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3
  • 쓰기
  • 검색

왜 지금 ‘뱅크시’인가? 지금 이 영화가 필요한 이유

golgo golgo
1366 4 3

보도자료입니다.

 

img_banksy_01.png.jpg

 

 

소더비 경매 작품 파쇄 사건으로 국내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잘 알려진 익명의 아티스트 ‘뱅크시’의 작품세계를 추적하는 영화 <뱅크시>는 현재 우리 사회에 만연한 상업주의에 경종을 울린다. 영화의 예고편은 ‘풍선과 소녀’가 소더비 경매에서 낙찰되는 순간 파쇄 되는 장면에서부터 시작한다. 이는 모든 것이 금전적인 기준에 따라 그 가치가 평가되는 것에 지친, 작품의 작가 ‘뱅크시’의 의도에 의해 일어난 사건이었다. 경매장에서 높은 금액에 거래되는 작품만이 진정한 예술이고 길거리에서 싼 값에 파는 그림은 진정한 예술이라 할 수 없는 걸까? 많은 관람자의 무의식에 자리 잡은 예술에 대한 편견에 영화 <뱅크시>는 질문을 던진다.

예술의 상업주의는 권위주의와도 맞닿아있다. 뱅크시는 영국의 대영박물관, 파리의 루브르 박물관 등 권위 있는 박물관과 미술관에 자신의 작품을 무단으로 설치하며 그 권위에 도전한다. 작품의 관람자들은 뱅크시의 작품이 무단으로 설치된 것을 며칠이 지나도 눈치 채지 못하고 작품이 그 곳에 있기에 관람할 만한 것, 가치 있는 것으로 평가한다. 영화 <뱅크시>는 아티스트 뱅크시의 ‘도둑 전시’ 순간을 따라가며 기존의 예술이 가졌던 권위에도 의문을 제기한다.

마지막으로, 영화 <뱅크시>는 관객에게 의외의 희망을 선사한다. 영화 속 아티스트 뱅크시는 반상업주의의 뜻을 가지고 경매장에서 자신의 작품을 파쇄하지만 파쇄된 작품은 아이러니하게도 더 높은 금액에 거래 된다. 예술이 고도로 상업화 되는 것을 조롱한 퍼포먼스가 반대되는 결과를 낳은 것이다. 그러나 영화를 통해 이 순간에 함께한 한 관객은 “무력함과 절망이 아닌 위대함과 희망을 느끼는 이상하고 아름다운 경험”(인스타그램, hw****)을 했다고 답한다. 이는 그 동안 예술 향유에 소외되어왔던 이들을 예술의 즐거움으로 끌어들이고 쥐, 원숭이 같은 동물로 비유된 힘 없는 이들이 예술계, 더 나아가서는 세상을 바꿀 수 있음을 드러낸 아티스트 뱅크시와 영화 <뱅크시>의 노력이 헛되지 않았다는 증거이다.

2010년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들었으며(이때 그는 종이 봉지를 뒤집어 쓴 사진을 공개했다), 2019년에는 미켈란젤로를 제치고 ‘영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예술가 1위’에 오른 뱅크시에 관한 영화 스트릿 아트 다큐 <뱅크시>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golgo golgo
89 Lv. 3826454/40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은비녀
    은비녀
  • 피프
    피프
  • david12
    david12
  • 천둥의신
    천둥의신

댓글 3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2등

초반 너무 설명이라 지루한데 중후반 본격적인 이야기가 나오면서 꽤 흥미롭더군요.
영화 굿즈도 그렇지만 예술품에 그만큼 수요가 있으니 사람들이 이렇게 달려드는듯. ㅋ

결국 모든걸 감수하고 정점에서 방향을 틀 수 있는 사람이 진정한 승리자인듯.

17:16
22.08.19.
profile image 3등
공감합니다.

한동안 부의 재테크 수단이 되었던 예술이 점점 대중화와 다양화되어가는데

기여 한 것 같습니다.
18:36
22.08.19.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당신이 몰랐던 아바타 🌕 -3번째 2 카란 카란 14분 전18:23 96
HOT '아바타: 물의 길' 프로듀서 "속편 13년 걸린 이유? 기... 1 시작 시작 19분 전18:18 172
HOT 아트하우스 에릭 로메르특별전 이벤트 샌드맨33 27분 전18:10 167
HOT 10월 첫째주 넷플릭스 신작들 소개 golgo golgo 31분 전18:06 113
HOT 한지민이 올린 부국제 샷 3 NeoSun NeoSun 1시간 전17:28 586
HOT <암스테르담> 가슴이 웅장해지는 라인업이네요..ㄷㄷ 2 무익한트림 1시간 전17:09 489
HOT '아바타 웨이오브워터' 부산 해운대 샌드아트 근황 3 NeoSun NeoSun 1시간 전16:56 743
HOT 학교 끝나고 용산 마블샵에서 4 다정한이웃 다정한이웃 1시간 전16:42 736
HOT 10살의 키아누 리브스가 하고 싶은 영화캐릭터는? - 지미키멜 라이브쇼 2 NeoSun NeoSun 2시간 전16:25 454
HOT 제레드 리토 차기작 전기영화에서 칼 라거펠트역 2 NeoSun NeoSun 2시간 전16:19 405
HOT 롯데시네마 시그니처아트카드 No.90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원스 2 샌드맨33 2시간 전15:48 1076
HOT 이서진 곽선영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대본 리딩 1 e260 e260 3시간 전15:09 935
HOT <공조2: 인터내셔널> 리뷰: 철저히 윤아 관점에서. (스포일러) 5 MJ 3시간 전14:58 553
HOT 넷플릭스 10월 2~3주차 신작 캘린더 1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4시간 전13:59 1399
HOT MCU 복귀 소식을 처음들었을 때 데어데블 배우 반응 2 mcu_dc mcu_dc 4시간 전13:47 1925
HOT '스폰' 리부트 영화 각본가 발표 4 golgo golgo 5시간 전13:28 756
HOT '블랙 아담' 뉴 푸티지 포함 TV스팟 1 NeoSun NeoSun 5시간 전13:08 358
HOT 1980년대 토르와 헐크 2 spacekitty spacekitty 5시간 전13:08 691
1056977
image
비단장수 13분 전18:24 215
1056976
image
카란 카란 14분 전18:23 96
1056975
normal
golgo golgo 16분 전18:21 92
1056974
image
시작 시작 19분 전18:18 172
1056973
image
golgo golgo 25분 전18:12 80
1056972
normal
golgo golgo 26분 전18:11 95
1056971
image
샌드맨33 27분 전18:10 167
1056970
image
NeoSun NeoSun 28분 전18:09 126
1056969
image
golgo golgo 31분 전18:06 113
1056968
image
NeoSun NeoSun 34분 전18:03 234
1056967
image
넷플마니아 넷플마니아 34분 전18:03 252
1056966
image
피루닷 36분 전18:01 106
1056965
image
NeoSun NeoSun 37분 전18:00 74
1056964
image
카란 카란 45분 전17:52 203
1056963
normal
망망이 56분 전17:41 256
1056962
image
꽃돼 1시간 전17:34 379
1056961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7:28 586
1056960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7:20 211
1056959
normal
켄지 1시간 전17:13 269
1056958
normal
무익한트림 1시간 전17:09 489
1056957
normal
콩킹 콩킹 1시간 전17:08 295
1056956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7:05 188
1056955
image
golgo golgo 1시간 전16:57 359
1056954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6:56 743
1056953
image
spacekitty spacekitty 1시간 전16:55 299
1056952
image
다정한이웃 다정한이웃 1시간 전16:42 736
1056951
normal
lobster 1시간 전16:38 283
1056950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6:32 773
1056949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6:25 454
1056948
image
NeoSun NeoSun 2시간 전16:19 405
1056947
normal
호우우 2시간 전16:08 870
1056946
image
샌드맨33 2시간 전15:48 1076
1056945
normal
Andywelly 2시간 전15:42 639
1056944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15:10 388
1056943
image
e260 e260 3시간 전15:09 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