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
  • 쓰기
  • 검색

<신 울트라맨> 후기 및 극장 둘러보기! - 2탄

holah0la holah0la
701 2 4

1탄은 여기????

https://extmovie.com/movietalk/77233184

 

 

1탄에서 <버블> 돌비 시네마 후기를 올렸다면 이번에는 <버블> 돌비시네마를 보기 전에 <신 울트라맨>을 본 후기를 올리겠습니다!

 

A0C813D5-3D8B-4DDB-A3CE-9B82E60A3BDD.jpeg.jpg

<버블>이 3시 20분 영화라서 시간을 떼우기 위해서 뭘 할까 하다가 얼마 전에 일본에서 개봉한 <신 울트라맨>을 보기로 했습니다. 비록 전 울트라맨 팬이 아니지만 저희 삼촌이 엄청난 울트라맨 팬이라 어렸을 때 삼촌 댁에 갈 때마 티비로 울트라맨을 본적이 몇번 있긴 합니다 ㅋㅋㅋㅋㅋ

그래서 울트라맨 팬이 아닌 사람으로서 이 영화가 어땠는지 후기를 쓰겠습니다.

 

(스포는 없습니다. 다만 제가 아직 일본어를 기본적인 대화 정도만 알아들고 말할 수 있는 편이라 이 영화를 완전히 이해하지 못했다는 점 먼저 양해 부탁드립니다!)

 

<신 울트라맨> 후기

 

결론부터 말씀하자면 울트라맨 팬들은 아마도 재밌게 볼 수 있을것 같습니다! 다만 특촬물을 별로 안 좋아하거나 요즘 고퀄리티 액션을 선호하는 사람들에게는 맞지 않을것 같습니다. 현재 일본에서 어느 정도 호불호가 갈리고 있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꽤 괜찮게 봤습니다! 

 

저는 비록 울트라맨 팬을 아니었지만 아까 말했듯이 삼촌네 댁에서 울트라맨을 어느 정도 봤었고 어렸을 때 파워레인저 매직포스에 미쳤던 시절이 있던 만큼 특촬물에 별로 거부감이 없어서 그런지 괜찮았습니다! 비록 너무 오래된 느낌이지만 이게 일본 영화의 단점일 수도 있겠지만 동시에 일본만이 잘 표현할수 있는 장점이라고도 생각합니다. 

 

이 영화에서 맘에 든 점과 아쉬웠던 점을 짚어보겠습니다.

 

1. 스토리 및 캐릭터

 

안노 히데아키가 각본을 맡은것을 알았을 때 에반게리온이랑 신고질라와 다를게 별로 없을더라고 생각했는데 보고 나니까 반은 맞고 반은 틀렸습니다. 

 

3479E0F8-4DEA-479B-AE5A-BED1AFDC5698.jpeg

CDA41AF9-9339-473E-90BB-A420CAFDA92C.jpeg 

먼저 이 영화는 제목 그대로 '울트라맨'이 주인공입니다. 정확하 말하자면 '울트라맨'인 '카미나가 신지'가 이야기 중심에 있습니다. 예고편을 보면 나가사와 마사미가 연기한 '아사미 하로코'가 신지한테 "당신은 외성인이야? 아님 사람이야?"라고 물어보는 장면이 있습니다. 이것이 이 영화의 핵심입니다. 

 

울트라맨은 왜 지구를 지키려고 하는가?

그는 왜 인류 전멸을 막으려는가?

 

DBD750F7-B7A4-4E90-AD12-0FE210327CDD.jpeg

8A69C8EC-8BBA-4CA3-8A24-6841579A46F3.jpeg

이 영화가 울트라맨에게 계속 던지는 질문이자 이 영황 또다른 메인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아사미 히로코'가 울트라맨에게 큰 영향을 주는 인물로서 이 영화에서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갠적으로 사이토 타쿠미가 연기한 울트라맨도 좋았지만 나가사와 마사미가 연기한 아사미가 이 영화에서 가장 좋았던 부분이었습니다.

 

그외 다른 주연들도 좋았습니다.

C2C7A718-6A82-4552-8E05-635D679CB97F.jpeg

1C180B9A-02F6-48EE-9B09-601AD941CDC1.jpeg

AB18A066-8FB8-4C8A-AC98-01733E1D5E2F.jpeg

신지랑 아사미가 속해있는 '화특대'의 반장 타무라 키미오, 컴퓨터 천재 타키 아키히사 그리고 후나베리 유미 이렇게 5명의 메인 주인공들 모두 각각의 역할을 잘 수행했다고 봅니다. 반장은 이미 <드라이브 마이 카>에서도 본적이 있지요!

 

예고편을 보시면 정치인들이 나오는데 이걸 보면 <신고질라>를 떠올리는 분들도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근데 생각보다 정치인들의 비중은 생각 만큼 크지 않습니다. <신고질라>는 고질라한테 집중하는 대신 일본의 정치 시스템을 보여주면서 대화를 많이 보여줍니다. 이 영화도 안노 히데아키가 각본을 쓴 만큼 대사량이 엄청납니다. 그러나 아까 말했듯이 이 영화는 '울트라맨'한테 집중돼있기 때문에 정치인들은 생각보다 비중이 많지 않습니다. 물론 이들이 어떻게 나오는지는 스포일러가 되기 때문에 더 말하지는 않겠습니다.

4E4543A3-4E2A-468F-BF72-0EF8EF93BD0C.jpeg

근데 그렇다고 이 영화가 엄청 참신한 스토리를 보여주지는 않습니다. 옛날 울트라맨 이야기를 넣는 동시에 정치인들 이야기도 조금 넣고 후반부에는 급기야 에반게리온을 떠올리게 합니다. 특히 후반부는 보자마자 <엔드 오브 에반게리온>이 생각나면서 "그래, 이게 안노 하데아키지 ㅋㅋㅋㅋㅋㅋ"라는 생각을 했네요 ㅋㅋㅋㅋㅋ

60C6CDD8-5379-4C99-93E7-4FED77E45A08.jpeg

 

그리고 이 영화에 악당이 한두명이 아닙니다. 솔직히 영화를 볼 때 당황했습니다. 왜냐하면 이 영화에서 메인 악당이라고 할만한 캐릭터들이 없기 때문입니다. '누구'는 속편을 위해서 잠시 등장했을 뿐이고 '또 누구'는 울트라맨이 스토리의 핵심에 있기 하기 위해서 등장했다는 생각이 났을 정도입니다. 괴수들은 아주 짧게(말 그대로 아주 짧게 언급되는;;) 나오는 경우가 다반수고 나머지는 예고편처럼 울트라맨이랑 잠깐 싸우는 정도로 나옵니다. 

 

이 이야기는 다음에 얘기할 액션 부분에서 얘기하겠습니다.

 

2. 액션

 

제가 걱정했던 액션의 양은 많지도, 적지도 않습니다. 그래도 <신고질라>보다는 많이 나옵니다 ㅋㅋㅋㅋㅋㅋ 안 그래도 안노 히데아키가 각본을 쓴다고 했을 때 말로만 상영시간을 떼우고 액션은 많이 안 넣을 줄 알았는데 그래도 덕후는 덕후가 맞나 봅니다. 오히려 생각보다 액션이 꽤 나와줬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87E522F5-AF99-4AAF-829C-BBB75BCDAC48.jpeg

(스페시움 광선!!!!)

액션 퀄리티는 딱 옛날 특촬물 느낌입니다. 그리고 이 영화의 액션 장면이 모두 CG라고 하는데 CG로 특촬물 느낌을 굉장히 잘 살렸더라고여! 다만 제작비 때문인지 초반부에서 중반부로 가는 대목에서는 예상 외로 CG 느낌이 잘 안 났는데 중반부에서 후반부로 가는 대목에서 CG 티가 좀 나는 곳이 있다라고여. 그래도 생각보다 CG가 잘 나와서 다행이었네요. 

2CE74110-231B-40D7-8F94-928AB7EE6ABD.jpeg

(웅장하다!)

아마도 울트라맨 팬들이 제일 기대했을 괴수와의 싸움은 딱 두번 밖에 안 나옵니다. 적어서 아쉽지만 그래도 울트라팬들에게는 아마도 추억의 향수를 굉장히 살렸다고 생각할것 같습니다! 특히 이 부분에서 울트라맨이 사용하는 기술이 있는데 그 장면이 나왔을 때 저 혼자서 갑자기 빵 터졌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그냥 너무 웃겼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대나무 헬리콥터~~) 

갠적으로 괴수 싸움을 좀더 넣었으면 좋겠지만 그래도 이후에 나온 액션들도 꽤 잼나게 봤습니다. 다만 후반부 액션이 살짝 아쉬웠네요. 

 

4. 사운드

 

이건 제가 예상치 못한 부분인데 예고편을 봤을 때는 옛날 스타일 느낌이 물씬 나서 요즘 같은 강력한 사운드를 기대하고 가지 않았는데 이게 웬걸?????? 옛날 사운드와 요즘 사운드(특히 저음 출력)의 조합으로 옛날식 사운드가 나면서 영화 스피커를 저음 출력으로 빵빵 때리더라고여!!! 거기다가 상영관이 일반관임에도 스펙이 좋았는지 닥스2보다 사운드가 훠어어어어어어얼씬 좋았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아쉬운 점

 

일단 안노답게 대사량이 너무 많습니다. 거기다가 또 안노답게 영화 내에서 사용하는 전문 용어도 많기 때문에 아직 일본어가 완벽하지 않은 제가 못 알아들은 부분도 많았습니다. 보다보면 안 넣어도 될 장면들이 있어도 될듯한데 왜 넣었는지 궁금한 장면들이 좀 있었네요. 

 

그리고 이 영화는 러닝타임이 115분입니다. 아까 말했지만 이 영화는 메인 악당이 없습니다. 악당이 여러명 나옵니다. 그래서 그런지 액션 장면들은 괜찮았으나 딱히 기억에 남거나 매력적인 악당은 없었습니다. 아까 말했듯이 속편을 위해 빨리 퇴장하거나 아니면 그저 울트라맨의 스토리를 채워주기 위해서 등장한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특히 마지막 빌런은 너무 뜬금없이 등장한 동시에 상영시간에 따라잡힌 탓에 결말 부분은 납득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후반부 진행이 아쉬웠습니다. 아까 말했듯이 후반부 전투도 그렇고 결말 부분은 상영시간에 따라잡혀서 악당이 왜 그런 판단을 했는지 이해를 못 했습니다. 차라리 괴수 싸움 중심으로 가거나 아니면 후반부 악당은 등장하지 않고 중반부에 등장한 '그 캐릭터'가 계속 후반부까지 울트라맨이랑 이야기를 이끌었으면 어땠을까 생각했습니다. 

 

4. 상영관 

 

533C8A49-C31B-42F9-BE6B-B0696D2983FD.jpeg.jpg

하카타 타조이 시네마 2관에서 봤습니다. (상영관 안쪽 사진이 없는 관계로 말로 설명하겠습니다😅)

스크린은 시네마스코프에다가 사이드 마스킹을 하더군요. 스크린 크기는 영통 메가박스 3관 정도 됐습니다. (일반관 중에서는 적당한 정도?)

죄석은 돌비시네마처럼 가죽이었습니다. 단차는 딱 적당했습니다. 제가 G열에 앉았는데 제 기준으로 스크린이랑 딱 시선 일치가 되는 자리였습니다.

그리고 사운드는 코엑스 메가박스 일반관에 비할 정도로 좋았습니다! 이 영화가 사운드가 좋은것도 있지만 아무리 영화 사운드가 좋아도 상영관 스피커가 안 좋으면 소용이 없겠죠? 이번 상영관은 저음 출력도 굉장히 잘되고 사운드도 크고 빵빵하게 잘 나와서 저번주에 닥스2 보러갔던 토호시네마 TCX보다 사운드면에서는 압도할 정도였습니다!(심지어 돌비 애트모스까지 지원하던 곳;;)

 

5. 총평

 

후반부 진행이랑 악당 면에서는 아쉬움이 남았지만 울트라맨 팬들에게는 만족할만한 작품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특히 특촬물 팬들에게도 만족할만하다고 봅니다. 물론 대사량이 많아서 액션만 기대하고 가시면 실망할 거지만 순수하게 '울트라맨'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충분하 만족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거기다가 나가사와 마사미 팬들도 엄청 좋아할것 같네요 ㅋㅋㅋㅋㅋㅋㅋ

 

 

이번 게시물은 여기까지! 다음에는 오늘 간 티조이 시네마 후기로 돌아오겠습니다!(어우 파곤하네요) 

 

holah0la holah0la
11 Lv. 11248/12960P

영화만 보는 20대. (공부도 해야지????)

특별관 덕후! (특히 용아맥, 영통 MX관)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


  • 우항
  • spacekitty
    spacekitty

댓글 4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2등
액션 빔..? 스페시움 광선이 명칭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ㅎ
댓글
00:58
5일 전
profile image
holah0la 작성자
spacekitty
자세한 명칭을 몰라서 그냥 액션 빔이라고 썼는데 알려줘서 감사합니다! 정정하겠습니다 ㅎㅎ
댓글
01:00
5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명예의 전당 게시판 열었습니다 158 다크맨 다크맨 4일 전15:45 11827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140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317249
HOT (스포유) <애프터 양> 인증 및 간단평 1 스콜세지 스콜세지 50분 전19:50 197
HOT (스포유) <퍼스트 러브> 간단평 3 스콜세지 스콜세지 1시간 전19:36 332
HOT '탑건 매버릭' 스크린 X 상영 시간 56분..역대 스크린 X 최대 19 goforto23 1시간 전19:34 1425
HOT 괜히 전통있는 대기업이 아닌 애니메이션 6 쿠엘엘엘 쿠엘엘엘 1시간 전19:17 1144
HOT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스틸북, 최근 산 몇몇 작품들 2 paul26 paul26 1시간 전19:16 481
HOT 허동원 배우님의 심란함이 느껴집니다... 😔 45 OVㅁ2 OVㅁ2 1시간 전19:09 2238
HOT "왔구나 내 불닭" 넷플릭스 시리즈 [러브, 데스 + 로봇] 3부 ... 5 Skydance Skydance 1시간 전18:57 1179
HOT [헌트] 국내외 호평 리뷰 모음 3 호다루카 호다루카 2시간 전18:15 1662
HOT 조니 뎁에게 받은 합의금을 기부하지 않은 엠버 허드 (번역) 21 DAVONID DAVONID 2시간 전18:14 2125
HOT 닥터 스트레인지 2 디플에 6월 22일 공개 56 jeongju jeongju 2시간 전18:10 3076
HOT [쥬라기월드 : 도미니언] 렉시 또 출몰 예고장 21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2시간 전18:02 1583
HOT 5/27(금) 판씨네마 굿즈 스토어 예약 오픈 33 빙티 빙티 2시간 전18:02 2391
HOT 블라인드 시사회면 아마도 이 영화들 중 하나겠죠? 17 과장 과장 2시간 전18:02 1258
HOT [Amazon Prime] 크리스 프랫 주연 액션스릴러 시리즈 "터미널 리스... 1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18:01 404
HOT 이정재 감독 & 이정재, 정우성 주연 [헌트] 런칭 예고편 9 ipanema ipanema 2시간 전18:00 1406
HOT GQ코리아 화보에 실린 손석구 별명들 10 NeoSun NeoSun 2시간 전17:57 1240
HOT <블라인드 시사회> 익무인 전원 소집 28 sense sense 2시간 전17:54 1271
HOT CGV '플레이그라운드' 포스터 증정 이벤트 12 준이주니 2시간 전17:52 1984
HOT 익무 시사)더 노비스-리뷰 4 소설가 소설가 3시간 전17:38 180
HOT 다들 블라인드 시사회 총 몇번씩 가보셨나요? 40 Leedong 3시간 전17:25 865
HOT 톰 크루즈 키높이 구두 보도하는 언론 21 goforto23 3시간 전17:20 2947
HOT 어머니가 액션 영화 총격 장면 지루해 하는 이유. 14 선우 선우 3시간 전17:16 3207
HOT 서울아트시네마 『이탈리아 영화 주간 FARE CINEMA: 피에르 파올로 파솔... 6 ipanema ipanema 3시간 전17:06 679
HOT 블라인드 시사회 공지는 처음 보내요...! 1 vs 2 24 아르떼하비 아르떼하비 3시간 전16:59 1909
HOT 디즈니플러스가 웬일이래 14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3시간 전16:57 4533
HOT 미국 토크쇼에서 한국말 가르치는 <파친코> 김민하 배우 18 카사블랑카 카사블랑카 3시간 전16:49 2578
HOT 범죄도시2 프리미어 시사 때 남다른 포인트에 반응하시는 관객 분들이 ... 18 leaf leaf 3시간 전16:42 1311
HOT <우연과 상상(2021)> 후기 4 happygroot happygroot 4시간 전16:40 360
HOT 칸 영화제 Chaos 2일차 평점 [2] (경쟁 부문) 5 ipanema ipanema 4시간 전16:34 1212
HOT 인디스페이스 6월 1일 <지구를 지켜라> 특별상영(예매 오픈) 7 중경샐러드 중경샐러드 4시간 전16:32 870
1150833
image
길가주먹 방금20:40 27
1150832
normal
때껄룩빌런 때껄룩빌런 1분 전20:39 29
1150831
image
래번클로 래번클로 1분 전20:39 56
1150830
normal
바너드 4분 전20:36 117
1150829
image
데헤아 데헤아 5분 전20:35 82
1150828
image
범죄도시2강력추천 6분 전20:34 230
1150827
normal
거미남자집에못가 거미남자집에못가 10분 전20:30 187
1150826
normal
스티비원더걸스 10분 전20:30 159
1150825
image
범죄도시2강력추천 11분 전20:29 222
1150824
normal
파란범 파란범 11분 전20:29 183
1150823
image
홀로그램 홀로그램 11분 전20:29 269
1150822
image
일티 14분 전20:26 105
1150821
image
regnar regnar 14분 전20:26 318
1150820
image
프로유저 프로유저 15분 전20:25 461
1150819
normal
돌겸 돌겸 18분 전20:22 189
1150818
normal
zan 18분 전20:22 484
1150817
normal
성동일흔들어봐 성동일흔들어봐 20분 전20:20 294
1150816
image
Logan7 Logan7 22분 전20:18 247
1150815
normal
자괴와자학 23분 전20:17 292
1150814
image
샌드맨33 24분 전20:16 143
1150813
image
아기천국 아기천국 28분 전20:12 335
1150812
normal
제주도삼다수 28분 전20:12 127
1150811
image
샌드맨33 29분 전20:11 112
1150810
normal
김완다 31분 전20:09 603
1150809
image
무비런 무비런 38분 전20:02 698
1150808
normal
No인정 41분 전19:59 190
1150807
image
Leedong 41분 전19:59 892
1150806
image
참다랑어 참다랑어 42분 전19:58 453
1150805
image
쿠엘엘엘 쿠엘엘엘 43분 전19:57 437
1150804
normal
eb96 eb96 49분 전19:51 758
1150803
image
스콜세지 스콜세지 50분 전19:50 197
1150802
normal
songforu songforu 52분 전19:48 1123
1150801
normal
톰파 톰파 53분 전19:47 490
1150800
image
kimyoung12 55분 전19:45 504
1150799
normal
서울락스퍼국제영화제 56분 전19:44 8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