원해' 영상... 3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19:05 457
HOT '앤트맨' 스콧 랭 자서전 광고 영상 6 golgo golgo 4시간 전18:26 800
HOT 용산 경품현황 [2/3 PM 4:30] 2 나는미 4시간 전18:26 652
HOT 매출액 기준 역대 일본 영화 국내 흥행 TOP 10 4 Rec 4시간 전18:12 871
HOT "슬램덩크가 한국에서 왜 인기지?" 일본 매체 칼럼 11 golgo golgo 4시간 전17:52 3453
HOT [오펜하이머] 5월 칸 영화제 프리미어 첫 공개 예정 4 kimyoung12 5시간 전17:31 1308
HOT 일본 팬들이 뽑은 [아바타: 물의 길] 좋아하는 커플 13 카란 카란 6시간 전16:22 1704
HOT 칸 심사위원대상 [클로즈] 국내 포스터 공개 2 시작 시작 6시간 전16:18 1460
HOT [앤트맨과 와스프 : 퀀텀매니아] 첫 클립 3 kimyoung12 6시간 전16:10 1375
HOT [교섭] 첫 로튼 평가 (한글번역) 3 kimyoung12 6시간 전16:01 1705
HOT 타이타닉 배경화면 만들었어요 9 무뚝뚝한감자칩 7시간 전15:27 1199
HOT 박성웅 주연 [웅남이] 티저 포스터 공개 3 시작 시작 7시간 전15:12 1454
1067569
image
hera7067 hera7067 9분 전22:24 84
1067568
image
hera7067 hera7067 10분 전22:23 62
1067567
image
NeoSun NeoSun 19분 전22:14 145
1067566
image
카란 카란 20분 전22:13 228
1067565
normal
안장혀이 안장혀이 24분 전22:09 180
1067564
image
e260 e260 41분 전21:52 193
1067563
image
e260 e260 42분 전21:51 236
1067562
image
hera7067 hera7067 43분 전21:50 70
1067561
normal
미누아노 54분 전21:39 128
1067560
image
hera7067 hera7067 55분 전21:38 62
1067559
image
NeoSun NeoSun 57분 전21:36 211
1067558
image
hera7067 hera7067 1시간 전21:17 148
1067557
image
rose3730 1시간 전21:08 1815
1067556
image
kimyoung12 1시간 전21:00 955
1067555
normal
시작 시작 1시간 전20:51 451
1067554
normal
시작 시작 1시간 전20:48 373
1067553
image
e260 e260 1시간 전20:39 196
1067552
image
e260 e260 1시간 전20:38 214
1067551
image
GrayHEAD 1시간 전20:38 283
1067550
image
시작 시작 1시간 전20:37 222
1067549
image
시작 시작 1시간 전20:36 895
1067548
image
kimyoung12 2시간 전20:21 523
1067547
image
golgo golgo 2시간 전20:13 264
1067546
image
KJ마리아 3시간 전19:18 850
1067545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19:10 213
1067544
normal
영찔이 영찔이 3시간 전19:06 588
1067543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시간 전19:05 457
1067542
image
내일슈퍼 3시간 전19:03 881
1067541
image
YDN YDN 4시간 전18:32 568
1067540
image
golgo golgo 4시간 전18:26 800
1067539
image
나는미 4시간 전18:26 652
1067538
image
kimyoung12 4시간 전18:25 349
1067537
image
kimyoung12 4시간 전18:15 858
1067536
image
Rec 4시간 전18:12 871
1067535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17:52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