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37
  • 쓰기
  • 검색

'썸머 필름을 타고!' 익무 GV 질문 남겨주세요.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521 35 37

<썸머 필름을 타고!> 익무 단관 GV 시사회 참석하신 분들께서는 

 

궁금한 질문들을 아래 댓글란에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궁금한 질문과 함께 짧은 영화 소감도 같이 남겨주시면 좋습니다.

 

 

(영화 아직 못 본 분들에게는 아래 댓글들이 스포일러일 수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85 Lv. 3044887/31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일동

영화 관련 보도자료는 cbtblue@naver.com 으로 보내주세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5

  • 어블
    어블
  • 팀밥
    팀밥
  • 스타니~^^v
    스타니~^^v
  • JHR
    JHR
  • 소설가
    소설가
  • GiGi.
    GiGi.
  • 스코티
    스코티
  •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 베니이모
  • 스타베리
    스타베리
  • 아론제이
    아론제이
  • SinOf
    SinOf
  • 뇽구리
    뇽구리
  • 타인
    타인
  • Lit
    Lit
  • 짱제니
    짱제니
  • songforu
    songforu
  • 미스터조성빈
    미스터조성빈
  • 설레는영화관
    설레는영화관
  • 마자용
    마자용
  • 참나무방패소린
    참나무방패소린
  • pov
    pov
  • 빈센트프리먼
    빈센트프리먼
  •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 현임
    현임
  • 뉴비
    뉴비
  • david12
    david12
  • 푸르메
    푸르메

  • 큰힘큰책

  • 청와대국민청원
  • regnar
    regnar
  • 이름에게
    이름에게
  • 에펠
    에펠
  • Dolbyisthebest2015
    Dolbyisthebest2015

댓글 37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1등

다크맨과 이용철 평론가님이 생각하시는 영화란 무엇인가요?

댓글
21:14
22.06.30.
profile image 2등

다크맨님과 이철용 평론가님께서는 타임머신이 있다면 어떤 거장의 청춘의 순간에 함께 하고 싶으신가요? (저는 봉준호 감독님의 노란문 동아리에 가보고 싶습니다.)

댓글
21:14
22.06.30.
profile image 3등

1. 영화에서 맨발 감독이 프레임 단위로 움직이는 세상을 인식하는 순간, 남자 주인공을 인식하게 되는데 이 표현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

 

2. 청춘 영화를 구성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무엇일까요? 소재만 다르고 매번 반복되는 요소들로 구성되는 것 같은데도, 관객들이 꾸준하게 찾고, 좋아하게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영화 마지막에 뭉클해지는 것을 느끼면서 저도 블루 하와이와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3. 영화 정말 재미있게 봤습니다. 주인공이 익무여신 심은경 배우와 외모가 많이 닮은 것 같아요. GV를 하게 되신데 영향을 미쳤을까요?

 

4. 이 영화에서 영화를 찍는 도구로 휴대폰(아마도 아이폰)이 쓰이고 있고, 영화 마지막에는 감독의 의향에 따라 라스트씬을 다시 찍게 되면서 영화와 현실의 구분이 무너집니다. 연극처럼 느껴지기도 하구요. 영화를 찍는 감독과 배우와 스텝과 관객이 한순간에 존재하구요. 다크맨님과 평론가님께서 생각하시는 영화의 정의를 무엇일까요? (영화를 구성하는 최소 요소는 무엇일까요?)

 

5. 맨발, 킥보드, 블루 하와이, 데디보이처럼 영화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별명으로 불립니다. 인물의 이름 대신에 별명으로 인물들을 부른 이유가 있을까요?

댓글
21:15
22.06.30.
profile image

이 영화를 통해서, ' 영화를 만드는 것의 매력 ' 에 대해서 작품을 보시면서 다크맨님과 이용철 평론가님께서는 어떻게 느끼셨나요?

정말 영화의 시작부터 끝까지 순수하고 힐링되는 느낌이고 제 예전 과거를 회상하는거 같아 기분 좋았던 영화였습니다.

댓글
21:15
22.06.30.
profile image

☀️ 썸머 필름을 타고 ! 🎬

일부러 예고편이나 줄거리를 보지 않고 봤는데 더 좋았습니다 ㅎㅎ 풋풋한 학창시절을 떠올릴 수 있어서 더 좋았네요 :) 

카린과 맨발의 경쟁구도도 좋았습니다 ㅋㅋ 경쟁구도.. 청춘물에서 빠지면 섭섭하죠🤔

로맨스 vs 사무라이 시대극...!

절대 로맨스는 사절일 것 같다던 맨발이 후반부에 자신의 마음을 알아차리고 라스트씬을 바꾼 장면도 기억에 남습니다🤔

마지막 씬의 변경을 통해 <결과물>보다 <과정>의 중요성을 또 한번 깨닫고 갑니다 ㅎㅎ

 

🎬 (질문) 등장인물들의 이름이 아닌 별명(호칭?)이 나오는 이유는 뭔가요??

댓글
21:16
22.06.30.

1. 맨발 역의 이토 마리카가 심은경 배우와 정말 닮았는데, 다크맨님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 영화를 보면서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린다린다린다>가 연상되었는데, 어떻게 보시나요?

 

3. '영화'라는 소재가 극 중에서 카린과 맨발의 관계를, 결과적으로 카린이 맨발의 촬영을 도와주고, 각자의 영화를 편집하는 시퀀스에서 점차 그 경계선을 허물어 가는 묘사가 있는데, 두 분에 있어서 '영화'의 심적 매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4. 왜 맨발은 많고 많은 장르 중에 사무라이를 좋아하게 된 이유가 무엇일까요

 

5. 극이 비춰내는 맨발 감독은 흡사 데이비드 린치가 데뷔작을 찍기 위해 알바를 뛰며 영화 제작비를 벌었다는 대목과 비슷하게 연상되었는데,,, 두 분이 이 영화를 보면서 어떤 감독의 청소년 시절을 보는 것 같았나요?

 

6. 극은 맨발의 영화를 포함해 영화가 사라진다는 종말을 묘사하고 있는데, 이런 굴레에 속박하지 않고 맨발은 결말을 재촬영하며 영화의 미래를 살리게 됩니다. 과연 이 부분은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의 행동일지, '린타로에 대한 사랑'인지, 둘 다인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네요?

 

댓글
21:16
22.06.30.
profile image

정말 청춘의 에너지를 365000% 첨가한 영화광들의 이야기!!! 너무나도 재밌게 잘 봤습니다.

영화 자체가 완벽해서 질문할거리가 없네요. 너무 잘 봤습니다!!!

 

여주인공분이 익무여신님을 닮으셔서 그게 가장 눈에 띄었네요 ㅎㅎ

 

갑자기 생각난 질문인데 두분도 키라키라 무비 좋아하시나요?? ㅋㅋㅋㅋㅋㅋㅋ 저는 즐겨봅니다. 혹시 생각나시는 키라키라 무비 있으실까요?? ㅋㅋ

댓글
21:17
22.06.30.
profile image

귀엽고 사랑스러운 영화 너무 너무 잘 봤습니다!!❤️보는 내내 웃음이 나오는 영화였어요 ㅎㅎ
Q 저는 극 중에서 킥보드가 좋아하는 건 어쩌면 린타로가 아닌 맨발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21:20
22.06.30.
profile image

영화를 보시면서 예상하신 또는 기대하신 라스트신이 있으실까요? :)

댓글
21:21
22.06.30.
profile image
아이폰 촬영 장면이 나오는데 진짜로 아이폰으로 찍은 건가요??
댓글
21:22
22.06.30.
profile image

영화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맨발 역의 여주인공과 린타로 역의 남주인공 케미가 너무 좋아서 귀엽고 재밌었어요🥰 블루하와이의 반전 취향(?)도 정말 사랑스러웠구요ㅋㅋㅋ 특히 킥보드 역의 배우분 마스크와 연기가 제 취향이어서 배우분의 다른 작품도 보고 싶어졌어요ㅎㅎ 사무라이 영화라는 과거와 린타로라는 미래가 현재에 모여 함께한다는 것이 인상적인 영화였습니다😊

아래는 질문입니다!

1. 혹시 영화 속 주연들을 이름이 아닌 별명으로 부른 이유가 특별히 있을까요?
2. 킥보드가 린타로에 대해 가장 먼저 알아채는데 혹시 킥보드에게도 린타로와 비슷한 비밀이 있을지 궁금해졌습니다. 두 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21:22
22.06.30.
profile image
맨발 팀의 영화와 키린 팀의 영화를 비교해보자면 저예산 독립영화 와 고예산 상업영화라고 생각하는데 김종철 편집장님과 이용철 평론가님은 각 팀의 영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21:23
22.06.30.
profile image

썸머필름을 타고 재밌게 봤습니다. 다크맨님과 이용철 평론가님 영화에서 제일 재밌게 본 명장면이 무엇인지 궁금하고 두분께서 썸머필름을타고에서 좋아하시는 캐릭터는 누구인지 알고 싶네요.

댓글
21:23
22.06.30.
profile image

오랜만에 보는 기분 좋아지는 청춘 영화였습니다! 잘 봤습니다!

1. 다크맨님이 이 영화를 추천해주신 가장 큰 이유가 무엇일까요?
2. 영화의 가장 큰 주제 중 하나는 '영화를 만드는 이유'였던 것 같습니다. 편집장님과 평론가님이 생각하시는 영화를 만드는 이유? 의미?는 무엇인가요? 영화에 나온 것처럼 영화는 과거와 현재, 현재와 미래를 잇는 장치라고 생각하시나요?

3. SF의 소재가 영화에 많이 들어나는데, 이 소재가 청춘 영화인 "썸머 필름을 타고"에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4. 일본 영화에서 '사무라이'는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나요?

댓글
21:23
22.06.30.
profile image

애프터양의 3초의 기억과 썸머필름의 5초 영화
지금도 숏츠와 틱톡같은 숏폼이 우세하고 ott로 끊어 보는게 당연시 되는 등 정말로 영상콘텐의 감상 길이는 점점 짧아지는데
두 분이 생각하시는 영화의 최소한의 길이는 얼마일까요?

댓글
21:23
22.06.30.
profile image

유쾌하고 빛나는 영화를 만난 것 같습니다!!
비가 쏟아지는 오늘 보니 기분이 남다르네요.

영화 안에서 나오는 일본 사무라이 영화들을 관통하는 어떤 특징이 있을까요??

 

이름에 썸머가 들어가는데, 바다가 나오기 전까지는 여름인지 잘 모르게 설정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청춘의 싱그러움을 강조하기 위해 여름과 바다를 소재로 활용했을까요?

댓글
21:24
22.06.30.
profile image

영화 너무 재밌게 봤습니다!
이 영화를 본 뒤에 집에가서 봤으면 좋겠다 싶은 영화가 있을까요?
청춘영화도 좋고 사무라이 영화도 좋습니다!

 

아 그리고 주인공 3인방이 이름이 아닌 콜사인으로 불리는 이유가 있을까요? 

댓글
21:25
22.06.30.
profile image

간만에 상큼발랄한 영화를 보았네요! 지금 날씨와 대비되는 배경이 너무나 인상깊었습니다ㅋㅋㅋ

 

"영화는 스크린을 통해서 현재와 과거를 이어준다고 생각해. 나도 내 영화를 통해 미래로 연결하고 싶어" 이런 대사였나요? 이게 굉장히 인상깊었는데 두 분도 이에 공감하시는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 감독의 철학이 담긴 대사일지...

댓글
21:27
22.06.30.
profile image
숏폼 콘텐츠가 늘어나는 추세고 대중은 점점 더 짧은 호흡의 콘텐츠를 소비하는 데에 익숙해져가고 있습니다. 평론가님께서 전망하는 시네마, 영화 예술 매체, 그리고 영화관의 미래는 무엇인가요?
댓글
21:29
22.06.30.
profile image
로맨스영화 대 무협영화로 시작해서 끝에는 로맨스영화로 일치되는 지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카린의 영화는 <사랑한다는 말밖에 못해>라는 제목처럼 사랑한다는 말을 넘치도록 반복하는 것으로 표현하고, <무사의 청춘>은 서로를 베어 끝낸다는 다소 독특한 행위를 사랑과 연결시킨다는 점이 흥미로웠습니다.
사랑에 있어 말과 행동이라는 상반된 개념을 다룬다고도 볼 수 있는데 이 영화가 다루는 로맨스에 대해서 이야기해주실 것이 있을까요?
댓글
21:30
22.06.30.
profile image
극장 바깥으론 폭우가 내림에도 그것이 전혀 떠오르지 않을 여름의 정수 같은 영화 잘봤습니다.영화에 대해 얘기하는 영화답게 영화 제작진들의 웃지못할 노고와 고충들이 청춘에 빗대어 유쾌하게 표현된 연출들이 너무나도 사랑스럽게 다가와 런닝타임내내 웃으면서 관람할수 있었는데요,인상깊은 씬들이 많았지만,김종철 편집장님과 이용철 평론가 님께서 뽑으시는 이 영화의 명장면과 그에 따른 이유가 궁금합니다.영화 너무 잘봤습니다.감사드립니다.
댓글
21:30
22.06.30.
profile image
영화 너무 재밌게 봤습니다! 이해하는데 문제는 없었지만 사무라이 영화를 잘 알지 못해 언급되는 영화나 캐릭터들이 낯설게 느껴졌는데요, 혹시 추천하실만한 사무라이 영화가 있으실까요?
댓글
21:31
22.06.30.
profile image

왜 제목이 <썸머 필름을 타고!>였을까요?

전 개인적으로

썸머 = 필름을 타고! 라는 글로 이해하면 필름(영화연출)로 보여주는 여름의 싱그러움과 같은 청춘인것같기도 하고

썸머필름을 타고 ~~~~ ! 와 같이 목적어를 생략한 문장으로 이해를 하면 영화로 보여주는 우리들의(주인공들의) 모습, 결과물을 염두에 두고 제목으로 정한 것인지 여러가지 생각이 듭니다

댓글
21:33
22.06.30.
profile image

영화 너무 좋았습니다 ㅋㅋ 풋풋한 청춘들의 이야기가 오랜만에 저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어주는 영화네요 :)

영화에 로맨스와 시대극액션 그리고 미래에서 온다는 sf 적인 요소가 결합되어있는데 감독님의 성향이 들어간건지 궁금합니다

댓글
21:34
22.06.30.
profile image
영화에 대한 열정을 불태우는 청춘의 모습과 우정 그리고 공조가 아주 좋았어요.
영화를 꿈꾸는 학생들에게
타임머신과 미래에서 온 사람이라는 특이한 SF아이디어로 미래를 알려주는 감독의 의도가 뭘까
댓글
21:34
22.06.30.
profile image
다양한 장르,소재를 섞는과정등이 난해했을듯싶은데
여러가지 장르가 섞였던 작품들중에
기억나시는게 있으실까요?ㅋ
댓글
21:34
22.06.30.
profile image
넷플릭스와 정 반대의 위치에 있는 시대극을 소재로 삼았다는 점이 더 흥미로웠습니다. 경쟁을 구도로 삼으면서도 결국 서로를 돕고 응원하는 청춘 이라는 전개도 좋았구요

영화에사 시간을 달리는 소녀 와 맨발, 킥보드 외에 달리기 가 중요한 소재로 자주 등장한다는 점이 궁금했습니다. 청춘과 달리기를 어떤의미로 표현 한 것일까요
댓글
21:37
22.06.30.
열정적인 여름과 어울리는 발칙한 영화 잘 봤습니다!
영화 대사 중 미래에는 영화가 없다, 5초의 영상이 다 랴는 얘기가 나오는데 숏폼이 활성화되고 있음에도 타인의 얘기에는 관심을 두지않는 소통이 단절된 사회를 예견하는 듯 해 충격적이었습니다. 두 분이 생각하는 영화라는 문화의 미래는 어떤 모습인가요?
댓글
21:42
22.06.30.
profile image
JFF에서 굉장히 재밌게 봤었는데 이 라스트신을 영화관에서 볼 수 있어 진짜 좋았습니다!
작품에서는 미래엔 영화가 사라질 만큼 영상 자체가 짧아진다 언급되는 반면 현대에는 최소 2시간 이상의 긴 영화가 대세로 소비되고 있고, 엔드게임이나 저스티스리그(잭스나판)처럼 3~4시간짜리도 다시 부활하는 등 긴 영화나 드라마들도 속속 다시 부활하고 있습니다. 만약 현대 영화들이 점점 짧아지게 된다면, 그 시점은 언제쯤일거라고 생각하시나요?
댓글
21:50
22.06.30.
profile image

썸머 필름을 타고! 이번 영화와 조금은 맥락이 다른 질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한국에서 어느 순간 하이틴 청춘물이 사라졌습니다. 우리와 다르게 태국이나 일본은 이러한 청춘물이 자주 소개됩니다.
익스트림무비 하이틴 전문(!) 게스트이신 이용철 평론가님께서 생각하시는 한국에서 하이틴 무비가 사라진 이유 내지 흐름에 대해 영화사적인 말씀(해설, 설명)으로 듣고 싶어요!

댓글
21:51
22.06.30.
1. 화면 비율이 요즘 영화랑은 다른데
이번 상영관에 맞춘건지
아니면 ott 배급을 고려한건지

2. 세 주인공은 별명으로만 불리고
심지어 감독은 거장이되어서도 맨발감독이라고 하는데
별명을 가지게된 어떤 서사에대해 설명하지않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있는지 또는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는지

3. 위의 그런 비슷한 맥락으로
작은 서사 들은 비중이 작거나 생략되는 경우가 많아보입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킥보드가 린타로가 미래인인걸 어떻게 알았는지
- 맨발이 영상을 지워야 하는걸 알게된 방법
- 닥터는 어떻게 등장하게 된건지 등
댓글
21:53
22.06.30.
profile image
영화 재미있게 잘 봤어요. 저는 이 영화가 <터미네이터>를 잘 활용해서 서사를 잘 풀어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용철 평론가님과 김종철 편집장님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두 분이 가장 좋아하시는 청춘 영화는 무엇인가요? 그 영화를 좋아하시는 이유도 알려주셨으면 좋겠어요.
댓글
22:01
22.06.30.

김종철 편집장님 이용철 평론가님께서 만약 영화상 나이대로 돌아가신다면 어떤 영화나 장르를 만들고 싶으신가요?

고등학교때 영화를 만들고 싶운 마음이 있었나요? 

댓글
22:01
22.06.30.
profile image

'우리의 청춘은 걸작이다!'라는 문구를 포스터에 담고 있는데, 혹시 이 영화를 보고 위 문구처럼 영화에 대한 한줄표현을 김종철 편집장님과 이용철 평론가님이 해주신다면 어떤 문구일까요?😊

댓글
22:06
22.06.3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 내 조직적인 분탕, 어그로 관련 정리 195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3시간 전15:14 10441
HOT <놉> 상세 분석 리뷰 - DOPE! (강스포일러) 91 화이트나이트 화이트나이트 20시간 전22:25 4620
HOT <풀타임> 에리크 그라벨 감독 인터뷰 18 songforu songforu 1일 전12:04 2899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 게시판 이용 안내) 356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1.39M
HOT 《RRR》 맛살라톡 리뷰 (스포 & 스압주의) 4 raSpberRy raSpberRy 39분 전18:13 315
HOT (★특정 영화 스포주의★) 제가 기록한 것 중 기억에 관한 영화들 2 DB DB 59분 전17:53 351
HOT '헤어질 결심' 관련 각종 밈과 드립은 언제까지 하는게 좋은가 10 닥터슬럼프 닥터슬럼프 46분 전18:06 1146
HOT [헌트] 청담쀼 코메박 무대인사 A열 후기 1 9초대러너 9초대러너 41분 전18:11 562
HOT 정우성 이정재 헤어질 결심 찍는 것 같다는 후기 개좋아함 11 빈센트프리먼 빈센트프리먼 48분 전18:04 1082
HOT CGV 내가 본 영화 700편 돌파!! 6 minn.__.ju minn.__.ju 37분 전18:15 682
HOT 정우성 배우님의 건대 무대인사 영상이 인스타 라방에 풀버전으로 있어요! 2 마스터D 마스터D 1시간 전17:52 535
HOT 비상선언 IMDB 점수 2 mrmeiam mrmeiam 46분 전18:06 806
HOT 영화 속 CG 10여년 전 vs 현재 14 sirscott sirscott 49분 전18:03 1192
HOT '비상선언' 팝콘지수 20 goforto23 1시간 전17:46 3185
HOT [최애]역대 최고의 일드?🤔 31 닭한마리 닭한마리 1시간 전17:45 1060
HOT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현장 사진 (2) 7 뇽구리 뇽구리 1시간 전16:53 511
HOT (스포 있음) <블랙폰> 익무 시사 후기입니다. 유닉아이 유닉아이 1시간 전17:41 230
HOT 놉 개봉 전 익무시사 / 시네마톡 리뷰 (스포 O) 6 충청돌비 충청돌비 1시간 전17:17 403
HOT <프레이> 리뷰 4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1시간 전17:11 387
HOT 이정재와 정우성이 명대사로 대화하면 생기는 일 9 kimyoung12 1시간 전17:06 1262
HOT 헌트 청담부부 건대입구 무인 사진입니다 :D 24 현임 현임 1시간 전17:02 2266
HOT 오늘 용산 CGV 방문 때 미리 생각하셔야 할 부분 20 버닝롹스타 버닝롹스타 2시간 전16:34 3681
HOT 똑똑, 여기가 탑건 사이트인가요?🛫 20 롸져 1시간 전16:55 1914
HOT 블랙폰 최고의 명대사짤(블랙폰 스포/욕주의) 14 화이트나이트 화이트나이트 2시간 전16:36 399
HOT 아카데미 최연소 남우주연상 기록은 누가 깰까요? 29 Meerkat Meerkat 2시간 전16:31 2500
HOT 우성정재 가 휩쓸고 간 트윗 ㅋㅋㅋㅋ 헌트 mp4💖 8 달콤멘토 달콤멘토 2시간 전16:25 1764
HOT [현임/버터오징어/민트초코사랑님] 미니언즈 키체인,닥스/블랙팬서 포스... 16 파란약 파란약 2시간 전16:13 520
HOT 연기 진짜 잘하는데 아카데미 상복 없기로 유명한 배우 28 영화담다 영화담다 2시간 전16:13 2683
HOT 뒤늦은 목마른철새님 한산 오리지널티켓 나눔 후기 (feat.한산스티) 8 스페셜리 2시간 전16:12 353
HOT 레전드 젊은 시절 이정재 짤 모음 zip💖심쿵사 ㅠㅠ 18 달콤멘토 달콤멘토 2시간 전16:12 872
HOT [카우] 노스포 후기 (3.5/5) 2 에라이트 에라이트 3시간 전15:48 394
HOT 좋아하는 퀴어영화 있나유?? 106 쿠엘엘엘 쿠엘엘엘 3시간 전15:46 2523
HOT 익무 시사회로 본 [풀타임]후기 4 무비카츠 무비카츠 3시간 전15:24 277
HOT 🎁유니지님 엘비스 스티커 나눔 후기🎁 12 은혜는반으로복수는두배로 은혜는반으로복수... 3시간 전15:17 633
HOT 'nope' - <놉> 리뷰(스포O) 2 Lit Lit 3시간 전15:15 345
HOT 인생영화 TMI 시리즈 7 - 영웅본색 10 신당떡볶이 신당떡볶이 3시간 전15:13 414
HOT CGV 관객 수 (헌트 🔫 흥행 가자!!) 16 미스터신 미스터신 3시간 전15:11 1670
HOT [블랙폰][약스포] 그래버, 블랙폰보다 더 무서운 것 [시사회후기] 조화와균형 조화와균형 4시간 전14:36 347
HOT 윤아 인스타그램 업데이트 11 N N 4시간 전14:33 3516
HOT (스포) 헌트 후기 ㅋㅋㅋㅋㅋㅋ 아놔 ㅋㅋㅋJPG 50 달콤멘토 달콤멘토 4시간 전14:31 3112
1305143
normal
Phoenix Phoenix 방금18:52 32
1305142
normal
무비티켓 2분 전18:50 106
1305141
normal
옥수수수염차 2분 전18:50 173
1305140
normal
켄이치로 2분 전18:50 93
1305139
image
재키효 재키효 4분 전18:48 207
1305138
image
백마동건 백마동건 7분 전18:45 222
1305137
normal
정글그리고 정글그리고 7분 전18:45 90
1305136
image
파인애플 파인애플 7분 전18:45 152
1305135
image
루준 루준 7분 전18:45 238
1305134
normal
아이러브융 아이러브융 9분 전18:43 504
1305133
normal
Feelingblue112 Feelingblue112 9분 전18:43 300
1305132
image
닥터슬럼프 닥터슬럼프 9분 전18:43 102
1305131
image
백마동건 백마동건 9분 전18:43 156
1305130
image
happy_ happy_ 10분 전18:42 129
1305129
image
Phoenix Phoenix 11분 전18:41 122
1305128
normal
지다아빠 지다아빠 12분 전18:40 348
1305127
image
데커드케이 데커드케이 13분 전18:39 235
1305126
normal
STMY STMY 13분 전18:39 97
1305125
normal
타오르는뱃지의분노 타오르는뱃지의분노 15분 전18:37 439
1305124
image
효뇨뇨 효뇨뇨 16분 전18:36 277
1305123
image
나는복수를하지 나는복수를하지 17분 전18:35 308
1305122
image
N N 22분 전18:30 377
1305121
image
클라우드 클라우드 29분 전18:23 227
1305120
normal
Phoenix Phoenix 29분 전18:23 413
1305119
normal
pi09jkljkl 32분 전18:20 543
1305118
normal
kimyoung12 33분 전18:19 369
1305117
normal
woozi woozi 34분 전18:18 513
1305116
image
북북서로 북북서로 34분 전18:18 385
1305115
image
kimyoung12 36분 전18:16 507
1305114
image
minn.__.ju minn.__.ju 37분 전18:15 682
1305113
image
영화담다 영화담다 37분 전18:15 439
1305112
image
raSpberRy raSpberRy 39분 전18:13 315
1305111
image
GiGi. GiGi. 41분 전18:11 88
1305110
image
9초대러너 9초대러너 41분 전18:11 562
1305109
image
내꼬답 내꼬답 44분 전18:08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