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헤어질 결심> 시사회 & GV 후기 박찬욱이 써내려 간 사랑 시 ( 스포 X)

라일락요정 라일락요정
414 7 4

098.jpg

 

먼저, <헤어질 결심>이라는 좋은 작품의 시사회에 참석할 기회를 주신 익스트림 무비에 감사드립니다.

 

<헤어질 결심>을 보기 전 저는 박찬욱 감독님의 영화 중 <아가씨>를 가장 좋아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잔인하고 자극적인 장면을 못 보는 제가 볼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박찬욱 감독님 영화가 <아가씨>였기 때문입니다. <공동경비구역 JSA>를 겨우 보기는 했으나 <박쥐>는 재생 후 5분 만에 백기를 들었고, 다른 작품은 시작할 엄두도 내지 못해습니다. 그래서 박찬욱 감독님은 제게 들어본 적은 있으나 실제로 본 적은 없는 전설 속의 인물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하지만, <헤어질 결심>을 보고나니 이제는 박찬욱 감독님이 그려내는 세계에 한 발작 가까워진 듯 합니다. 

 

저는 <헤어질 결심>을 박찬욱 감독이 써내려 간 사랑 시라고 표현하고 싶습니다. 박찬욱 감독만의 수사법(修辭法)과 율격을 사용하여 은밀하게 쓰여진 사랑 시. '시'라는 문학갈래는 시어 하나 하나에 담긴 의미와 시적 허용을 이해하기 위해서 필연적으로 여러 차례 읽어내려가며 그 속에 숨은 의미를 찾아갈 수 밖에 없죠. <헤어질 결심> 역시 시를 읽듯 읽어내려가야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진짜 이야기'에 닿을 수 있습니다. 영화 전반에 흐르는 '안개'라는 노래 처럼 뿌연 안개에 휩싸여 있어 가시 거리가 전혀 확보되지 않는 영화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이 '사랑 시'를 읽고, 서래와 해준의 사랑이 마치 '미술관에 걸린 한 폭의 명화'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림은 찰나를 포착해서 보여주지만, 실제로 그 찰나를 표현하기 위해서는 수 많은 물감과 붓이 필요하고, 찰나 보다 훨씬 긴 시간과 공을 들여 완성해나가야 하기 때문입니다. 비록 순간이었으나 그 순간은 영원히 기록되어 마음 속 미술관에 내내 걸려 있을 명화로 남았습니다. 그래서 둘의 사랑은 처철하지만 유일하고 아름다운 사랑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기존 박찬욱 감독님 영화에 비해 많이 무겁지 않고, 웃음을 유발하는 장면도 많아서 많은 분들이 관람하셨으면 좋겠다는 작은 바램이 있습니다. 좋은 영화를 만들어주신 박찬욱 감독님께 감사드리며, 여기서 마무리 짓도록 하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라일락요정 라일락요정
15 Lv. 21297/23040P

프리다의 그해 여름, 벌새, 남매의 여름밤,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윤희에게, 라라랜드, 우리들, 아가씨, 패왕별희, 리틀미스선샤인, 플로리다 프로젝트, 아비정전, 중경삼림,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 쉘부르의 우산, 러브레터, 아무도 모른다, 바닷마을 다이어리,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7


  • 음바페
  • 당직사관
    당직사관
  • 등불
    등불
  • 마스터D
    마스터D
  • golgo
    golgo
  • TH0RMAS
    TH0RMAS
  • 시네마키즈
    시네마키즈

댓글 4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저도 잔인한거 못봐서 박찬욱 감독님의 작품은 올드보이가 마지막이었습니다. 저도 어제 기회로 감독님의 세계에 다가갈 수 있어 너무 좋았네요.

댓글
라일락요정글쓴이 추천
11:56
4일 전
profile image
TH0RMAS
네 이런 종류의 영화도 많이 만들어주셨으면 좋겠어요!
댓글
11:56
4일 전
2등
너무 좋은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댓글
라일락요정글쓴이 추천
12:17
4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마녀2... 신시아 배우가 익무인들에게 92 다크맨 다크맨 5시간 전22:51 3961
HOT '큐어'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인터뷰 52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일 전13:59 5803
HOT '범죄도시 2' 익무인 질문에 금천서 형사들이 답변 71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일 전21:05 8355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221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697484
HOT 전성기 톰 크루즈보다 더 잘생긴 남자배우.JPG 34 용아맥매니아 용아맥매니아 2시간 전01:55 2261
HOT 뭔 게시판에 신시아 이야기밖에 없네 19 만동이 2시간 전01:40 2511
HOT 마녀2를 통해 신시아 배우를 알게된것도 좋지만 10 aimyon aimyon 2시간 전01:30 558
HOT 개인적 경험과 익무를 통해 확인한 관크 유형 37 러스 2시간 전01:38 918
HOT [헤어질 결심][익무시사] 박찬욱 감독의 자신감(노스포) 4 셋져 셋져 2시간 전01:22 579
HOT (약 스포) 헤어질 결심 - 이 영화와 헤어지지 않을 결심 1 Vortex Vortex 3시간 전01:04 249
HOT 이 중 단 한명에게 연기상을 줘야된다면 당신의 선택은? 17 영화담다 영화담다 3시간 전00:51 899
HOT 6월 28일 박스오피스 그래프 차트 8 냄쿵민수 냄쿵민수 3시간 전00:54 661
HOT 비상선언, 외계+인, 놉, 불렛 트레인 4DX 포맷 확정 17 sirscott sirscott 3시간 전00:30 1140
HOT [탑건:매버릭](약스포) 용아맥vs코돌비vs남돌비 간단 비교 52 볼따구 볼따구 3시간 전00:43 1117
HOT 헤어질 결심 개봉기념 (박찬욱 감독, 탕웨이 배우 사진과 사인 / 정서경... 14 푸른고양이 3시간 전00:30 986
HOT 최고의 영화 트릴로지 월드컵 8강 2일차 투표 10 DB DB 3시간 전00:13 661
HOT 고독한 미식가 편당 제작비 수준ㄷㄷㄷ.jpg 10 영화담다 영화담다 3시간 전00:17 2614
HOT 현재 실시간 예매율 17 Leedong 3시간 전00:07 2095
HOT 익무에서 주운 ... 좋은거 ❤️ 58 호빗매니아 호빗매니아 3시간 전00:11 2389
HOT 클로드 샤브롤 - 의식(1995) - 갖지 못하면 부숴버리겠다는 그 의지 6 스탕달증후군 3시간 전00:07 307
HOT 개인적으로 탑건2 눈물버튼인 OST (약스포) 24 Weare Weare 4시간 전23:46 1336
HOT 익무의 최대 승리자.. 다크맨님.. 46 청와대국민청원 4시간 전00:02 1782
HOT 닥스2 자체제작 오티 공구한거 맛보기로만🧡 mp4 78 달콤멘토 달콤멘토 4시간 전23:48 2214
HOT 6월 28일 박스오피스 (실종 만명 돌파) 39 paul26 paul26 4시간 전00:00 2707
HOT 용산 버즈에서 토르로 언제 바뀌었나요.. 53 뱐 4시간 전23:39 2136
HOT 30년 세월쯤은 아무 것도 아니라는 멋진 배우들 5 sirscott sirscott 4시간 전23:50 919
HOT CGV 영등포점 Screen X PLF관 상세 후기 64 마그누센 마그누센 4시간 전23:06 2613
HOT 토르4 기념 꺼내 본 토르 라그나로크 14 서울숲중절모 서울숲중절모 4시간 전23:27 1026
HOT 한국영상자료원 '에이리언' (필름 상영), '싸이코'... 19 ipanema ipanema 4시간 전23:43 994
HOT [CGV 스크린X 원정대] CGV 송파 SCREENX 리뷰 - 탑건: 매버릭 4 제주도삼다수 제주도삼다수 4시간 전23:37 527
HOT '탑건: 매버릭'과 다른 흥행 외국 영화들 6일차 성적 비교 (... 33 빙티 빙티 4시간 전23:17 2604
HOT 저도 올려봐요 최애 오티 3종 32 쿠딜 쿠딜 5시간 전23:03 1650
HOT [SICFF] 서울 국제 어린이 영화제 참여후기 2 (지각후기) - 상영관 풍경 6 쥬쥬짱 쥬쥬짱 5시간 전23:03 238
HOT 곡비(The Sadness) 19금 예고편 11 R.. R.. 5시간 전22:51 1113
HOT 저는 이 조합도 사랑합니다(탑건 약스포) 2탄 62 망밍 망밍 5시간 전22:48 1203
HOT 이토록 처절한 패배의 기록, <남한산성> 29 음악감독지망생 음악감독지망생 5시간 전22:42 1339
HOT (Best) 개인적으로 뽑아보는 최애 오티 탑3...(+최악) 33 자몽네이블오렌지 자몽네이블오렌지 5시간 전22:37 2519
HOT <헤어질 결심>개봉 하루전에 쓰는 GV후기(스포) 14 일티 일티 5시간 전22:29 448
HOT [리뷰, 스포] 탑건: 매버릭, 오락 영화의 정점을 찍다. 10 팀톰 팀톰 5시간 전22:27 634
1212175
image
EsMussSein EsMussSein 9분 전03:56 128
1212174
image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22분 전03:43 96
1212173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41분 전03:24 137
1212172
image
모피어스 모피어스 50분 전03:15 472
1212171
image
델라 델라 54분 전03:11 78
1212170
image
eastwater eastwater 58분 전03:07 622
1212169
image
wandava wandava 1시간 전02:48 885
1212168
image
파란범 파란범 1시간 전02:48 325
1212167
image
카타쿠리 카타쿠리 1시간 전02:48 830
1212166
normal
연어의화신 연어의화신 1시간 전02:46 120
1212165
normal
영화를좋아하는남자 영화를좋아하는남자 1시간 전02:35 382
1212164
normal
땅콩크림 1시간 전02:33 465
1212163
image
청와대국민청원 1시간 전02:26 739
1212162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1시간 전02:23 488
1212161
image
민트초코사랑 민트초코사랑 1시간 전02:23 205
1212160
normal
himurock 1시간 전02:18 92
1212159
normal
고흐흑 1시간 전02:16 399
1212158
image
옴니 옴니 1시간 전02:13 906
1212157
image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1시간 전02:09 596
1212156
normal
장수정 2시간 전02:05 761
1212155
image
우크라이나남자 2시간 전02:05 383
1212154
image
aimyon aimyon 2시간 전02:01 529
1212153
image
LeeDongjun LeeDongjun 2시간 전01:58 649
1212152
image
환풍기 환풍기 2시간 전01:57 950
1212151
image
맘마미아 맘마미아 2시간 전01:56 302
1212150
image
용아맥매니아 용아맥매니아 2시간 전01:55 2261
1212149
normal
영화관음료도둑 2시간 전01:51 528
1212148
normal
물음표232 2시간 전01:49 800
1212147
image
뉴타입이다 뉴타입이다 2시간 전01:48 264
1212146
image
만동이 2시간 전01:47 393
1212145
file
완다의왕관 완다의왕관 2시간 전01:47 336
1212144
image
룰랄라룰라 룰랄라룰라 2시간 전01:43 228
1212143
normal
wandava wandava 2시간 전01:40 754
1212142
normal
oriental 2시간 전01:40 567
1212141
image
만동이 2시간 전01:40 2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