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7
  • 쓰기
  • 검색

컴온 컴온 - 볼만은 한데 선뜻 추천하긴 애매한 영화

스마트
880 7 17

8a36d115215e7e276b21902461144b21.jpg

어제 6월의 마지막 날을 맞아 컴온컴온을 보고 왔습니다. 쿠폰 소진 때문인지 비오는 날씨에 평일임에도

사람이 예상외로 많더군요. 비오는 날 흑백의 차분한 영화 집중해서 잘 봤습니다.

 

영화의 내용은 간단합니다. 결혼하지 않고 혼자 살고있는 라디오 저널리스트 조니[조커] 가 

어느 날 어머니의 죽음 이후 소원하게 지내던 여동생에게 9살 조카 제시를 봐 달라는 부탁을 받고

그 아이와 함께 보내는 약 일주일간의 기록을 흑백 영상으로 담아낸 건데요.

 

이 영화는 내가 어떤 경험을 겪었느냐에 따라 전혀 다르게 느껴질 거 같습니다. 

간단히 얘기하면 내가 아이를 낳고 키워본 경험이 있거나,

아니면 영화에서처럼 저런 조카를 봐 본 경험이 있다면 상당히 혈압이 오를 거 같고

 

그런 경험이 없다면..음..어떻게 느껴지려나요?

전 영화에서와 비슷한 경험이 있습니다. 정말 말을 안들어 X먹는 조카가 하나 있거든요.

보통은 조카를 보다보면 너무 예쁘고 결혼하고 싶어지고 그런다는데 저는 조카 덕분에 

결혼같은거 하지 말고, 무자식이 상팔자다 라는 생각이 굳어졌거든요. 

TV에 문제아로 나오는 애들은 제 조카에 비하면 문제아도 아닌데 뭐 싶은 수준이라..

아무튼 제가 그런 조카가 어릴때 어쩔 수 없이 하루동안 데리고 있어야 했던 적이 있었는데

와 지금도 그때 생각만 하면 아찔 합니다. 이래서 우리 누나가 우울증이 왔었구나 싶었으니까요.

 

아무튼 그래서 그런지 전 이 영화 보는게 힘들었습니다. 이 영화 속 제시가 정말 아오..너무 얄미워요.

조커가 보살이 됐네 싶습니다. 제 앞줄에 중년의 부부가 왔는데 특히나 어머니 쪽이 좌석에 등을 못 붙이고 영화를 보시더군요.

영화 끝나고 나가는데 "아오 화딱지 나, 아주 패죽이고 싶네" 라고 하시더군요 ㅋㅋ

 

위와 같은 이유로 선뜻 추천을 못하겠어요. 그냥 보면서 아이를 키우는 세상 모든 부모는 위대하다 싶은 생각이 절로 들더군요.

제 실제 조카를 봐도 그렇고 영화 속 저 조카를 봐도 그렇고 내 자식이 저런다면..아 정말 참아낼 자신이 없어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7

  • espresso
    espresso
  • 오팔58
    오팔58

  • 빛나
  • 하이언
    하이언
  • 붱웡
    붱웡
  • 푸르메
    푸르메
  • 참다랑어
    참다랑어

댓글 17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스토리는 심플해서 고스트 스토리때처럼 거의 없는 느낌? 이더라구요 오히려 인터뷰들이 생각을 많이 하게 해준거 같아요
생각할게 많아지다보니 2회차 하면서 다시 한번 생각에 잠겨보고 싶네요
댓글
16:03
22.07.01.
스마트 작성자
참다랑어
전 영화 보면서 기성세대나 어른에 대해 불만이 많을 수 밖에 없는 시기라는건 이해하겠는데 그렇다고 아이들 생각은 다 옳다고 지지해줘야 하고 이해해줘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뭐랄까 영화가 너무 "그래 니들이 다 옳아~" 이런 식의 스탠스를 취하고 있는 듯 해서 저와는 좀 안 맞았네요. 각자의 가치관에 따라 이 영화를 받아들이는게 달라질 거 같더군요
댓글
16:07
22.07.01.
스마트 작성자
버티고73
실제로 상영관 안에서 많이들 조시더라는..그도 그럴것이 바깥은 비오고 시간도 늦은 편인데 안에선 에어컨 틀고 있고 화면은 온통 흑백에 내용은 딱히 별게 없으니..
댓글
16:08
22.07.01.
profile image
스마트

많이 조셨군요 저는 낮시간이라서 열심히 보셨어요. 저도 보다가 끝부분 되니까 좀 피곤하긴 하더라고요. 컬러버전이면 좀 더 볼 거라도 있었지 않았나 하네요. 은근 눈빛 보라고 그런 거 같기도 하고요.

댓글
16:15
22.07.01.
profile image 3등
저도 혈압이 오르는 장면을 보다가도, 사랑스러운 장면이 나오면 다시 또 마음이 눈 녹듯이 보들보들해지고.. 인터뷰들 바라보면서 아이들의 시선에 경탄하기도 했어요. 나에게도 있었던 지나온 시절인데, 이제는 내가 어른의 시선에 많이 익숙해졌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말씀하신 것처럼 참 좋은 영화인데, 또 추천하기에는 애매하다는 말씀이 와닿습니다.
댓글
16:05
22.07.01.
스마트 작성자
푸르메
나이에 따라, 내가 처한 환경에 따라, 내가 경험한 경험치에 따라 같은 상황인데도 전혀 다르게 느껴지죠. 아이의 입장에선 당연한 땡깡이나 장난이 어른의 입장에선 굉장히 당황스럽고 불편할 수도 있구요.

나에게도 있었던 지나온 시절인데, 이제는 내가 어른의 시선에 많이 익숙해졌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 이 부분 정말 동감합니다
댓글
16:10
22.07.01.
profile image
저는 그런 조카가 없어서 잘 보고 나온 것 같아요 🙊
댓글
16:07
22.07.01.
profile image
붱웡
조카들 진짜 귀여울 땐 귀여운데 제 핸폰 만질 땐 좀 무섭고 ㅎ 뭔가 진짜 경험한 거도 생각나서 그런지 꽤 잘 봤는데 자막 계속 읽을려면 힘들 수 있어요. 영화가 끝나도 음악이 아닌 대사가 나온 거 처음이에요
댓글
16:12
22.07.01.
profile image
하이언

ㅋㅋㅋㅋㅋ저도 봤어요.......ㅋㅋㄱ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잘 보고 나왔다고 썼는데....엔딩크레딧 자막도 다 보고 나왔습니다ㅋㅋㅋㅋㅋ

댓글
16:13
22.07.01.
profile image
붱웡
막 나가실려다가 마지막 대사 때문에 발걸음을 멈추시더라고요 ㅎㅎ
댓글
16:16
22.07.01.
스마트 작성자
붱웡
다행입니다. 영화 보며 누나 생각 참 많이 나더라구요. 나는 하루도 견디기 어려웠는데 저 놈 때문에 우리 누난 매일 얼마나 속을 썩고 있을꼬..싶어서
댓글
16:12
22.07.01.

저도... 솔직히 무슨 이야기 하려는건지 잘 모르겠더라구요...

(사실 그날 이런저런 주변환경때문에 집중을 전혀 못한터라... ㅜㅜ)

댓글
글쓴이 추천
16:10
22.07.01.
profile image
leviathan
그냥 삼촌과 조카가 친해지는 소소한 이야기 같아요ㅠ 그리고 아이가 어떻게 어른에게 인생을 배우는지ㅜ 또 아이들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우리는 어른이 되서 그들의 시점으로 세상을 보긴 어려우니까요.
댓글
16:13
22.07.01.
스마트 작성자
leviathan
저는 극장에서 영화를 보는게 제 기준으로 제법 오랫만이었던지라 집중해서 보긴 했는데
'아 별 내용도 없는데 좀 쓸데없이 기네' 싶더라구요.
주위가 너무 조용해서 둘러보니 꾸벅꾸벅 조는 사람들도 많이 보이고.. 그래서 딱히 추천을 못하겠어요
댓글
16:14
22.07.01.
profile image
제가 그래서 괴로웠나봅니다 저도 조카가... 지금은 다컸긴한데... 그래도 보고나니 엄마에 관해 얘기하는 영화였던거 같아요 동생 진짜 대단한듯 ㅠㅠ
댓글
글쓴이 추천
16:38
22.07.01.
스마트 작성자
espresso
와 진짜 그 동생도..거긴 게다가 남편까지..영화지만 현실에서도 그런 남편과 아이 키우며 사는 수 많은 여성들에게 위로와 응원을 보내고 싶습니다.
댓글
16:49
22.07.0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필독) 몇 가지 정리하겠습니다... 590 다크맨 다크맨 2일 전13:48 48300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 게시판 이용 안내) 350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1.34M
HOT 블랙폰... 시사회 불참 하신 분들 댓글 달아주세요 65 다크맨 다크맨 57분 전12:31 3760
HOT 프레이-리뷰 1 소설가 소설가 23분 전13:05 171
HOT 아 친목멤버 썰 마지막으로 하나만 하겠습니다. 65 유쌤 유쌤 29분 전12:59 4425
HOT (노 스포) 헌트, 다 좋은데 진짜 아쉬운 게... ㅠㅠ 38 냥바냥 냥바냥 30분 전12:58 1689
HOT 마스크를 잘 쓰는 편 9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31분 전12:57 637
HOT 탑건 용아맥 좌석 현황.. 12 범죄도시2강력추천 범죄도시2강력추천 34분 전12:54 1218
HOT 한산은 무인도 학익진을 펼치는군요 16 나는복수를하지 나는복수를하지 35분 전12:53 1239
HOT '엔젤 하트' 극장에서 무삭제로 본 소감 20 golgo golgo 40분 전12:48 978
HOT [CGV 용산] 8/10 현장 경품 현황 (12:30) 12 헌터 헌터 44분 전12:44 552
HOT 한국영화 빅4 초반 에그지수 정리 12 벨라루치 벨라루치 1시간 전12:15 2470
HOT '헌트' 에그 지수 공개 39 ipanema ipanema 1시간 전12:11 4204
HOT 강스포)헌트보신분들 들어와보셔요 ㅋㅋㅋㅋ 54 텐링즈의전설 텐링즈의전설 1시간 전12:09 2019
HOT <헌트> 영화 자체가 관크라 내용에 몰입이 어려워요. 25 선우 선우 1시간 전11:57 3269
HOT [스포주의] '블랙폰' 간단 리뷰 1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시간 전11:49 263
HOT 오프친목 상관은 없는데 기본적인 건 좀 지켜주셨으면 하네요. 108 유쌤 유쌤 1시간 전11:39 9906
HOT 헌트 전국 CGV필마 재고정보 26 염전노예 1시간 전11:34 1836
HOT 블랙폰-간단 후기 소설가 소설가 1시간 전11:31 227
HOT 아니... 이걸 잡는다고요...?? 91 Movie_Collector Movie_Collector 2시간 전11:28 5463
HOT 궁금했던건데 ㅋㅋ 직영과 위탁 차이가 뭘까요? 27 달콤멘토 달콤멘토 2시간 전11:26 2176
HOT [코난 더 바바리안] 제이슨 모모아, "촬영은 즐거웠지만 결과물은 ... 3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11:25 1517
HOT 마동석, 드디어 ‘1억 배우’ 등극 14 뉴에이지 뉴에이지 2시간 전11:17 2492
HOT [메가박스 부산] 6곳뿐, 돌비관 들어올리없쥬😱 56 달콤멘토 달콤멘토 2시간 전11:16 2235
HOT 요즘 배우님들 실망입니다. 25 누가5야? 누가5야? 2시간 전11:01 4918
HOT 헌트 오리지널티켓은 역대급이네요.... + 포토카드 자랑 32 햇밤 햇밤 2시간 전10:56 3246
HOT [블랙폰] 에단 호크 영상 인터뷰 3 카란 카란 2시간 전10:48 478
HOT 내일 올릴 글 예고...(디자인 수정) 32 Dolbyisthebest2015 Dolbyisthebest2015 2시간 전10:47 2252
HOT <엘비스> 포스터 비교샷 & 떼샷 50 몽뀨뀨 몽뀨뀨 2시간 전10:41 1620
HOT 소신껏 쓰는 시사회 줄이 일찍 형성되는 이유 202 자몽에이드라멘 자몽에이드라멘 2시간 전10:39 7420
HOT 베네딕트 컴버배치 잔망스런 응용력 15 뉴에이지 뉴에이지 2시간 전10:32 1279
HOT <헌트> CGV 짤터뷰 (feat.장인라면) 20 윻윻 윻윻 3시간 전10:25 682
HOT 그러고보니 전 오늘 헌트 보면 6회차네요❗️🎫 18 달콤멘토 달콤멘토 3시간 전10:21 962
HOT 제 <헌트>리뷰가 다음 메인에 떴습니다 69 카시모프 카시모프 3시간 전10:16 2325
HOT 여전히 고통받는 호크아이 선배님 11 사에바료 사에바료 3시간 전10:16 1463
HOT 헌트 오티는 아무래도 2종이 맞는것 같습니다 30 Overmind Overmind 3시간 전10:01 3984
HOT 블랙폰 로튼및 흥행 근황 16 sirscott sirscott 3시간 전09:59 1817
HOT 김한민 감독, 아산서 특별상영회 개최 15 블리피 블리피 3시간 전09:55 1240
HOT <돈 룩 업> 종말이란 무엇인가 37 카시모프 카시모프 3시간 전09:48 1700
HOT 팀 로스 [썬다운] 메인 포스터 3 ipanema ipanema 4시간 전09:23 1102
1298783
normal
데헤아 데헤아 1분 전13:27 46
1298782
normal
강꼬 강꼬 2분 전13:26 51
1298781
image
함덕 2분 전13:26 65
1298780
image
Ando Ando 2분 전13:26 45
1298779
image
버티고73 버티고73 2분 전13:26 44
1298778
image
미니언밥 미니언밥 3분 전13:25 289
1298777
normal
Mr.한글 3분 전13:25 105
1298776
image
영화여우 영화여우 3분 전13:25 76
1298775
normal
사냥꾼 사냥꾼 4분 전13:24 142
1298774
image
Jack_Napier Jack_Napier 5분 전13:23 205
1298773
image
Uprain Uprain 6분 전13:22 621
1298772
normal
카타쿠리 카타쿠리 7분 전13:21 550
1298771
image
STMY STMY 7분 전13:21 343
1298770
image
코발트27 코발트27 7분 전13:21 225
1298769
normal
sirscott sirscott 8분 전13:20 310
1298768
file
카마도탄지로 8분 전13:20 591
1298767
image
푸룰리 푸룰리 9분 전13:19 341
1298766
image
만동이 9분 전13:19 199
1298765
normal
튤즈 튤즈 9분 전13:19 434
1298764
image
러블리 러블리 9분 전13:19 234
1298763
image
레인옹 레인옹 10분 전13:18 309
1298762
image
콘택트 콘택트 11분 전13:17 452
1298761
normal
영영영영영 13분 전13:15 272
1298760
image
산양 13분 전13:15 342
1298759
image
HelloMyAlien HelloMyAlien 13분 전13:15 504
1298758
normal
april___ april___ 13분 전13:15 386
1298757
normal
버터오징어 버터오징어 14분 전13:14 182
1298756
normal
wandava wandava 14분 전13:14 217
1298755
image
밍구리 밍구리 14분 전13:14 245
1298754
normal
단단이 단단이 14분 전13:14 88
1298753
normal
귀칼에진심 귀칼에진심 14분 전13:14 265
1298752
normal
대한민국 대한민국 15분 전13:13 443
1298751
normal
커피맛나 커피맛나 16분 전13:12 323
1298750
normal
프징징 16분 전13:12 148
1298749
normal
루준 루준 17분 전13:11 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