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2
  • 쓰기
  • 검색

이 영화의 후속작은 없어야만 해 / <사이버 지옥 : N번방을 무너트려라> 스포일러 없는 후기

영화초보12
692 17 12

2020년 2월.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덮치기 전이었다. '텔레그램'이라고 하는 것을 적당히만 알던 나. 충격적인 기사를 읽게 된다. 세상 돌아가는 것에 관심이 있어서인지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 특정 누군가가 누구를 조종해서 성착취 물로 만들었다는 내용의 기사가 아직도 기억난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나오는 묘사가 현실로 이어졌다. 곧이어 이 가해자가 몇 만 명이라는 기사가 우후죽순 뜨기 시작한다. 제일 첫 번째로 이 기사를 읽던 때가 생생하다. 강박증이 심한 나. 강박증이 심하면 신체화 증상이 제깍제깍 나타난다. 읽고 헛구역질을 했다. 큰 스트레스가 쑥 들어오니 몸이 반응했던 것이다. 

 

그렇게 2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많은 시간이 흘렀다. 추적단 불꽃의 한 멤버는 현재 정치인으로 활동하고 있고, 영상 내부 검열이 아닌 성 범죄물의 코드를 검사하는 'N번방 방지법'이 입법과정에 있다고 한다. 그리고 코로나19도 현재 전 세계적으로 엔데믹 추세에 이르고 있다. 그런데 변하지 않은 것도 있다고 한다. 지금 당장 트위터에 #일탈계라고 검색하면 이상한 사진들이 나타난다. 우리 사회는 더 나아지고 있을까. 어떻게 보면 우리는 아직도 성장하지 못한 것 같다. 한국 사회가 서로에게 반문해야 할 때가 온 것일지도 모른다. 넷플릭스에 이 질문을 대신 전해주는 영화가 업로드됐다, 

 

 

 

생각하지 못했던 문자

 

문자가 왔다. 트위터 DM이었다. 모르는 사람에게서 온 메시지였다. 닉네임이 뭐 이렇게 생겼어? 발신자는 대충 확인하고 문자 내용을 본다. 엥? 내 사진이 도용됐다고? 뭔 소리야? 정체 모를 이상한 인간은 누군가의 사진이 도용됐다고 말해줬다. 내 사진이 왜 도용이 되지? “장난하지 마세요”라고 답장을 보내는 발신자. “장난치지 마세요, 누구세요?”라는 답장에 발신자는 “걱정돼서 알려드리는 거예요”라고 답한다. 링크 안을 들어갔다. 충격적이었다. 다 발신자의 사진이 맞았기 때문이다. “이거 누가 올렸는지 아세요?”라고 묻는 발신자. 문자 수신자는 어떤 이의 소속 학교와 이름을 말해준다.

 

지옥이 시작됐다. 문자 발신자의 닉네임을 다시 한번 확인하기로 한다. 그의 닉네임은 갓갓이었다. 발신자의 이름을 한 번에 맞춘 수신자는 “내 말을 듣지 않으면 이 사진을 학교에 뿌리겠다”라고 말한다. 텔레그렘 깔고 들어오라는 갓갓. 갓갓은 대화방에서 발신자의 이름, 전화번호까지 모두 대 버린다. “아빠랑 친구들이 네 사진 보면 좋아하겠다 그렇지?” 발신자는 “시키는 대로 다 할게요. 뿌리지만 말아주세요”라고 답한다. 갓갓은 이 답에 간단한 문장으로 응수했다. “옷 다 벗고 얼굴 가리지 말고 사진 찍어. 10초 안에 대답 안 하면 사진 유포 시작한다.”

 

이게 무슨 소리야?

 

2019년의 서울, 일요일 아침. 한겨레 소속의 김완 기자는 충격적인 사실을 입수한다. 애들이랑 놀아주며 시간을 보내던 김완 기자. 회사에서 전화가 왔다고 한다. 제보가 왔다는 말이었다. 메일의 제목은 “텔레그램 아동 유포자 제보”였다. 뭔 소리야? 이걸 기사로 쓰라고? 아동 포르노라는 소재는 이미 예전부터 제기됐던 문제다. 이거 뭐 기사 되려나? 적당한 일거리로 생각했던 김 기자. 김완 기자는 메일에 딸려온 첨부파일을 천천히 확인했다. 충격적이었다. 한 10대 여학생이 9천여 명이 담겨있는 텔레그렘 단톡방에서 자기의 신체가 담겨있는 영상을 퍼뜨리고 있다는 것이었다.

 

지켜볼 수 없었다. 기사를 송고하는 김 기자. 기사가 발표된 이후 김완 기자의 신상이 털렸다는 제보 메일이 가득했다. 한 텔레그렘 단톡방에서 저급한 언어로 자기가 모욕됐다는 사실을 확인한 김 기자. 누군가가 김 기자의 아들부터 아내의 이름을 목표로 신상 털기를 주문했다. 포상은 “노예 사진 1회 사용권”이었다. 한겨레는 이 사안을 같이 움직이기로 한다. 같이 한겨레에서 일을 하던 오연서 기자는 이 소재를 취재하기 앞서 그렇게 무거운 마음이 아니었다고 한다. 그러나 오 기자 역시 알면 알수록 분노할 수밖에 없는 성착취물 범죄의 민낯을 맞이하게 된다. 이게 이러다가 끝나는 선이 아니었다. 진짜 성착취물 범죄의 몸통이 ‘박사’라는 유저였다는 제보 메일이 왔다. 

 

더 이상 알면 안되지 않을까

 

우리나라 대구에 살았던 익명의 제보자 조커. 조커의 지인이 ‘박사방’의 피해자였다고 한다. 어느 날, 박사를 찾아와서 “내가 이런 피해를 당했다”라고 심하게 울었다는 말을 전하는 조커. 나체 사진 뿐만아니라 ‘박사 노예’라는 인장까지 찍힌 성착취물이 있었다. 박사와 갓갓의 사기 수법은 교활했다. 갓갓은 트위터에 자기 신체 사진을 올리는 유저들에게 해킹 파일이 담겨있는 메일을 보냈다. 박사는 고액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미끼로 개인 정보를 빼냈다. 다른 주동자 코알라는 아이돌 팬들이 많이 있는 커뮤니티를 대상으로 피해자들을 만들었다. 수십 명의 피해자들을 모으며 성범죄 가해자들을 린 치하던 갓갓과 박사. 알면 알수록 이들의 범죄수법은 역겹기 그지없었다.

 

우리나라 대구에 살았던 익명의 제보자 조커. 조커의 지인이 ‘박사 방’의 피해자였다고 한다. 어느 날, 박사를 찾아와서 “내가 이런 피해를 당했다”라고 심하게 울었다는 말을 전하는 조커. 나체 사진뿐만 아니라 ‘박사 노예’라는 인장까지 찍힌 성착취 물이 있었다. 박사와 갓갓의 사기 수법은 교활했다. 갓갓은 트위터에 자기 신체 사진을 올리는 유저들에게 해킹 파일이 담겨있는 메일을 보냈다. 박사는 고액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미끼로 개인 정보를 빼냈다. 다른 주동자 코알라는 아이돌 팬들이 많이 있는 커뮤니티를 대상으로 피해자들을 꾀어냈다. 박사 방을 모니터링하던 한겨레 기자들. 갓갓의 존재부터 시작해서 위로 거슬러 올라가다 보니 이미 이 소재로 보도물을 만들었던 사람들이 있었다고 한다. 이름은 ‘추적단 불꽃’이다.

 

요란하지 않고 정확하게

 

영화는 <스포트라이트>의 제작진, 추적단 불꽃, 한겨레의 두 기자들을 중심으로 이 ‘텔레그렘 N번방 사건’에 대해 추적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 과정에서 이 범죄를 구성하기 위해 가해자들이 어떤 방식으로 설계해왔는지를 보여준다. 가해자들의 수법은 더러웠다. 몇 번 방에 누가 들어있고 가족관계부터 시작해서 자그마한 성행위 특징까지 세세하게 담겨있던 N번방. 영화는 이런 범죄 수법을 가감 없이 묘사하며 범죄의 잔혹성을 보여준다. 이 과정 속에서 사람들의 모양을 애니메이션처럼 연출한다. 이 과정에서 몇몇 영화가 보여줬던 실수를 범하지는 않았던 것 같다. 이 범죄에 있어 피해자라고 하면 역시 성착취 물에 나왔던 사람들일 것이다. 이때 잔혹함을 보여주기 위해 끔찍한 사진/영상물의 내용은 구술로 전하고, 이 외에 범죄 방식을 추적할 때는 시각 애니메이션을 통해 내용을 전개한다. 이때 사운드-시각 그래픽 - 카메라 워킹까지 몰입에 탁월했던 연출 방식을 활용한다. 이런 연출 방식은 역시 선을 넘지 않았다는 점에서 영화의 강점으로 작용한다. 

 

영화 뒤의 사람들

 

영화 <스포트라이트>부터 시작해서 언론을 소재로 한 영화는 많았다. 역시 이 작품도 언론인들을 소재로 다룬 영화이기도 하다. 얼핏 보면 일반적인 언론 영화라고 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 영화의 차이점은 실화인 범죄 묘사가 현명했다는 점에서 차이점을 갖는다. N번방과 박사 방은 온라인을 기반으로 한 범죄다. 또 텔레그렘이라는 플랫폼 자체가 잡히기가 굉장히 어려운 매개체 기도 하다. 이 두 매개체의 특성을 바탕으로 느껴지는 허무함과 외로움이 영화를 이끌어가는 정서 중 하나인데, 이 심리 묘사에도 역시 주안점을 둔 것이 영화의 장점으로 작용한다. 감독이 다큐멘터리 몇 편을 찍으셨던 것 같은데 특정 정당 지지를 떠나 경험치가 드러나는 연출법이었다. 적절한 거리를 두며 분노하고, 추적 과정까지 알고 싶다면 이 영화가 좋을 것 같다.

 

어떤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은 이 일이 있고 나서의 몇몇 행보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드러내고 있는 것 같다. 일부 피해자들이 '트위터 일탈계(자기의 신체를 일부러 노출시켜 특정 유저들에게 관심을 받는 행위)'나 스폰을 구하려고 했었던 사람이라는 점에 '이 피해자들이 원인을 제공했다'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사실 어렵지 않게 이 피해자들이 일부였다(https://ilyo.co.kr/?ac=article_view&entry_id=370107/https://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18637.html)라는 걸 찾을 수 있다. 일탈계를 운영해서 법적으로 처벌받는 건 그때 가서 따질 일이다. 결국 중요한 건 이 사람들이 끔찍하고 역겨운 성범죄에 노출된 피해자라는 지점일 것이다.  또 이 피해자들(스폰, '일탈계' 운영)이 실질적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고 해도 멀쩡한 바닥을 핥거나 '박사의 노예'라며 모멸감을 주고, 또 어쩔 땐 신체 훼손 같은 걸 하며 자기의 성적 행위가 담긴 영상을 신상과 함께 공개되는 짓을 받아도 된다는 자격을 부여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조주빈과 문형욱 같은 범죄자들이 딱 한 만큼만 처벌받고 고통받길 바란다. 이 영화는 그냥 성욕이 있는 우리 일반인들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다. 이 성욕과 이 영화에 나온 성범죄는 아예 궤가 다르기 때문이다. 이 영화는 그럴듯한 논리로 포장하며 몇몇 10대와 20대들을 대상으로 잔혹한 성범죄를 저지른 인간쓰레기 성범죄자들의 이야기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7

  • 율독
    율독
  • mvlike
    mvlike

  • 뜬구름
  • 우기부기
    우기부기
  • 나비랑
    나비랑
  • 어블
    어블
  • 백색나무
    백색나무
  • batman2830
    batman2830
  • 하옴
    하옴

  • peacherry
  • 또로룹
    또로룹
  • 녕화
    녕화
  • 당직사관
    당직사관
  • B바라기
    B바라기
  • golgo
    golgo
  • 카르마
    카르마
  • 베르데
    베르데

댓글 12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다시는 이 다큐의 후속작이 만들어지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댓글
20:24
22.05.29.
profile image 2등
다시 생각해도 끔찍한 일입니다. 저 역시 이 다큐멘터리의 후속작은 안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20:26
22.05.29.
profile image 3등
와 끔찍하네요.
이 정도일 줄 몰랐는데
보려고 찜해놓은 다큐인데 겁이 납니다.
댓글
20:28
22.05.29.
profile image
golgo
맞아요 겁난다는 표현에 동감합니다. 저도 보다가 멈췄거든요 if 라는게 엄청 크게 다가오더라구요 만약에 나였다면? 만약에 내주변에 있다면? 힘들더라구요 그래서 좀 더 후에 이어서 볼 생각입니다..
댓글
20:32
22.05.29.
profile image
맞는말입니다 후속작이 있으면 안될영화죠 기다림이란 없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20:29
22.05.29.
profile image
이런 작품이었군요......리뷰 잘 읽고 갑니다.
말씀하신대로 정말 후속편은 없는 작품이면
좋겠습니다
댓글
20:29
22.05.29.
profile image
저 n번방의 악마들은 다신 교도소 밖을 못 나오게 평생 썩혀야합니다.
댓글
20:32
22.05.29.

제목 보고 영화 질이 떨어진단 뜻인가 했는데 본문 읽고 공감. 😡

댓글
20:33
22.05.29.
profile image
이것도 그렇고 얼마전 블랙 악마를 보았다에서 나온 조주빈편도 그렇고
진짜 두번다시 이런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단 생각밖에 안들어요 ㅠㅠㅠ
댓글
20:34
22.05.29.
이 다큐 올라오자마자 바로 봤습니다 정말 후속이 나와서는 안됩니다....보면서도 너무 끔찍해서 보다 멈추고...화를 좀 식히고..다시 틀고..반복했네요..ㅠㅠ
댓글
21:37
22.05.29.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231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764118
HOT 가격인상은 짜증나지만 메가박스가 혜자인 부분 10 sirscott sirscott 26분 전11:10 1545
HOT <모어>NEW 스페셜 포스터 5 내꼬답 내꼬답 21분 전11:15 532
HOT [스포 O] 스띵 4 파트 2 마지막은 미드 역사상 최고의 순간이네요 10 프로유저 프로유저 43분 전10:53 486
HOT 올드보이 유지태 역할을 거절한 배우들...그리고 tmi... 21 온새미로 온새미로 47분 전10:49 1190
HOT 퍼시픽 림으로 보는 감독의 중요성 14 만동이 47분 전10:49 807
HOT 상반기 최고 한국 드라마를 꼽는다면 어떤 작품인가요 23 티퐁 티퐁 48분 전10:48 885
HOT '탑건 메버릭' TMI - 행맨의 원래 콜사인, 피닉스가 드럼치는... 13 goforto23 52분 전10:44 1575
HOT 상반기 결산 - 극장 관람작 TOP 5 5 음악감독지망생 음악감독지망생 1시간 전10:27 697
HOT 메가박스 VIP MX관 무료관람 쿠폰 대구신세계 돌비시네마 사용 가능 16 에이제이 1시간 전10:25 1280
HOT 앜ㅋㅋㅋ 배급사에서도 올라왔어요 15 전양심 1시간 전10:24 2646
HOT 팀탑건 솔로 화보😎 27 내꼬답 내꼬답 1시간 전10:23 1587
HOT 무더운 여름 또 한편의 한국 호러 영화가 오는군요~ 14 백마동건 백마동건 1시간 전10:20 1413
HOT [마녀2] 250만 돌파 14 라온제나 라온제나 1시간 전10:18 901
HOT 용산 특별관 깡패의 위엄이네요 35 wandava wandava 1시간 전09:48 3392
HOT ‘미니언즈2’ 로튼지수 18 프로유저 프로유저 1시간 전09:45 2195
HOT ‘탑건 매버릭’ 4K 블루레이- 아맥비율 변환 수록예정 24 NeoSun NeoSun 1시간 전09:37 1670
HOT 메릴 스트립이 디어헌터에 출연한 이유 5 sirscott sirscott 2시간 전09:33 773
HOT 탑건2 240만 돌파가 마녀2보다 빠르네요 11 범죄도시2강력추천 범죄도시2강력추천 2시간 전09:29 1371
HOT 탑건: 매버릭 아이맥스 2차 포스터 받았어요 ㅎㅎ 36 윙윙이 윙윙이 2시간 전09:25 2570
HOT 아이유 코스모폴리탄 7월호 화보 28 백마동건 백마동건 2시간 전09:14 2148
HOT 숙변 / 설사 / 변비.jpg 8 Skydance Skydance 2시간 전09:10 2190
HOT 배우 조현의 <헤어질 결심> 감상평 3 카사블랑카 카사블랑카 2시간 전08:59 2386
HOT 나눔당첨홍보) 쪽지 아직 안주신 24명을 찾습니다!!! 28 파인애플 파인애플 2시간 전08:44 1534
HOT '탑건: 매버릭', 입소문 타고 10일째 1위..240만 돌파[★무비... 17 매버릭2023 매버릭2023 2시간 전08:43 1831
HOT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고 있는 아니메 엑스포 2 spacekitty spacekitty 2시간 전08:40 584
HOT '닥스2'의 (스포)를 패러디하는 지미 팰런과 엘리자베스 올슨 12 룩하 룩하 2시간 전08:37 2251
HOT 코엑스 컴포트관 금요일 가격 어질어질하네요 6 수류 3시간 전08:26 1821
HOT [익무은혜] (노스포) 영화,'썸머 필름을 타고!' - 영화를 찍... 4 SinOf 4시간 전07:34 274
HOT 이것이 그 용토르.. 23 wandava wandava 4시간 전07:17 2553
HOT 기묘한 이야기 시즌 1 ~4 로튼지수 비교 4 goforto23 4시간 전07:03 1943
HOT 실시간 오전 관객수만으로 어제 씨집 당일 관객수 넘었네요 ㄷㄷ 17 범죄도시2강력추천 범죄도시2강력추천 4시간 전07:00 3576
HOT 2회차 이상의 관객들만이 느낄 수 있는 헤어진 결심 속 5개의 명장면들 13 곰보 곰보 5시간 전06:13 2004
HOT 아델 콘서트 참석한 톰 크루즈 >> 루크 에반스도 함께 10 kimyoung12 5시간 전05:55 2921
HOT 샤이닝에서 바텐더 역할을 한 조 터켈 별세 7 kimyoung12 5시간 전05:55 958
HOT 헐리웃 비평가 협회 전반기 어워드 -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 7부문 수상 9 goforto23 6시간 전05:32 960
HOT 테런 에저튼 - 마블과 만나 출연 협의했다..울버린 희망 9 goforto23 6시간 전05:20 2708
HOT 탑건 매버릭 움짤 13 만동이 7시간 전04:23 1365
HOT <아바타: 물의 길> 엠파이어 커버 주인공과 실제 배우 사진 비교 6 joon3523 8시간 전02:59 1612
1217927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분 전11:35 46
1217926
file
전양심 1분 전11:35 39
1217925
normal
wandava wandava 2분 전11:34 61
1217924
image
aimyon aimyon 2분 전11:34 122
1217923
image
현임 현임 3분 전11:33 182
1217922
image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3분 전11:33 72
1217921
image
theokwak 3분 전11:33 112
1217920
image
데헤아 데헤아 4분 전11:32 190
1217919
image
NeoSun NeoSun 5분 전11:31 110
1217918
image
TimothyJunghundy 8분 전11:28 198
1217917
normal
세아렌 세아렌 11분 전11:25 573
1217916
normal
Hane97 Hane97 13분 전11:23 589
1217915
image
NeoSun NeoSun 13분 전11:23 282
1217914
image
프로유저 프로유저 14분 전11:22 117
1217913
image
현임 현임 15분 전11:21 352
1217912
image
누가5야? 누가5야? 15분 전11:21 449
1217911
image
만동이 15분 전11:21 460
1217910
image
wandava wandava 17분 전11:19 272
1217909
normal
버티고73 버티고73 17분 전11:19 240
1217908
image
자니가왔다 자니가왔다 20분 전11:16 192
1217907
image
내꼬답 내꼬답 21분 전11:15 532
1217906
normal
스페셜리 21분 전11:15 548
1217905
normal
R.. R.. 22분 전11:14 179
1217904
image
커피해골 커피해골 23분 전11:13 124
1217903
image
cusie cusie 24분 전11:12 533
1217902
image
wandava wandava 24분 전11:12 667
1217901
image
sirscott sirscott 26분 전11:10 1545
1217900
normal
복싱아 복싱아 29분 전11:07 152
1217899
image
현임 현임 30분 전11:06 671
1217898
normal
SATOR 30분 전11:06 564
1217897
normal
마스터a 마스터a 30분 전11:06 273
1217896
image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31분 전11:05 526
1217895
normal
수박왕자 31분 전11:05 96
1217894
normal
납득이안가요 31분 전11:05 388
1217893
normal
AOD01 32분 전11:04 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