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6
  • 쓰기
  • 검색

[프레이][스포o] 디즈니 역대 최고 수위. [시사회후기]

조화와균형 조화와균형
1762 6 16

프레이 포스터.jpg

 

프레데터1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면서 프리퀄 만의 개성을 잘 보여줬다. - 익무 44일차 뉴비 조화와균형

 

 

  어제 용산 시사회에 다녀온 후 제가 썼던 단평입니다. 사실 스포일러라고 해봐야 '프레이' 라는 영화의 플롯자체가 비교적 단순해서 크게 스포될건 없는데, 그래도 혹시나 아직 못보신분들이 계실지 모르니 [스포o] 표시를 하였습니다.

 

  이번 리뷰는 호, 불호의 평이 아니라 저에게는 어떤 영화였는지 가볍게 써내려가는 글이 될 예정입니다.

 

 

  그럼 시작합니다!

 


 

1. 프레데터의 첫인상. 어렸을 적 스쳐봤던, 어렴풋이 기억나는 영화 프레데터의 한 장면.

 

 

  여러분, 혹시 익무인분들은 어릴때 영화를 주로 어디서 접하셨나요? 영화관? 웹하드? 스트리밍 서비스? 

 

  저에게는 바로 TV 영화 채널인데요. 

 

  OCN, XTM, Super Action, 채널CGV 등등의 채널이 있었습니다. 아마 모르시는 분들도 다수일겁니다. 채널마다 각자 특유의 개성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화제작만 틀어주는 곳, 여러가지 작품을 많이 틀어주는 곳, 똑같은 영화만 무한반복으로 틀어주는 곳, 19금 영화를 자주 틀어주는곳. 🔞

 

  그때는 프레데터가 뭔지 몰랐던 꼬꼬마 시절. 에일리언만 알고있었고, 그것도 그런류의 영화를 좋아하는 친구의 소개로 보게되었습니다. 

제가 기억하는 영화 프레데터의 장면은 울창한 밀림 속에서 아놀드횽이 부르짖고 피가 막 퍼지는 잔인한 장면이었습니다.

엄청 잔인했지만 알 수 없는 끌림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 영화가 프레데터2인줄 알았는데 추후에 보니 프레데터 1이었습니다.)

 


 

2. 프레데터 1을 제대로 정주행하다.

 

 

  이후에, 프레데터1편은 제대로 본 기억이 없습니다. 더 프레데터나 프레데터스, AVP(Alien VS Predator) 시리즈만 봤지,

프레데터1은 옛날 영화라는 인식이 강해서 손이 안갔던걸로 기억합니다. 익무가 아니였다면 이 명작을 평생 모르고 살았을지도 모릅니다.

 

  '프레이' 시사회를 신청하고 프레데터1을 생애 처음으로 각잡고 정주행으로 봤었는데요. 왜 명작 명작 하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옛날 화질과, 한창 유행했던 육체미 미군들의 등장, 그에 어울리는 상남자스러운 다소 엔틱한 오케스트라 BGM,  

 

  그러나 영화 자체는 정말 최고였습니다. 여러부분이 있겠지만 딱 하나만 뽑으라면, 내가 진짜 먹잇감이 된 것 같은 그 긴장감 이었습니다.

그걸 '서스펜스' 라고 부르던데 정말 잘 구현했습니다. 연출도 엄청 실감났습니다. 80년대 영화라는게 믿기지 않더군요.

 


 

3. 영화관에서 큰 스크린과 사운드로 '프레이'를 관람하다.

 

 

  제가 영화 프레이가 나오고 나서 우려했던 부분은 딱 한가지 였습니다. 바로 '디즈니+' 입니다. '떡밥 이벤트' 에도 작성했었지만,

제발 PG-13으로만 내주지 말아달라고 적었었는데 다행히 19금이였습니다. 이제 어느정도의 수위를 디즈니+가 보여줄지 기대했는데요,

 

  '동화 공장' 에서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최고의 수위가 아니었나 개인적으로 생각했습니다. 더불어 프레데터1의 유산들을 잘 오마주하면서 리부트하는 느낌도 들었고, 정말 만족스러운 관람이었습니다. 옆에 앉으신 다른 관객분도 중간에 깜짝깜짝 리액션 해주시던데, 덩달아 몰입감이 높아졌습니다. ㅎㅎ

 

  그러면 어떤 부분이 만족스러웠는지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1) 개포스의 프레데터 조상님

 

  제가 생각하는 프레데터는, 적을 순식간에 살상하는 인간병기, 정예요원 이런 느낌입니다. 

그렇지만 이 조상님 프레데터(영미권에서는 Feral Predator 라고 부르기도 한다고 합니다.)'전사'의 느낌이 강합니다.

 

  기본적으로 덩치도 더 크고, 전투도 근접전을 많이 보여줍니다.(숄더 캐논이 트레이드마크인데 아쉽긴 했습니다.)

War Cry(전쟁함성)도 더 짐승같고 우렁찹니다. 생긴것도 아주 그냥 살~발 합니다. 

 

 

  2) 코만치 부족 '나루'의 서사

 

  '나루'의 서사가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 이유는 첫번째부족 내의 기존 관습을 탈피하려는 모습, 두번째 다른사람의 힘을 빌리지 않고 스스로 입증해내려는 자세, 세번째 어떻게 해서는 끝까지 사냥감을 놓치지 않겠다는 굳은 의지, 네번째 다른 캐릭터들과 차별화된 의술과 뛰어난 두뇌로, 충분히 납득이 가는 근거들로 전투를 행함. 마지막으로 끝까지 가족을 구하려는 가족애입니다.

 

  디즈니+가 '프레이' 의 주인공을 여성으로 설정하였지만, 영화를 다 보고나니 그냥 '한 명의 뛰어난 사냥꾼'만이 남아있었습니다.

 

 

  3) 찰떡같은 영상과 BGM

 

  영화관이 아니라 가정에서 스트리밍으로 본다면 제일 아쉬웠을 부분. 스크린이 아니라 음향입니다.

이건... 꼭 영화관에서 들어야하는 BGM들인데, 이걸 스트리밍으로 보게된다면 정말로 제대로 즐기지 못할 것 같아 아쉽고,

정말 좋은 기회를 누릴 수 있게 해준 '익스트림 무비'에게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4) 코만치 부족과 침략자들

 

  프레데터라는 가상의 캐릭터를 넣어서 실제로 존재하는 역사를 어떻게 영화로 잘 버무릴까에 대해서 궁금했었는데요,

보는 내내 불편하지 않게 영화로 깔끔하게 구현했다고 개인적으로 느꼈습니다.

뭔가 영화속에서 제작자가 의도한 교훈같은걸 넣었다면 엄청 거부감이 들었을텐데,

한편의 시원~한❄❄❄ 프레데터 영화였습니다. 정말 굳굳입니다. 👍👍👍

 

 

  5) 영화의 수위

 

  제목에도 적었다시피 디즈니+에서 볼 수 있는 최고의 수위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단순히 선혈이 낭자하고 잔인한 그런게 아니라,

🪓연출면에서 섬뜩함을 느끼게 해주는 장면🪓이 많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기다리셨던 '추나요법 장면은 나오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말 섬뜩하게 만족스러웠습니다.

 


 

4. 서스펜스에 대한 간단한 소감

 

 

  '프레이' 를 감상하신 분들이 많이들 말씀하신 부분이죠. 그래도 프레데터1은 못따라간다, 서스펜스가 부족하다 등등...

그러나 저의 생각은 쪼~금 다릅니다. 뉴비의 시선이니 가볍게 읽어봐주세요.

 

  1) 날렵함과 둔탁함의 차이

 

  혹시 사진 찍는걸 좋아하시는 익무님들 계신가요? 렌즈 교환식 카메라를 사용하시면 각 렌즈마다 그 느낌이 다 다르다는 걸 아실겁니다. 제조사마다, 같은 제조사라도 종류마다 천차 만별로 말이죠.

 

  그런데 영화 '프레이' 는 가장 최근에 나온 영화이니만큼 굉장히 샤프합니다. 그러면 샤프함과 서스펜스는 어떤 관련이 있을까요?

섬뜩함을 느끼기에는 '둔탁한' 예전의 필름 카메라로 찍었던 영화를, 그때의 '둔탁한' BGM으로 듣는 편이 훨씬 쫄깃함이 높을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프레데터에게 쫒기는 체험을 하는 영화인데 샤프한 '프레이'는 그 장면들과 BGM이 너무나도 선명하단 말이죠.

약간은 덜 선명하고, 덜 샤프한 이미지와 음향이 쫓기는 피식자 입장에 더 가깝지 않을까요? ㅎㅎ

 

 

  2) 1편은 1편이 아니라 0편이다.

 

  이건 뭐 반박할 수가 없는 말이죠? ㅎㅎ. 첫 영화는 모든 영화 관계자가 심혈을 기울여서 만들기도 했고, 처음이니만큼 그 신선함이 엄청났을 겁니다. 프레데터1은 그만큼 영화 그 자체로 상징적입니다. 이미 알고 있는 상태에서 보는 것과는 하늘과 땅 차이 만큼의 차이를 보여줄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비교불가입니다. ㅎㅎ

 


 

5. 재미있는 연출과 그에 대한 망상.

-부제 : 취미와 직업의 차이.

 

 

  영화에서 '조상님 프레데터' 는 포식자와 피식자가 대치중일 때 피식자는 공격하지 않고 오로지 포식자만 공격을 합니다. 

  그러나 '나루' 는 포식자든 피식자든 필요하다면 살상을 합니다. 생존을 위해서 말이죠.

 

  같은 토끼를 맞닥뜨려도 '프 조상님'은 늑대를 죽여버리고, '나루'는 토끼를 잡아버립니다. 이걸보고 느낀 바가 있는데요.

 

  우리 '프 조상님은' 사냥이 취미이자 일이자 살아가는 이유입니다. 두개골을 모을때마다 굉장히 흡족해하죠.

그래서 굳이 피식자를 잡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합니다. 재미(Fun)가 없기 때문이죠.

 

  그러나 '나루'는 일용할 양식을 위해서 피식자든 포식자든 사냥을 꼭 해야만 합니다. 생존(Survival)을 위해서죠.

 

  이 연출을 보고, "취미가 일이되면 재미가 없어진다. 취미로 일을 하는 사람은 일을 함에 있어서 관대할 수 있다." 라는 생각이 문득 들어서 재미로 적어봤습니다.

  


 

마지막. Predator 라는 단어의 새로운 의미.

  

 

  이제까지는 'Predator'가 무자비한 사냥꾼이자 포식자이기 때문에 그렇게 부르는 줄로만 알았습니다.

하지만 영화 '프레이'를 본 이후로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이 종족들은 오로지 'Predator' 만 사냥하지 'Prey' 는 사냥하지 않습니다.

 

'포식자' 에게 미친 매니아들. 

 

  그래서 'Predator' 가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자신이 아닌, [사냥당하는 목표물의 먹이사슬 위치]에 따른 네이밍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까지 '프레이' 시사회를 다녀온 뉴비의 주절주절이었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요즘 정말 덥습니다. 이럴때 일수록 더위조심하시고, 코로나 조심하시고, 

 

시원한 익무질 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조화와균형 조화와균형
17 Lv. 27337/29160P

Good morning, ladies and gentlemen. This is your Newbie speaking.

 

안녕하세요, [Top Gun : Maverick]으로 처음 익스트림무비에 가입하게 된 조화와 균형입니다.

 

가입일 : 2022.06.24.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화이트나이트
    화이트나이트
  • 핑크팝
    핑크팝
  • 영화배추
    영화배추
  • 김무민
    김무민
  • golgo
    golgo

댓글 16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가족 모임이라 지금은...
내일 시간 내서 봐야겠습니다.^^
댓글
조화와균형글쓴이 추천
21:00
22.08.06.
profile image
golgo
최대한 어두운 곳에서, 주위 소음이 차단되는 음향으로 관람하시길 추천드려요!! ㅎㅎ
댓글
21:03
22.08.06.
2등
연출에서 단순히 '잔인하게'가 아니라 어떻게해야 위압적이고, 징그럽지 않으면서 잔혹함을 표현할 수 있는가에 대해 고민한 흔적이 보여서 좋았습니다
댓글
조화와균형글쓴이 추천
21:00
22.08.06.
profile image
Lit
동의합니다. 감독님이 연출을 어떻게 해야 섬뜩하게 느낄까? 를 많이 고민한 느낌이 났습니다. 으읔. 상상만해도 소름이 돋아요.
댓글
21:03
22.08.06.
profile image 3등
단순히 고어하기 보다 신경쓴 느낌이라 저도 좋았습니다. 하지만 그 때문에 본문의 숄더 캐논이나 척추 뽑기 같은 시그니쳐가 없어진 건 아쉬웠어요. 하지만 이정도의 퀄리티로 나온 프레데터 영화를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댓글
조화와균형글쓴이 추천
21:04
22.08.06.
profile image
영화배추
크으... 저는 프레데터가 주된 영화가 아니지만, 찐팬들은 기대를 많이 하셨을 만큼 아쉬움도 컸을리라 생각됩니다.
광선검 없는 제다이라고 하면 비슷한 느낌일까요. 대신 쇠로된 칼... 비유하기 힘드네요.
댓글
21:06
22.08.06.
profile image
조화와균형
공개 전부터 시그니쳐 이건 나오겠지? 하면서 추측하곤 했으니 아쉽긴 했어요ㅎㅎ 다음 편 나오면 보여주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댓글
조화와균형글쓴이 추천
21:09
22.08.06.
profile image
프레데터 다시 보고 프레이 봐야겠네요ㅎㅎㅎ 기대중이에요
댓글
조화와균형글쓴이 추천
22:07
22.08.06.
profile image
핑크팝
ㅎㅎ, 꼭 조명을 어둡게 하시고! 주위 소음이 차단되는 음향으로 즐기시길!!
댓글
22:13
22.08.06.
카테이져
삭제된 댓글입니다.
00:55
22.08.07.
디즈니+에 19금에 잔인하고 수위높은 작품들 많아요.
심지어 남성 성기가 대놓고 클로즈업된 작품도 있어요
댓글
조화와균형글쓴이 추천
00:56
22.08.07.
profile image
카테이져
와! 그런가요? 혹시 어떤작품인지 알수있나요? 제가 디즈니+를 자주이용하지는 않아서 몰랐네요!
그리고 잔인하고 수위높은게 단순히 잔인하다.. 이런것 보다는 섬뜩한 느낌을 잘 연출했다 그런 의미가 더 커서 적었어요! ㅎㅎ
댓글
01:05
22.08.07.
profile image
디즈니는 뭐 어쩔수 없는거 같긴합니다.
뚜껑 세공이나 백본 수집은 동물들 대상으론 전부 보여주는데
사람만 전부 안보여주고 넘어갔죠
사람들 죽어갈때도 잔인하긴한데 심리적 충격이 별로 없는 게임의 살상장면 그런 느낌이었다고 봅니다.
긴장감이 좀 부족하다고 할지 아니면 심리적 두려움이 없다고 할지..
원작은 공포물에 가까웠다면 이번작은 19금 액션물??
댓글
조화와균형글쓴이 추천
09:44
5일 전
profile image
tk_ys
다른 스튜디오였으면 가능했으려나요? ㅎㅎ 넷플릭스라면 또 모르겠네요.
그 장면 아쉬워하시는 팬분들이 진짜 많더라구요... 저도 물론이고.

특히나, Feral Predator 이 조상님 프레데터가 더 육중하고, 야만적인 느낌이 강한데
그런 장면이 오히려 역설적으로 안나왔기 때문에 아쉬움이 더 커진게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그정도 떡대에, 그 면상이면 ... 진짜 이건 무조건 해줘야하는데 말이죠.

엔딩에서 후속을 암시하는것 같으니 다음편에서는 또 시원하게 보여줄지 또 모르죠!! ㅎㅎ 댓글감사합니다!
댓글
09:49
5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오늘 빌리아일리시 콘서트 함께 간 응팔커플 귀멸은못말려 귀멸은못말려 15분 전22:36 732
HOT 현재 씨지비 예매율 4 Jang1111 34분 전22:17 1717
HOT 조니 뎁 - 25년만에 감독 복귀...모딜리아니 전기 영화 3 goforto23 41분 전22:10 754
HOT ‘오펜하이머’ 해외 프로모 스탠디 4 NeoSun NeoSun 1시간 전21:42 924
HOT ‘배트맨’ 1/6 스케일 컬렉티블 피규어 6 NeoSun NeoSun 1시간 전21:45 1344
HOT 상하이이 새로 생긴 핫토이스 피규어 매장 모습 5 goforto23 1시간 전21:30 886
HOT 브래드 피트 매드무비 3 붉은승냥이 붉은승냥이 1시간 전21:19 743
HOT [헌트] 정우성 이정재 주말 극장 팬서비스 사진 5 gonebaby gonebaby 2시간 전20:41 2512
HOT 톰 크루즈의《레전드》기억하세요? 13 spacekitty spacekitty 2시간 전20:24 2335
HOT 오아시스 개봉20주년이네요. 5 david12 david12 2시간 전20:19 789
HOT 맨 프롬 엉클(2015) 간단 리뷰 7 해리엔젤 해리엔젤 2시간 전20:11 743
HOT '웨딩 크래셔 2' 무기한 제작 연기.. 데이브 바티스타 '... 2 goforto23 3시간 전19:48 1304
HOT 전도연 엘르 화보 8 백마동건 백마동건 3시간 전19:35 3430
HOT 엘비스 전기 영화 치고는 잘만들었네여~ 10 방랑야인 방랑야인 3시간 전19:21 1580
HOT 탕웨이 배우님 바자 차이나 9월호 화보 8 장은하 3시간 전19:15 3141
HOT 영화인김형서님 나눔 오티 인증합니다. 5 이오호라 이오호라 3시간 전19:09 1821
HOT '킹메이커' 일본 전문가 별점평 11 golgo golgo 4시간 전18:36 9262
HOT [그린 나이트] 일본판 포스터 7 카란 카란 4시간 전18:31 2670
HOT 정우성 헌트 인스타그램 사진 3 kimyoung12 4시간 전18:06 3144
HOT '헌트' 허성태, NCT 도영 '셀카 코치' 필요해 2 gonebaby gonebaby 5시간 전17:39 2288
HOT (※스포) 프레데터2 (1990) & 프레이 (2022) 연결고리 10 카란 카란 5시간 전17:34 1886
HOT 라라랜드가 3위까지 올라왔네요 15 shru47 5시간 전17:31 5019
HOT 8/15(금) 홍대CGV / 헌트 무대인사 6 azzuri10 azzuri10 5시간 전17:24 1582
HOT 지금 이시간 예매률 14 피루닷 5시간 전17:13 4419
HOT 2012년 포스터 재연한 정우성 & 이정재 6 NeoSun NeoSun 5시간 전16:56 4723
HOT 영화 <풀타임> A3 포스터 현장 증정 이벤트 6 YDN YDN 6시간 전16:46 3254
HOT 아기거미님 나눔 당첨 피닉스 오티가 왔습니다 🎶 6 호빗매니아 호빗매니아 6시간 전16:46 833
HOT 탑건 매버릭 - 해외시장 7억$ 돌파..한국 3위 10 goforto23 6시간 전16:45 2883
HOT '원피스 필름 레드' 462만명, 64억 7400만엔 달성! 5 풍류도인 6시간 전16:31 1387
HOT 중국에서 영화 <탑건> 대체하는 영화 개봉 예정 11 friend93 friend93 6시간 전16:29 4320
HOT 놉 외화 예매율 압도적 1위 6 kimyoung12 6시간 전15:58 2375
HOT 일본 주말 관객동원 랭킹 TOP10 10 카란 카란 6시간 전15:56 2575
HOT 방금 끝난 헌트 무인입니다 4 세티 세티 7시간 전15:34 3793
HOT 헌트 무대인사 (그냥존잘) 3 재키효 재키효 7시간 전15:27 1818
HOT 영화인 김형서님의 나눔. 넘넘 감사합니다 짱제니 짱제니 7시간 전14:58 2540
HOT 오징어 게임 - 헐리웃 비평가협 최우수 인터내셔널 시리즈상 수상 3 goforto23 8시간 전14:34 1852
HOT 그래도 나눔인증은 해야죠 6 등불 등불 9시간 전13:40 6191
HOT 탈퇴한 '수위아저씨' 회원의 사과문입니다. 71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9시간 전13:09 45417
1286401
image
monroe monroe 7분 전22:44 148
1286400
image
kimyoung12 9분 전22:42 89
1286399
image
귀멸은못말려 귀멸은못말려 15분 전22:36 732
1286398
image
귀멸은못말려 귀멸은못말려 16분 전22:35 321
1286397
normal
드랄렘 20분 전22:31 449
1286396
image
아루마루 아루마루 21분 전22:30 269
1286395
image
kimyoung12 21분 전22:30 208
1286394
image
Jang1111 34분 전22:17 1717
1286393
normal
율리시즈 39분 전22:12 327
1286392
normal
goforto23 41분 전22:10 754
1286391
image
여누리 여누리 53분 전21:58 2226
1286390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1:51 1150
1286389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1:45 1344
1286388
normal
USN 1시간 전21:43 966
1286387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1:42 924
1286386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1:35 599
1286385
normal
상추대왕국 1시간 전21:32 1582
1286384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1:30 567
1286383
image
goforto23 1시간 전21:30 886
1286382
image
HouseOfBalloons HouseOfBalloons 1시간 전21:25 2284
1286381
normal
여누리 여누리 1시간 전21:21 3179
1286380
normal
붉은승냥이 붉은승냥이 1시간 전21:19 743
1286379
normal
오디너리피플 오디너리피플 2시간 전20:47 1821
1286378
normal
피루닷 2시간 전20:46 1775
1286377
image
gonebaby gonebaby 2시간 전20:41 2512
1286376
normal
gonebaby gonebaby 2시간 전20:33 1036
1286375
image
spacekitty spacekitty 2시간 전20:24 2335
1286374
image
Disney1205 Disney1205 2시간 전20:20 948
1286373
image
david12 david12 2시간 전20:19 789
1286372
image
해리엔젤 해리엔젤 2시간 전20:11 743
1286371
image
포디중독포비 포디중독포비 2시간 전20:10 990
1286370
image
123 2시간 전20:07 841
1286369
normal
다정한사람 2시간 전20:07 756
1286368
image
후니무비 2시간 전19:53 6574
1286367
image
파주맨 2시간 전19:52 1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