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0
  • 쓰기
  • 검색

2021년 흥행작은 이렇게 태어났다! 프로듀서에게 듣는 작품에 대한 고집 Vol.2 [드라이브 마이 카]

카란 카란
2832 19 20

2021년 일본에서 화제를 모은 두 작품을 선정해 프로듀서에게 영화에 대한 고집과 흥행 요인을 듣는 기획, [도쿄 리벤저스](https://extmovie.com/movietalk/73112671)에 이어 그 두 번째 [드라이브 마이 카]를 바로 번역해보았습니다:)

 

drivemycar_202201_01.webp.jpg

[드라이브 마이 카] 야마모토 테루히사 프로듀서에게 물었다.

 

1. 기획을 시작하게 된 계기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과 만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무라카미 하루키 원작 영화화를 상담했다. 처음엔 다른 제목(복수의 단편을 하나로 묶는 아이디어)을 제안했는데, 당시에는 영화화에 대한 핵심 부분을 찾지 못했고, 아사코이후에 하마구치 감독으로부터 본 제목을 제안 받았다. 마침 읽었던 단편이었고 감동받았던 터라, 하마구치 감독의 제안을 받고 확실히 영상에 어울리는 원작이라는 생각이 퍼뜩 떠올랐다. 그리고 니시지마 히데토시 배우가 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기획을 짰다.

 

2. 원작을 영화화했을 때 신경 쓴 점

처음에 하마구치 감독이 제안한 것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이야기, 세계관을 소중히 할 것'과 또 한편으로 '영화로서의 이야기를 제대로 추구할 것' 이 두 가지였다. 영화의 화법은 소설의 화법과 당연히 다르다. 그리고 하마구치 감독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세계를 다른 우물을 파서 무라카미 하루키의 수맥에 도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싶다라는 말을 했다. 그 생각에 나도 진심으로 찬성했다. 원작을 그대로 베끼려고 하는 것이 반드시 영화에, 그리고 원작에 좋은 형태가 된다고는 할 수 없다. 영상은 애초부터 글과는 다르기 때문에, 우선은 원작의 핵심을 깊게 이해하고 거기에 도달하는 것을 목표로 하여 영화화로 할 수 있는 방법을 성실하게 생각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3. 애초 상에 대한 기대는 있었나? 많은 상을 수상하게 된 이유가 어디에 있다고 생각하는가?

칸 국제영화제 경쟁자 선출이 결정된 뒤로는 역시 뭔가 기대는 했었는지도 모른다. 하마구치 감독은 전작에서도 노미네이트된 적이 있지만, 이렇게까지 평가를 받으리라고는 (물론, 관객의 평가는 기대했지만) 생각하지 못했다.

수상한 이유는 하마구치 감독의 영화 제작에 대한 끊임없는 추진과 연구, 그 하마구치 감독 하에 배우와 스탭이 힘을 다한 결과라고 생각한다. 덩치가 크고 작고를 떠나 영화에 대한 꾸준하고 성실한 대처가 세계 공통의 지침이고, 이번에도 그것이 증명됐다고 생각한. 더 덧붙인다면, 작품이 세상에 나올 타이밍이 좋았던 것 같다.

 

4. 연극 신에 대한 고집

drivemycar_202201_03.webp.jpg

이 장면은 각본을 집필한 하마구치 감독과 오에 타카마사 감독의 무대에 대한 탐구심의 결과였다고 생각한다. 특히 '바냐 아저씨'의 텍스트에 대한 깊은 이해는 하마구치 감독의 장면이나 대사 선택·연출에 나타나 있다고 생각한다.

사실 프로듀서로서는 분량 조절에 관련된 장면이기 때문에 뒤에서 식은땀을 흘리고 있었다. 하지만 하마구치 감독을 믿었고, 또 이 영화에 있어서 중요한 사람들의 몸짓과 말, 시간이 정말로 아름답고 강하게 비치고 있어 솔직히 훌륭하다고 생각했다. 현장에서 내가 이 다국어 무대 전막을 다 하는 건 어떠냐라고 농담을 하긴 했지만, 그 정도로 정말 훌륭했다.

 

5. 가장 좋아하는 장면과 그 이유

이건 꼽기가 어려운데, 굳이 말하자면 역시 하나의 절정이라 할 수 있는 후반 차 안에서 가후쿠와 다카츠키의 대화가 아닐까. 편집더빙 작업을 통해 여러 번 봤지만, 그 장면을 볼 때마다 거기에 비치는 인간 표출의 깊이에 놀라곤 한다. 차 안의 가후쿠와 다카츠키의 얼굴, 그리고 SAAB의 뒷유리에서 보이는 호텔 앞 다카츠키의 샷에 이르기까지 훌륭한 시퀀스였다고 생각한다. 또 하마구치 감독의 영화에는 항상 그대로 나타나는 뭐라 말할 수 없는 그루브가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형태로 굵직하고 조용하게 표현된 시퀀스였다고도 생각한다.

 

6. 작품이 흥행한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drivemycar_202201_02.webp.jpg

현 단계에서 평가받을 수 있었던 배경에는 어쩌면 코로나로 경제적이나 정치적인 면, 또 한편으로는 환경적인 문제로 사람들의 마음이 피폐해진 점에 있을지도 모른다. 깊이 상처받은 사람들이 삶으로 완만하게 복귀하고 회복해 가는, 몸과 마음의 운동을 오랜 시간에 걸쳐 담은 이 영화가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였을지도 모르겠다.

 

7. 개봉된 후의 반응으로 예상치 못했던 것

가후쿠와 미사키 사이에 연애 감정을 상상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개인적으로는 전혀 생각지 않았던 거라 놀랐다. 그렇게 이해하는 분도 있구나라고. 솔직히 말하면 그런 의도는 제작진한테는 전혀 없었기 때문에, 예상 밖이라면 그게 가장 인상적이었다.

카란 카란
72 Lv. 1177886/1200000P

영화와 만화가 좋아요:D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9

  • RoM
    RoM
  • 바이코딘
    바이코딘
  • 중경샐러드
    중경샐러드
  • 코로로
    코로로
  • 레히
    레히
  • lyla
    lyla
  • 스코티
    스코티
  • J달
    J달
  • 영원
    영원
  • 웅냥
    웅냥
  • Avengers2020
    Avengers2020
  • 한우맛
    한우맛

  • miniRUA

  • 라차가
  • reckoner
    reckoner
  • 놀스
    놀스
  • 동동24
    동동24
  • 아르떼하비
    아르떼하비

댓글 20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좋은 글 감사합니다ㅎㅎ

저는 7번 좀 공감되는게ㅋ
영화 보면서 너무너무 그 감정과 스토리가 좋아서, 제발 가후쿠-미사키 연애하는 걸로 흐르지 말아달라고 빌었어요ㅋ

뭔가 일본 영화에서는 막판에 두 주인공이 사랑하고 끝날 거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랄까요ㅋ

지금의 엔딩이라서 너무 감사하고 행복했어요
프로듀서의 인터뷰 보니ㅋ 제가 괜한 걱정을 했었네요ㅋ
댓글
카란글쓴이 추천
23:40
22.01.27.
profile image 2등
번역 감사합니다! 잘 읽었어요:)
댓글
카란글쓴이 추천
23:46
22.01.27.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놀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놀스님의 좋은 글도 항상 애독하고 있어요^^

댓글
10:37
22.01.28.
3등
좋은 글 감사합니다!
+ 후반 차안 가후쿠와 다카츠키의 대화 정말 인상깊죠!
댓글
카란글쓴이 추천
23:51
22.01.27.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라차가
저도 상당히 인상 깊었어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10:38
22.01.28.
profile image
“현 단계에서 평가받을 수 있었던 배경에는 어쩌면 코로나로 경제적이나 정치적인 면, 또 한편으로는 환경적인 문제로 사람들의 마음이 피폐해진 점에 있을지도 모른다. 깊이 상처받은 사람들이 삶으로 완만하게 복귀하고 회복해 가는, 몸과 마음의 운동을 오랜 시간에 걸쳐 담은 이 영화가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였을지도 모르겠다.”

전 이 부분이 가장 와닿네요. 저도 몰랐던 제가 가장 공감했던 부분이 명쾌해졌어요.
댓글
카란글쓴이 추천
00:41
22.01.28.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한우맛
저 또한 공감한 부분이었어요^^
댓글
10:40
22.01.28.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Avengers2020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10:41
22.01.28.
profile image
아니 7번처럼 생각이 들 수도 있나요...? 가후쿠의 죽은 딸과 동갑의 미사키인데 저는 상상도 못했네요ㅋㅋㅋ 와우
댓글
카란글쓴이 추천
01:08
22.01.28.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웅냥
프로듀서 분이 놀라신 거 보면 의외로 많았나봅니다^^;
댓글
10:42
22.01.28.
profile image
글 올려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7번은 생각해본 적이 없었는데 상상 초월이네요. ^^
댓글
카란글쓴이 추천
01:47
22.01.28.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스코티
그런 감성선으로 느끼신 분이 많이 계셨나봐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10:45
22.01.28.
profile image
번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작품과 관련해 갖고 있던 물음들이 해결됐어요 :)
댓글
카란글쓴이 추천
01:59
22.01.28.
profile image
카란 작성자
lyla
저야말로 좋게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댓글
10:45
22.01.2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명예의 전당 게시판 열었습니다 96 다크맨 다크맨 2시간 전15:45 3512
HOT 범죄도시2 예상 관객 설문 해봅니다 119 다크맨 다크맨 1일 전23:43 6990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135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273912
HOT CGV <범죄도시2> 포토플레이 이미지 딱이네요..!ㅋㅋ 27 jane12 27분 전17:32 1257
HOT 롯데시네마에서 올린 '범죄도시 2' 시그니처 아트카드 실물 11 라온제나 라온제나 37분 전17:22 1796
HOT 메가박스 '범죄도시 2' 오리지널 티켓 증정 이벤트 및 실물샷 86 준이주니 59분 전17:00 5935
HOT 이번 범죄도시2로 엄청 뜰꺼 같은 배우 22 Leedong 1시간 전16:50 3193
HOT 액자를 바꿔봤는데 집 분위기가 달라지네요. 103 연화 1시간 전16:23 2850
HOT 제이슨 모모아와 에이사 곤잘레스 교제중이라고 하네요 13 kimyoung12 1시간 전16:20 3377
HOT 오늘부터 저는 1일 1 공포영화 보려고 합니다 5 모코코 모코코 1시간 전16:15 627
HOT [우연과 상상] 스포일러 상세리뷰 10 당직사관 당직사관 2시간 전15:59 372
HOT 브루스 윌리스 근황 사진 17 kimyoung12 2시간 전15:51 3193
HOT 판고리아 영화제 결과 - 감독상 에드가 라이트 수상등 (혐오 없음) 6 goforto23 2시간 전15:44 707
HOT [쥬라기공원:도미니언] 저 렉시처럼 공룡직원으로 오해받았어요 ㅋㅋㅋ ... 32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2시간 전15:36 2572
HOT 일본 애니메이션 실사화 22 사랑과영혼 사랑과영혼 2시간 전15:19 1080
HOT 우리들의 블루스 병헌리 멜로눈깔 레전드 또 나왔네요😭mp4 18 달콤멘토 달콤멘토 2시간 전15:15 1812
HOT "엔데믹 시작"…살아나는 극장가 '청신호' VS 버블 ... 20 프로유저 프로유저 2시간 전15:10 2367
HOT [설문] 필름마크 북, 포스터 북 실물이 뜬 이 시점... 익무분들의 구매 ... 15 라온제나 라온제나 3시간 전14:57 1958
HOT 극장찾는 관객 확 늘었다…웃고있는 CGV, 주가 반등하나 35 프로유저 프로유저 3시간 전14:56 2233
HOT 제작 무산된 마블의 '데드풀' 애니메이션 테스트 푸티지 영상 13 룩하 룩하 3시간 전14:49 1827
HOT 네이버웹툰, 일본 드라마시장 진출 가속... TBS와 합작법인 4 프로유저 프로유저 3시간 전14:44 789
HOT 안노 감독이 최근 맛들린 '신'자 돌림 영화... 25 Skydance Skydance 3시간 전14:39 1174
HOT CGV '필름마크북', '포스터북' 실물 53 빙티 빙티 3시간 전14:37 4735
HOT [신 울트라맨]3일간 64만명 동원 8 닭한마리 닭한마리 3시간 전14:35 629
HOT [TBS] 우에노 주리 주연 "지속 가능한 사랑입니까? 아빠와 딸의 결... 1 이나영인자기 3시간 전14:32 641
HOT '드라이브마이카' 배우 "나도 울트라맨이 되고 싶다." 5 golgo golgo 3시간 전14:30 1100
HOT CGV ‘매스’ 포스터 증정 이벤트 44 준이주니 3시간 전14:17 3743
HOT 범죄도시2 홍보물..ㅋㅋㅋㅋㅋ (스포) 22 팬도리 팬도리 4시간 전13:32 2308
HOT 조니 뎁 vs 앰버 허드 재판 9탄 - 허드가 썼다는 기사는 사실 유령작가... 2 golgo golgo 4시간 전13:30 1730
HOT [신 울트라맨] 이번주 일본 박스오피스 1위 6 호다루카 호다루카 4시간 전13:28 634
HOT 임성한작가가 장르물로 돌아온다고합니다... 22 vinczeroberry 4시간 전13:21 2303
HOT 신수원 감독 '오마주' 제작비 정보 3 PS4™ 4시간 전13:17 1162
1146957
normal
Spiral 방금17:59 5
1146956
normal
데커드케이 데커드케이 1분 전17:58 39
1146955
image
한글로하래 1분 전17:58 47
1146954
image
아밍 아밍 1분 전17:58 67
1146953
normal
Gangshin 1분 전17:58 18
1146952
normal
Lordringss 1분 전17:58 72
1146951
normal
Uzzang 1분 전17:58 28
1146950
normal
차라차차 차라차차 2분 전17:57 140
1146949
normal
영화원정대 2분 전17:57 118
1146948
normal
조아아 3분 전17:56 151
1146947
image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3분 전17:56 483
1146946
normal
STMY STMY 4분 전17:55 212
1146945
image
뜌뜌쿄쿄 뜌뜌쿄쿄 4분 전17:55 34
1146944
normal
뭇산 뭇산 4분 전17:55 143
1146943
normal
땀돌이 땀돌이 5분 전17:54 368
1146942
normal
minttofu12 5분 전17:54 191
1146941
normal
꼬막돌이 꼬막돌이 6분 전17:53 161
1146940
image
가이버 가이버 6분 전17:53 335
1146939
normal
엠마스톤 엠마스톤 6분 전17:53 334
1146938
image
Spiral 6분 전17:53 186
1146937
image
최연어 7분 전17:52 411
1146936
normal
츄야 츄야 7분 전17:52 138
1146935
normal
트위티 트위티 7분 전17:52 170
1146934
normal
치즈콘 치즈콘 7분 전17:52 170
1146933
image
안드레이루블료프 안드레이루블료프 8분 전17:51 339
1146932
normal
파란약 파란약 8분 전17:51 93
1146931
normal
불면증잠만보 8분 전17:51 319
1146930
normal
해무 해무 8분 전17:51 145
1146929
image
HT1998 9분 전17:50 665
1146928
normal
vinczeroberry 9분 전17:50 112
1146927
normal
워너be 워너be 10분 전17:49 212
1146926
normal
minttofu12 10분 전17:49 395
1146925
normal
엠마스톤 엠마스톤 10분 전17:49 250
1146924
normal
레모네이드라면 레모네이드라면 10분 전17:49 369
1146923
normal
MyMelancholyBlues 10분 전17:49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