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3
  • 쓰기
  • 검색

고마워, 널 영원히 남겨두기로 했어 /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리뷰

영화초보12
649 14 3

왜 그렇게 수도 없는 사랑 이야기가 만들어진 걸까? 아름답지도 않은데. 아닌 경우도 분명 있겠지만 연애와 결혼은 현실이었다. 그리고 별의별 이야기로 싸우고 헤어지고 다시 합친다. 어떤 사람은 ‘성욕에 뇌가 절여진 거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고, 누구는 어떤 사람에게 감동 못할 나쁜 사람이 되기도 한다. 이럴 거면 왜 사랑을 하지? 사랑은 예쁘지 않다. 전적으로 사람이 하는 일 아닌가. 사람이 하는 것에는 뭐든 장/단점이 있지 않나. 내가 보기엔 사랑은 장점이 3개쯤이고 단점이 97개다. 

 

근데 이 글을 쓰고 있는 나도 사랑이 역겹다고 말할 수 없을 것 같다. 운명처럼 누군가를 만나 마음이 따라가게 되는 것. 이 사랑의 기억은 사람마다 깊은 행복함이 있으니 어떤 것들은 누군가의 마음에 오래오래 남는다. 그리고 어떤 사람은 그 사랑 때문에 어떤 인생이 행복해진다. 그리고 이 97개쯤 되는 단점이 결국 내 인생의 행복감이 될 수도 있다는 가정으로 결론이 난다. 참, 불행하다는 것이 과거의 내가 행복했다는 증거가 되는 건 참 아이러니한 일이다. 이 사랑의 상흔을 그림으로 남겼던 프랑스의 두 사람이 있다고 한다. 18세기의 프랑스로 가보자.

 

 

의미를 찾지 못했기 때문에

 

 마리안느는 화가다. 결혼은 아직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제자를 가르치고 있던 마리안느. 마리안느의 화실에는 그림 한 장이 있다. 제자들은 그림에 대해 마리안느에게 묻기 시작한다. 그림 제목이 뭐예요?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마리안느는 그림 앞에 멈춰 서서 옛 생각에 빠진다. 

 

앞에서도 썼듯 마리안느는 화가다. 18세기의 프랑스는 여성의 초상화를 그리는 경우가 부지기수였다고 한다. 프랑스의 결혼 이전에 여자의 초상화가 남자의 집에 전송되면, 맘에 든 경우에 결혼 절차를 밟는다. 원래는 한 여자의 언니와 결혼할 예정이었지만 예비 신부는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그 이유로 마리안느는 엘로이즈의 어머니에게 초상화 의뢰를 받는다. 엘로이즈의 초상화를 그려 원래 결혼하고자 했던 남자의 집에 전하고자 했다. 엘로이즈의 집으로 가는 마리안느. 엘로이즈는 ‘포즈 잡는 게 싫다’라며 그림 그려오는 걸 거부했다고 한다. 마리안느에게 주어진 시간은 6일이다. 이 6일 동안 마리안느와 엘로이즈는 서로의 인생에서 지울 수 없는 사랑 이야기를 완성하게 된다.

 

마음에 남을 수밖에

 

내가 생각하는 이 영화의 강점은 몰입감이었다. 특히 이 몰입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사용했던 방법 중 하나 기억에 남는 건 사운드다. 이 영화는 사운드를 효과적으로 활용했다. 이 영화에 파도 소리가 자주 들린다. 이 파도 소리를 바탕으로 인물들이 대사를 치는데 이는 오롯이 영화의 내용과 대사에 집중이 잘 되는 효과다. 또한 이런 식의 미니멀한 연출법은 하이라이트 신의 피아노를 비롯한 악기 연주 소리가 기억에 남는 효과를 더한다. 이 몰입감의 연출은 최종 엔딩신에서 특정 인물에 대한 묘사로 이어진다. 로맨스 영화의 가장 큰 덕목이 뭘까? 뭐 모든 영화가 다 그렇겠지만 역시 집중력일 것이다. 이게 내 사랑의 이야기일지도 모른다는 것 하나를 이끌고 내러티브를 전개하면 보이는 사람에게 큰 감정의 깊이를 남기게 된다. 그러니까 이런 크고 작은 사운드 연출 하나만으로도 로맨스 영화로서의 흡인력은 충분했던 셈이다.

 

또 고를 수 있는 이 영화의 강점은 캐릭터 설정이다. 각본을 쓴 셀린 시아마는 생동감이 있는 인물들을 만들었다. 감독의 섬세함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이 있다. 가령 특정 인물이 달리기를 와다다다 달리는 부분이 있다. ‘달리기를 하고 싶었던 사람’이라고 하면 뭔가 억압된 것이 있을 거라 예상하기 쉽다. 온 세상이 억압적으로 대했으니 그녀가 달리나 수영을 하고 싶었던 사람이었을 것이다. 이런 세상의 뭉개기는 사람의 성격과도 이어지기 쉽다. 이 엘로이즈의 성격 묘사가 입체적인 느낌이다. 솔직히 엘로이즈 답답했다. 그런데 왜 답답하지?로 생각하면 이 세상이 만든 명과 암의 영향이라고 생각하면 핍진성이 성립한다. 또 마리안느의 경우 그녀는 화가다. ‘초상화를 그려 남자의 집에 전한다’라는 시스템에 순응하는 사람이다. 얼핏 보면 수동적으로 보이는 마리안느. ‘그림을 그린다’라는 것은 얼핏 보면 주체적인 예술이다. 그러나 이 인물은 시스템에 종속된다는 아이러니가 성립한다. 이 설정은 셀린 시아 마가 하고 싶었던 주제의식과도 연결되어 있기도 하다. 또한 이 ‘화가’라는 모티브는 두 사람의 로맨스와도 연관이 있다. 이 부분은 ‘뮤즈’ 같은 개념을 논파하고 싶었던 감독의 의도가 담겨있는 듯했다.

 

또 영화 자체적으로 사용하는 직관적인 이미지를 적절히 잘 사용한 느낌이다. 흰 의상에 불이 타는 장면, 두 주인공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장면, 마리안느가 했던 특정한 행동, 엘로이즈의 그림까지. 또 영화 전체적으로 이끄는 색감 연출은 ‘여성을 어떤 존재로 인식할 것인가’라는 것을 떠나 ‘멜로드라마로서도 탁월하다’라고 말하기 충분하다.

 

아, 앞에서 썼듯 영화의 가장 좋은 장점은 마음의 기척을 묘사하는데 탁월했다는 점이다. 대사 하나, 행동 하나, ‘그림’이라는 키워드, 예술이라는 매체, 두 주인공의 처지까지 아름다운 사랑이 기억에 남는 이유를 형식적으로, 내러티브로, 미학으로 보여준다. 이 영화는 아름다운 꿈같은 영화였다.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이 영화의 제목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은 사실 모호하다. 뭐가 타오른다는 뜻일까? 이 단어의 수식 범위에 대해 생각해봤다. 나의 결론은 ‘여인의 초상이 타고 있다/여인이 타고 있다’ 둘 다였다. 일단 여인이 타고 있다는 의미는 특정 장면과도 이어진다. 이 특정 장면에서 두 인물의 사랑이 어디까지 왔나?를 중심으로 본다면 한 번에 이해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두 번째. ‘여인의 초상’이 타고 있다는 의미는 셀린 시아 마가 극으로 하고 싶었던 말이 무엇인가?라는 근원적인 답, 그리고 사랑의 속성과도 이어진다고 생각한다. 

 

왜 사랑이 아름다울까? 만약 이뤄진 사랑이라면 아름답게 추억할 수 있을까? 과거에 대한 미련, 자기 후회, 자아에 대한 분노 등등이 있기 때문에 우리가 그때를 기억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이런 과정을 겪고 나면 ‘타올라서 아무것도 없다’고 느낀다. ‘여인의 초상’이 타올랐다는 것은 이런 의미가 아닐까? 사랑의 속성과도 관련이 있는 것이다. 아름답게 불타던 때는 분명히 기억에 남았다. 그리고 그 결과가 이렇게 초상화로 남아있다. 이 그림은 그런 의미다. 아름답게 피어났던 기억이 있다는 건 즉 '아무것도 없다'는 것이다. 타올랐던 기억만 남은, 두 주인공의 처지를 비유적으로 표현했던 것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이미 수도 없이 뒤돌아본 이야기

 

이 영화에 사용됐던 모티브는 에우리디케 설화다. 이 설화의 내용은 간단하다. 오르페우스는 하지 말라던 ‘뒤돌아보지 마라’라는 말을 듣고도 결국 돌아봐 아내를 구하는데 실패한다. 수도 없는 예술에서 차용된 이야기고 이 작품에서도 쓰였다. 특히 ‘뒤돌아 봐’라는 대사가 인상 깊다. 영화에서 이 오르페우스의 선택에 대한 여러 이야기가 나온다. 그러니까 멍청하게 오르페우스가 뒤돌아본 게 아니라 에우르디케가 ‘그렇게 말했기 때문에’ 그 선택을 했다는 말이다. 이 부분은 ’ 후회하지 말고 기억해’라는 대사와도 이어진다. 뒤돌아 보는 것, 그러니까 예전의 사랑을 추억하는 것을 부정하지 않는 것이다. 오히려 그것을 오래오래 기억에 남으라고 말하고 있다. 뒤돌아보는 건 바보 같은 행동이 아니다. 오히려 그럴 수밖에 없었기 때문에 그런 행동을 하는 것이지.

 

과하지 않게

 

영화는 적절한 선을 지킨다. ‘뮤즈’라는 개념과 임신중절에 대한 이야기를 극 전체에 암시하기는 했다. 그러나 그냥 유치하게 선전이라도 하는 듯 쭉 극을 전개하지 않는다. 이 영화의 중심은 탁월한 멜로 드라마였다. 사람의 마음이 움직이는 과정, 사랑에 빠진 이가 벌이는 행동들, 착취하지 않고 그대로 받아들이는 사랑까지. 경우에 따라서는 이런 주제가 부담스러울 분도 있겠지만 이 영화는 그냥 잘 만든 영화다. 배우 아델 에넬, 노에미 룰랑 둘의 연기는 이에 생동감을 부여하기도 했다. 감독의 차기작이 기다려진다.

 

 

#넷플릭스영화추천 #왓챠영화추천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4

  • MiaDolan
    MiaDolan
  • 레히
    레히
  • 북회귀선
    북회귀선
  • Nashira
    Nashira
  • 인상옥
    인상옥
  • 나비랑
    나비랑
  • 망밍
    망밍
  • 스타니~^^v
    스타니~^^v

  • 현명행
  • 백색나무
    백색나무
  • paul26
    paul26
  • golgo
    golgo
  • bonvoyage
    bonvoyage
  • 안혐오스런마츠코
    안혐오스런마츠코

댓글 3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1등
멋있는 리뷰 잘 읽었습니다. 덕분에 영화를 더 깊게 곱씹어볼 수 있었어요ㅎㅎ
댓글
00:17
22.05.23.
profile image 3등

와.... 멋진 리뷰네요!!
개인적으로 서로의 옷색깔마냥 엘로이즈는 왠지 바다/물같은 느낌이고, 
마리안느는 불같은 느낌인데, 불이 붙는건 마리안느가 묻는다는 걸 의미하는 듯 했어요. 
장작소리와 연필소리와 파도소리 ASMR이 참 인상깊었는데...
ost라곤 굉장히 태고적 날것의 음악과 정제된 클래식 딱 두곡만 삽입된 것도 특이했습니다. 

댓글
22:28
22.05.2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녀2... 박훈정 감독 인터뷰 질문 받습니다 49 다크맨 다크맨 10시간 전13:41 2735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234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772427
HOT 자정부터 해피패스 이벤트 잊지마세요!(메박 할인권) 17 Overmind Overmind 10분 전00:01 518
HOT 헤어질 결심 무대인사 직찍 17 네티 네티 21분 전23:50 671
HOT 탑건:매버릭의 제니퍼 코넬리를 보며 생각났던 명장면.. 2 방랑야인 방랑야인 15분 전23:56 426
HOT 헤어질 결심 2회차 리뷰입니다 :) (장문의 극호 후기입니닼ㅋ) 5 재밌는녹차 8분 전00:03 145
HOT 7월 2일 박스오피스 (탑건: 매버릭, 마녀2 250만) 38 paul26 paul26 11분 전00:00 1652
HOT 흥미로운 영국의 영화관 시스템 7 영화담다 영화담다 11분 전00:00 400
HOT 탑건2 이장면 이런뜻이 😭(스포) 20 윈터1314 윈터1314 12분 전23:59 775
HOT ???: 이제는 ott의 시대다, 극장의 시대는 끝났다 하더라구요. 20 Skellington Skellington 21분 전23:50 1228
HOT 내일 CGV 4DX 상황.jpg 59 빙티 빙티 29분 전23:42 2722
HOT 탑건 매버릭 - 6주차 주말 2680만$ 예상..전주 대비 9% 드롭 (북미 역대... 16 goforto23 30분 전23:41 1176
HOT 카페에서 느낀 <탑건 : 매버릭> 입소문의 향기(?) 32 leaf leaf 35분 전23:36 1580
HOT (스압)콜 오브 듀티 시리즈 속 영화 오마쥬 6 신당떡볶이 신당떡볶이 39분 전23:32 349
HOT 마블 스튜디오 엽서북 사진 여러장 (스압주의) 7 Zzn Zzn 39분 전23:32 426
HOT 드디어.. 용아맥 첫경험 후기! 6 서칠 서칠 43분 전23:28 629
HOT <알라딘> 때의 분위기가 솔솔 납니다 40 TARS TARS 51분 전23:20 2332
HOT 여행중 지역 영화관에서 본, 두 번의 ‘헤어질 결심’ 8 조조나라 조조나라 57분 전23:14 460
HOT 탑건 용포디 입소문 미쳤네요 ㅋㅋㅋ 내일도매진❗️ 36 달콤멘토 달콤멘토 57분 전23:14 1866
HOT 무대인사 박찬욱 감독님께 편지 드리기 성공!! 25 유희왕 유희왕 1시간 전23:11 966
HOT <헤어질 결심> 후기 (싹다스포) - 사랑이란 상호확증파괴야 6 치위렛칼스 1시간 전22:57 433
HOT 베이비 드라이버때부터 느꼈지만...존햄... 57 복싱아 복싱아 1시간 전22:48 2208
HOT 미니언즈2 로튼 근황 41 kt08 kt08 1시간 전22:48 2056
HOT 최근 마블이 공개한 새로운 스파이더맨 캐릭터 43 FutureX FutureX 1시간 전22:44 2140
HOT [탑건: 매버릭]의 입소문을 경험할 수 있는 방법 10 하늘하늘나비 1시간 전22:41 1581
HOT 보라오티북 업어왔어요💜🎫 오티북정리샷 JPG 30 달콤멘토 달콤멘토 1시간 전22:36 1329
HOT 현재 CGV 관객수 13 kt08 kt08 1시간 전22:33 1835
HOT 탑건 스마트워치로 보기 vs 탑건 스엑관에서 메인스크린은 안보이고 양... 58 쿠엘엘엘 쿠엘엘엘 1시간 전22:29 1328
HOT <헤어질 결심> - 희대의 싸이코패스 살인마의 탄생 62 카시모프 카시모프 1시간 전22:26 2632
HOT 짤줍하다가 찾은 Talk to me,, 울컥 짤(탑건 약스포?) 49 망밍 망밍 1시간 전22:16 1498
HOT 탑건 입소문 정말 무서워요,, 14 문화예술오타쿠 문화예술오타쿠 1시간 전22:15 3386
HOT 모니카 벨루치 Harper’s Bazaar Vietnam 화보 (6 pics) 2 멋진인생 멋진인생 1시간 전22:13 736
HOT 이름이 같은 할리우드 배우들 모음 (스압 주의)❗️ 33 빈센트프리먼 빈센트프리먼 2시간 전22:10 939
HOT 《RRR》 4DX 하니까 떠오른 영화 7 raSpberRy raSpberRy 2시간 전22:08 483
HOT 헤어질 결심 100만도 힘들어 보이네요 ㅠㅠ 62 영화가좋ㄷr... 영화가좋ㄷr... 2시간 전22:05 4687
HOT 보는 거만으로도 동심 얻는 것뿐만 아니라 아이로 될 것만 같은 영화 12 뒷북치는비 뒷북치는비 2시간 전21:51 879
HOT (쌍화점 스포주의) 아니..쇼박스 유튜브 채널 미쳤어요? ㅋㅋㅋㅋ 12 로보캅 로보캅 2시간 전21:47 2323
HOT 톰크루즈만 가능한 농담 49 파란약 파란약 2시간 전21:38 4008
HOT 이 영화 진짜 지독하다라고 느낀 영화 있으세요? 55 Porzingis 2시간 전21:31 2683
HOT '듄 파트 2' 담주 이탈리아에서 촬영 시작 26 goforto23 2시간 전21:28 1437
1218917
image
Nashira Nashira 방금00:11 13
1218916
image
빈센트프리먼 빈센트프리먼 1분 전00:10 153
1218915
image
이신헌 이신헌 1분 전00:10 27
1218914
image
공룡열마리 2분 전00:09 68
1218913
image
트로이카 2분 전00:09 169
1218912
normal
데이니어 데이니어 3분 전00:08 201
1218911
normal
샌드맨33 4분 전00:07 79
1218910
normal
과로사 4분 전00:07 115
1218909
image
디오라마 디오라마 4분 전00:07 55
1218908
image
skypco skypco 5분 전00:06 403
1218907
normal
topiaju topiaju 5분 전00:06 205
1218906
image
어둠의다크 어둠의다크 5분 전00:06 474
1218905
normal
버터오이 버터오이 6분 전00:05 153
1218904
normal
레티오티즈 레티오티즈 6분 전00:05 70
1218903
image
더블린 6분 전00:05 119
1218902
normal
파인애플 파인애플 7분 전00:04 131
1218901
normal
하카펠 하카펠 7분 전00:04 242
1218900
normal
재밌는녹차 8분 전00:03 145
1218899
image
익무종신러 익무종신러 8분 전00:03 114
1218898
image
IU IU 8분 전00:03 605
1218897
normal
이신헌 이신헌 9분 전00:02 115
1218896
image
Overmind Overmind 10분 전00:01 518
1218895
image
이름에게 이름에게 10분 전00:01 153
1218894
image
DB DB 10분 전00:01 201
1218893
image
메가메가 메가메가 10분 전00:01 465
1218892
normal
파인애플 파인애플 10분 전00:01 288
1218891
normal
이신헌 이신헌 11분 전00:00 145
1218890
image
paul26 paul26 11분 전00:00 1652
1218889
image
영화담다 영화담다 11분 전00:00 400
1218888
image
윈터1314 윈터1314 12분 전23:59 775
1218887
normal
zzamtiger 13분 전23:58 249
1218886
normal
흥식 14분 전23:57 228
1218885
image
Movie_Collector Movie_Collector 15분 전23:56 304
1218884
normal
방랑야인 방랑야인 15분 전23:56 426
1218883
normal
이신헌 이신헌 15분 전23:56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