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5
  • 쓰기
  • 검색

탑건 : 매버릭 - 아날로그에 바치는 전상서

카시모프 카시모프
2518 54 45

온라인_Top-Gun-5.jpg

아날로그를 디지털이 전부 대체할 수 있을까? AI 기술은 나날이 발전해, 알파고가 이세돌을 이긴 순간부터 인간 고유의 영역은 빠르게 무너져가고 있다. 인간만이 가능하다고 여겼던 언어와 예술분야도 훨씬 빠르게 AI가 대체해 나가고 있다. 아직 초보단계이긴 하지만 AI가 시나리오도 쓰고 작곡도 한다. 얼마 전에는 구글에서 개발한 챗봇 AI인 람다(LAMDA)의 관리자가, 람다와의 인터뷰 후 람다가 자의식이 있다고 보고서를 올렸다가 구글에서 해고절차를 밟고 있다. 멀리 갈 것도 없이 이제는 영화도 필름이 아닌 디지털카메라로 찍고, CG로 배경과 배우까지 만들어내며, 영화감상도 극장보단 집에서 모니터로 감상하지 않은가. 우리가 사는 세상은 점점 디지털로 대체되어가고, 인간이, 아날로그가 설 자리는 점점 없어지는 것 같다.

 

36년 만에 나온 <탑건>의 후속작, <탑건:매버릭>은 우리에게 그런 질문을 던진다. 오래된 것들은 사라질 수밖에 없는 것인가? 

 

사실 왜 이 시기에, 케케묵은 항공 액션 영화의 후속편을 만드는 가에 대해 제작발표 즈음엔 의심을 했다. 요새 헐리우드에서, 소재 빈곤으로 지나간 영화들을 계속 끄집어내 '죽은 자식 불알 만지기'하는 게 하루 이틀 일인가. <매트릭스:리저랙션>처럼 속편을 만든다고 하면서 전작에 대한 추억까지 망가트려 버리기도 하니까. 그래도, 몸으로 때우는 액션으로 헐리우드의 '성룡'이 되어버린 톰 크루즈니까, 재미는 보장하겠지 정도였다. 

 

그런데 이 영화는 내가 원하던 것 이상의 '영화적 경험'을 하게 해 주었다. 한마디로 최고였다. 전투기 항공 액션으로 보여줄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촬영과 편집, 전작의 미온함을 완성시켜주는 단순하지만 깔끔하게 다듬어진 스토리라인, 캐릭터들 간의 감정선과 36년의 세월이 만들어 낸 배우들의 조합, 전작과 연결되는 훌륭한 OST, 가볍지 않은 메시지까지. 한마디로 코로나가 끝난 뒤 극장에서 볼 수 있는 즐거움의 끝판왕을 본 기분이었다. 근래에는 정말 보기 드물었던, 전작을 훌쩍 뛰어넘는 속편의 등장.

 

Top-Gun-Mav-Split-936x527.jpg

탑건의 이야기
1986년 작 <탑건>은 그렇게까지 영화적으로 훌륭한 영화는 아니었다. 20대의 빛나는 톰 크루즈의 외모와 연기, 영화 OST, 진짜 전투기에 타고 촬영한 항공 액션이 화제가 되고 볼만해서 엄청난 흥행은 했다. 하지만 '해군 항공대 홍보영화'라는 딱지는 떼기 힘들었다. 당시는 냉전시대였고, 베트남전 패배 이후 의기소침해진 미군이 적으로부터 자유를 지켜준다는 메시지는 흔한 남녀의 러브스토리 안에서 조금 프로파간다적으로 보일만 했다.

 

하지만 <탑건:매버릭>은 전작의 유치함이나 프로파간다적 냄새는 덜어 내고, 전작에서 해결해주지 못한 감정선을 잇는 것에서 출발한다. 바로 후방 관제사이자 자신의 절친이었던 구스의 죽음, 그리고 그 아들인 루스터와의 일이다. 전작에서도 가볍게 다룬 것은 아니었다. 매버릭 자신의 성격대로 마음대로 종횡무진하다가 벌어진 사고의 연장선에서 구스는 죽음을 당했다. 그렇기에 후반부에 내내 죄책감을 가지긴 했지만 그걸 극복하고 다시 작전에 투입되어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게 전작의 스토리. 하지만 실제 우리의 인생은 그렇게 쉽게 끝나지 않는다. 36년의 시간은 우연하게도 길게 이어지게 되었지만, 루스터와 매버릭의 엇갈린 감정을 쌓기엔 충분한 시간이었다.

 

여기에 <탑건:매버릭>은 AI, 즉 무인전투기와 드론이 조종사들을 대체하게 되는 상황을 이야기한다. 직접 위험한 운전을 하는 것보다 군대의 입장에서는 훨씬 효율이 좋은 선택인 것이다.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군대가 전환되는 교차점에 매버릭이 있다. 더 이상 매버릭 같은 탑건은 필요가 없을지도 모른다. 모든 조종사가 매버릭일 수는 없는 것이니까. 매버릭의 능력치가 100이라면 다른 조종사들은 60~90 사이일 텐데, 무인 전투기와 드론 조종사들은 90~95의 성능을 일관되게 내게 해 줄테니까. 훈련이나 작전 도중 무고하게 사람이 죽지 않아도 되고.

 

그런 스토리 속에서 매버릭은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는 연결다리가 되어 과거의 자신에 대한 용서와 루스터와의 화해, 구형 전투기와 차세대 전투기의 대결,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전환에서의 역할을 한다. 

 

90.jpg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잇는 매버릭
영화의 시작에서, 매버릭은 앞으로 나올 극초음속 전투기의 테스트 비행을 하고 있다. 이 전투기의 스펙이나 조종하는 모습은 사실 1982년에 나온 클린트 이스트우드 주연의 영화 <화이어 폭스>를 연상시킨다. 마하 5로 나를 수 있는 능력에 생각으로 미사일 등을 쏠 수 있는 능력 등이다. 하지만 탑건 이전의 영화긴 하지만 비행기의 모습은 모두 어설픈 특수효과였고, 그 몇 년 뒤 나온 <탑건>과 비교하면 어린애 장난 같은 수준의 영화긴 하다. <탑건>은 대부분 실제 촬영된 화면이었으니까. 

firefox-original.jpg

하지만 <탑건:매버릭>에서는 <화이어 폭스>를 연상시키는 극초음속 비행기인 '다크스타'를 테스트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전투기의 과거와 미래, 항공 액션 영화의 과거와 미래를 모두 연결시켜버렸다. <화이어 폭스>에서처럼 우주복 같은 옷을 입은 매버릭은 마하 5 정도가 아닌 마하 10을 넘겨버린다. 재미있는 점은, <화이어 폭스> 영화 내의 '화이어 폭스'라는 전투기는 60년대에 록히드마틴에서 만들어진 마하 3의 SR-71이라는 초음속 전투기에 대항해서 만들어졌다는 설정인데, <탑건:매버릭>에 등장하는 '다크스타'는 실제 록히드마틴이 현재 개발하고 있는 SR-72가 모델이다. 물론 테스트 중이라 톰 크루즈가 실제로 운전할 수는 없고 목업으로 만들고 SR-72가 운항하는 모습에 CG를 입혔지만, 서로 묘하게 얽혀있는 셈이다. 물론, 탑건은 <화이어 폭스>는 우습게 보일 정도로 엄청나게 사실적으로 극초음속 비행을 묘사한다.

fly-by-top-gun-maverick.gif

영화 내의 작전을 위해 미 해군은 F-18을 몰지만, 적군은 최신형인 5세대 전투기를 가지고 있다. 계곡을 통해 레이더를 피해서 접근해 작전을 수행해야 한다. 현대 공중전에서의 대공미사일과 차세대 전투기와 공중전으로 싸워서 이길 확률은 극히 적기 때문이다. 이 영화에서는 전작에서 몰던 F-14부터 F-18, 적군의 5세대 전투기까지 모두 나와서 어떻게 비행하고 어떻게 전투하는지, 그 실제 모습을 아주 제대로 보여준다. 과거의 유물과도 같은 전투기와 현재의 전투기, 미래형 전투기가 같이 공중전을 하는 셈. 하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단순히 인간 조종사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 그 한계를 뛰어넘어야만 한다.

 

NKmdsEC9hDwZ5uoM3MpD2F.jpg

아날로그의 의미, 한계에 도전하다
영화는 내내 '아날로그는 아직 죽지 않았다'라고 말하는 듯하다. 매버릭이 가지는 노장의 힘부터, F-14가 낼 수 있는 한계치의 능력, 영화 촬영 자체가 보여주는 CG가 아닌 진짜 항공 액션이 주는 힘까지. 마치 아날로그가 가진 힘은 바로 이것이라고 보여주려 작정을 하고 만든 영화 같다. 톰 크루즈조차 영화 내의 작전을 하기 위해 비행하는 모습에서는, 그 한계치로 다다르는 인간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준다.

 

그러나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단순히 아날로그에 대한 찬사나, 레트로 한 향수에 머무르지 않는다. 디지털이 효율을 추구해 능력의 최고치까지 끌어내는 것이라면, 아날로그는 그 한계치를 넘어 도전하고 성공해낼 수 있다는 것을 말하고 있다. F-14와 F-18의 한계치를 넘는 매버릭의 비행, 톰 크루즈와 배우들이 연기자라는 한계를 넘어 도전해 성공해낸 모습, <탑건:매버릭>이 집의 디지털 모니터가 아닌 영화관이라는 아날로그적 체험만이 줄 수 있는 것의 최대치를 끌어올린 그 모습들 말이다. 탑건은 영화 안에서 뿐 아니라, 영화 밖에서도 영화의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을 해냈고 성공했다. 이 영화는 톰 크루즈의 커리어 사상 최고의 흥행을 기록하고 있으며 또 그런 찬사도 받고 있다.

 

기술의 발전과 더불어, 결국엔 디지털이 많은 것을 대체하게 될 것이다. 조종사도 사라져 갈 테고, 영화관도 언젠간 없어질 것이다. 하지만 아직은 아니다. 아직은 아날로그의 한계를 보여주지 않았다. <탑건:매버릭>이 도전하고 성공했듯이, 디지털이 아직 보여줄 수 없는 것들을 아날로그는 보여줄 수가 있다. 톰 크루즈 자신도 매 영화마다 한계에 도전하는 것처럼.

 

영화에서 조종사가 없어질 것이라는 상사의 말에 대해 매버릭이 돌아보며 그렇게 말하지 않은가.
"Maybe so, sir, but not today."

 

not-today-no.gif

 

출처: 본인 브런치 https://brunch.co.kr/@casimov/98

카시모프 카시모프
3 Lv. 1710/1740P

별들 사이를 여행하는 방랑자.

브런치에 영화관련 글을 쓰고 있습니다.

https://brunch.co.kr/@casimov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4

  • 위니
    위니
  • 스타니~^^v
    스타니~^^v

  • 시네필링

  • 자막을넘어
  • Nashira
    Nashira
  • 민트버베나
    민트버베나

  • DD_Vision
  • 파인애플
    파인애플
  • 나선
    나선
  • 백색나무
    백색나무
  • 이팔청춘
    이팔청춘
  • 이레
    이레
  • sebbes
    sebbes
  • Big_fish
    Big_fish

  • salenahh
  • 누리H
    누리H
  • eastwater
    eastwater
  • Story
    Story
  • 솔로
    솔로
  • odorukid
    odorukid
  • 피렌
    피렌
  • Nightmare
    Nightmare
  • 뇽구리
    뇽구리
  • 박쥐와거미
    박쥐와거미
  • 무지개너머
    무지개너머
  • wity
    wity
  • 마멜
    마멜

  • IGoHigh18
  • 호두파이
    호두파이
  • 볼따구
    볼따구
  • mvlike
    mvlike
  • 순순냥
    순순냥
  • 누가5야?
    누가5야?

  • srodulv
  • 킬리언머피의법칙
    킬리언머피의법칙
  • 1912Pike
    1912Pike
  • 양파썰다실명한
    양파썰다실명한
  • 영화여우
    영화여우

  • 아오시마

  • 뜬구름

  • 펄프픽션

  • 콩나물장사
  • 뉴타입이다
    뉴타입이다
  • None
    None
  • 히알루론산나트륨
    히알루론산나트륨
  • 호호아저씨
    호호아저씨
  • 꿈은없고요그냥놀고싶습니다
    꿈은없고요그냥놀고싶습니다

  • 바나나나바나
  •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 ete
    ete
  • 소보르
    소보르
  • golgo
    golgo

  • Hilkiah
  • Landa
    Landa

댓글 45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와우 엄청난 글 감사합니다 ㅎㅎ

댓글
카시모프글쓴이 추천
12:24
22.06.23.
profile image
카시모프
근데 참 탑건도 CG는 아니지만 미니어처를 활용한 장면이 있긴 하더라구요 ㅎㅎ
댓글
12:28
22.06.23.
profile image
소보르
아 ㅎㅎ 그렇군요 그래도 화이어 폭스에 비하면.. ㅎㅎㅎ
댓글
12:29
22.06.23.
profile image 2등

좋은 글 잘 봤습니다.

다만 화이어폭스 언급한 부분에선 CG라는 표현 대신 특수효과라고 하시는 게 더 좋을 것 같아요. SFX라고 하셔도 되고.^^

댓글
카시모프글쓴이 추천
12:25
22.06.23.
profile image
좋은 글 잘 봤습니다!
댓글
카시모프글쓴이 추천
12:33
22.06.23.
profile image
말씀하신 에드 해리스와 톰 크루즈의 대화는 정말 자연스레 아날로그식 영화 제작에 대한 이야기로 치환돼서 들리죠. 톰 크루즈는 but not today. 라고 했지만 관객인 저는 but not in my times. 라고 받아들였습니다. 정말 언젠가 끝날지도 모르지만, 적어도 톰 크루즈가 있는 한은 그 끝은 계속 연장될 거라 믿습니다. 존재만으로도 고마운 톰형😭
댓글
카시모프글쓴이 추천
12:36
22.06.23.
profile image
뉴타입이다
반지의 제왕 대사도 생각나고요 ㅎㅎ
정말 그 장면에서는, 톰형이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것 같은 표정입니다.
부디 사고없이 자연사하시길 ㅎㅎ ㅠㅠㅠ
댓글
12:37
22.06.23.
제목이 마음에 들어서 눌러봤는데 굉장히 길고 정성이 가득한 글이네요! 리뷰는 이렇게 쓰는구나..라는 걸 느꼈습니다 ㅎㅎ 너무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전 탑건 볼 때 전체적인 영화 스토리만 보고 끝이 났는데 익무님 글 덕분에 더 다양한 정보를 알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카시모프글쓴이 추천
12:45
22.06.23.
profile image
뜬구름
재미있게 봐 주셔서 감사힙니다 ㅎㅎ 사실 개인적으로 브런치에 글 쓰고 있었는데, 영화 커뮤니티라는걸 생각못했어요 ㅎㅎ 반응들이 생각보다 넘 좋아서 감동이예요 ㅠㅠ 앞으로 찬찬히 글 올려보겠습니다!
댓글
12:49
22.06.23.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조화라고 봐야죠.

CG 관련 인력만 수백명이고 후반부 공중전 같은 장면들은 CG 없이는 아예 불가능한 명장면들이죠.

 

애초에 F14 같은 경우는 날 수 있는 기체도 없구요.


실제 촬영과 함께 수많은 CG가 사용되었지만 서로 잘 녹아 있다는 게 중요하니까요.

그동안 수십년 만에 나온 억지스러운 속편들이 너무나 많았는데 탑건 매버릭은 정말 잘 나와서 만족스럽습니다.

댓글
카시모프글쓴이 추천
12:54
22.06.23.
profile image
kapius
영화에서 아예 CG가 없다! 라고 하기보다는, 당연히 CG가 들어가지만 할수 있는 한계까지 스스로 해내는 모습을 말하는거라고 볼 수 있을거 같아요. 요새는 너무 CG에 기대는 영화들이 많으니까요. 물론 말씀하신 것처럼 아주 잘 녹아들기도 했고요 ㅎㅎ
요새 헐리우드 속편들 너무 별로였는데 저도 간만에 아주 기분좋았습니다 ㅎㅎ 또보러 갈지도요~
댓글
12:56
22.06.23.
profile image
와 진짜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글이 술술 읽혀요.

이렇게 많은 배경지식을 가지신 분이 쓴 글은 읽는 사람에게도 큰 자양분이 되는 것 같아요.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댓글
카시모프글쓴이 추천
12:57
22.06.23.
profile image
1912Pike
감사합니다 ㅎㅎ 재미있게 읽으셨다니 기분이 너무 좋네요 ㅎㅎ
댓글
12:59
22.06.23.
profile image
크 초반부 이런 관점이 굉장히 흥미로웠는데 완전 멋진 글이네요 감사합니다!
댓글
카시모프글쓴이 추천
12:58
22.06.23.
profile image

"Maybe so, sir, but not today."


진짜 소름이 쫙 끼치는 명대사죠 ㅎㅎ

댓글
카시모프글쓴이 추천
12:59
22.06.23.
profile image
누가5야?
진짜 그 순간 톰형의 가슴깊은곳에서 나오는 대사의 느낌이 ㅎㅎ
댓글
13:00
22.06.23.
profile image
.확실히 CG 없는게 더 좋은거 같아요 ~~
댓글
카시모프글쓴이 추천
15:06
22.06.23.
profile image
피렌
CG도 적절히 잘하면 좋은데, 요샌 너무 기대는 측면이 있죠 ㅎㅎ 역시 아직은 진짜가 더 감동을 주나봐요 ㅎㅎ
댓글
15:07
22.06.23.
profile image
"Maybe so, sir, but not today."
할때 소름이 쫙 왔을만큼
명대사 그리고, 70~80년대
세대들을 위한 명언 이였습니다ㄷㄷ
댓글
카시모프글쓴이 추천
15:08
22.06.23.
profile image
odorukid
맞습니다 ㅎㅎ 그부분 넘 감동... ㅎㅎ ㅠㅠㅠ
댓글
15:09
22.06.23.
profile image
글도 좋고, 영화도 좋고!
다 맘에 듭니다...간만의 진한 감동이었어요~~
댓글
카시모프글쓴이 추천
15:18
22.06.23.
profile image
진스
감사합니다 ㅎㅎ 아침부터 글을 쓴 보람이 느껴져요~~ ㅠㅠ
댓글
15:19
22.06.23.
profile image
좋은 리뷰 잘 봤습니다! Cg 비즁이 적으니 확실히 배우들이 잘보여서 좋더라구요
댓글
카시모프글쓴이 추천
15:51
22.06.23.
profile image
배긴스
감사합니다! ㅎㅎ 실제 촬영이어서인지, 저는 '저러다 죽는거 아니야?' 하면서 보게 되더라구요 ㅎㅎㅎ
댓글
15:53
22.06.23.
profile image

좋은 글 감사합니다!!!!! 영화에 대한 애정이 듬뿍 느껴지면서 동시에 탑건 매버릭이 또 보고싶어지네요ㅋㅋㅋㅋㅋㅋㅋ

주말에 2차 보러 가야겠습니다!!

댓글
카시모프글쓴이 추천
16:24
22.06.23.
profile image
이팔청춘
감사합니다 ㅎㅎㅎ 제가 애정해마지않는 톰형이라... ㅎㅎ
조만간 또 보러가고싶어요~ ㅎㅎ
댓글
16:31
22.06.23.
profile image
ThrustVectoring
ㅎㅎ감사합니다!
저도 보면서, 아마도 비행기 기체가 전부 cg라기보다는 피하는 전투기 찍고 지나가는 전투기 따로 찍어서 합성한거 아닌가 생각이 들더라구요 ㅎㅎ 모든 것을 다 실제 조종하며 할 수는 없을테지만, 배우라는 한계속에서, 영화라는 한계 속에서 할수 있는 만큼 최대한을 끌어내서 했다는 건 아무도 이견이 없을 것 같습니다 ㅎㅎ
댓글
00:22
22.06.24.
익무 가입 후 처음으로 좋아요 누른 글입니다. 제 생각을 글로 매우 잘 풀어 쓰셨네요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더 좋은 영화를 위해 적재적소에 활용되면서 공존하길 바랍니다~
댓글
카시모프글쓴이 추천
05:15
22.06.24.
profile image
시네필링
우앗 ㅠㅠ 영광입니다! ㅎㅎㅎ
저역시 적절하게 활용되어 좋은 영화들을 많이 만들어주길 바랍니다~~ :D
댓글
05:18
22.06.24.
profile image
와우 저도 리뷰 쓴거 막 올리고 좋은 리뷰 없나 찾아보던 중 이런 리뷰를 보니 좋네요! 앞으로 많은 리뷰 기대하겠습니다!
댓글
카시모프글쓴이 추천
13:23
5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녀2... 박훈정 감독 인터뷰 질문 받습니다 49 다크맨 다크맨 9시간 전13:41 2573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233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771564
HOT <헤어질 결심> - 희대의 싸이코패스 살인마의 탄생 17 카시모프 카시모프 19분 전22:26 911
HOT 짤줍하다가 찾은 Talk to me,, 울컥 짤(탑건 약스포?) 34 망밍 망밍 29분 전22:16 805
HOT 모니카 벨루치 Harper’s Bazaar Vietnam 화보 (6 pics) 1 멋진인생 멋진인생 32분 전22:13 448
HOT 이름이 같은 할리우드 배우들 모음 (스압 주의)❗️ 23 빈센트프리먼 빈센트프리먼 35분 전22:10 655
HOT 《RRR》 4DX 하니까 떠오른 영화 7 raSpberRy raSpberRy 37분 전22:08 345
HOT 헤어질 결심 100만도 힘들어 보이네요 ㅠㅠ 49 영화가좋ㄷr... 영화가좋ㄷr... 40분 전22:05 3156
HOT 보는 거만으로도 동심 얻는 것뿐만 아니라 아이로 될 것만 같은 영화 11 뒷북치는비 뒷북치는비 54분 전21:51 713
HOT (쌍화점 스포주의) 아니..쇼박스 유튜브 채널 미쳤어요? ㅋㅋㅋㅋ 12 로보캅 로보캅 58분 전21:47 1716
HOT 톰크루즈만 가능한 농담 47 파란약 파란약 1시간 전21:38 3238
HOT 이 영화 진짜 지독하다라고 느낀 영화 있으세요? 54 Porzingis 1시간 전21:31 2288
HOT '듄 파트 2' 담주 이탈리아에서 촬영 시작 23 goforto23 1시간 전21:28 1165
HOT 탑건 입대 유머 6 멀티캠 멀티캠 1시간 전21:26 1324
HOT [탑건: 매버릭] (스포)20회차 넘기고 새로 써보는 상영관별 후기 79 파인애플 파인애플 1시간 전21:15 2417
HOT [로스트 도터] 간략후기 4 jimmani jimmani 1시간 전21:14 362
HOT 장안의 화제 《RRR》 보고 왔습니다 11 raSpberRy raSpberRy 1시간 전21:10 672
HOT 올해 하반기 가장 기대중인 일본 애니 영화는? 20 Skydance Skydance 1시간 전21:06 739
HOT 내일 신시아 배우님께 드릴 선물 미리보기..! 19 현임 현임 1시간 전21:04 1145
HOT 탑건-매버릭 부산 아시아드 4DX 후기 9 뚱이뚱 1시간 전20:58 778
HOT 탑건: 매버릭 너무 재밌네요🤩 다른 톰 크루즈님 영화도 추천해... 38 율 1시간 전20:56 1615
HOT 220702<헤어질결심>종영 무대인사(약스포?) 11 내꼬답 내꼬답 1시간 전20:54 832
HOT 니얼굴 상영회 다녀 온 후기입니다 :) 11 쪼운 쪼운 1시간 전20:54 388
HOT 탑건 남돌비 후기 42 히알루론산나트륨 히알루론산나트륨 1시간 전20:53 1082
HOT 헤어질 결심 무대인사 굿즈?! 48 193 1시간 전20:47 1753
HOT 내 아임다.jpg 19 레이저 1시간 전20:46 1280
HOT 페이즈 4에서 닥스 정도면 정말 잘 만든 영화가 맞습니다.ㅠ.ㅠ 47 ksi3213 2시간 전20:38 1898
HOT 정재광 배우님 잘생겼네요 ㄷㄷ ;; 44 성산동손흥민 성산동손흥민 2시간 전20:34 1799
HOT 탑건이 오늘도 CGV 관객수 20만 돌파 29 wandava wandava 2시간 전20:27 2219
HOT 남돌비에서 탑건을 보고 왔습니다. (2회차 관람) 9 시스로드 시스로드 2시간 전20:18 792
HOT 하체때문에 방송 금지 먹은 가수 17 파란약 파란약 2시간 전20:17 2135
HOT 토르:러브 앤 썬더 예매율 1위 달성 54 메가메가 메가메가 2시간 전20:15 2787
HOT 현재 cgv 용산 상황 14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2시간 전20:12 2140
HOT 헤어질 결심 토요일 무대인사 현장 사진/영상 (CJ ENM) 9 kimyoung12 2시간 전19:53 1037
HOT 탑건2 오프닝 씬 촬영 비하인드 썰.. 39 ceres 2시간 전19:49 6912
HOT 익무분들은 영화값 어떻게 감당하시나요? 105 녹등이 녹등이 3시간 전19:45 2929
HOT 다소 이상한 [헤어질 결심] 무인(코엑스) 후기🥹 31 모야_moe.Ya 모야_moe.Ya 3시간 전19:44 1213
HOT 탑건 교차상영에 모두가 행복하다고 생각하시겠지만 55 용아맥매니아 용아맥매니아 3시간 전19:17 5121
HOT 모지민님을 뵈었습니다! 25 쪼운 쪼운 3시간 전19:15 1312
HOT 기묘한 이야기 시즌4 로튼 신선마크 획득! 11 Movie04 Movie04 3시간 전19:13 999
1218767
image
jooo 1분 전22:44 100
1218766
normal
rnehwkagain 1분 전22:44 63
1218765
image
FutureX FutureX 1분 전22:44 95
1218764
normal
메가박스광 1분 전22:44 78
1218763
normal
특별관마니마니 특별관마니마니 3분 전22:42 156
1218762
image
타오르는뱃지의분노 타오르는뱃지의분노 3분 전22:42 106
1218761
normal
쿠엘엘엘 쿠엘엘엘 3분 전22:42 89
1218760
image
Zzn Zzn 3분 전22:42 125
1218759
image
네티 네티 3분 전22:42 139
1218758
image
블랙가이즈 블랙가이즈 4분 전22:41 35
1218757
image
하늘하늘나비 4분 전22:41 195
1218756
normal
멜시잉 멜시잉 5분 전22:40 36
1218755
image
복싱아 복싱아 6분 전22:39 238
1218754
image
팀톰 팀톰 8분 전22:37 517
1218753
image
달콤멘토 달콤멘토 9분 전22:36 356
1218752
normal
대학동 대학동 11분 전22:34 687
1218751
image
kt08 kt08 12분 전22:33 642
1218750
normal
탱크보이 탱크보이 12분 전22:33 148
1218749
image
Movie_Collector Movie_Collector 14분 전22:31 568
1218748
normal
아론제이 아론제이 15분 전22:30 308
1218747
normal
Roxie Roxie 15분 전22:30 196
1218746
image
용아맥매니아 용아맥매니아 15분 전22:30 301
1218745
normal
팝콘킬러 16분 전22:29 425
1218744
normal
쿠엘엘엘 쿠엘엘엘 16분 전22:29 410
1218743
image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18분 전22:27 209
1218742
image
카시모프 카시모프 19분 전22:26 911
1218741
image
모베쌍 모베쌍 20분 전22:25 414
1218740
normal
캔디맨 캔디맨 20분 전22:25 495
1218739
image
과장 과장 21분 전22:24 324
1218738
normal
백마동건 백마동건 22분 전22:23 621
1218737
image
놀아조 24분 전22:21 747
1218736
image
너굴맨 너굴맨 25분 전22:20 258
1218735
normal
beni 25분 전22:20 355
1218734
normal
범죄도시2강력추천 범죄도시2강력추천 26분 전22:19 203
1218733
image
오오오여영 26분 전22:19 4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