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0
  • 쓰기
  • 검색

MCU를 아이언맨 1편 부터.....봐온 관객의 요즘 심정

당직사관 당직사관
3804 60 60

MCU를 초등학교 3~4학년 아이언맨 1편 부터 극장에서

<스파이더맨 : 홈커밍>을 제외, 모든 편을,

심지어 항상 개봉일까지는 아니더라도 개봉 주 안에

무조건 볼 정도로 꼼꼼히 챙겨온 관객입니다.

 

그래서 초반부 아이언맨 2나, 퍼스트 어벤져 등으로

위태롭지만 어떻게 걸어가는 마블의 모습부터, 

가오갤 1과 같은 새로운 시도를 하는 마블의 모습, 

시빌워부터는 뭐 거의 정말 이제 대중문화라는 표현과 거의

동급의 표현을 누리게된 지금의 MCU가 되기까지의 모습을

거의 제가 자라오면서 항상 옆에서 같이 지켜봤습니다. 

그리고 마블 영화의 개봉 전주만 되면....가슴 졸이며

그 흥분을 기대하고 있기 마련이었죠. 

 

근데.... 단도직입적으로,

요즘 MCU는 기대가 없습니다. 

그냥... "개봉 했으니... 보긴 본다"라는 심정이네요.

CG는 이제 와서 보면 2015년에 나온 앤트맨이 나은 것 같고, 

이야기의 완결성은 아직도 윈터 솔져, 가오갤 1편만한 게 없습니다.

솔직히 이제와서 돌이켜보면 제게 있어 2019년 이후의 MCU는 

이제 모든 게 사족이고, 가끔은 맘편히 인피니티워 - 엔드게임에서

이 신화는 끝이 났다고 속으로 위안을 삼을 때도 많습니다. 

 

예전에는 팀업 무비의 성향을 띄고 있지만서도, 

개별의 캐릭터가 분명 핵심을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후속편의 예고를 위한 조급함, 새로운 캐릭터의 소개에 급급해서

기존 캐릭터에 대한 예우를 놓치지는 않았습니다. 

각 편이 후속에 대한 예고를 하기 보다는 한편 한편이

완성도를 가지고, 단일한 엔딩을 가지고 가는 것에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그렇기에 때로는 진중했으면 하는 시점에도 던지는 유머는

그래도 재치있는 유머로 받아들일 수 있었고, 

조금은 에둘러가고, 떡밥만 던지다 끝난다고 해도

계획은 있다는 것을 분명히 알았습니다. 인피니티 스톤이

그 단적인 예라고 할 수 있겠네요. 청사진이 자신의

마음에만 있는 것이 아닌, 그래도 관객에게 어필이 되던 

지점에서 극이 항상 전개가 되고 이어져 나갔습니다. 

 

근데 지금의 상황은 연결고리도 아니고, 

후속편을 위한 복선도 아닙니다. 그냥 찍어내는 것 같습니다. 

엔딩은 완결 보다는 다음 편이 나오면 극장을 향하게 하도록

만드는 데에 급급합니다. 마침표는 없습니다. 말줄임표만 가득하죠.

차라리 퍼스트 어벤져만 해도 완성도는 거칠었지만

그래도 히어로라는 장르를 애정하던 그 흥분, 

이 단계를 넘으면 본인들이 보여주고 싶은 새로운 세상을 

관객에게 새로이 전달하겠다는 그 때의 흥분감이

요즘의 MCU에서는 저에게만큼은 도저히 느껴지지가 않네요.

 

그냥 후속편을 만들어내야하니까, 사람들의 반응이 좋으니까

그래도 팔리고, 사람들이 보니까....만들어내는 기분이고, 

그런 저 역시 나오니까, 개봉했으니까...그래도 이번에는 

옛날의 그 기분이 다시금 나오지 않을 까...라는 일말에 

희망때문에 어느새 "꾸역꾸역" 보고 있는 느낌이네요. 

 

모르겠습니다. 개봉 전주에 그래도 기대감이 가득찬 영화 중

하나에 대해 이렇게 비난조적인 글을 써보게 될 줄은 몰랐네요. 

그래도 이터널스 / 블랙위도우 / 샹치 .... 모두 다 그럭저럭 봐왔지만

MCU의 온갖 시리즈들, 영화들 이제는 뭔가 지쳐갑니다. 

차라리 연결고리는 거의 전무 하지만, 각 편의 영화로서 완성도가

높은 DC 영화들이 요즘 훨씬 맘이 가고 기대가 가네요. 

제임스 건의 <수어사이드 스쿼드> 부터 <조커>, <더 배트맨>

단도직입적으로 뭐 하나 실망해본적이 없구요. 

 

이렇게 얘기해도 저는 보러갈 껍니다. 

그것도 오후 출근이기에, 조조에 무리해가면서 보겠죠.

어찌 보면 그렇기에 위의 말들은 비판이 아닌 그냥 투덜거림 처럼

받아들여질지도 모르겠습니다. 근데 ... 콘텐츠를 양으로 

밀어붙이던 넷플릭스가 결국 한계에 봉착하고 있는 것처럼, 

지금 MCU가 이 기조로...언제까지 승승장구 할지는,

솔직히 비판적으로 보고 있는 게 사실이고, 지난 10여년을

함께 해온 팬으로서 가슴이 아프네요. 제발 제가 틀렸으면 좋겠습니다.  

당직사관 당직사관
37 Lv. 244095/250000P

🎬 2022 베스트 3 : 다 필요 없습니다....<기묘한 이야기>

🔔 익무질은 가늘고 길게, 현생에 영향 주지 않을 정도만.

🔔 온갖 작품의 리뷰 / 잡이야기....특히 노스포 단평 & 간략리뷰.

🔔 아예 오전이나, 자정 & 새벽에 자주 출몰합니다.

🔔 굿즈는 영화당 포스터 1~2장...이외에는 거의 나눔합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0

  • 팀톰
    팀톰
  • cherryontop
    cherryontop
  • mvlike
    mvlike
  • minn.__.ju
    minn.__.ju
  • 마릴
    마릴

  • 청포도에이드
  • SM
    SM
  • pearL
    pearL
  • STMY
    STMY
  • EPICA
    EPICA
  • 영화는기세
    영화는기세
  • 닌텐
    닌텐

  • 노을과바람
  • 매우초록
    매우초록
  • HoHoLAND
    HoHoLAND
  • LeeDongjun
    LeeDongjun

  • Prest2ge
  • 강꼬
    강꼬
  • 자비스
    자비스
  • 호두파이
    호두파이
  • Darcy
    Darcy
  • Gyugle
    Gyugle
  • 모피어스
    모피어스
  • 모르페코
    모르페코
  • 재익이
    재익이
  • batman2830
    batman2830
  • 무비럽
    무비럽
  • 모코코
    모코코

  • 장수정
  • DD_Vision
    DD_Vision
  • 무비감자
    무비감자

  • 통하디
  • 맷머독
    맷머독
  • 살자
    살자
  •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 leodip19
    leodip19
  • 환풍기
    환풍기
  • Kyaksee
    Kyaksee
  • 한량요원시즌2
    한량요원시즌2
  • CG의포텐
    CG의포텐
  •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 하이언
    하이언
  • W-V2000
    W-V2000
  • 킬리언머피의법칙
    킬리언머피의법칙
  • 누가5야?
    누가5야?

  • amaranth5
  • 솔방울
    솔방울

  • jooo

  • 자작나무
  • 맹린이
    맹린이
  • P00H
    P00H

  • 큰힘큰책
  • WandaVision
    WandaVision
  • 매버릭2023
    매버릭2023
  • 음악28
    음악28
  • 진격의유령
    진격의유령
  • 영화여우
    영화여우
  • Landa
    Landa
  • DJStrange
    DJStrange

댓글 60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1등

개봉해도 천천히 봐도 되겠구나...라는 마음을 마블에 가질 줄은 몰랐어요. 코로나 이후의 마블은 또 다른 국면에 들어섰다고 봅니다. 토르가 결정적으로 망하면, 뒤도 줄줄이 망한다고 봐야죠. 이래봐도 토르인데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41
22.07.02.
profile image
프로유저
쓰읍.....스포일러 당하기를 싫어하고
또 수요일을 쉬는 날로 좀 잡아놔서
일찍 보기는 하지만.....참 요즘 예매하면서도
그냥 만감이 교차하네요 항상.
댓글
14:41
22.07.02.
당직사관
디즈니 플러스가 빨리 올라오니, 그냥 디플에서 봐야지! 하는 분들도 분명히 많을 거라고 봅니다.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44
22.07.02.
profile image
프로유저
당장에 지인분들만 해도.....오히려 또
범죄도시 같은 한국 작품들을 극장에서 보고
마블 같은 경우는 OTT로 보신다는 분들도 계시더군요
댓글
14:52
22.07.02.
profile image 2등

솔직히 인피니티 사가를 마무리한 뒤로 MCU 얘네가 안일함 속에서 새 작품들을 뽑고 있다는 생각이 쉽게 지워지지가 않네요. 멀티버스 셀레스티얼 영 어벤져스 등 벌려놓은 떡밥만 많지 이걸 어떻게 하나로 다시 이을 생각 조차 안 보이는 것 같기도 하고.. 인피니티워 엔겜 만들던 때의 MCU로 다시 회귀했으면 하는 바람이 저도 없지 않아 있습니다. 지금 MCU가 잘 팔리는 게 새로운 캐릭터들의 개성 보다는 아직 과거의 히어로들이 닦아놓은 열반 때문이라는 사실을 마블스튜디오가 제발 좀 알아줬으면 하구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41
22.07.02.
profile image
DJStrange
모르겠습니다.페이즈 1도....또 시행착오는
많았지만 여기까지 잘 왔던 경험이 있으니까요.
근데.....그때는 일년에 몇편 개봉하던
영화에만 집중하면 되었지만, 이제는 시리즈까지
무리하게 확장하면서, 예전과는 분명 조건부터
달라졌죠. 새로운 위기를 어떻게 잘 타파해갈지..
참 궁금하면서도 걱정입니다
댓글
14:44
22.07.02.
profile image
당직사관
확실히 인피니티워 엔드게임을 보여준 이력이 있으니 케빈 파이기 한테 기대는 하고 있다만 솔직히 말해서 기대보다도 걱정이 앞선 게 정말이지 참 씁슬하네요.. 😭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47
22.07.02.
profile image 3등
마블이 무슨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지는 모르지만, 확실히 지금의 마블은 중심축 없이 흔들리기만 하는 느낌이 강한 듯합니다...

팀업 무비도 없으니 개개인의 이야기들만 펼쳐지는데 심지어 드라마까지 연계되고 진입장벽은 높아지니 왠지 점점 애정이 애증이 되어가는 듯 하네요.

각각의 작품들 퀄리티도 호불호가 많이 갈리고 있다는 점도 아쉬울 뿐입니다 😭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42
22.07.02.
profile image
영화여우
저는 처음에 시리즈가 나온다고 했을 때
기존 영화의 이야기에서...조금 부가적인 이야기를 더해가는
방향으로 나아갈 거라고 생각했었는데, 이렇게 판키우기
용으로의 활용만이 두드러질 것이라고는 좀....예상외였네요.

이전의 위기를 잘 이겨내온 경험이 있으니,
조금 잘 추스르고, 다시 시작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댓글
14:51
22.07.02.
솔직히 인피니티 워, 엔드게임으로 마블은 끝났죠. 이젠 그냥 코믹스 차용에 과거 네임드 값으로 살아가고 있는데..진짜 허망할 뿐입니다 ㅜㅜ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44
22.07.02.
profile image
큰힘큰책
코믹스 코스튬도...한두번이지....
그렇다고 만화의 요소를 제대로 차용하는 것도 아니라서
여러모로 모호하고, 아쉽습니다.
댓글
14:53
22.07.02.
당직사관

제가 지난번에도 글을 썼다시피 코믹스 차용 너무 싫습니다. 혐오감까지도 들어요

 

https://extmovie.com/movietalk/77733414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55
22.07.02.
profile image
너무 판을 억지로 키울려는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디즈니플러스 안봐도 된다고는 하지만 사실상 반강제구요.. 계속 뭔가 어물쩡하게 계속 내고는있으니 저도 아마 토르가 마지막일것같다는생각이 듭니다. 그래도MCU가 지금까지 쌓아온게 있고 팬층도 아직까진 두텁지만 언제까지 버틸지는 모르겠네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44
22.07.02.
profile image
P00H
아무래도 마블을 비판하는 경우가 크게 없다 보니...
지금은 조용 조용히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지금의 기조가 유지된다면, 언제까지고 이렇게 갈 수는 없겠죠.
우선 <토르>의 역할의 여러모로 참 중요해보입니다.
댓글
14:54
22.07.02.
profile image

마블팬아니지만 글 잘 읽었어요. 어린시절부터 보신 영화라 애정이 클텐데 당직사관님 같은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44
22.07.02.
profile image
쿠엘엘엘
요즘 참 마음이 아픕니다 ㅎㅎㅎ 어찌보면 무거운 토로글인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14:54
22.07.02.
profile image
당직사관
잘 알지못하는 마블부분인데 흥미롭게 읽었어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56
22.07.02.
mcu란 거대한 세계관 덕에 흥했지만 이젠 역으로 발목이 잡히는 느낌입니다.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44
22.07.02.
profile image
dkxixid
흥하게 한 요소 때문에 ... 오히려 발목 잡히는 게
지금의 마블의 모습이긴 한듯 합니다.

새로운 캐릭터의 소개에 있어 이렇게 조급할 필요가
있었나...아직도 솔직히 의문이에요
댓글
14:55
22.07.02.
profile image
샹치부터 트랜스포머처럼 의리로 보는 느낌이 점점 짙어지네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46
22.07.02.
profile image
전기곰
'의리'라는 표현이 딱이네요... 작품에 작품에 대한 애정이 아니라
그냥 나오니까 보러 간다...라는 표현이 먼저나오는게 참 무섭죠
댓글
14:56
22.07.02.
어느 순간부터 단순 공장식으로 영화를 찍어내기만 하다 보니 CG 퀄리티는 물론이고 서사의 깊이와 완성도까지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참 아쉽고 안타까워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48
22.07.02.
profile image
134340
정말 VFX는 얼마전에 예고편을 봐도...좀 걱정이 많이 되더라구요.
탑건 보러간 그 현장에서 아이맥스 스크린으로 보니까 솔직히
더 걱정이구요. 여러모로 예전의 MCU가 그립습니다. 참으로 말이죠.
댓글
14:56
22.07.02.
profile image

“개봉했으니 보긴 본다”라는 말씀이 너무 공감됩니다.

인피니티 사가 시절엔 개봉 전부터 정말 예고편을 수십번씩 돌려보며 개봉이 다가올수록 하루하루 디데이 세어가며 그 특유의 설렘이 한가득이였는데

현재는 그냥 “나오니까”, “후속편을 위해선 봐야하니까”라는 마음에 보러가는거 같습니다.

 

사실 노웨이홈이 그 시절 설렘을 잠깐 느끼게 해줬다지만 생각해보면 인피니티워, 엔드게임급으로 열광했나 하면 그건 또 아닌거 같더라고요

제가 커가면서 마블에 대한 애정이 조금씩 식어가는건지 마블에 문제가 있는건지 아님 둘 다 인건지 의문이 드네요😅

아무쪼록 제가 사랑하는 시리즈인만큼 앞으로 잘되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48
22.07.02.
profile image
WandaVision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예전에는 정말,
분단위로 티저예고편 - 메인예고편 무수히 돌려가며
기다려오던 시리즈였는데....참 마음이 아프네요

아니면 말씀하신대로, 너무 오래 봐왔기에
그냥 내가 너무 무뎌진건 아닐까??라는 고민도 항상하는 것 같아요
댓글
14:59
22.07.02.
최애에서 애증으로 변했는데 언제 그냥 증으로 변할지… 인피니티사가에 대한 애착때문에 쉽게 버리진 못할 것 같습니다. 한편으로는 그때가 너무 대단했어서 또 그러한 무엇인가를 바라는게 너무 큰 욕심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드네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50
22.07.02.
profile image
amaranth5
인피니티 사가도 처음에는 분명 비틀비틀 하던 시점이 있었고,
그를 또 잘 이겨내오고 하나의 장을 멋드러지게 만들어냈던 경험이 있기에
아직 그래도 기대를 하고, 찾아가는 것 같아요.

말씀하신대로 이미 본 것 때문에, 그 동급 또는 같은 거를
내심 바라고 있다는 것...그것을 무시하기는 힘들겠네요.
댓글
15:00
22.07.02.
당직사관

맞습니다. 인피니티사가 때도 작품별로 따지면 업앤다운이 분명히 있었어요. 다만 그때와 지금의 큰 차이점은 애착하는 캐릭터(아이언맨,캡...)존재의 여부같습니다...ㅠㅠ

댓글
15:25
22.07.02.
profile image
저는 초반 mcu를 극장에서 잘 못본 거랑 배우들도 실제로 보고 캐릭터에 애정이 많아서 요즘 영화가 더 기다려지더라고요ㅜ. 방대한 이야기가 이렇게 잘 맞물려가는 건 좋은데 정말 끝이없긴하죠. 다행히 제가 아이언맨에 큰 감정이 없어서 그런 거 같아요ㅜㅜㅜㅜ 골고루 좋아해서 그런지 요즘 새로운 캐릭터 등장해서 재밌는데 진짜 이렇게 많은 캐릭터들을 어떻게 한 이야기에 집어넣을지 걱정이 되긴 합니다.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56
22.07.02.
profile image
인피니티 사가는 진짜... 나중에 4~50대가 되도 돌려볼거 같아요ㅎㅎ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56
22.07.02.
profile image
근데 또 보면 "야 이거 클났다" 가 가시적으로 보이는 영화나 드라마는 없었어서.... 기껏해야 이터널스?

이렇게 유튜브, 커뮤 막론하고 엔드게임으로 끝났다는 반응이, 개개인의 존중과는 별개로 "내가 마블이 망해버린 멀티버스로 건너왔나?" 싶은 생각이 들때가 많아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58
22.07.02.
profile image

페이즈 4 스케줄 표를 보니 드라마로 제작되는 페이즈 비중이 과반입니다. 아찔하더라고요.

더이상 디즈니+ 없이는 이 페이즈의 내용을 파악할 수조차 없게 될겁니다.

닥스2 보기 전에 완다 비전으로 공부하고 가는 건 곧 애교수준이 될거라고 봐요.

사실 지금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는 생명이 다했다고 말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미 기승전결 완벽하게 끝난 이야기에 자꾸 자잘한 스토리를 기워맞춰 봐야 누더기 밖에 안되는데...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4:58
22.07.02.
profile image

문득 MCU의 최근에 대해 생각해본게... DC가 자꾸 저러고 있다보니 견제가 안되는게 있나 싶은 생각은 가~끔 들게 하는 분위기 같기도 합니다(...)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00
22.07.02.
profile image
wandava
솔직한 심경으로는 다소 극단적이지만 이미 트랜스포머의 전철을 밟고 있는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ㅜ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05
22.07.02.
profile image
바바바보
호불호니까요. 그리고 그냥 제가 좋아하는 영화입니다.
댓글
15:04
22.07.02.
profile image

62135c88a14b29bfe6a722736b262d5b_1654904436_4493.gif

요즘 MCU 영화를 접하는 자세...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06
22.07.02.
profile image

간판이 다 소진되어서,,2대를 만들든 뭐든 시급.. 저는 원년멤버들 죽은애들 말고 좀더 델꼬가도 됐다고 생각해요 너무 빨리 먼치킨 우주로 넘어간것 같기도하고 ㅜ 엑스맨을 차후 어벤저스처럼 출격시켜야..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07
22.07.02.
profile image
케이시존스
솔직히 원년멤버 은퇴는 출연료가 가장 큰 문제가 아니었을까 생각이 듭니다...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14
22.07.02.
profile image
저도 한 때 그런 마음이었다 뒤늦게 완다비전 보고 바뀌었네요. 맘에 드는 새로운 명작이 나오셨음 좋겠네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11
22.07.02.
profile image
과도기라고 볼 수 있지 않을까요.... 전 코믹스 팬인데
코믹스에서도 할 이야기가 다 떨어지면 대형 이벤트나 인커젼 등으로 그냥 해당 유니버스를 소멸시켜버리기도 하거든요
히어로물이라는 한 장르 내에서 할 수 있는 이야기에 한계가 있기에
마블이 나름대로 돌파구를 찾아내려고 노력해야겠죠

다만 그게 코믹스처럼 무지성 멀티버스 도배로 끝나지 않기를 빕니다...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12
22.07.02.
솔직히 근래 마블은 대충 만들어도 관객들이 영화를 볼 거라 확신하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닥스2는 그나마 샘 레이미가 감독이라 기대했는데 기대만큼은 아니었구 토르4는 언시 평 나오기도 전부터 기대가 안 되더라구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16
22.07.02.
profile image
개봉했으니 보긴 본다.. 와, 그래도 수요일에 스포당하기싫어서 본다.. 참 공감이 많이가네요
인피니티워, 엔드게임부터 시작된 스포피하기의 일종으로 개봉일 극장 달려가서 보는것도 이젠 좀 지치긴하네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19
22.07.02.
profile image

이제 슬슬 엑스맨이랑 데드풀 닥터 둠을 내보내야 할 것 같네요

 

아이언맨 캡틴 아메리카가 하차하고 요즘 나오는 히어로들은 뭐랄까....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크게 매력적이지 않습니다ㅠㅠ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24
22.07.02.
profile image
저도요. 요즘 처음으로 마블이 망할수도 있겠구나란 생각이 듭니다...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26
22.07.02.
profile image

인피니티 사가의 전성기는 이제 끝난거죠.....루트도 제대로 못짜고 갈팡질팡하고 있으니.....DC가 차라리 각 개성을 가진 다양한 영화들이 나와서 더 보기 수월한 것 같습니다.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29
22.07.02.
profile image

저도 마블 영화를 바로 달려가서 안보고 평 좀 나오면 고민해보고 봐야겠다고 생각하게 될 날이 올 줄은 정말 몰랐던.. 앞으로도 어느정도 흥행이야 보장받겠지만 그저 다음 떡밥을 위한 전개나 디플 연계용 스토리, 히어로 본질이 아닌 능력치 대결에 치우치지 말고 예전의 서사를 찾았으면 좋겠네요 ㅜㅜ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29
22.07.02.
profile image
공감합니다. 특히 디플 드라마랑 연계를 강화해서 의무감으로 보던팬들도 등돌릴것 같아서 걱정되네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29
22.07.02.
profile image

초반엔 그래도 최소한의 현실성이 있어서 좋았는데

갈수록 스페이스 오페라가 되며 안드로메다로...

 

아연, 캡아 1,2 시절이 제일 좋았던 듯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33
22.07.02.
profile image
케빈 파이기님께서 곧 몇달 안에 다음 사가의 목표가 뚜렷해질 것이라고 했고 이번달에 코믹콘과 9월에 있을 디즈니 D23 엑스포에서 발표하지 않을까 합니다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33
22.07.02.
profile image
엔드게임까지는 히어로 개개인의 성장 과정을 명확하게 보여주면서 후속작이나 팀업 무비에 대한 연결고리도 놓치지 않았던 반면 엔드게임 이후로는 멀티버스라는 개념에만 몰두하고 서사는 뒷전이 된 것 같아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41
22.07.02.
profile image
정말 공감합니다. 솔직히 요즘은 앵간한 마블 영화 여러개보다도 블랙 아담 딱 하나만을 더 기다리고 있는 심정이네요 ㅋㅋ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43
22.07.02.
profile image
윈터솔져만큼의 성찰, 엔겜만큼의 감동 그런거 다시 못느끼겠죠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47
22.07.02.
profile image

이제 mcu에 기대감이 없고 개봉했으니.. 보긴 본다 라는말 엄청 공감 돼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5:59
22.07.02.
profile image
확실한건 cg 퀄리티가 요즘 너무 안 좋아요 반면 디씨는 요즘 나오는 작품들은 다 cg나 영상미가 압도적이고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6:16
22.07.02.
profile image
"마침표는 없습니다. 말줄임표만 가득하죠."

이 말씀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영화는 한 편으로서 관객에게 재미를 선사해야 하는데 다음 영화를 보기위한 발판같은 영화들만 쏟아지고 있는 현실이네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8:17
22.07.02.
profile image
방금 토르4를 보고 나왔는데, 여러모로 공감이 됩니다. 잘 읽었습니다!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01:17
22.07.0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필독) 몇 가지 정리하겠습니다... 505 다크맨 다크맨 20시간 전13:48 33340
HOT '비상선언' 한재림 감독 인터뷰 184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일 전22:47 28664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 게시판 이용 안내) 338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1.31M
HOT 2022년 한국 영화 4대장 제작비&손익분기점 17 Overmind Overmind 25분 전10:12 988
HOT 넷플릭스에 우영우 본체 등장 사진 20 kimyoung12 35분 전10:02 1861
HOT '헌트' 호평 리뷰 포스터 2종 21 golgo golgo 38분 전09:59 1290
HOT 놉, 시사 발표는... 124 다크맨 다크맨 59분 전09:38 3014
HOT [탑건: 매버릭] 백억 엔 돌파 기념, 스티커 특전 (일본) 26 Roopretelcham Roopretelcham 51분 전09:46 1743
HOT [2022.08.06] 외계+인 CGV 판교 무대인사 6 무지개과자 무지개과자 1시간 전09:30 656
HOT <한산: 용의 출현> 스크린X 간단 후기 5 IFEZ IFEZ 1시간 전09:26 412
HOT [The Lake] 간만에 선보이는 태국의 호러 크리처물 5 FutureX FutureX 1시간 전09:22 424
HOT 조던 필 감독이 뽑은 최애 영화 10편 12 goforto23 1시간 전09:17 1661
HOT 재밌게 봤던 영화 속 다양한 NOPE(Not Of Planet Earth) 5 설레는영화관 설레는영화관 1시간 전09:10 328
HOT [단독]'우영우'로 '우뚝'..박은빈, 데뷔 27년 만에... 22 N N 1시간 전09:06 2305
HOT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 티저 포스터 40 ipanema ipanema 1시간 전09:00 2744
HOT 놉!! 놉!! 시사회가 당첨되길... 11 광대질라 광대질라 1시간 전08:57 439
HOT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 미드나잇 패션 재개 24 ipanema ipanema 1시간 전08:38 1813
HOT 문나이트 시즌2 제작 확정 33 메르크버힉 2시간 전07:48 3271
HOT 노스포 [비상선언] : 핵 단순한 인간의, 뇌절의 뇌절을 거듭한 후기 8 김뀨꺄 김뀨꺄 2시간 전07:47 1114
HOT 주원 GQ 8월호 화보 5 e260 e260 2시간 전07:40 714
HOT 8/7 <한산> 용아맥 15:00 무인 후기(화질주의ㅜ) 12 방방은개이름 3시간 전07:16 754
HOT 오늘부터 오리cgv 10월까지 영업 중단입니다 14 데헤아 데헤아 3시간 전07:06 1963
HOT '프레데터' 출연 제시 벤츄라의 '프레이' 관람평 3 goforto23 3시간 전06:49 937
HOT 루스터 티셔츠 입고 탑건 매버릭 보러간 팬 11 kimyoung12 4시간 전06:04 2049
HOT 검은 도마뱀 (1968) 탐미주의 괴작. 스포일러 있음. 8 BillEvans 4시간 전06:01 559
HOT 인디와이어 예측 2023 오스카 수상 유력 후보 (헤어질 결심 4개 부문) 12 언컷젬스 언컷젬스 4시간 전05:40 1800
HOT 8월 6일자 <헌트> 무대인사 모음 18 키시베 키시베 7시간 전03:34 755
HOT [헌트] (스포)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는 줄 알았는데 -익무 gv 시사 후기 2 복자 복자 7시간 전03:12 328
HOT [한산]했던 어떤 하루🐢🌊 7 어웨이 어웨이 7시간 전02:57 644
HOT 현재 월드 박스오피스, 월드와이드 기록 근황 (8월 8일 기준) 23 batman2830 batman2830 7시간 전02:55 1391
HOT [카터] 월드 2위 13 그렇게 8시간 전02:34 1314
HOT [놉] IMAX 촬영 비하인드 11 맑고묽게 맑고묽게 8시간 전01:58 1819
HOT 변호사 쉬헐크 새 예고편 공개 24 batman2830 batman2830 8시간 전01:54 2769
HOT 토르 러브 앤 썬더, 역대 토르 시리즈 중 북미 흥행 1위 등극 33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8시간 전01:52 3632
HOT 심심해서 만들어본 구형(?) 포토티켓이미지 19 KENDRICK31 KENDRICK31 9시간 전01:31 1688
HOT 어벤져스를 이끌 리더격 캐릭터는 누가 될까(스포) 63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9시간 전01:28 3122
HOT 개인적으로 올해 한국영화가 대단하다고 생각했어요 19 Hane97 Hane97 9시간 전01:20 3387
HOT (노스포) 비상선언 용포프(4DXScreen) 효과 위주 후기! (+영스엑비교, ... 11 DD_Vision DD_Vision 9시간 전01:19 753
1294466
normal
모우라 모우라 1분 전10:36 98
1294465
normal
트로이카 2분 전10:35 130
1294464
normal
왕정문 왕정문 3분 전10:34 128
1294463
image
아기천국 아기천국 3분 전10:34 113
1294462
normal
바너드 3분 전10:34 185
1294461
normal
마스터a 마스터a 5분 전10:32 278
1294460
normal
moonriver moonriver 6분 전10:31 264
1294459
image
N N 8분 전10:29 80
1294458
normal
마스터a 마스터a 8분 전10:29 271
1294457
normal
담비15 담비15 8분 전10:29 250
1294456
image
누가5야? 누가5야? 9분 전10:28 434
1294455
image
풀마라총 9분 전10:28 383
1294454
normal
모우라 모우라 10분 전10:27 223
1294453
image
갓버릭 갓버릭 10분 전10:27 389
1294452
image
점심정식 점심정식 13분 전10:24 162
1294451
image
INGRID 13분 전10:24 98
1294450
image
Jaeger Jaeger 14분 전10:23 335
1294449
image
성산동손흥민 성산동손흥민 14분 전10:23 668
1294448
image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14분 전10:23 212
1294447
image
범죄도시2강력추천 범죄도시2강력추천 16분 전10:21 578
1294446
image
0451 0451 16분 전10:21 264
1294445
image
회장님 회장님 17분 전10:20 273
1294444
normal
풀마라총 18분 전10:19 459
1294443
image
N N 18분 전10:19 193
1294442
image
에라이트 에라이트 18분 전10:19 853
1294441
normal
특별관마니마니 특별관마니마니 19분 전10:18 186
1294440
image
톡오카카 톡오카카 20분 전10:17 263
1294439
image
백마동건 백마동건 20분 전10:17 150
1294438
image
궨궨 궨궨 20분 전10:17 1069
1294437
normal
아쿠추 21분 전10:16 202
1294436
image
회장님 회장님 23분 전10:14 431
1294435
normal
Ingun 24분 전10:13 463
1294434
normal
비나리 비나리 25분 전10:12 841
1294433
image
Overmind Overmind 25분 전10:12 988
1294432
image
N N 25분 전10:12 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