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7
  • 쓰기
  • 검색

(스포)헤어질 결심 익무 단관 시사회 리뷰 '눈빛으로서 해결하고자하는 사랑'

NorthernLight NorthernLight
310 8 7

 

KakaoTalk_20220624_030615508.jpg

 

 

1. 박찬욱 감독님의 16년만의 청불이 아닌, 6년만의 신작 <헤어질 결심>을 보았습니다. 결론적으로 말씀드리면, 이 작품은 이동진 평론가의 파이아키아에서 감독님이 말씀하셨던 '예술영화같은 상업영화'보다는 '상업영화같은 예술영화'에 가깝지 않나 생각합니다. 물론 좋은 의미입니다. 이전작들과는 다른 다소 절제된 스타일, 가벼운 유머, 고전적인 서사로 진입 장벽을 낮춘 건 맞습니다만, 다층적인 플롯과 밀도 높은 상징들을 생각하면 이야말로 아트 영화가 아닐 수 있나 싶습니다. 

 

 

2. 반복해서 헤어짐을 자처해야 살 수 있던 여자와 살아오면서 헤어질 결심따위는 해볼 생각조차 못 하는 남자의 안개같은 사랑 이야기라고 하면 너무 상투적일까요. 사실 흔히 아는 이야기이긴 합니다. 팜므파탈 여자에 휘둘리는 정직하고 순한 남자, 그리고 어떤 파국. 하지만 이 고전적인 이야기를 재건하는 박찬욱 감독님의 터치는 굉장합니다. 손을 대면 분자단위가 되어 흐트러져버릴 것만 같은 사랑을 안개로 감싸고, 관객을 안개 속으로 잡아 당깁니다. 눈 앞의 안개는 헤집어져도 시야는 확보되지 않습니다. 청록빛을 따라 안개 중심으로 겨우내 들어가면, 미결된 채 남은 포말만이 관객의 눈과 코와 귀를 채우죠. 저는 아가씨에서 후지와라 백작이 뱉은 푸른 연기를 마신 기분이었달까요. 죽지는 않았습니다만! 막막하고 먹먹한데, 아프기까지 하네요.

 

 

3. 산과 바다, 물과 안개, 해파리와 청록, 미결과 해결 등 여러 상징들이 극에 나오지만, 저는 눈빛에 대한 얘기를 좀 더 하고 싶어요. 결과적으로는 같은 부류임을 그들도 관객도 알아채지만, 애초에 서래와 해준은 결이 굉장히 다르죠. 어디에서 기인한 불면증인지 정확히 가늠하기는 어렵지만, 동태눈깔(해준의 성격 상 그렇게나 관리해도)스러운 해준의 눈빛은 서래를 만나고 변해갑니다. 서래의 눈빛은 어딘가 의뭉스럽지만 빛이 탁하지는 않아요. 인식과 인식당함, 형사와 피의자라는 관계 속에서 멜로는 피어납니다. 이런 얼굴들이 창에 비치거나 카메라에 담기거나 모니터 화면으로 송출되거나하는 방식으로 영화는 눈빛을 변주합니다. 

 

 

4. 눈빛의 변주 속에서 가장 하이라이트는 호미산 씬이 아닐까 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엔딩보다 더 애정하는 씬입니다. 서래는 제 3의 눈이라고 생각할 수 있을 만큼 강렬한 빛, 헤드 랜턴을 쓰고 해준을 바라봅니다. 자라 도난 현장에서 경광등 하나에도 예민하던 해준은 눈 깜빡하지 않고 서래의 눈빛을 쬡니다. 미결로 남고 싶어 이포에 왔다고, 붕괴 이전으로 돌아가라고, 고백을 다시 돌려주고 들려주는 그 눈빛. 이전에는 서래의 입술이 닿은 립밤을 피하는 시늉을 하지만, 이번에는 받아냅니다. 하지만 해준에게는 미결이란 없습니다. 결단을 하고 해결을 해야죠. 그런 해결할 결심으로서 이 관계의 끝은 이미 정해져 있지 않았나 합니다. 그렇죠, 안개는 들추면 사라져요. 많은 분들이 얘기해주시는 절벽으로 밀지는 않을까, 키스로 독살을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저도 했답니다. 이런 농밀한 서스펜스 너무 좋아요. 토드 헤인즈 감독의 캐롤에 견줄만한 눈빛의 또 다른 대명사가 될 것 같은 예감이 듭니다. 호미산 씬 때문이라도 저는 이 작품을 몇번 더 볼 것 같습니다. 

 

 

KakaoTalk_20220624_030615508_01.jpg

 

 

5. 각종 전자기기를 활용한 점은 좀 놀라웠습니다. 고전적인 이야기, 우아한 인물들과 대비되는 현대적인 매체를 형식적인 측면에서만 내세우는 줄 알았는데, 그보다 더 나아가 요즘 영화같은 것(?)을 만들고자 하는 도전이라는 점에서 흥미로웠습니다. 감독님이 관객에게 어떤 경험을 선사할까 고민하는 게 영화 내내 느껴져서 좋았습니다. 저는 애플을 쓰지 않지만, 주변 다른 관객들의 시리가 실시간으로 반응하는 경험은 또 신선했네요. 또 인식하려고 바라보는 사물과 그 사물의 시점숏도 연출을 다채롭게 하는 굉장히 재밌는 요소가 아닐까 합니다. 전자기기가 아닌 다른 사물(시체, 생선 등)에서도 인식이라는 관념에 결을 같이하고 있지요. 작년 cjenm 제작의 연애 빠진 로맨스에서 데이트 어플을 형식적으로 잘 활용한 게 떠올랐고, cj 트렌드인가?하면서 혼자 조금 웃었습니다. 

 

 

6. 이번 단관 시사로 2회차를 했는데, 1회차보다 훨씬 좋았습니다. 사실 이건 장점보다는 단점에 가까운 표현이에요. 서래의 한국어 대사가 다소 잘 안 들렸던 점, 발음의 문제를 떠나 생소한 단어가 종종 나왔던 점에서 더 그랬었고, 스토리 라인은 평범한데 플롯이 저에게는 약간 버거웠던 점, 그래서 인물의 감정선을 잘 못 따라갔다는 점에서 1회차 때는 이거 뭐야, 좀 아리송한데? 라는 느낌이었습니다. 연극톤의 극보다는 리얼리즘을 취하는 극이 더 취향에 맞는 것도 있었고요. 하지만 박찬욱 감독님의 팬은 포기하지 않죠. 그냥 아리송하기만 했다면 금세 풀이 죽어 다회차는 꿈도 안 꿨을텐데, 감독님 특유의 유머, 음악, 미쟝센, 연출은 힘을 빼도 박찬욱이었으니까요. 근데 언제나 대중성을 고려하시는 감독님이지만, 대중에게 이 작품은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올드보이의 에너지, 박쥐의 관능, 스토커의 드라마, 아가씨의 멜로가 절제라는 덕목으로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어우러진 이번 <헤어질 결심>, 저부터 입소문 내야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관람 기회 주신 익무와 다크맨님에게도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8

  • 음악감독지망생
    음악감독지망생
  • 다크맨
    다크맨

  • 세씨
  • ete
    ete
  • 최우식
    최우식

  • 함덕
  • golgo
    golgo
  • 링마벨
    링마벨

댓글 7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우와 제가 하고 싶었던 얘기 정말 깔끔하게 잘 해주셨어요! 저도 “잘 모르겠다…ㅠ”와 “자막이 필요해”가 가장 많이 한 생각인데, 엔딩이 너무 좋아서 한번 더 보고싶기느느하지만 140분을 다시 견딜 자신이…ㅠㅠ
댓글
NorthernLight글쓴이 추천
06:03
4일 전
profile image 2등

대사가 안 들리는 부분들이...처음 들었을 때 뭐지? 싶은 생소한 표현, 단어들이 나와서 그런 것 같기도 한데 2회차하면 그 부분이 커버 될 것 같더라고요. 좋은 후기 잘 봤습니다.

댓글
NorthernLight글쓴이 추천
08:03
4일 전
3등
대단한 기억력이십니다!
댓글
NorthernLight글쓴이 추천
08:07
4일 전
profile image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저는 어제가 1회차라 대사가 살짝 안 들리는 부분이 있었는데, n차 관람 해봐야겠단 생각이 드네요ㅎㅎ
댓글
NorthernLight글쓴이 추천
08:54
4일 전
profile image

좋은 글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저는 걱정보다는 대사가 잘 들리긴 했는데 저희 관 문제인지 효과음까지도 너무 약할만큼 전체적으로 볼륨이 작아서 본개봉때 혹시 이 정도 음량일까 걱정이 되긴 했어요.

댓글
NorthernLight글쓴이 추천
09:04
4일 전
profile image

극장따라 차이가 있나봐요

대사가 잘들린다는 글도 있으니 ㅎㅎ

글 잘읽었습니다!

댓글
NorthernLight글쓴이 추천
00:29
4일 전
profile image
다크맨
감사합니다! 어제 mx관 후기들도 올라오는데 사운드 차원이 다른 것 같습니다 ㅎㅎ
댓글
10:09
3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마녀2... 신시아 배우가 익무인들에게 91 다크맨 다크맨 4시간 전22:51 3856
HOT '큐어'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인터뷰 51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일 전13:59 5761
HOT '범죄도시 2' 익무인 질문에 금천서 형사들이 답변 71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일 전21:05 8333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221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697356
HOT 전성기 톰 크루즈보다 더 잘생긴 남자배우.JPG 33 용아맥매니아 용아맥매니아 1시간 전01:55 1781
HOT 뭔 게시판에 신시아 이야기밖에 없네 17 만동이 1시간 전01:40 2167
HOT 마녀2를 통해 신시아 배우를 알게된것도 좋지만 10 aimyon aimyon 1시간 전01:30 477
HOT 개인적 경험과 익무를 통해 확인한 관크 유형 36 러스 1시간 전01:38 821
HOT [헤어질 결심][익무시사] 박찬욱 감독의 자신감(노스포) 4 셋져 셋져 1시간 전01:22 492
HOT (약 스포) 헤어질 결심 - 이 영화와 헤어지지 않을 결심 1 Vortex Vortex 2시간 전01:04 226
HOT 이 중 단 한명에게 연기상을 줘야된다면 당신의 선택은? 16 영화담다 영화담다 2시간 전00:51 842
HOT 6월 28일 박스오피스 그래프 차트 8 냄쿵민수 냄쿵민수 2시간 전00:54 623
HOT 비상선언, 외계+인, 놉, 불렛 트레인 4DX 포맷 확정 17 sirscott sirscott 2시간 전00:30 1107
HOT [탑건:매버릭](약스포) 용아맥vs코돌비vs남돌비 간단 비교 49 볼따구 볼따구 2시간 전00:43 1042
HOT 헤어질 결심 개봉기념 (박찬욱 감독, 탕웨이 배우 사진과 사인 / 정서경... 14 푸른고양이 2시간 전00:30 951
HOT 최고의 영화 트릴로지 월드컵 8강 2일차 투표 9 DB DB 2시간 전00:13 639
HOT 고독한 미식가 편당 제작비 수준ㄷㄷㄷ.jpg 10 영화담다 영화담다 2시간 전00:17 2505
HOT 현재 실시간 예매율 15 Leedong 3시간 전00:07 2039
HOT 익무에서 주운 ... 좋은거 ❤️ 57 호빗매니아 호빗매니아 2시간 전00:11 2321
HOT 클로드 샤브롤 - 의식(1995) - 갖지 못하면 부숴버리겠다는 그 의지 6 스탕달증후군 3시간 전00:07 296
HOT 개인적으로 탑건2 눈물버튼인 OST (약스포) 24 Weare Weare 3시간 전23:46 1313
HOT 익무의 최대 승리자.. 다크맨님.. 46 청와대국민청원 3시간 전00:02 1730
HOT 닥스2 자체제작 오티 공구한거 맛보기로만🧡 mp4 78 달콤멘토 달콤멘토 3시간 전23:48 2175
HOT 6월 28일 박스오피스 (실종 만명 돌파) 38 paul26 paul26 3시간 전00:00 2666
HOT 용산 버즈에서 토르로 언제 바뀌었나요.. 53 뱐 3시간 전23:39 2089
HOT 30년 세월쯤은 아무 것도 아니라는 멋진 배우들 5 sirscott sirscott 3시간 전23:50 910
HOT CGV 영등포점 Screen X PLF관 상세 후기 63 마그누센 마그누센 4시간 전23:06 2572
HOT 토르4 기념 꺼내 본 토르 라그나로크 14 서울숲중절모 서울숲중절모 3시간 전23:27 1011
HOT 한국영상자료원 '에이리언' (필름 상영), '싸이코'... 17 ipanema ipanema 3시간 전23:43 970
HOT [CGV 스크린X 원정대] CGV 송파 SCREENX 리뷰 - 탑건: 매버릭 4 제주도삼다수 제주도삼다수 3시간 전23:37 516
HOT '탑건: 매버릭'과 다른 흥행 외국 영화들 6일차 성적 비교 (... 31 빙티 빙티 3시간 전23:17 2564
HOT 저도 올려봐요 최애 오티 3종 31 쿠딜 쿠딜 4시간 전23:03 1611
HOT [SICFF] 서울 국제 어린이 영화제 참여후기 2 (지각후기) - 상영관 풍경 6 쥬쥬짱 쥬쥬짱 4시간 전23:03 233
HOT 곡비(The Sadness) 19금 예고편 10 R.. R.. 4시간 전22:51 1066
HOT 저는 이 조합도 사랑합니다(탑건 약스포) 2탄 61 망밍 망밍 4시간 전22:48 1180
HOT 이토록 처절한 패배의 기록, <남한산성> 29 음악감독지망생 음악감독지망생 4시간 전22:42 1338
HOT (Best) 개인적으로 뽑아보는 최애 오티 탑3...(+최악) 32 자몽네이블오렌지 자몽네이블오렌지 4시간 전22:37 2490
HOT <헤어질 결심>개봉 하루전에 쓰는 GV후기(스포) 14 일티 일티 4시간 전22:29 442
HOT [리뷰, 스포] 탑건: 매버릭, 오락 영화의 정점을 찍다. 10 팀톰 팀톰 4시간 전22:27 628
1212170
image
eastwater eastwater 3분 전03:07 41
1212169
image
wandava wandava 22분 전02:48 463
1212168
image
파란범 파란범 22분 전02:48 154
1212167
image
카타쿠리 카타쿠리 22분 전02:48 459
1212166
normal
연어의화신 연어의화신 24분 전02:46 78
1212165
normal
영화를좋아하는남자 영화를좋아하는남자 35분 전02:35 288
1212164
normal
땅콩크림 37분 전02:33 305
1212163
image
청와대국민청원 44분 전02:26 585
1212162
normal
파울베어 파울베어 47분 전02:23 357
1212161
image
민트초코사랑 민트초코사랑 47분 전02:23 158
1212160
normal
himurock 52분 전02:18 83
1212159
normal
고흐흑 54분 전02:16 336
1212158
image
옴니 옴니 57분 전02:13 717
1212157
image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1시간 전02:09 508
1212156
normal
장수정 1시간 전02:05 631
1212155
image
우크라이나남자 1시간 전02:05 324
1212154
image
aimyon aimyon 1시간 전02:01 452
1212153
image
LeeDongjun LeeDongjun 1시간 전01:58 543
1212152
image
환풍기 환풍기 1시간 전01:57 819
1212151
image
맘마미아 맘마미아 1시간 전01:56 242
1212150
image
용아맥매니아 용아맥매니아 1시간 전01:55 1781
1212149
normal
영화관음료도둑 1시간 전01:51 487
1212148
normal
물음표232 1시간 전01:49 726
1212147
image
뉴타입이다 뉴타입이다 1시간 전01:48 231
1212146
image
만동이 1시간 전01:47 373
1212145
file
완다의왕관 완다의왕관 1시간 전01:47 321
1212144
image
룰랄라룰라 룰랄라룰라 1시간 전01:43 208
1212143
normal
wandava wandava 1시간 전01:40 712
1212142
normal
oriental 1시간 전01:40 525
1212141
image
만동이 1시간 전01:40 2167
1212140
normal
영화러버 영화러버 1시간 전01:39 430
1212139
normal
러스 1시간 전01:38 821
1212138
image
바이코딘 바이코딘 1시간 전01:37 585
1212137
image
청와대국민청원 1시간 전01:36 609
1212136
image
노을과바람 1시간 전01:34 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