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9
  • 쓰기
  • 검색

용아맥 1.43:1 개인적인 과대평가/과소평가 하나씩

료코신
4043 44 69

용아맥에서 상영된 1.43:1 비율 영화는 17년도 깨어난 포스 특별상영까지 포함하여 매번 놓치지 않고 관람했습니다.

 

덩케르크

깨어난 포스

퍼스트맨

라이온킹(2019)

테넷

인터스텔라

다크나이트

007 노 타임 투 다이

이터널스

버즈 라이트이어

 

(혹시 제가 놓친 영화가 있다면 말씀 부탁드립니다)

 

 

그렇게 관람했던 1.43:1 비율 영화들 중에, 1.43:1 화면비 활용 뿐 아니라 화질이나 사운드 등 기타 요소를 모두 포함해서

 

해당 영화의 ′용아맥 경험′이 과대/과소 평가라 생각하는 경우를 조금 가져와봅니다.

 

 

 

[과대평가] - 듄

Screen_Shot_2020_09_09_at_12.21.44_PM.0.jpeg.jpg

아무래도 논란이 많을 것 같은 선정이군요 ^^;;; 먼저 제가 <듄> 영화 자체를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다는 점도 함께 말씀드리며...

 

애초에 화면 구성에 있어서 지나치게 엄숙하거나, 정형적인? 구도를 웨스 앤더슨 감독 정도 외에는 그렇게 좋아하지 않습니다(일례로 드니 빌뇌브나 코고나다가 생각나네요). <듄>의 확장비 장면들의 구도가 미술적으로 훌륭하다는 데에는 큰 이견이 없지만, 제 취향이 아닌 점이 꽤 작용했습니다.

 

결정적으로 사운드는 강렬했는데, 화질이 정말 아쉬웠습니다. 후술할 과소평가에서도 언급하겠지만, 당시 용아맥 상영 라인업이 <007 노 타임 투 다이> 거의 직후에 <듄>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둘의 연달은 관람은 아이맥스의 필름 촬영 / 디지털 촬영 차이 한계를 명백하게 보여줬다고 생각합니다.

 

디지털 촬영 중에 화질이 인상적이었던 경우는 당장 기억나는 선에선 아무래도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정도가 끝이네요. 게다가 <듄>의 경우 의도적으로 디지털 촬영분을 필름에 프린트 한 후 스캔 과정을 다시 거친, 기이한 DCP 제작 과정을 거치면서 특유의 룩(look)을 만드는 데에는 성공했지만 정작 화질/해상감에서 만족도가 심하게 떨어졌던게 기억납니다. 사실 해상감 만족도만 따지면 최근 <버즈 라이트이어>가 더 좋았네요.

 

나름 자리도 E22였는데, 1.43:1 영화 중에 ′기대했던 것 대비′ 만족도가 가장 낮은 경험이었네요. 따라서 과대평가는 여기서 끝납니다...

 

 

[과소평가] - 007 노 타임 투 다이

B25_SU_22153_RC.jpg

제가 작년 1월? 2월 쯤 관람한 <다크나이트> 이후 1.43:1 확장비를 보지 못하다가, 간만에 만난 <007 노 타임 투 다이>의 1.43:1 확장비는 정말 대만족이었습니다.

 

특히 NTTD 용아맥의 최대 장점은 단연코 화질이었습니다. 첫 장면인 설원 장면에서도 눈이 시원해지는 경험이 참 좋았는데, 호텔 테라스 밤 장면에서 (대형 판형에 의한) 얕은 심도 때문에 화면 뒤쪽으로 보이는 보케와 극강의 화질로 잡히는 인물들의 모습은 그 만족을 이어가게 만들었습니다.

 

절정은 애스턴 마틴이 화면 내로 천천히 들어오는 장면이었습니다. 날카로운 해상감으로, 눈부시게 반짝이는 애스턴 마틴 DB5의 자태를 담은 장면은 개인적으로는 <듄>의 모든 화면비를 가져다준대도 바꾸고 싶지 않은 장면이었습니다. 이게 아맥 필름 화질이지, 싶었어요.

 

그리고 음악과 함께 시작되는 오프닝 장면은 1.43:1 화면비 내에서 구도를 영리하게 잘 이용해서 좋기도 했습니다. 여러 면에서 만족스러운 경험이었어요. (물론 영화는 많이 아쉬웠습니다, <듄>과 영화 자체 만족도 면에서 큰 차이는 없네요)

 

+ 아차상 - 이터널스

 

영화의 티저 예고편에서 아리솀 모습을 보자마자 대형 화면으로 봐야겠다는 다짐을 했었는데, 용아맥에서 1.43:1로 만난 아리솀의 모습은 황홀경 그 자체였던 것이 기억납니다. 1.43:1 분량은 매우 짧았지만 그 임팩트는 대단한게 마치 <퍼스트맨> 때가 생각나더라구요.

 

 

 

개인적으로 이번 [놉]의 용아맥이 기대되는 이유도, 아맥 ′필름′ 촬영이라는 점 때문입니다. 게다가 예고편에서 보이는 몇몇 장면을 보니 1.43:1로 확장됐을 때 훌륭한 광경을 보여주리라 기대되는 순간들이 있었습니다.

 

(저는 예고편에서 제가 좋아할 장면을 콕 집어내는 데에 일가견이 있는 것 같습니다. 테넷 예고편에선 순간 지나가는 오페라 장면을, 이터널스 예고편에선 아리솀을, 최근에 토르4에선 섀도우 렐름 장면을 점찍어뒀었는데 전부 대만족했던 장면들이었네요.)

 

[놉] 예고편에서도 촉이 오는 장면이 많은데 영화 잘 뽑혔길, 1.43:1 확장비가 있길 바라봅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4

  • 북회귀선
    북회귀선
  • 슈퍼썰매
    슈퍼썰매
  • 홍조씨스터
    홍조씨스터

  • GrayHEAD

  • 무명님

  • miniRUA
  • 누가5야?
    누가5야?
  • 데커드케이
    데커드케이
  • Hoonruy
    Hoonruy
  • 신시아
    신시아
  • 맑고묽게
    맑고묽게
  • 파텍
    파텍

  • Youra
  • 1912Pike
    1912Pike
  • 자비스
    자비스
  • 드니빌뇌브
    드니빌뇌브
  • 외눈박이섬의삼지안
    외눈박이섬의삼지안

  • 갓두조
  • FROZEN2
    FROZEN2

  • LiLi
  • 마그누센
    마그누센
  • 아필아필락
    아필아필락

  • 착한병
  • tajan
    tajan
  • 마리누스
    마리누스
  • Brielle
    Brielle

  • ejectejecteject
  • 레티오티즈
    레티오티즈

  • 아이아이아이아이이이이
  • 미스터조성빈
    미스터조성빈
  • Dolbyisthebest2015
    Dolbyisthebest2015
  • 데헤아
    데헤아
  • EYES
    EYES
  • 항상졸려
    항상졸려
  • 북북서로
    북북서로
  • 창문인간
    창문인간
  • 케이트블란쳇
    케이트블란쳇
  • 잠실
    잠실
  • SM
    SM
  • Ashgray
    Ashgray
  • 밍구리
    밍구리
  • Kyaksee
    Kyaksee
  • Landa
    Landa
  • 음악28
    음악28

댓글 69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료코신 작성자
밍구리
용아맥 말고 돌비에서 보려다가, 1.43:1 확장비 소식에 부리나케 용아맥으로 선회했던게 기억나네요.
댓글
21:00
22.08.04.
profile image 2등
저도 용아맥 밝기 이슈가 있을때 '듄'을 봐서인지 많이 아쉬웠습니다...
댓글
20:59
22.08.04.
료코신 작성자
Ashgray
아 당시에 밝기 이슈와 벌레 이슈도 있었죠... 당시 그렇게 문제될 정돈가? 싶긴 했는데 NTTD와 듄 둘 다 어두운 장면이 많아서 상대적으로 더더욱 밝기 문제 이슈가 두드러졌던 것 같아요.
댓글
21:01
22.08.04.
profile image 3등
버즈 라이트이어가 불호평이 많긴 했는데 저는 용아맥에서 전용비로 봐서 그런지 화면에 빨려들어갈 것 같은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개인적으로 용아맥에서 봐서 재밌었던 영화였어요ㅋㅋㅋ
댓글
21:00
22.08.04.
료코신 작성자
SM
역시 우주영화에서 확장비는 국룰이구나 싶었던 관람이었습니다. 영화 자체도 주변 반응에 비해 재밌게 봤는데, 확장비도 만족스러워서 더 흡족했던 관람이었어요.
댓글
21:02
22.08.04.
profile image

아차상 ㅋㅋㅋㅋ 간만에 들어보네요

듄 전 엄청 호이긴 했는데 상영 당시 화질 말 많았죠 가뜩치 않아 어두운데 용아맥 영사 상태도 안좋아서 샤이 홀루트 이빨도 잘 안보이던;;;

댓글
21:00
22.08.04.
료코신 작성자
잠실
듄은 진짜 어두운 장면도 정말 많았었던지라... 2월 즈음에 다시 틀어줄 때 놓친게 아쉽습니다.
댓글
21:03
22.08.04.
profile image
료코신
10월에 두번 2월 기획전때 한번 또 봤는데 마지막 야간 사막씬은 여전히 어둡더라구요;;;
댓글
21:05
22.08.04.
료코신 작성자
잠실
아 다시 봐도 그랬군요.. 유튜브에서 클립 보더라도 확실히 영화 자체가 어두운 영향이 꽤 큰 것 같아요
댓글
21:05
22.08.04.
profile image

'듄' 저는 좋게 봤지만, 용아맥에서 봤을 때 아이맥스에선 좀 아니다 싶을 정도로 화질이 별로긴 했죠. '폴아웃'도 후반 헬기 추격씬을 제외하면 35mm 필름으로 찍었고, '노 타임 투 다이'도 마찬가지였는데 다 공통적으로 35mm 필름 분량은 용아맥에서 화질이 안좋았던 기억이 있네요.

댓글
21:01
22.08.04.
료코신 작성자
Supbro
NTTD도 확실히 오프닝 이후 35mm 촬영분인 외벽 침투 장면으로 이어지는데 밝기가 확 어두워져서 당황했던게 기억나네요😅
댓글
21:03
22.08.04.
profile image
료코신

35mm 필름은 아무래도 아이맥스 같은 큰 화면에서는 무리다 싶은^^ 적어도 디지털 4K나 65mm 필름 이상은 되어야 완전 깔끔한 화면이 나오는 것 같아요.

'놉'은 기본 65mm 필름으로 찍어서 화질이 '테넷'급으로 선명할 것 같습니다. DP도 같구요.

댓글
21:06
22.08.04.
료코신 작성자
Supbro
예고편도 자세히 보면 65mm 촬영에서 크롭을 거의 안한건지 시네마스코프 비율보다 위아래로 조금 더 길더라구요. 이번에 화질과 선예도로 눈 호강 할 기대중입니다 ㅎㅅㅎ
댓글
21:09
22.08.04.
profile image

이터널스가 첫 용아맥이었는데
솔직히 좀 졸뻔하다가 아리솀 확장비때 입 벌리고 봤네요...황홀👍

댓글
21:06
22.08.04.
료코신 작성자
케이트블란쳇
계속 1.9:1로 확장되길래 아 이거도 꽤 괜찮긴 한데 언제 나올까... 싶다가 그 6분 정도가 진짜 대박이었어요ㅋㅋㅋ
댓글
21:10
22.08.04.
profile image
듄은 화면보다 사운드가 압권이었죠 ㅎㅎ 확실히 어두운 부분은 너무 어두웠어요ㅜㅜ
댓글
21:08
22.08.04.
료코신 작성자
멜시잉
한스짐머의 사운드트랙이 용아맥과 궁합이 정말 좋았었죠👍👍👍
댓글
21:12
22.08.04.
profile image
저도 힘들게 듄 잡아서 보고왔는데 보다가 화질땜에 좀 짜증이 나더라구요 ㅠㅠ
댓글
21:10
22.08.04.
료코신 작성자
창문인간
그레인도 꽤 들어갔었고, 화면의 톤도 칙칙하다보니 (감독의 의도대로 표현됐다지만) 시각적 만족도가 많이 아쉬웠네요ㅠㅠ
댓글
21:13
22.08.04.
profile image
듄 때에 말 참 많았죠 화질땜시..
아리솀 장면 언젠가 다시 보고 싶을 정도에요 ㅜ
댓글
21:12
22.08.04.
료코신 작성자
데헤아
아리솀의 동굴목소리까지 해서 아이맥스가 참 잘 어울리는 장면이었어요
댓글
21:34
22.08.04.
profile image
노 타임 투 다이 오프닝이 정말 좋았죠
댓글
21:13
22.08.04.
료코신 작성자
EYES
개봉 전에 노래만 들을 때는 아쉽다 생각했는데, 오프닝 볼때는 모든 요소가 다 좋았던거 같아요!
댓글
21:34
22.08.04.
profile image
이터널즈도 풀아맥비 있었군요..! 풀아맥으로 본 아리솀은 어떨지 궁금하네요!
댓글
21:13
22.08.04.
료코신 작성자
미스터조성빈
웅장하고 정말 좋았었어요. 참고로 디즈니플러스에서 아이맥스 enhanced 버전으로 보면 아주 미세한 차이가 있긴 합니다😅

1.9:1 확장비 장면은 1.9:1 정도로 확장되고 (16:9 화면으로 보면 위아래 살짝 블랙바 생김), 1.43:1 확장비 장면은 1.78:1로 16:9 화면이 꽉차게 확장되는 차이가 있더라구요.
댓글
21:37
22.08.04.
료코신 작성자
아이아이아이아이이이이
나머지 촬영분이랑 영화 자체는 아쉬웠지만, 아이맥스 촬영분은 의심의 여지 없이 최고였습니다.
댓글
21:38
22.08.04.
profile image

폴아웃의 쨍한 화질 때문에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필름 아이맥스 카메라 촬영이 아닌 작품 중에선 단연 최고였어요.

댓글
21:18
22.08.04.
료코신 작성자
돌거북
폴아웃은 처음 볼 때 개안했다는 표현이 잘 어울리는 경험이었네요 정말.
댓글
21:38
22.08.04.
profile image

Screenshot_20220725-231847_CGV.jpg

제가 본 용아맥 중에 1.43:1은 이게 단연 원탑이었습니다. ㅠㅠ

단 한번 밖에 상영하기도 했고,

밀레니엄 팔콘의 활공액션을 풀화면비로 보았을땐 진짜 가슴이 벅차올랐거든요. 😭 

댓글
21:50
22.08.04.
료코신 작성자
마리누스
잠깐인데도 굉장했었죠 정말... 귀한 장면이었습니다. 언젠가 다시 틀어주면 좋겠지만 스타워즈의 무덤인 이 나라에서 가능할까 싶네요😅
댓글
10:59
6일 전
profile image
노타임투다이 오프닝 대박이었죠!! 이터널스도 적재적소에 쓰여서 너무 좋았고요, 개인적으로 퍼스트맨이랑 인터스텔라를 용아맥에서 못봐서 한입니다 ㅜㅜ
댓글
21:51
22.08.04.
료코신 작성자
북북서로
참고로 저는 한 편만 뽑자면 압도적으로 인터스텔라입니다! 최고의 경험이었습니다.
댓글
11:00
6일 전
profile image

생각보다 1.43:1 영화가 많이 없네요 아맥이란 존재를 알게된게 2019년 말인데 깨어난 포스 퍼스트맨 라이온킹 버즈라이트 빼고 다 용아맥에서 봤네요

댓글
22:50
22.08.04.
료코신 작성자
FROZEN2
아무래도 그 이전 작품들도 있지만, 국내 도입이 2017년이다 보니 용아맥에서 상영된 1.43:1 영화는 저정도가 끝인 것 같습니다.
댓글
11:01
6일 전
저 용아맥 리모델링 시작시점이 덩케르크의 임팩트가 너무 강렬해서 용아맥 조조로
유명한 영화들은 왠만하면 용아맥으로 예매했는데
듄 시점부터 문제가 조금씩 생기면서 신뢰감이 좀 내려간건 사실인거 같아요
최근에 닥스2이후로 용아맥 안간지 좀 된거 같네요 ㅠ
예매율도 빡센건 참 문제 많은거 같구..
댓글
23:07
22.08.04.
료코신 작성자
갓두조
저도 평균 퀄리티나, 개인적인 접근성이나 여러모로 돌비를 더 선호합니다. 특히 닥스2 때 3D로도 관람했는데 최고의 3D 경험 중 하나였네요.
댓글
11:02
6일 전
profile image
제 인생 첫 용아맥 관람작이 '노 타임 투 다이'였는데 진짜 굉장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두번째 관람작이었던 '라이트이어' 역시 어마무시했구요
댓글
23:12
22.08.04.
료코신 작성자
외눈박이섬의삼지안
두 작품 다 용아맥에서 정말 만족스러웠습니다!
댓글
11:02
6일 전
profile image
료코신
사는 곳이 대구라서 주로 가는 곳이 '울산삼산'점인데 일단 용아맥을 경험하고 나니 이후로는 1.43:1 개봉작들의 티켓팅을 놓치게 되면 관람을 아예 포기를 해버리거나 그나마 원하는 좌석이 나오는 24시 이후 상영회차들만 보게 되었네요
댓글
11:14
6일 전
profile image
저랑 감상평이 비슷하시네요. 저는 <듄>을 아이맥스 최악의 작품으로 꼽습니다.
화질이 매우 아쉬웠고 광활한 촬영도 제대로 활용을 못한다고 느껴졌네요. 또한 액션씬들도 힘이 없었고요..
반면 언급하신 <노타임투다이>는 꽤나 좋게 봤던 기억이 있습니다.
댓글
23:24
22.08.04.
료코신 작성자
드니빌뇌브
촬영 구도나 오브제 배치는 훌륭했다 생각하지만, 판형 때문인지 이상하게 전체적으로 갑갑한 감이 없잖아 있었네요ㅠㅠ
댓글
11:03
6일 전
profile image
버즈 라이트이어 연료 테스트 화면 장면이 IMAX 전용관의 장점을 제대로 보여줬다고 생각합니다. 스토리가 별로라 그렇지 영상미는 깔끔했었어요.
댓글
23:27
22.08.04.
료코신 작성자
쿠프
개인적으로 영화 자체도 주변 반응보다는 재밌게 본 편인데, 우주 배경으로 1.43:1 화면비 활용을 진짜 기똥차게 하더라고요
댓글
11:04
6일 전
듄은 영화에대한 아무런 정보도없이 풀아맥 상영비라길래 보러갔는데 오히려 1도 기대를 안하고봐서그런지 괜찮게봤던 기억이있습니다.
댓글
23:43
22.08.04.
profile image
저는 아나디아르마스 액션씬 풀아맥이 정말 마음에 들었어요!!
댓글
01:40
22.08.05.
료코신 작성자
파텍
NTTD의 일등 공신은 애스턴 마틴과 팔로마였다고 생각합니다ㅎㅎ
댓글
11:05
6일 전
profile image
열거하신 영화들 중 라이온킹만 빼고 용아맥에서 다 봤네요 ㅎㅎ
댓글
04:52
22.08.05.
profile image
덩케르크를 아이맥스로 본게 정말 인생경험인것같아요ㅎㅎ
댓글
08:31
22.08.05.
profile image

듄은 화질 뿐만이 아니라 아이맥스 필름보다 렌즈 크기가 많이 작은 아이맥스 디지털 카메라로 찍어서인지...화면비 1.43:1이 주는 압도감이 아이맥스 필름으로 촬영한 크리스토퍼 놀란 작품보다 많이 떨어졌었습니다. 내년에 개봉하는 2편도 기왕이면 용아맥으로 보면 좋을 수 있겠지만, 1편이라든지 오펜하이머 같은 아이맥스 필름으로 촬영한 크리스토퍼 놀란 작품처럼 사력을 다해서 티켓팅 도전을 하지는 않을거 같네요ㅠㅠ 2편은 집에서 가까운 광아맥에서 봐도 충분할 듯 싶어요 ㅎㅎ

댓글
10:13
22.08.05.
료코신 작성자
데커드케이
공감합니다! 기본적인 판형 차이도 무시 못하는것 같아요. 그래도 저는 지금까지 1.43:1 상영을 한번도 놓친적 없는지라 괜히 오기로 용아맥에서 보게 되지 않을까 싶네요...ㅋㅋㅋ
댓글
10:58
6일 전
profile image
듄 용아맥은 화면 구성이 정말 끝내주긴 하던데 화질은 생각보다 낮더라구요
댓글
11:01
22.08.05.
료코신 작성자
누가5야?
1.43:1 화면비를 고려한 구성이란게 한눈에 보이더라구요
댓글
10:56
6일 전

워낙 디테일한 질문이라 의도에 정확히 부합하는 답변할 수 있을만한 경험을 한 표본이 많지는 않을 것 같네요.


제 기준 가장 과대평가된 상영작은 퍼스트맨이었습니다. 착륙씬 임팩트는 좋았지만 그 짧은 순간을 위해 영화 내내 (아마도 연출되었을 지글지글한 리트로 재질의 화면을) (시네마스코프로) 기다렸던 거 생각하면 과연 그리 괜찮은 경험이었는지는..

과소평가된 상영작이 있었던 것 같지는 않는데 굳이 꼽자면 라이트이어에요. 일단 아이맥스 레이저에서 본 사람이 별로 많지가 않고, 굳이 애니메이션을 아이맥스에서 봐야 하냐는 인식도 적지 않은 듯해서. 버츄얼 아이맥스 카메라라는 거 그냥 마케팅 포인트 아닌가 생각하고 봤는데 화면은 정말 압도적이었습니다. 일반관 아이맥스 차이 논할 수준이 아니라 레이저 GT상영관과 일반 아이맥스 디지털 상영관에서 본 사람의 감흥도 확연히 달랐으리라 생각해요.

댓글
14:40
22.08.05.
료코신 작성자
고기
사실 퍼스트맨과 미임파 폴아웃이 그런 점에서 아쉽긴 했죠😂 압도적으로 청량한 일부 화면을 기다리기 위해 내내 그레인 심한 필름 화면을 보게 되는... 퍼스트맨은 정말 극단적이긴 했습니다😅
댓글
10:56
6일 전
듄은 처음 개봉당시 관 환경에 문제가 있었고
공사하고 개선후에 재개봉할때는 나아졌습니다.

처음 개봉때랑 재개봉하고 용아맥으로 다 봤거든요
듄은 처음 개봉때만으로 평가하는건 무리라고 봅니다
댓글
19:58
6일 전
료코신 작성자
GrayHEAD
저도 재개봉 이후 관람을 못해서 좀 고민하긴 했지만, 그렇게 생각하자니 개봉 텀이 거의 한달 정도밖에 안되는 NTTD가 있어서, 비슷한 시기의 대조군 정도면 괜찮지 않을까 싶어서 넣었습니다!
댓글
10:54
6일 전
profile image
듄은 용아맥 몇번이나 잡고도 원정가려다 밝기이슈땜에 전부 취소하고 돌비에서 봤습니다
돌비보고나서 비율무시하고 지역아맥에서 봤는데 음영비와 어두운장면 못 볼 수준이더라구요
이 뒤로 돌비로 전향했어요
댓글
20:17
5일 전
료코신 작성자
북회귀선
돌비가 확실히 퀄리티의 편차가 적어서 좋더라고요. 저도 웬만하면 돌비로 가게 됩니다.
댓글
20:43
5일 전
료코신 작성자
조쉬하트넷
1.9:1 확장비가 있던 걸로 압니다. 참고로 저는 돌비에서 3d로 관람했습니다.
댓글
01:38
5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장 자크 상뻬 사망 57 모베쌍 모베쌍 2시간 전13:39 6386
HOT <풀타임> 에리크 그라벨 감독 인터뷰 12 songforu songforu 3시간 전12:04 1132
HOT 놉, 익무 단체 사진이에요... 189 다크맨 다크맨 14시간 전00:59 14070
HOT '놉' 조던 필 감독이 익무인들에게 보내는 인사 영상 172 golgo golgo 19시간 전20:04 9032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 게시판 이용 안내) 354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1.38M
HOT 박찬욱 감독의 '퇴사 결정'.jpg 16 Skydance Skydance 9분 전15:42 1223
HOT 실시간 예매율 (동력을 얻은 헌트 🔫 와 무너지지 않는 한산 &#x... 24 미스터신 미스터신 31분 전15:20 986
HOT CGV '썸머 필름을 타고!' 5주차 포스터 증정 이벤트 19 준이주니 53분 전14:58 2324
HOT 부천은 지자체에서 명씨네 같은 극장을 운영합니다. 35 아오야다 1시간 전14:49 1392
HOT 와 ㅁㅊ💜 헌트 무인성덕 청담부부께서 찐인증을❗️mp4 56 달콤멘토 달콤멘토 1시간 전14:48 2557
HOT CGV '귀멸의 칼날' 스페셜 시리즈 콜렉트 한정판 마그넷 증정... 21 준이주니 1시간 전14:38 2299
HOT 8/16(화) 선착순 쿠폰 정리 57 라온제나 라온제나 1시간 전14:51 4429
HOT 이정재 감독님 싸인 인증... 79 다크맨 다크맨 4시간 전11:34 5630
HOT 용산cgv 경품 현황(14:30) 4 내꼬답 내꼬답 1시간 전14:35 453
HOT (스포)헌트 리뷰: 실제 역사에 독창성을 더하여 이끌어낸 데뷔전 KO 승 8 러스 1시간 전14:37 336
HOT 놉의 공포와 소름을 느끼는 와중에 우리가 잊고 있던것 13 batman2830 batman2830 1시간 전14:30 655
HOT 프레이 제작진이 밝힌 영화 속 프레데더 외형이 기존과 다른 이유 12 LewisLee LewisLee 1시간 전14:24 711
HOT 다음 중 가장 끔찍한 상황은 무엇일까요? 32 누가5야? 누가5야? 1시간 전14:11 1948
HOT 탑건으로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는 짭 크루즈 ㅋㅋㅋ 38 귀멸은못말려 귀멸은못말려 1시간 전13:56 4657
HOT [CGV 용산] 8/12 현장 경품 현황 (13:30) 6 헌터 헌터 1시간 전13:52 979
HOT 고양이를 1초 더 쓰다듬었을 때.jpg 23 바이코딘 바이코딘 2시간 전13:33 2737
HOT 심심해서 3D프린터로 만든 익무 로고!😊 (나름 고퀄) 18 Dolbyisthebest2015 Dolbyisthebest2015 2시간 전13:30 1149
HOT [멋진 세계] 간단후기 입니다 (스포포함) 2 supman supman 2시간 전13:27 313
HOT <비상선언> 발음 연습하는 임시완, 김남길 배우 6 라온제나 라온제나 2시간 전13:01 1090
HOT 모두가 빵형 무인에 쏠려있을때, 놉 익무단체사진 NOPE ver. 만들기 73 재키효 재키효 2시간 전12:57 2620
HOT (스포) 프레이 : 이 잔인한 빌런에 매혹되는 이유 4 옵티머스프라임 옵티머스프라임 2시간 전12:55 548
HOT ['놉' 노스포 단평] 조던 필 감독의 'Twilight Zone' 7 닥터슬럼프 닥터슬럼프 3시간 전12:51 768
HOT 와아 생애 첫 무대인사가 브래드피트네요 ㅠㅠㅠ 49 Overmind Overmind 3시간 전12:49 2611
HOT 불릿 트레인-원작과 원작자 이야기, 착한 맛 9 소설가 소설가 3시간 전12:46 552
HOT 배우 앤 헤이시 사망 판정..산소 호흡기 떼기로 결정 30 goforto23 3시간 전12:37 4480
HOT 한산 2회차 같이 한 아들녀석이 <괴물>을 봤는데.. 9 듕듕 3시간 전12:26 697
HOT 놉 노스포 후기 2 버터오징어 버터오징어 3시간 전12:26 536
HOT 메가박스 '불릿 트레인' 돌비 포스터 증정 이벤트 33 준이주니 3시간 전12:11 3320
HOT <풀타임> 에리크 그라벨 감독님과 인터뷰 하고 온 개인적인 소감 9 songforu songforu 3시간 전12:04 773
HOT 메가박스 <엘비스> 돌비시네마 페이퍼 LP 증정 이벤트, 실물 (8/1... 83 라온제나 라온제나 3시간 전12:01 5125
HOT [불릿 트레인] 내한 기념 무대인사 유료 시사회 56 ipanema ipanema 3시간 전12:01 4741
HOT 디온 시리즈 No.26 <라이더스 오브 저스티스> 패키지 시안 1 웃는누들스 웃는누들스 3시간 전11:55 673
HOT [단독] 역시 아이유…수해 재난지역 피해 복구 지원 위해 1억원 기부 17 N N 3시간 전11:52 1241
HOT 심심해서 써보는 셀프 역대급 관크 고발 27 밤이보리 밤이보리 4시간 전11:44 2277
1303426
image
건대홍대 건대홍대 방금15:51 1
1303425
normal
sunnyya 4분 전15:47 178
1303424
image
Sojin소진 Sojin소진 5분 전15:46 155
1303423
normal
XIA XIA 5분 전15:46 230
1303422
image
유쌤 유쌤 5분 전15:46 327
1303421
normal
조쉬하트넷 5분 전15:46 285
1303420
image
이나영인자기 6분 전15:45 117
1303419
normal
롱이 롱이 7분 전15:44 278
1303418
image
준이주니 8분 전15:43 482
1303417
image
내가그렇게나쁩니까?__ 내가그렇게나쁩니... 8분 전15:43 358
1303416
normal
범죄도시2강력추천 범죄도시2강력추천 8분 전15:43 171
1303415
image
김무민 김무민 8분 전15:43 77
1303414
image
Skydance Skydance 9분 전15:42 1223
1303413
image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0분 전15:41 202
1303412
image
회장님 회장님 10분 전15:41 326
1303411
image
Sojin소진 Sojin소진 12분 전15:39 136
1303410
image
e260 e260 12분 전15:39 321
1303409
image
클랜시 클랜시 12분 전15:39 303
1303408
image
웅냥 웅냥 12분 전15:39 460
1303407
image
카란 카란 13분 전15:38 170
1303406
normal
전양심 전양심 14분 전15:37 678
1303405
image
TimothyJunghundy TimothyJunghundy 15분 전15:36 405
1303404
image
WandaVision WandaVision 15분 전15:36 412
1303403
image
GiGi. GiGi. 15분 전15:36 161
1303402
normal
Cece Cece 16분 전15:35 148
1303401
image
용수 17분 전15:34 238
1303400
image
뒷북치는비 뒷북치는비 18분 전15:33 389
1303399
image
ReMemBerMe ReMemBerMe 19분 전15:32 951
1303398
image
2만조광년 2만조광년 20분 전15:31 339
1303397
image
D.M D.M 23분 전15:28 908
1303396
image
이나영인자기 23분 전15:28 131
1303395
normal
루룰 24분 전15:27 462
1303394
image
전양심 전양심 25분 전15:26 712
1303393
image
김렌고쿠???? 김렌고쿠???? 25분 전15:26 492
1303392
image
무비이즈프리 26분 전15:25 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