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카시오페아 GV 후기

현명행
1247 5 4

6시 40분쯤 티켓 수령을 하러 갔는데 이미 자리가 6~70퍼센트는 차있더라고요 남아 있는 자리 중 가장 좋은 자리를 선택해서 7시 20분쯤 입장했습니다.

 

2시간쯤 영화를 관람했는데 보는 내내 영화가 너무 슬퍼서 눈물이 계속 흘렀어요 영화 끝나고 그제서야 나눠주신 티슈로 추스르고 GV를 기다렸습니다.

 

진행자님, 감독님, 배우님이 입장하시고 GV가 시작됐는데 이 한 시간이 정말 흔한 표현이지만 꿈 같았어요. 여태까지 다양한 문화 생활을 했지만 이번이 단언컨대 최고였습니다. 감독님, 배우님 말씀 하나하나 굉장히 인상 깊고 사고가 확장되는 기분이 들었는데 기록으로 남기지 못해서 너무 아쉬웠습니다. 전부 기록으로 남겨서 듣고 또 듣고 읽고 또 읽고 싶은 내용들이었어요. 영화를 만드는 감독, 배우들은 이렇게까지 깊이 고민하고 생각하는구나 일에 대한 열정에 존경심도 들었습니다.

 

벌써 기억에서 너무 많이 휘발됐는데 지금 기억나는 말씀 몇 가지를 적어보려고 합니다.

1) 감독님은 시나리오를 쓰시기 전에 공부를 정말 많이 하시는데 동주를 만들 때는 윤동주에 관해 일본에서 쓴 자료까지 읽어보셨다고 합니다. 보통 시나리오를 쓰기 전에 최대한 많이 읽으면서 체화하려고 하고 시나리오를 딱 쓰기 시작하면 여태까지 모은 자료들을 다 삭제하고 체화된 1퍼센트를 가지고 시나리오를 쓰신다고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너무 딱딱해지고 각주 달고 내가 이렇게까지 조사했다 하는 식으로만 표현이 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2) 현진 배우님은 주위 가까운 사람이 알츠하이머 치매로 돌아가신 기억이 있고 그분을 가까이서 지켜보셨던 경험으로 연기를 하셨다고 합니다. 물론 감독님이 주신 치매와 관련된 자료들도 보셨다고 합니다.

3) 감독님께서 시나리오는 사람의 움직임에 대해 쓰는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4) 촬영을 한 달 반~두 달 정도 했는데 현진 배우님은 역할에 굉장히 몰입하셔서 자다가도 깨서 한 시간씩 울고 현진 배우 어머니도 현진 배우에게 우리 딸 얼굴이 안 보인다 웃을 때 아픈 사람이 웃는 것처럼 웃는다 라고 하실 정도로 빠져 계셨다고 합니다. 그래서 아 내가 이 역할에 정말 빠져있구나 하셨다고 합니다. 그런 스트레스들을 따로 해소할 수는 없었고 그냥 버텼는데 촬영이 더 길어졌으면 못 하지 않았을까 하셨다고 합니다.

5) 모든 장면이 부담이 컸던 현진 배우에게 카센터씬이 가장 부담이 적었는데 그 장면 촬영을 하기 전날 마침 하루 쉬는 날이 있어서 패러글라이딩을 하러 가셨었다고 합니다. 이날 가장 신난 표정으로 가셨는데 감독님은 다음 다음 촬영이 감정신인데 괜찮을까 걱정하셨지만 그래도 기쁜 표정으로 쉬러 간 현진님을 보며 다행이라고 생각하셨다고 합니다.

6) 현진 배우님이 이 영화에 끌리게 된 이유 즉 카시오페아라고 할 수 있는 것은 감독님 시나리오, 그리고 기억 안 나는 하나 더, 마지막으로 영화와 드라마가 얼마나 다를까에 대한 궁금증이었다고 합니다. 영화랑 드라마는 정말 달랐고 가장 크고 중요한 차이점은 영화는 감독님이 시나리오도 쓰시고 디렉팅도 하시기 때문에 작가와 감독이 한 사람이고 현장에 있기 때문에 찍으면서 현장에서 직접 작가를 대면하는, 훨씬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게 굉장히 크고 정말 중요한 차이점이라고 하셨습니다.

7) 카시오페아 제목을 지은 계기(딸이 부른 동요에서 아이디어를 얻음)와 의미 그리고 비하인드(정식 명칭은 카시오페이아인데 영화 제목을 그렇게 지으면 검색했을 때 정말 별자리밖에 안 나올까봐 카시오페아라고 함)

8) 현진 배우님 세대까지만 해도 아버지랑 친하지 않은 세대여서 현진 배우님도 아버지랑 어색했고 아버지가 우리집에서 나만 왕따 같다는 말도 하신 적이 있다고 하셨습니다. 극중 아빠 역할인 안성기 배우님 얼굴을 서현진 배우님이 쓰다듬는 장면이 있었는데 현진 배우님이 이런 경험이 없어서 이 연기를 하는 게 너무 생소하고 어색하게 느껴져서 머리를 쓰다듬는 게 아니라 손 정도를 쓰다듬는 걸로 바꾸자고 했다는 극중에서는 (제 기억으로는 볼이었는데요 다시 봐야 제대로 알 거 같습니다) 바뀐 걸로 들어갔다는 이야기도 하셨습니다.

9) 영화는 미시적인 거부터 표현해서 거시적인 거를 보여주는 흐름이 좋다고 생각하신다는 감독님

10) 연기할 때 하나라도 어색해보이면 흐름이 탁 깨질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 들어서 고민도 많이 하고 못 할 거 같다며 힘들어하셨지만 결과적으로 연기하면서 머리가 이렇게 맑은 적이 없었다는 현진 배우님

 

단순히 재미있었다에 그치는 영화, GV가 아니라 영양가 있는 이야기들이 가득한 시간이어서 좋았습니다. 이걸 돈을 지불하지 않고 경험해도 괜찮나 싶을 정도로요. 초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영화에 대해서 간단히 리뷰를 하자면, 개인적으로 몸이 많이 아팠던 시기가 있었는데 그 시기에 정말 사람이 미쳐간다고 표현해야 할까요, 병을 부정하고, 왜 나한테만 이러는지 내가 무슨 죄를 지었는지, 목숨을 끊는 것도 생각해보고 그러다가 병을 받아들이면 병의 증상으로 인한 현실적인 괴로움을 겪고. 경험해보지 않은 사람들은 미처 거기까지 생각해보지 못할 그런 세심한 이야기들을 너무 잘 담아내서 좋았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치매뿐만 아니라 다른 병을 앓고 있는 혹은 앓았던 사람들 간병인들을 모두 위로해줄 수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야기를 쓰신 감독님, 모든 장면을 공감되게 표현하신 배우님 정말 멋지고 대단하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눈물 연기가 정말 제가 똑같이 울었던 날들이 겹쳐보여서 하나도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느껴졌습니다.

 

너무 구구절절 길었는데 카시오페아 GV 정말 좋았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golgo
    golgo
  • 소보르
    소보르
  • 철남자24
    철남자24

  • 찬해사랑
  • 차라차차
    차라차차

댓글 4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서현진 배우님은 본인 연기가 맘에 안든다 하셨지만 정말 전 너무 최고였어요!!!!
댓글
01:41
22.05.18.
profile image 3등

정성 가득한 정리글을 지금 봤네요.

댓글
20:12
22.05.27.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마녀 2' 신시아 배우 익스트림무비 인터뷰 45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6시간 전20:59 3104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223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733254
HOT 헤어질결심 간단후기입니다, 노스포 5 태아 태아 1시간 전01:47 798
HOT 익무 인스타... 시사회나 이벤트 어떻게 하나요? 72 다크맨 다크맨 5시간 전22:00 3843
HOT ??? : 내가 그렇게 좋습니까? 25 텐더로인 텐더로인 1시간 전01:30 2405
HOT 💚🤍💜💛💙 21 별빛하늘 별빛하늘 2시간 전01:03 1826
HOT 헤어질 결심 후기 - 이루 말할 수 없이 적셔오는 엇갈림의 정수. 3 곰보 곰보 2시간 전01:17 761
HOT <헤어질 결심> 언택트톡 간략 후기, 좋았던 말씀들 (약스포) 9 더블린 2시간 전01:09 1490
HOT 톰 크루즈 본격 찬양글 13 빼꼼무비 2시간 전01:03 6120
HOT 봉준호 신작 '미키7' 촬영감독 다리우스 콘지 확정 7 goforto23 2시간 전01:01 1900
HOT 탑건:매버릭 4회차 총 후기(스포ㅇ) 3 nanaz 2시간 전01:04 483
HOT [헤어질 결심] 노스포 후기 (4.0/5) 1 에라이트 에라이트 2시간 전00:49 565
HOT 익무단관 시사회의 리액션이 확실히 좋네요 20 셋져 셋져 2시간 전00:40 864
HOT <헤어질 결심> 싸인 포스터 액자에 넣었습니다 14 프로유저 프로유저 3시간 전00:10 1824
HOT 토르 보러 가시는분들... 요거 꼭 보세요 69 다크맨 다크맨 3시간 전23:28 7042
HOT 극장 총관객수, 팬데믹 이후 첫 월간 1500만 달성!! 8 nekotoro nekotoro 3시간 전00:10 746
HOT 신시아님 데뷔작 14 Aramdan 3시간 전00:17 1562
HOT 6월 29일 박스오피스 그래프 차트 16 냄쿵민수 냄쿵민수 3시간 전00:04 993
HOT (스포) 헤어질 결심 산에서의 장면에 대한 해석 52 음악감독지망생 음악감독지망생 3시간 전00:03 2269
HOT 6월 29일 박스오피스 (헤어질 결심 첫 성적, 탑건 200만) 55 paul26 paul26 3시간 전00:00 3688
HOT 헤어질 결심 익무 GV 후기) 늦었지만 사진 몇 장 올립니당ㅜㅅㅜ 20 카펜 카펜 3시간 전23:40 734
HOT [고스트랜드]감독 최악의 작품+꿀잼=🤔 11 닭한마리 닭한마리 3시간 전23:43 1293
HOT [헤어질 결심] 익무GV 후기+다크맨님 영접 후 팬아트 58 모야_moe.Ya 모야_moe.Ya 5시간 전22:09 1365
HOT 기어코 세상을 영화로 만들겠다는 창작자의, <헤어질 결심> (스포) 10 Byung_se_o_k 3시간 전23:31 1153
HOT (약약스포) 큐어 언론배급시사회 리뷰 2 ML ML 4시간 전23:17 232
HOT (노스포) 시험치는 주에 '헤어질 결심'을 보러간 고딩의 후기... 25 Nightmare Nightmare 4시간 전23:14 1422
HOT 탑건 예매관객수 방어력이 미친 수준이네요 95 Weare Weare 4시간 전22:58 4337
HOT <헤어질 결심> 리액션 후기 - 눈물이 쏟아집니다 7 songforu songforu 4시간 전23:03 1341
HOT '탑건 매버릭' 6주차 일간 북미 흥행에서 다시 1위 복귀 29 goforto23 4시간 전23:06 2003
HOT 용산에서 저의 1000번째 영화는~ 52 타오르는뱃지의분노 타오르는뱃지의분노 4시간 전22:50 1468
HOT 토르 러브 앤 썬더 미국 새 입간판 사진 14 kimyoung12 4시간 전22:47 1748
HOT 오늘 받은 '헤어질 결심' 아트카드 액자샷&리뷰 16 퀵실버 퀵실버 4시간 전22:44 1801
HOT ??: 내가 그렇게 오티에 인기가 없습니까? 29 전양심 4시간 전22:42 3633
HOT 왕십리CGV 영화 상영중 화재경보, 전면 상영 중단 52 KimMin KimMin 4시간 전22:37 3876
HOT [썸머 필름을 타고!] 시사회를 앞두고 영업글... 3 regnar regnar 4시간 전22:34 328
HOT 3대 영화제에서 모두 수상한 배우들 6 우연과상상 우연과상상 4시간 전22:34 1098
HOT 특정 장소가 이야기의 핵심/신화적 역할을 하는 영화 25작품 DB DB 4시간 전22:27 374
HOT 엥? 익무 인스타 시사회 한다구요? 41 이오호라 이오호라 4시간 전22:27 1991
HOT 물건너 온 '탑건 매버릭' 전투기 피규어들 40 golgo golgo 5시간 전22:03 2378
1214323
image
N 4분 전03:17 75
1214322
normal
종종걸음 5분 전03:16 90
1214321
normal
하카펠 하카펠 6분 전03:15 85
1214320
normal
러스 9분 전03:12 199
1214319
normal
츄야 츄야 9분 전03:12 112
1214318
normal
leviathan 15분 전03:06 332
1214317
normal
레모니스니켓 레모니스니켓 17분 전03:04 82
1214316
normal
himurock 17분 전03:04 51
1214315
image
wandava wandava 24분 전02:57 420
1214314
normal
만동이 29분 전02:52 235
1214313
normal
에마슈 31분 전02:50 556
1214312
normal
영화를본관람객 영화를본관람객 32분 전02:49 120
1214311
image
INVU INVU 33분 전02:48 247
1214310
image
죠르죠르디 37분 전02:44 1484
1214309
image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40분 전02:41 97
1214308
normal
너굴77 너굴77 40분 전02:41 470
1214307
image
둘셋넷 둘셋넷 40분 전02:41 193
1214306
image
재능없는리플리씨 재능없는리플리씨 41분 전02:40 192
1214305
file
만동이 45분 전02:36 299
1214304
normal
Lit Lit 47분 전02:34 248
1214303
image
leviathan 50분 전02:31 910
1214302
image
망밍 망밍 57분 전02:24 596
1214301
normal
sooyaaa_ 1시간 전02:20 754
1214300
image
필름마크 필름마크 1시간 전02:13 1024
1214299
normal
취영블 취영블 1시간 전02:12 544
1214298
normal
Mike 1시간 전02:12 992
1214297
image
blueblueblue 1시간 전02:11 273
1214296
image
영화담다 영화담다 1시간 전02:10 1337
1214295
normal
집순이 1시간 전02:10 440
1214294
normal
leaf leaf 1시간 전02:09 448
1214293
normal
시네필링 1시간 전02:08 331
1214292
image
아르떼하비 아르떼하비 1시간 전02:06 68
1214291
normal
뽀뇽뽀뇽 뽀뇽뽀뇽 1시간 전02:04 737
1214290
normal
그대의이웃을잊지말아요. 그대의이웃을잊지... 1시간 전02:03 348
1214289
image
키시베 키시베 1시간 전02:02 7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