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
  • 쓰기
  • 검색

괴물 형사와 함께 펑펑 터져볼래? / <범죄도시 2>, 스포일러 없는 추천 리뷰

영화초보12
538 4 2

그토록 기다리고 기다리던 <범죄도시 2>가 개봉했다! 1편이 거의 나의 취향저격이었기 때문에 2편이 제작된다는 소식을 듣고 목 빠지게 기대하고 있었다. 이 시리즈 1편이 처음 개봉할 때는 영화를 지금같이 딥(?)하게 파지 않았다. 그냥 적당히 알던 정도였다. 근데 분명하게 알던 건 마동석 배우 특유의 캐릭터였다. 2015년에 <부산행>과 2016년 <베테랑>이 개봉했다. 여기서 나왔던 마동석 배우는 모두들 알다시피 싸움 잘하는 아저씨였다. 근데 싸움만 잘하냐? 아니다. 그 마초스러운 이미지에 귀여운 애교까지 장착하기 시작했다. 외적으로는 이랬고 또 배우의 본업 내적으로도 성과가 좋았다. <범죄와의 전쟁 : 나쁜 놈들 전성시대>부터 <부당거래>까지 든든한 조연으로 필모그래피를 하나, 둘 씩 쌓아놓고 있던 터라 그가 잘 되는 건 그냥 시간문제였다. 아무튼, 이 영화 <범죄도시>는 이 배우의 유명세에 기름을 부은 작품이 됐다. 나 역시 마동석표 액션이 재미있다. 이런 사람들의 기대치에 힘입어 이 작품은 대박이 났다. 이 영화를 보지 않았어도 '나 하얼빈의 장첸이야!!!!'나 '어 싱글이야'같은 유행어들이 우리나라를 강타했다는 건 아마 모두들 기억하실 것 같다. 나도 영화가 한참 유행할 때 보진 않았음에도 그런 말을 들었던 기억이 난다.

 

그렇게 나중에서야 이 영화를 보게 된 나. 요즘에서야 책도 어느 정도 읽었고 영화도 보고 있지만 내가 나의 취향을 어림잡을 수 없었다. 이 영화를 보고 내가 한국 액션 영화를 좋아한다는 것을 알았다. 그리고 <아저씨>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최애까진 아니더라도 '마음에 든다'고까지 말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이런 나이기 때문에 앞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이 시리즈의 후속작을 엄~청 기다렸고, 정식 개봉일인 19일보다 며칠 일찍 극장에 가게 되었다. 오랫동안 기다려온 K-슈퍼히어로였다! 2008년의 대한민국으로 거슬러 올라가 보자!

 

 

 

그 일이 있고 4년 후

 

장첸과의 한바탕이 있었던 4년 후. 금천구 강력반은 여전히 열악한 환경에서 경찰 업무를 하고 있다. 그렇게 공을 세웠는데도 뭔가 처우가 개선되거나 하는 일은 없었다. 이 금천구에 사건이 일어났다. 정신병동을 탈출한 남자가 여대생 하나와 가게 주인을 데리고 인질극을 벌이고 있었다. 홍석과 상훈, 동균은 상황에 어쩔 줄 모르며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다. 석도의 행방을 찾는 금천구 강력반. 호랑이도 제 말하면 온다더니 쿵쿵 걸으며 마석도가 등장했다. 흉기를 휘두르는 남자를 손쉽게 기절시킨다. 그런데 기절시키다 못해 일이 벌어졌다. 남자가 주먹 한방 맞고 전치 12주의 부상을 입은 것이다.

 

전일만은 금천구 강력반의 반장이다. 상관에게 불려 가서 와장창 깨졌다. 윗동네 어르신들에게 들었던 업무 지시사항을 마석도에게 전하게 된다. 그 지사사항은 '베트남에 가서 범죄자 하나를 인도해와라'였다. 듣자 하니 무슨 자수를 했다고 한다. 오케이. 그럼 휴가 쓰는 셈 치고 가지 뭐. 전일 만과 마석도는 더듬더듬 영어실력과 함께 베트남 비행기에 탑승한다. 어렵지 않게 베트남 영사관 쪽 담당자와 연결하고, 그 자수했다던 놈을 심문하기 시작하는 둘. 둘은 베트남에서도 진실의 방을 만들며 하나하나씩 정보를 얻기 시작한다. 뭔 베트남에서  베트남에서의 연쇄살인사건과 강해상이라는 인물에 대해 알기 시작한다. 장첸과는 다른 부분으로 악랄한 강해상. 이 강해상은 극악무도한 범죄수법으로 사람들을 위협하기 시작하는데, 베트남과 한국을 오가며 나쁜 놈을 때려잡는 마석도의 이야기가 영화의 내용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익숙한데 익숙해서 웃겨

 

5년 만에 돌아온 시리즈의 신작이다! 그 이유인지 전작에 대한 오마주가 몇 개 보인다. 초반부 마석도가 등장하고 칼을 휘두르는 남자를 제압하는 장면의 구도만 봐도 1편를 차용한 느낌이 난다. 또 예고편에서 나왔던 장이수 캐릭터 활용법도 전작과 크게 다르지 않은 부분이다. 또 정인기 배우의 지역 경찰 계급 서장 캐릭터나 휘발유가 다시 등장하는 부분도 전 편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충분히 팬서비스 차원에서 만족할만하다. 엔딩부도 왠지 익숙한 느낌이 날 것 같다.

 

근데 이런 전편에 대한 오마주가 단순히 캐스팅에서 짠하고 끝나는 게 아니다. 사실 어찌 보면 뻔하다고도 볼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그런데 알고 봐도 웃기다. 예고편에도 나오지 않나? "넌 뭐야?" "까불인데요" "까불고 있어"식의 말장난이 극에서 자주 나온다. 이런 유머 방식은 1편에서 많이 쓰였다. "혼자 왔니?" "어 싱글이야"가 대표적이라고 볼 수 있겠지? 이런 유머 포인트가 1절 만하고 딱 끝나는 선이 아니라면 좀 식상해지기 쉽다. 그냥 우리 일상생활 속에서 같은 패턴의 유머를 반복해서 하는 사람을 보면 딱 느껴지지 않나. 진짜 재미없어서 말도 걸기 싫어진다. 그런데 이 영화는 다르다. 뭐 말장난식 유머만 재밌는 게 아니다. 초반부 반장의 존재 유무도 재미있다. 또 반장이 서툰 영어를 구사하는데, 이거 2007년에 <무한도전>에서도 봤던 유머인데도 웃긴다. 뻔뻔하게 재미있는 영화다. 배우들이 연기를 잘했다는 뜻이 될 것이다. 

 

근데 또 막상 웃기기만 한건 아냐

 

이 영화가 단순히 웃기고 재밌고 이런 것에서만 그치는 것은 아니다. 이 영화가 갖고 있는 다른 강점 중 하나는 촬영이다. 이 영화의 가장 첫 번째 장면에서 영화는 베트남의 풍광을 묘사한다. 베트남에서의 이야기와 한국에서의 이야기는 무게감이 살짝 다른데, 어쩌면 난잡해질 수도 있는 영화의 톤을 나름의 영상미로 풀어내는 것이 인상 깊었다. 해외 로케이션을 경제적으로 활용한 셈이다. 타지의 모습과 범죄의 잔혹성이 매치가 잘 되니 연출의 승리였다. 그냥 자연스러운 풍광만 예쁜 것이 아니다. 베트남의 한 경찰서, 협소한 아파트, 봉고차 안, 식당까지 그냥 단순히 인물이 거기에 있어서가 아닌 소재를 활용하는 모습을 효과적으로 드러낸다. 이런 적절한 촬영은 베트남에서만 적용되는 부분이 아니다. 가령 중후반부의 마석도 혼자 걸어가는 장면, 최후 반부의 특정 신은 감독이 이 장면에는 '관객이 이런 걸 느껴야 해!'를 생각했다는 걸 분명히 느낄 수 있다. 아. 촬영을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 있다. 롱테이크 신이 있다. 이 부분은 그냥 직접 보시라. 아마 올해의 베스트 신 TOP 3 안에 들어갈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또 이 영화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건 당연히 액션이다. 액션 연출이 좋았다. 초반부 마석도가 흉기를 든 남자를 제압하는 장면이 있다. 이때 마석도기 주먹으로 때리는 장면을 보면 무슨 돌로 사람을 머리 찍는 소리가 난다. 난 이걸 처음 들을 때 솔직히 작위적이라고 생각한다. 뭐 내가 적응을 해서인지 이 사운드에 점점 익숙해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영화가 전개될수록 맞은 인물들의 리액션이 나오는데, 이거랑 잘 맞는다. (이거 외엔 할 말이 없다. 극 중에서 마석도가 성장하는 느낌까지 들 정도다;;) 퍽 퍽 때리는데  역시 뛰어난 연출이 극의 생동감을 부여한 사례가 될 것이다. 이 사운드 연출이 아니더라도 맨몸 액션 자체가 확실히 보는 재미가 있었다. 초반부를 지나 한 30분쯤 됐을 때 마석도의 액션신이 나오는데, 뭐 사람 하나몇 대 연속해서 때리지 않아도 이 사람이 얼마나 센지는 충분히 설명할 수 있다. 그리고 또 맨몸으로 두들겨 패기만 하고 끝나는 게 아니다. 장소마다 지형지물을 잘 활용하는 모습까지 있으니 몰입에 도움이 된다. <이터널스>의 길가메시보다 인물 연출이 뛰어났다고 말할 수 있다.

 

또 마석도 캐릭터만 액션이 좋았던 것은 아니다. 강해상 캐릭터의 액션 연출도 탁월했다. 강해상 (일당)은 민첩성이 좋다. 이 인물은 갑자기 튀어나와서 사람을 습격하는 방식의 캐릭터다. 앞에서 썼던 소리 연출이 여기서도 빛을 발했다. 조용하다가 쉭쉭 나타나서 공격하는데 그냥 간단하게 인물 액션만 보여주고서는 이런 디테일을 살릴 수 없었을 것이라 생각한다. 또 인물 설정을 십분 발휘했던 액션신도 기억에 남는다. 이 <범죄도시> 시리즈의 주요 재미 포인트는 무서운 빌런이 한몫할 텐데, 장첸과는 다른 연기 역시 보는 맛이 있었다. 주인공과 악역 액션 설정만 좋았냐? 아니다. 예고에서도 나왔던 장이수의 카체이싱, 다른 경찰 캐릭터들의 액션까지 전작 1편에서 너무 마석도에게 집중되는듯한 분량을 인물의 적절한 활용을 통해 관객에게 재미를 주는 방식을 여러 갈래로 나뉘었다. 역시 이상용 감독이 인물에 대한 사려 깊은 고민을 한 흔적이 난다.

 

사실 손석구 배우 작품 처음 봅니다

 

요즘 <나의 해방 일지>인가? 손석구 배우의 인기가 엄청나다고 들었다. 드라마는 사실 손이 잘 안 가는 나. 그의 활약상을 잘 보지 못했다. 목소리도 아예 처음 들은 수준이었다. 그리고 좀 놀랐다. 이 배우가 엄청나게 잘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뭐 물론 지금도 충분히 잘 나가고 있는 배우지만 이 사람은 <베테랑>의 유아인처럼 여기서 폭발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장첸은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는 빌런이었다. 뭐 강해상 역시 감정을 참지 못한 부분도 있다. 그러나 전체적으로는 뭔가 절제하고 여유 있는 살인마였다. 이때의 강해상이 입에 품고 있는 미소 + 왠지 모를 자신감 + 꼼꼼한 성격까지 다방면의 특성을 가진 인물을 소화해냈다. 전작에서 윤계상-김성규-진선규 세 배우의 뛰어난 연기가 임팩트가 커서 아마 이 셋의 악역을 지울 수 있을까 싶은 분도 있을 텐데, 아마 이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 셋의 존재감을 캐릭터 설정과 좋은 연기로 잘 틀어막았다. 

 

통통 튀는 조연들

 

이 영화가 갖고 있는 가장 큰 장점은 조연들이다. 물론 마동석의 마석도, 손석구의 강해상의 카리스마는 탁월했다. 그러나 이 영화에서 이 둘이 빛나기 위해 조연들이 배경을 깔아주다시피 했다. 인물들은 각각의 개성을 보여주며 이야기에서 적지 않은 위치를 차지하는데, 감독의 인물 설정을 알맞게 소화한 배우들의 연기가 빛났다고 볼 수 있다.

 

구체적으로 이야기를 해보자면, 전작 1편에서 장이수 캐릭터가 살짝 허무했다고 생각한다. 흑룡파 3인방이 돋보여야 하기 때문에 캐릭터의 개성을 줄였다고 하면 사실할 말은 없다. 물론 극에서 장첸에게 한방 먹이기에는 성공하지만 이것 말고는 좀 끌려다니는 느낌이 강했다. 가리봉동의 대표 조폭 아니었나? 장첸의 카리스마에 찍소리도 못하는 게 사실 좀 아쉽기도 했다. 그러나 이 장이수가 2편에서는 단순히 유머 소재로만 쓰이지 않는다. 이 인물이 두 편의 영화를 통해 쌓아놨던 성격과 서사가 극에서 경제적으로 잘 쓰인다. 이런 인물 설정은 다른 조연들에게도 적용된다. 전일만-오동균은 전편이나 지금이나 마석도의 응원단장 같은 느낌이다. 사실 당연할지도 모른다. 장첸이나 강해상이나 싸움 자체는 잘한다. 그래서 이 둘과 전면전을 붙으면 영화가 성립되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 이 작품의 각각의 특정 시점을 지나가면서 극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또 앞에서도 언급했듯 홍석-상훈 둘에게 액션신을 준 것도 이 둘이 그냥 나이가 비교적 어리고 무력이 약하다고 해서 소모적으로 쓰이지 않았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이 둘은 다른 부분에서도 주체적으로 활약한다. 그리고 한 특정 인물에 대해 쓸 수는 없지만, 이 시리즈에서 기대할 수 없었던 입체적인 인물이 등장했다. 후반부는 거의 이 인물 덕에 극이 전개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시리즈에서 생각할 수 없었던 캐릭터를 보고 싶다면 이 영화가 좋을 것이다. 

 

 

그냥 재밌는데 어떡해

 

사실 길게 이 영화의 장점을 쓰지 않아도 된다. 이 영화는 그냥 재미있다. 한 줄 요약. 잘 만든 영화다. 코로나19 여파로 우리나라 기대작들이 개봉이 많이 밀렸다. 이제 6월이 되고 나서야 한국영화 기대작들이 하나, 둘씩 잡히기 시작했다. 이 영화는 이 레이스의 좋은 스타트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친구들이랑 삼삼오오 놀러 가서 봄 극장 나들이 하기 딱 좋은, 그런 잘 만든 킬링타임 영화다. 부럽다! 안 본 사람이 있어서! 이 시리즈의 3,4편이 기대된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까까요정
    까까요정
  • 스타니~^^v
    스타니~^^v

  • 듕듕
  • golgo
    golgo

댓글 2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1등
오늘 드디어 프리미어 시사 기대됩니다!!😁
댓글
07:14
22.05.15.
profile image 2등
글 재밌게 잘 쓰셨네요.
처음에 사람이 붕붕 날아가고 효과음 너무 세다 싶었는데.. 나중에 가면 저절로 적응되죠.^^
댓글
08:28
22.05.1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명예의 전당 게시판 열었습니다 159 다크맨 다크맨 5일 전15:45 12663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140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328660
HOT 카시오페아 별자리 포스터 8 샌드맨33 33분 전10:22 381
HOT 중국, 일본, 서양의 요즘 인기 애니 순위.jpg 2 Skydance Skydance 44분 전10:11 702
HOT [나의 해방일지] 누가 죽는 게 시원하다던 구씨 (스포!) 4 leaf leaf 1시간 전09:05 712
HOT 무명시절 할리우드 영화에 출연한 일본유명배우 2 3 sirscott sirscott 1시간 전09:50 984
HOT 오징어게임 배우들 사진에 대한 해외 반응 19 gonebaby gonebaby 1시간 전09:43 2085
HOT 조니 뎁 VS 더 선, 명예훼손 재판이 불공정한 이유 9 (CCTV, 사건 14 재... 3 나비랑 나비랑 1시간 전09:24 546
HOT 브레드 피트...사촌 동생... 17 온새미로 온새미로 1시간 전09:20 2796
HOT 인디와이어에서 예측한 현재까지 칸 황금종려상 수상작 goforto23 2시간 전07:56 1575
HOT 스파이패밀리 7화 웃기네요ㅋㅋ 3 zan zan 1시간 전09:07 747
HOT [스파이 패밀리] 블루레이 한정판 특전 포스터 4 호다루카 호다루카 2시간 전08:01 1138
HOT '더 스퀘어' 루벤 외스트룬트 칸 경쟁작 '슬픔의 삼각형... 3 goforto23 3시간 전07:16 1144
HOT 이정재와 베니치오 델토로 사진 6 kimyoung12 3시간 전07:02 2319
HOT 넷플릭스 - 에밀리 블런트 주연, 데이비드 예이츠 감독 신작 글로벌 배... 4 goforto23 4시간 전06:46 872
HOT 영국 경찰들과 사진찍는 톰 크루즈 6 kimyoung12 4시간 전06:28 1771
HOT 닥터 스트레인지 2 새 공식 포스터 2종 6 goforto23 7시간 전03:55 2345
HOT 지금까지 모은 필름마크 자랑?해봅니다..ㅎ 9 스피디speedy 8시간 전02:55 937
HOT <매스> 리뷰 (약스포)-용서와 치유. 말처럼 간단하지 않은 것이 ... 5 콩나물장사 9시간 전01:39 347
HOT 역시 한국말은 끝까지 봐야해요!!(feat. Marvelkorea) 19 뜐뜐 뜐뜐 9시간 전01:24 3039
HOT 익무 블시.. (유머) 36 무비런 무비런 9시간 전01:05 2328
HOT '모범시민' 속편 제작 발표..제라드 버틀러, 각본가 복귀 6 goforto23 9시간 전01:05 1654
HOT 축 범죄도시 2 토요일 100만 관객 달성 축 37 IU IU 10시간 전00:50 3678
HOT 조지 밀러 - 슈퍼 히어로 영화들의 인기는 당연..계속 진화할것 4 goforto23 10시간 전00:41 1046
HOT 작년 5월 월간관객 437.9만 올해 5월 923.2만(진행형)이네요 12 skypco skypco 10시간 전00:36 1086
HOT 진짜 2019년은 엄청났네요.... 53 leodip19 leodip19 10시간 전00:26 6031
HOT 98만명이면 진짜 엄청난 관객수이긴 한데... 13 롱테이크 롱테이크 10시간 전00:12 4866
HOT 범죄도시2 일일 관객수 예측 이벤트 당첨자 발표 37 Supervicon Supervicon 10시간 전00:10 2244
HOT 조심스레 해보는 블라인드 시사 예측... 30 KYND KYND 10시간 전00:03 2284
HOT 5월 21일 박스오피스 (범죄도시 주말 성적은?) 45 paul26 paul26 10시간 전00:00 3576
HOT 칸 영화제 OutNow 별점 (탑건 매버릭 등) 15 ipanema ipanema 10시간 전23:59 2222
HOT [민스미트] 영화속 소설/영화 작품 관련 정보 (약스포) 10 Nashira Nashira 11시간 전23:52 469
1151828
normal
하이트 하이트 1분 전10:54 31
1151827
image
golgo golgo 2분 전10:53 15
1151826
normal
민초우유 민초우유 2분 전10:53 82
1151825
image
거미남자집에못가 거미남자집에못가 5분 전10:50 98
1151824
normal
Hu 6분 전10:49 53
1151823
normal
데헤아 데헤아 6분 전10:49 316
1151822
image
비어럽미 비어럽미 10분 전10:45 115
1151821
normal
Thegreatpowercomesgreatresponsibility Thegreatpowercome... 12분 전10:43 450
1151820
image
Skydance Skydance 14분 전10:41 475
1151819
image
NeoSun NeoSun 17분 전10:38 394
1151818
normal
카사블랑카 카사블랑카 18분 전10:37 315
1151817
normal
Thegreatpowercomesgreatresponsibility Thegreatpowercome... 21분 전10:34 700
1151816
normal
모베쌍 모베쌍 23분 전10:32 562
1151815
image
WandaVision WandaVision 28분 전10:27 402
1151814
image
애플민트T 애플민트T 29분 전10:26 210
1151813
image
샌드맨33 33분 전10:22 381
1151812
normal
땀돌이 땀돌이 36분 전10:19 189
1151811
normal
마스터a 마스터a 39분 전10:16 867
1151810
image
Skydance Skydance 44분 전10:11 702
1151809
image
우기부기 우기부기 47분 전10:08 380
1151808
normal
eb96 eb96 51분 전10:04 461
1151807
image
Skydance Skydance 53분 전10:02 457
1151806
normal
데헤아 데헤아 58분 전09:57 758
1151805
normal
범죄도시2강력추천 59분 전09:56 415
1151804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9:54 415
1151803
image
sirscott sirscott 1시간 전09:50 984
1151802
image
김렌고쿠???? 김렌고쿠???? 1시간 전09:50 406
1151801
image
24fps 24fps 1시간 전09:45 200
1151800
image
gonebaby gonebaby 1시간 전09:43 2085
1151799
image
영원 영원 1시간 전09:33 932
1151798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9:31 998
1151797
image
현짱 현짱 1시간 전09:26 393
1151796
image
나비랑 나비랑 1시간 전09:24 546
1151795
normal
아기천국 아기천국 1시간 전09:23 431
1151794
image
온새미로 온새미로 1시간 전09:20 27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