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3
  • 쓰기
  • 검색

"엔데믹 시작"…살아나는 극장가 '청신호' VS 버블 꺼지는 OTT '빨간불'

프로유저 프로유저
3662 18 23

888407E8-0295-492F-A621-F00B3D14E2B0.jpeg.jpg

'닥스2'→범죄도시2' 투 트랙 흥행 기대

여름시장 대작 대기

넷플릭스 11년 만에 가입자 첫 감소

[데일리안 = 류지윤 기자] 지난 3년 동안 극장가와 OTT는 팬데믹으로 희비가 갈렸다. 영화계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강력한 전파력으로 관객들이 극장가에 발길을 끊고 신작들이 제 때 개봉하지 못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반면 OTT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강점이 부각되며 빠르게 성장했다. 극장에서 개봉하지 못하는 영화들도 극장 개봉을 무리한 도전이라 여기고 안전한 OTT행을 택했었다.

 

3AE918DF-4FA5-4148-90F0-31A332597598.jpeg

하지만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극장 내 취식이 가능해지면서 대작들이 등판하고 있며 극장가에 기분 좋은 기운이 돌고 있다.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는 개봉 9일째 400만 관객 돌파에 성공하며 팬데믹 이후 최단 흥행 기록을 쓰고 있다. 현재 500만 돌파를 눈 앞에 두고 있어 팬데믹 기간 최고 흥행 기록을 쓴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755만 기록을 깰 수 있을지가 관심사다.

 

여기에 마동석 주연의 '범죄도시2'가 개봉을 앞두고 VIP 시사회와 프리미어 시사회를 진행하며 열기를 달궜다. 지난 11일 언론시사회와 함께 진행된 VIP 시사회에서는 8000여명이 관람했으며 14일과 15일 진행된 프리미어 시사회에서는17만 1713명을 기록했다. 이에 화력이 현재진행 중인 '닥터 스트레인지2'와 18일 개봉하는 '범죄도시2'의 쌍끌이 흥행이 예고된 상태다.

 

 

반면 OTT는 버블이 가라앉고 있다는 평을 듣고 있다. 'OTT 공룡'으로 불리는 넷플릭스는 11년 만에 가입자가 감소하면서 빨간불이 켜졌다. 지난해 4분기 2억2180만명이던 가입자는 올해 1분기에 2억2160만명으로 20만명 줄었다. 넷플릭스 가입자가 줄어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지난달 20일에는 넷플릭스 주가가 35% 하락하기도 했다. 이에 일부 주주측은 넷플릭스가 가입자 관련 정보를 제때 공개하지 않아 투자자를 오도했다며 회사와 경영진을 상대로 집단으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CNN+의 경우 성과 부진으로 32일 만에 사업을 철수했다.

 

CNN+는 출시 후 NBC 케이시 헌트, 폭스뉴스 크리스 월러스 등 유명 앵커들을 영입하는 등 공격적인 움직임을 보였지만 일일 시청자 수가 1만명 미만으로 집계됐다. 이에 경영진은 CNN+의 성과를 바탕으로 성장 가능성이 낮다고 분석해지난달 30일 서비스를 종료시켰다.

 

국내에서도 OTT의 미지근한 온도가 감지됐다. 넷플릭스의 신작 '안나라수마나라'는 공개 3일 만에 TV쇼 부문 글로벌순위 7위에서 3위로 올랐지만, 16일 플릭스 페트롤에 따르면 현재 7위로 다시 하락했다. 글로벌 순위 4위 자체로도 높은성과이긴 하지만, 지난해 '오징어 게임'을 시작으로 '지옥', '지금 우리 학교는'이 글로벌 순위 1위와 함께 전 세계에서 'K-콘텐츠' 신드롬이 불었던 것과 비교해 기세가 줄어든 모양새다.

 

티빙의 야심작이었던 '괴이'도 지난달 29일 기대 속에서 베일을 벗었지만 혹평이 이어지고 있다. '괴이'는 연상호 감독이집필한 OCN 드라마 '방법'에 등장했던 귀불을 소재로, '부산행' 속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진양군을 배경으로 한다는점에서 일명 '연니버스' 세계관이 확장되는 작품이 될 것이라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귀불이라는 매력적인 소재를 제대로활용하지 못하고, 단순한 이야기 전개에 그치며 사람들의 관심에서 멀어지고 있다.

 

스트리밍의 성장은 필수적으로 여겨졌지만 코로나19가 만들어낸 환경으로 OTT 성장이 가속화됐다는 분석은 늘 제기돼왔다. 관계자들은 엔데믹 이후 사람들이 억눌렸던 자유로운 외부 활동을 시작하며 당분간 OTT의 영향력이 예전만 못할것이라고 전망했다. 한 관계자는 "OTT가 코로나19로 비약적으로 성장한 면이 있다. 한편으로는 정상으로 돌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현재 극장가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 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김한민 감독의 '한산:용의 출현', 한재림 감독의 '비상선언' 등 스타 감독과 톱 배우들이 출연한 대작들이 대기 중인 상황이다. 좋은 콘텐츠가 공개되면 언제 그랬냐는 듯 또 다시 OTT 바람이 불겠지만, 당분간은 이 관심과 화력은 오랜 만에 훈풍이 도는 극장가에 내줘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제 생각] 

 

 저는 이 기사 자체의 전제가 충분히 다르게도 보여질 수 있다고 봅니다. 비단, 입장이 역전되어가는 것이 "앤데믹"의 요인이 가장 컸을까요? 저는 각각의 단점이 서로에게 장점으로 여겨져 이런 현상이 일어난 것 같네요. ott는 요금제 인상과 광고요금제 도입 및 공유단속 등 점점 사용자들의 이용에 제한이 생기고, 컨텐츠 역시 오리지널 및 자체 시리즈를 구축하지만, 그렇게 큰 순풍을 일으키진 못했죠. 극장가 역시 요금 인상등으로 한 때 하락세를 겪지만, 각종 인기감독과 시리즈물들의 개봉이 대기하는 이 시점에서 오히려 상승세를 보일 듯 해보입니다. 결과적으로, 청신호가 되고 적신호가 되는 것에는 어쩔 수 없는 도리겠지만, 이것이 "앤데믹"의 결과론적인 사후스토리가 되진 않다고 봅니다.  

프로유저 프로유저
30 Lv. 109517/125000P

거창하게 영화 보는 편

*올해 BEST3  <메모리아> <더 배트맨> <헤어질 결심>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8

  • 가이
    가이
  • SM
    SM
  • 율독
    율독

  • 우항
  • Twinpeaks
    Twinpeaks
  • 다이제초코맛
    다이제초코맛
  • 맹린이
    맹린이

  • 뮤지컬은MGM
  • 호호아저씨
    호호아저씨
  • 모코코
    모코코
  • 어블
    어블
  • 냥바냥
    냥바냥

  • 무비무빗!!
  • Caesar_
    Caesar_
  • 룡호충
    룡호충
  • 디오라마
    디오라마
  • 레모네이드라면
    레모네이드라면

댓글 23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코로나 끝나더라도 가격이나 서비스 질때문에 OTT를 더 찾아볼거란 예상이 이리 틀려버리네요... 디플이랑 넷플 상황이 참..ㅋㅋ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15:11
22.05.16.
profile image 2등

코로나로 다들 집콕 하느라 OTT 뿐 아니라 게임 쪽도 꽤 수혜봤던지라... 다시 사람들이 예전처럼 밖으로 나다니면 그만큼 온라인으로 붙들고 해야할 컨텐츠류는 하락세일건 맞을겁니다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15:12
22.05.16.
profile image
wandava
맞는 말씀입니다. 그치만 저런 현상이 "앤데믹"만으로 일어나는 현상이라기엔, 코로나시국에 해왔던 경영과 서비스 제공이 형편 없었죠.
댓글
15:13
22.05.16.
profile image 3등
그러니까 코로나가 판치는 동안 잘 할 것이지... 🤔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15:14
22.05.16.
profile image
이게 극장이 진짜로 살아난건지 닥스2 현상인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15:18
22.05.16.
profile image
디오라마
기사들이 참 호들갑이 심하죠. 6월 한 달을 봐야 알 것 같습니다
댓글
15:23
22.05.16.
profile image
프로유저
아직까지는 극장가가 살아났다고 보긴 어려운 거 같아요. OTT나 극장이나 둘 다 하향세일수도..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15:59
22.05.16.
profile image
“괴이”가 4부까지 보다 말았는데…반응이 너무없어서…솔직히 놀람.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15:19
22.05.16.
아직은 시기상조인것 같습니다 닥스2는 MCU라 흥행은 당연한거라서..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15:24
22.05.16.
살아나면 뭐하나요 그렇다고 관람 요금 인상한 거 다시 내려줄 생각도 안할 것 같은데,,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15:25
22.05.16.
profile image

6,7월 한국 영화들 성적을 봐야할 것 같습니다. 다만 대부분 후속작인지라 개인적으로 브로커, 외계인 흥행 성적이 기대되네요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15:28
22.05.16.
profile image
블록버스터 개봉 때만 붐비고
작은 영화만 걸릴 땐 파리 날리는 양극화가 심한데...

그다지 긍정적인 것 같지 않은데요...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15:29
22.05.16.
profile image
냥바냥
저도 이거라고 생각합니다. 당장 1위 닥스와 2위 영화의 격차부터가 엄청나죠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16:01
22.05.16.
profile image
아직은 좀 더 지켜봐야하는 입장이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15:41
22.05.16.
전 개인적으로 한산이 기대되는데 한번 지켜봐야 될 것 같습니다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15:53
22.05.16.
profile image
영화는 역시 영화관에서 봐야 제맛이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16:12
22.05.16.
profile image
금요일 저녁에 허셀프 봤는데 달랑 저포함 2명에서 봤어요 ㅎㅎ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16:18
22.05.16.
profile image
조정기간일뿐 대세는 바뀌지 않을겁니다. 사실 지금 시점은 ott vs 극장 이런 구도보다는 젊은 세대가 점점 영화를 보지 않는 걸 걱정해야할 때라고 보여지네요.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17:38
22.05.16.
profile image

호들갑이 심하긴 하네요 ㅋㅋㅋ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22:45
22.05.16.
profile image

코로나성행하던때도.. 노웨이홈은 700만을 찍었는데... 일반관객 입장에선 극장에서 볼만한게 있냐 없냐 차이일거같네요...

댓글
프로유저글쓴이 추천
00:53
22.05.17.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나눔 게시판 레벨 조정... 239 다크맨 다크맨 14시간 전16:15 9612
HOT '큐어'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인터뷰 47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6시간 전13:59 3793
공지 '범죄도시 2' 익무인 질문에 금천서 형사들이 답변 62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1일 전21:05 6190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221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686367
HOT 남돌비에서 탑건 안보신 분이 계시다고요?! 61 깨방정 깨방정 5시간 전00:54 2406
HOT 티켓나눔 먹튀 최종 후기.. 139 auau auau 5시간 전00:38 7707
HOT 앰버 허드의 언플 2 - 쓰리썸, 제임스 프랭코, 일론 머스크, 카라 델러... 25 나비랑 나비랑 5시간 전00:29 3148
HOT 22.06.26 <마녀2> 무대인사 직찍 10 쭈노 5시간 전00:29 2335
HOT '헤어질 결심' 익무 GV 시사 후기 9 Ashgray Ashgray 6시간 전00:19 743
HOT 친구에게 들은 <브로커> 역대급 관크...🤬🔥 50 엘산나 엘산나 6시간 전00:09 2928
HOT 마녀2 gv 직찍 12 네티 네티 6시간 전00:06 702
HOT 6월 27일 박스오피스 그래프 차트 12 냄쿵민수 냄쿵민수 6시간 전00:05 991
HOT '기묘한 이야기 4' 파트 2 공식 포스터 19 goforto23 6시간 전00:00 1727
HOT 6월 27일 박스오피스 36 paul26 paul26 6시간 전00:00 3162
HOT [탑건] 항공모함 2대의 역사와 오프닝/엔딩의 의미 (스포, 추론) 23 Nashira Nashira 6시간 전23:58 1235
HOT 탑건때문에 일상생활이 불가능합니다ㅠㅠㅠ 탑건1 오마주 찾아보기! 24 넥슬라이스 넥슬라이스 6시간 전23:47 1369
HOT 저는 이번 헤어질 결심 오티 너무 마음에 드네요ㅎㅎ 14 금멍 금멍 6시간 전23:43 1491
HOT <토르: 러브 앤 썬더> 4DX 가 기대되는 이유! 14 굿즈없으면섭섭행 굿즈없으면섭섭행 6시간 전23:37 1343
HOT 소름끼치는 '스크림 6' 팬포스터 8 룩하 룩하 6시간 전23:35 1073
HOT 영원히 알 수 없을 것 같았던 누군가의 <살인의 추억> 7 음악감독지망생 음악감독지망생 6시간 전23:28 832
HOT (스포) 탑건: 매버릭에서 짜릿했던 장면들 17 누가5야? 누가5야? 6시간 전23:26 1222
HOT 헤어질 결심 오티는 그렇게 반응이 막 좋지만은 않네요 52 거노거노 거노거노 6시간 전23:25 2937
HOT 비가 오면 생각나는 영화의 명장면과 음악들 16 화이트나이트 화이트나이트 7시간 전23:21 562
HOT 21년은 듄친자... 22년은 탑친자!! 16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7시간 전23:13 1550
HOT 영화 해리포터 카메라 소년 근황 34 파란약 파란약 7시간 전23:09 2984
HOT 탑건뽕에 취해서 올리는 미해군 항공대 움짤들 8 탑건매버릭 탑건매버릭 7시간 전23:06 1163
HOT 탑건 예매량 20만명 재돌파 73 어둠의다크 어둠의다크 7시간 전22:57 3673
HOT 크리스찬 베일 - 크리스토퍼 놀란이 배트맨 다시 하자면 복귀 가능 34 goforto23 7시간 전22:47 3207
HOT 드래곤볼 일본팜플렛과 굿즈들입니다.(스압) 15 팡 7시간 전22:47 684
HOT 청담CGV 화재는 실외기 때문이라네요 35 신당떡볶이 신당떡볶이 7시간 전22:44 3322
HOT 탑건뽕이 안빠집니다 81 Weare Weare 7시간 전22:33 2368
HOT 36년 전 부모님께서 첫 데이트로 보신 영화가 탑건이었다니 40 바오 바오 7시간 전22:32 1954
HOT (감동주의) 갑자기 야밤에 훅치고 들어오는 명반 OST 한곡. 3 CG의포텐 CG의포텐 7시간 전22:31 738
HOT 220613 마녀2 GV 감독님과 다크맨님의 피부를 밀어드렸습니다. Feat.신시아 26 무그 무그 8시간 전22:23 1054
HOT 양조위 배우님 생신 기념!! 30주년 해피투게더 LP 비교샷 올려봅니다&#x... 18 웅냥 웅냥 8시간 전22:20 622
HOT 디즈니는 조니뎁의 잭스패로우 복귀를 바라나보네요 42 wandava wandava 8시간 전22:12 2576
HOT 노스맨, 앰뷸런스 말고도 폭망했던 의외의 영화. 79 batman2830 batman2830 8시간 전22:12 3053
HOT 익무 여러분의 첫 N차 관람 작품은? 202 전주비빔삼각김밥 전주비빔삼각김밥 8시간 전21:54 1844
HOT 6/27일자 넷플릭스 영화 차트 14 raSpberRy raSpberRy 8시간 전21:51 1325
HOT '마징가 Z' 작곡가 와타나베 츄메이(1925~2022) 작품들 8 golgo golgo 8시간 전21:43 574
HOT 오늘 cgv 청담씨네시티 화재가 불이 크게 났군요;; 41 cusie cusie 8시간 전21:39 4081
1210379
normal
맨ct 2분 전06:21 22
1210378
image
goforto23 3분 전06:20 15
1210377
image
goforto23 10분 전06:13 72
1210376
image
goforto23 18분 전06:05 109
1210375
image
goforto23 29분 전05:54 179
1210374
image
kimyoung12 31분 전05:52 112
1210373
image
kimyoung12 33분 전05:50 147
1210372
image
kimyoung12 34분 전05:49 144
1210371
image
김뀨꺄 김뀨꺄 39분 전05:44 257
1210370
normal
만동이 52분 전05:31 319
1210369
normal
fromhy fromhy 1시간 전05:17 289
1210368
image
SinOf 1시간 전04:57 144
1210367
normal
파란범 파란범 1시간 전04:45 222
1210366
normal
집순이 1시간 전04:45 218
1210365
normal
밤하늘은하수 1시간 전04:30 163
1210364
image
민트모닝 1시간 전04:28 554
1210363
image
망밍 망밍 2시간 전04:05 449
1210362
image
만동이 2시간 전04:00 331
1210361
normal
5月이야기 5月이야기 2시간 전03:55 439
1210360
normal
요슬 2시간 전03:54 264
1210359
image
현임 현임 2시간 전03:51 403
1210358
image
goforto23 2시간 전03:49 870
1210357
image
spacekitty spacekitty 2시간 전03:31 378
1210356
normal
만동이 2시간 전03:30 400
1210355
normal
즐기는자 즐기는자 2시간 전03:28 299
1210354
image
허시 허시 2시간 전03:28 336
1210353
normal
월계수 월계수 2시간 전03:28 276
1210352
image
CG의포텐 CG의포텐 2시간 전03:26 762
1210351
normal
겨울톡톡 겨울톡톡 3시간 전03:23 534
1210350
normal
Hilkiah 3시간 전03:11 489
1210349
normal
jamie 3시간 전02:59 286
1210348
normal
아르떼하비 아르떼하비 3시간 전02:47 726
1210347
normal
한니구램 한니구램 3시간 전02:40 1537
1210346
normal
Copo 3시간 전02:37 303
1210345
normal
몽농 몽농 3시간 전02:30 8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