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1
  • 쓰기
  • 검색

[우연과 상상] 스포일러 상세리뷰

당직사관 당직사관
687 9 11

너무 늦었네요....

그래도 정말 좋은 영화라서

리뷰를 안남기고 지나가기가

그런 작품입니다 ㅎㅎㅎ

 

[우연과 상상] 스포일러 상세리뷰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님의 작품을 그렇게 좋아하는 편은 아니었습니다. [드라이브 마이 카]가 첫 경험이었고, 그 당시에도 재밌게 본 작품이긴 하지만 이 정도로 극찬을 받을 정도인가?에 대한 고민이 상당히 많은 지점도 꽤 있었다고 하는 게 맞겠네요. 하지만 ‘언어’라는 요소의 즐거움, 즉 ‘대화’를 나누는 것의 매력을 다시 느꼈다는 것만으로도 분명 [드라이브 마이카]는 이미 충분히 만족스러운 작품이긴 했습니다. 또한 오묘하게 느끼는 그 힐링감....소중한 사람들을 잊어본 경험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느껴볼 수 있는 위로와 안도, 그게 [드라이브 마이 카]의 강점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우연과 상상 2.jpg

 

그러한 상황에서 이번에 본 [우연과 상상]은 [드라이브 마이 카]에서의 느꼈던 현학적임, 깊은 은유와 상징으로 가득했던 작품보다는 직설적인 작품이지만, 오히려 더 만족스럽게 본 작품으로 기억에 남을 듯하네요. 가장 표면으로 드러나는 차이인 러닝타임부터 [드라이브 마이 카]의 진중한 짓누르는 세 시간의 무게감보다 가볍게 치고 들어왔다는 것부터가 상당한 장점이었던 것 같습니다. 심지어 한발 더 나아가서 40분 분량의 세개의 에피소드로 나누어져 구성되어 있다는 것 역시, 이 작품이 가지는 높은 밀도라는 장점을 극대화하면서도 지루함이라는 요소를 최대한 억눌러주고 있다는 것을 상당히 긍정적으로 봤네요. 

 

다시 말해서 직설적이기를 선택함으로서 잃어버린 매력들도 많습니다. 이런 부분들을 연출로서 상회해보기에는 … 즉, 전작의 [드라이브 마이 카]와 같이 천천히 쌓여진 감정들을 달리는 차의 창 위 담배 꽁초로 표현하는 방법이나, 수화로 천천히 풀어내는 방법과 같이 인상적인 방법으로 풀어내기에는 이야기들이 너무 단편에 가깝기 때문에 연출적인 차원에서는 상당히 아쉬울 수 밖에 없는 작품이에요. 이런 부분들을 감독님도 인지는 하셨는지, 매 에피소드의 시작점에 동일한 노래를 사용하며 통일감을 주려고 한다던지, 첫번째 에피소드와 같은 경우는 상상이라는 것을 좀 더 연출로서 극적으로 나타내시기도 하고, 마지막 에피소드와 같은 경우는 에스컬레이터의 활용등 톡톡튀는 부분들을 넣어놓기는 하셨지만, 그럼에도 [드라이브 마이 카]의 경우에 비한다면, 많이 부족하다는 게 개인적인 의견이었습니다.

 

우연과 상상 3.jpg

 

하지만 그럼에도 지루함이라는 요소가 최대한 억눌러져 있다는 것….이게 제가 생각했을 때는 궁극적으로 이 작품에서 ‘언어’의 마술사라는 하마구치 류스케라는 감독님의 성격을 훨씬 두드러지게 드러내는 데 크게 일조를 한 것 같아요. 모든 에피소드들 간에서 핵심을 차지하고 있는 대화를 주고 받는다는 행위의 재미가 정말 제대로 살아있어요. 때로는 세속적이고, 때로는 관능적이며, 때로는 동화 같은 이야기들이 적으면 두명에서 많아 봤자 세명의 인물 간의 대화로만 풀어져 나가고 있는 모습을 보고 있자니, 정말 ‘한편의 연극’과도 같다라는 생각을 참 많이 한 것 같네요. 더욱이 두번째 에피소드와 같은 경우는 조금 수위가 높다…라는 생각을 많은 관객분들이 하시긴 했을 것 같은데, 중반부 느슨해질 수 있는 지점에서 집중을 끊지않고 확 끌어올려주는 역할도 하는 것 같아서 저는 더 좋게 본 듯 하네요.

 

우연과 상상.jpg

 

더욱이, 공간의 활용이 너무나도 현실에서 접할 법한 공간들로만 이루어져 있다는 게 결과적으로는 이 작품의 신비로움을 증가시켜주었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된 것 같습니다. 등장하는 공간은 사무실, 교수님의 연구실, 방 안, 거실, 카페의 테이블, 택시 안등 현대인으로서 살아가면서 반드시 한번 즈음은 거쳐보게 되는 공간이라서 친숙감은 상당히 높습니다. 다만 상기의 공간들은 동시에 타인이 그 안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 지 괜히 궁금해지는, 동시에 완전히 사적인 공간들로서 정말 연관된 인물이 아니라면 온전히 타인의 참여가 배제되는 공간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이러한 성격이 두번째 에피소드 ‘문은 열어둔 채로’의 성격과 잘 맞물려 들어간 것이기도 하겠죠.

 

결국 상기의 공간과 관련한 특성으로 인해서, 영화를 보는 관객들은 그들의 사적인 공간에 들어갔다는 직접적인 체험과 함께 나도 모르게 그들의 내면을 직접 보고 있다는 부차적인 심리적 기능까지 같이 맞물려 경험하게 되었다라고 이야기할 수도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들의 이야기의 평범성은, ‘그들 만의 사적인 내면’으로 치환되면서 이야기에 신비함이 더해지게 되는 과정을 체험하게 되는 것입니다. 신비로움과 현실감을 모두 챙긴 참 괜찮은 공간 설정이었던 것 같아요.

 

또한 이런 신비함이 덧붙여졌을 때 오히려 평범함은 의미를 갖기 시작합니다. 그들의 대사는 현 시대의 우리의 대사가 되기 이전에, 영화라는 가상의 공간에서나 가능할 법한 이야기가 되기도 하면서 다시금 결국 영화 바깥의 세계에서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 다시 돌아옵니다. 그리고 대사 한줄 한줄은 표면적인 의미를 떠나서, 은유적인 의미를 가지기 시작하죠. 그리고 그 끝 지점에서는 나라면 어떻게 이야기를 할 것이다…부터 시작해서, 결국 남녀 관계, 사제 관계,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우정의 관계라는 과정에서 우리의 대화들이 어땠는지 찬찬히 되돌아 보게하는 과정에 이르기도 한다고 할 수 있겠네요.

 

우연과 상상1.jpg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이 영화의 소재가 되었던 '우연'이라는 요소와 '상상'이라는 요소에 대해 가볍게 이야기 해보아야겠네요. 결국 제가 생각 했을 때, '상상'이라는 것은 '우연'을 해석하게 하는 수단인 것이고, '우연'이라는 것은 우리의 삶을 구성하는 순간들에 대한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님의 생각이 아니었나 싶어요. 어찌보면 '우연'이라는 것은 이번 작품에서 드러나는 것처럼, 우리가 예상치 못한 관계나 예기치 못한 발단을 표면상으로 이야기하지만, 결과적으로는 그런 '우연'이나 다시말해 '기회'가 없었다면 세 에피소드에 등장한 인물들의 삶은 한차원더 나아갈 것도, 다채로워 질 것도, 교훈을 얻을 기회도, 새로운 추억을 만들 기회도, 인연을 만들 기회도 놓쳤겠죠. 하지만 상기의 인물들은 모두 우연이라는 상황에 대해 자신의 상상으로 하여금 결과를 예측해보기도 하고, 새로운 기회를 결국 자신의 삶으로서 흡수시키는 데 성공합니다. 우연이라는 아름다움의 요소를 자신의 삶에 비로소 받아들일 수 있게 되는 것이죠. 

 

 

우연과 상상 4.jpg

 

[우연과 상상]은 분명 무거운 영화이지만, 동시에 누가 보더라도 쉽게 보고 이해할 수 있는 독특한 영화입니다. 해석해내기에는 아직까지 보고 공부해야하는 지점이 많지만, 그럼에도 이 감독님이 하시고 싶은 이야기가 무엇인지는 상당히 명쾌하게 이해가 가는 독특한 영화이죠. 어찌보면 또한 이 영화가 가지고 있는 아름답다고 느끼는 지점들이 그곳에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리가 현실을 살아가며 느끼는 순간들이….비록 보잘 것 없어 보여도 영화에 담으면 저런 다채로움을 가지고 있다고 알려주는 것일지도 모르겠다….이 생각을 불현듯 하게되네요. ‘언어’라는 수단이, ‘대화’라는 매개체가 우리 삶에서 가지고 있는 효용과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제일 좋은 영화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 한줄평 : "우연이라는 삶의 아름다움을 해석하기 위한 상상이라는 인간의 도구" 

 

당직사관 당직사관
37 Lv. 231938/250000P

🎬 2022 베스트 3 : 매버릭 / 매스 / 헤어질 결심

🔔 온갖 작품의 리뷰 위주로 적습니다. 대개 노스포 단평 & 리뷰

🔔 익무질은 가늘고 길게...천천히 갑니다

🔔 당연히 아예 오전이나, 자정 & 새벽에 자주 출몰합니다.

🔔 굿즈는 영화당 포스터 1~2장...이외에는 거의 나눔합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9


  • 노스탤지아

  • 러스
  • 북회귀선
    북회귀선
  • 백색나무
    백색나무

  • 필립
  • paul26
    paul26
  • golgo
    golgo

  • 콩나물장사
  • 누가5야?
    누가5야?

댓글 11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정말 좋은 작품이었습니다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6:36
22.05.16.
profile image
paul26
저도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님의
어떤 작품이 나온다해도....
괜히 제일 기억에 많이 남는
작품 중의 한편이 될듯 싶습니다
댓글
16:45
22.05.16.
profile image 2등

에피1은 우연 에피2는 상상이 위주지만

(물론 에피1도 상상 에피2도 우연의 요소가 있긴합니다만)

최종에피3은 우연과 상상이 어우러진 단편이라 제목과 정말 잘 매칭시킨거 같아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6:59
22.05.16.
profile image
북회귀선
오오 맞습니다......순서 배치가 정말 적절했던 것 같아요.
댓글
17:00
22.05.16.
profile image
당직사관
무겁다고 표현하셨지만 드마카에 비하면 나름 편하게 볼수 있었고 확실히 하마구치감독은 연출도 잘하지만 탁월한 이야기꾼입니다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7:03
22.05.16.
profile image
북회귀선
그죠 어디까지나......일반적인
블록버스터에 비교했을 때
그랬다는 것이지 아트 영화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명료하고 깔끔한 영화죠.

개인적으로는 드마카보다 좋았습니다.
댓글
17:04
22.05.16.
3등

[우연과 상상] 저에겐 올해 정식 개봉한 영화들 중 압도적(!) 1위입니다. 영화 보는 행복감을 충만하게 해 준 아주 고마운 영화에요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7:08
22.05.16.
profile image
푸른천사
저도 극장에서 본 영화들 중에서는
단연 다섯 손가락 안에 들어가는 작품이네요 ㅎㅎㅎ
댓글
17:15
22.05.16.
택시에서의 대화, 연구실에서의 대화, 집에서의 대화 모두 바로 앞에서 지켜보는 것처럼 빨려들어가더군요. 우연과 일상에 대한 상상의 나래를 펼치게 하는 주인공들의 대화가 정말 좋았던 것 같습니다. 새로운 기회를 삶으로 흡수시켰다는 말씀도 와닿네여 ㅎㅎ
댓글
당직사관글쓴이 추천
17:35
22.05.16.
profile image
러스
리뷰 읽어주시고, 공감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그들의 대화들이 어찌 보면 정말 현실속에
지나치듯 해볼법한 실없는 대화들일 수도 있는데,
이 자체가 영화가 되고, 메시지가 되는 것이....
참으로 인상 깊었습니다.
댓글
17:38
22.05.1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나눔 게시판 레벨 조정... 238 다크맨 다크맨 12시간 전16:15 9525
HOT '큐어'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인터뷰 47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4시간 전13:59 3746
공지 '범죄도시 2' 익무인 질문에 금천서 형사들이 답변 62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일 전21:05 6155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221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686204
HOT 남돌비에서 탑건 안보신 분이 계시다고요?! 60 깨방정 깨방정 4시간 전00:54 2210
HOT 티켓나눔 먹튀 최종 후기.. 136 auau auau 4시간 전00:38 7164
HOT 앰버 허드의 언플 2 - 쓰리썸, 제임스 프랭코, 일론 머스크, 카라 델러... 25 나비랑 나비랑 4시간 전00:29 2833
HOT 22.06.26 <마녀2> 무대인사 직찍 9 쭈노 4시간 전00:29 2256
HOT '헤어질 결심' 익무 GV 시사 후기 9 Ashgray Ashgray 4시간 전00:19 695
HOT 친구에게 들은 <브로커> 역대급 관크...🤬🔥 50 엘산나 엘산나 4시간 전00:09 2792
HOT 마녀2 gv 직찍 12 네티 네티 4시간 전00:06 677
HOT 6월 27일 박스오피스 그래프 차트 12 냄쿵민수 냄쿵민수 4시간 전00:05 927
HOT '기묘한 이야기 4' 파트 2 공식 포스터 19 goforto23 4시간 전00:00 1656
HOT 6월 27일 박스오피스 36 paul26 paul26 4시간 전00:00 3024
HOT [탑건] 항공모함 2대의 역사와 오프닝/엔딩의 의미 (스포, 추론) 23 Nashira Nashira 4시간 전23:58 1169
HOT 탑건때문에 일상생활이 불가능합니다ㅠㅠㅠ 탑건1 오마주 찾아보기! 24 넥슬라이스 넥슬라이스 5시간 전23:47 1323
HOT 저는 이번 헤어질 결심 오티 너무 마음에 드네요ㅎㅎ 14 금멍 금멍 5시간 전23:43 1444
HOT <토르: 러브 앤 썬더> 4DX 가 기대되는 이유! 14 굿즈없으면섭섭행 굿즈없으면섭섭행 5시간 전23:37 1300
HOT 소름끼치는 '스크림 6' 팬포스터 8 룩하 룩하 5시간 전23:35 1022
HOT 영원히 알 수 없을 것 같았던 누군가의 <살인의 추억> 7 음악감독지망생 음악감독지망생 5시간 전23:28 808
HOT (스포) 탑건: 매버릭에서 짜릿했던 장면들 17 누가5야? 누가5야? 5시간 전23:26 1179
HOT 헤어질 결심 오티는 그렇게 반응이 막 좋지만은 않네요 52 거노거노 거노거노 5시간 전23:25 2867
HOT 비가 오면 생각나는 영화의 명장면과 음악들 16 화이트나이트 화이트나이트 5시간 전23:21 552
HOT 21년은 듄친자... 22년은 탑친자!! 16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5시간 전23:13 1504
HOT 영화 해리포터 카메라 소년 근황 34 파란약 파란약 5시간 전23:09 2932
HOT 탑건뽕에 취해서 올리는 미해군 항공대 움짤들 8 탑건매버릭 탑건매버릭 5시간 전23:06 1136
HOT 탑건 예매량 20만명 재돌파 73 어둠의다크 어둠의다크 6시간 전22:57 3600
HOT 크리스찬 베일 - 크리스토퍼 놀란이 배트맨 다시 하자면 복귀 가능 34 goforto23 6시간 전22:47 3150
HOT 드래곤볼 일본팜플렛과 굿즈들입니다.(스압) 15 팡 6시간 전22:47 665
HOT 청담CGV 화재는 실외기 때문이라네요 35 신당떡볶이 신당떡볶이 6시간 전22:44 3254
HOT 탑건뽕이 안빠집니다 81 Weare Weare 6시간 전22:33 2345
HOT 36년 전 부모님께서 첫 데이트로 보신 영화가 탑건이었다니 40 바오 바오 6시간 전22:32 1928
HOT (감동주의) 갑자기 야밤에 훅치고 들어오는 명반 OST 한곡. 3 CG의포텐 CG의포텐 6시간 전22:31 731
HOT 220613 마녀2 GV 감독님과 다크맨님의 피부를 밀어드렸습니다. Feat.신시아 26 무그 무그 6시간 전22:23 1033
HOT 양조위 배우님 생신 기념!! 30주년 해피투게더 LP 비교샷 올려봅니다&#x... 18 웅냥 웅냥 6시간 전22:20 613
HOT 디즈니는 조니뎁의 잭스패로우 복귀를 바라나보네요 42 wandava wandava 6시간 전22:12 2524
HOT 노스맨, 앰뷸런스 말고도 폭망했던 의외의 영화. 79 batman2830 batman2830 6시간 전22:12 3017
HOT 익무 여러분의 첫 N차 관람 작품은? 202 전주비빔삼각김밥 전주비빔삼각김밥 7시간 전21:54 1822
HOT 6/27일자 넷플릭스 영화 차트 14 raSpberRy raSpberRy 7시간 전21:51 1305
HOT '마징가 Z' 작곡가 와타나베 츄메이(1925~2022) 작품들 8 golgo golgo 7시간 전21:43 560
HOT 오늘 cgv 청담씨네시티 화재가 불이 크게 났군요;; 41 cusie cusie 7시간 전21:39 4042
1210366
normal
파란범 파란범 12분 전04:45 81
1210365
normal
집순이 12분 전04:45 76
1210364
normal
밤하늘은하수 27분 전04:30 74
1210363
image
민트모닝 29분 전04:28 260
1210362
image
망밍 망밍 52분 전04:05 314
1210361
image
만동이 57분 전04:00 165
1210360
normal
5月이야기 5月이야기 1시간 전03:55 338
1210359
normal
요슬 1시간 전03:54 188
1210358
image
현임 현임 1시간 전03:51 306
1210357
image
goforto23 1시간 전03:49 524
1210356
image
spacekitty spacekitty 1시간 전03:31 296
1210355
normal
만동이 1시간 전03:30 336
1210354
normal
즐기는자 즐기는자 1시간 전03:28 261
1210353
image
허시 허시 1시간 전03:28 259
1210352
normal
월계수 월계수 1시간 전03:28 203
1210351
image
CG의포텐 CG의포텐 1시간 전03:26 557
1210350
normal
겨울톡톡 겨울톡톡 1시간 전03:23 422
1210349
normal
Hilkiah 1시간 전03:11 397
1210348
normal
jamie 1시간 전02:59 243
1210347
normal
아르떼하비 아르떼하비 2시간 전02:47 646
1210346
normal
한니구램 한니구램 2시간 전02:40 1330
1210345
normal
Copo 2시간 전02:37 278
1210344
normal
몽농 몽농 2시간 전02:30 799
1210343
normal
Dune™ Dune™ 2시간 전02:29 344
1210342
normal
zzang zzang 2시간 전02:26 394
1210341
normal
Hane97 Hane97 2시간 전02:24 452
1210340
normal
몽농 몽농 2시간 전02:22 653
1210339
image
goforto23 2시간 전02:20 1535
1210338
normal
집순이 2시간 전02:19 1082
1210337
normal
Dune™ Dune™ 2시간 전02:18 365
1210336
normal
eastwater eastwater 2시간 전02:14 551
1210335
image
병팔이 병팔이 2시간 전02:11 441
1210334
normal
Deborra Deborra 2시간 전02:06 1984
1210333
image
뽀뇽뽀뇽 뽀뇽뽀뇽 2시간 전02:06 481
1210332
image
TARS TARS 2시간 전02:06 8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