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3
  • 쓰기
  • 검색

벨파스트 (2021)

BillEvans
2550 11 13

 

 

스포일러 넣지 않고 인터넷에 지금 있는 정보 정도만 노출시키려 하였는데, 그래도 찝찝하신 분은 아래 글을 피하시는 것이 좋겠다.  

 

케네스 브래너가 1989년 헨리5세라는 영화를 들고나왔을 때 그에 대한 기대는 엄청났다. 당시 말론 브란도에 비견되는 로렌스 올리비에 그리고 일세를 풍미한 리처드 버튼 이후 영국 대배우의 맥이 끊겼음을 탄식하는 소리가 높았다. 케네스 브레너를 두고, 마침내 사람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천재배우다 탄생했다 하는 식으로 찬사가 쏟아졌다. 당시는 지금보다도 영국배우들의 위상이 높았던 것 같다. "그들을 이길 수 없어요. 그들은 셰익스피어 희곡을 전부 줄줄 외운다니까요?"하는 메릴 스트립의 말이 신문지상에 인용되기도 했다. 그때 기억때문인지, 케네스 브레너가 작품을 내놓을 때마다 한번씩 유심히 보게된다.            

 

캐네스 브래너가 벨파스트 출신인 것은 이번에 알았다. 그 갈등과 폭력, 식민지적 모순, 보수주의와 진보주의 대립 등이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화약고 한가운데에서 그가 태어나고 자란 것이다. 이 영화 벨파스트는 그의 자전적 이야기이다. 존 포드 감독의 나의 계곡은 푸르렀다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든다. 케네스 브래너 감독 영화치고는 굉장히 힘을 빼고 담담하게, 어느 평범한 일가가 갈등과 폭력의 도가니 한복판에서 살아남으려 애쓰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 시대 그 상황을 겪었던 사람만이 이렇게 섬세하고 내밀하게 당시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으리라. 이 영화는 그 무엇보다도 호소력 있는 경험으로부터 큰 힘을 끌어올린다. 

 

영화는 선명한 칼라화면으로 오늘날 벨파스트를 공중에서 잡는다. 벨파스트의 여기저기를 보여준다. 그러다가 갑자기 흑백화면으로 바뀐다. 1960년대 벨파스트다. 평범한 소년 버디가 주인공인데, 케네스 브래너의 어린 시절을 반영하는 존재이리라. 케네스 브래너는 버디의 입장에서 영화를 구성한다. 카메라는 버디 키에 맞는 높이에서 계속 촬영을 한다. 그래서 영화에 나오는 어른들을, 계속 아이 높이에서 올려다보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어머니 역으로 나오는 카트리나 밸프가 얼마나 키가 큰 지 모르겠지만, 영화 속에서는 아주 키가 큰 사람으로 느껴진다. 성당에 갔는데, 신부가 무서운 목소리로 신교도들에게 적대적인 연설을 하고 클로즈업으로 신부의 성난 입만 보이는 것도 다 어린 버디의 인상을 반영하려는 것이리라. 캐네스 브래너는 버디 입장에서 1960년대 벨파스트를 바라보기 위해 여러가지 영화적 장치를 해놓는다.  

 

이 영화에서 캐네스 브래너는 애틋하다고 할 정도 감정을 가지고 버디의 아버지 어머니에 대해 그린다. 아마 자기 아버지 어머니를 떠올린 것일까? 여기 나오는 버디의 아버지 어머니는, 버디 눈에나 나이 들고 현명하고 어른스러워보이지 사실 젊은 사람들이다. 세상 경험이 풍부하지도 않고, 폭력적으로 휘몰아치는 사회 속에서 안간힘 써서 자기 자리를 찾으려 노력한다. 어쩌면 어린 버디보다 더 괴롭고 아프고 무서운 사람들이 그들이리라. 하지만 그들은 아버지 어머니다. 자신들끼리 테이블에 앉아 이것저것 미래에 대한 고민을 이야기할 때에는 그들도 걱정 많고 두려워한다. 하지만 바로 그 다음 순간, 아이를 지키러 돌맹이가 쏟아지는 거리 한복판으로 용감하게 달려나가고, 아이를 지키러 거리를 두렵게 하는 지역 갱단과 맞짱을 뜬다. 캐네스 브래너는 이런 젊은 아버지 어머니에게 무한한 존경과 사랑을 표현한다. 

 

가장 감동적인 장면도 이것과 관련이 있다. 길거리에 턴테이블로 음악을 틀고 남녀들이 나와 춤을 춘다. 아버지 어머니도 나와서 춤을 춘다. 아버지 어머니는 놀랍도록 젊다. 그들은 마치 대학생 졸업파티에 춤을 추는 대학생들처럼 보인다. 캐네스 브래너는 마치 이렇게 말하는 듯하다. "아버지 어머니, 당신들은 그때 이렇게나 젊으셨군요. 아이에게 자기들이 줄 수 있는 최선의 것을 주기 위해, 이 빛나는 시절의 대부분을 희생하셨군요."  

 

세금은 밀려 국세정 직원이 독촉장을 보내오고, 집주인이 집세를 받으러 오는 날에는 문 잠가놓고 아무도 없는 척하고, 지역갱단에서는 보호금을 내라고 하고, 젊은 아버지 어머니가 견뎌내기에는 시련이 너무 가혹하다. 그래도 어떻게 해서든 해외로 이민갈 돈을 모으려 노력한다. 아이들을 이런 폭력적인 장소로부터 탈출시켜 키우기 위해. 상황은 점점 더 악회되어가고 폭력적인 사회로부터 중립을 지키려는 이 가족들을 궁지로 몰아간다.

 

이미 젊은 시절을 영국에서 보내고 귀향한 할아버지는 아들을 이해한다. 어쩌면 할아버지도 수십년 전 같은 상황에서 같은 결정을 내릴 것을 강요받았을 지도 모르겠다. 담담하면서도 현명하고 가족에 대한 애정이 가득한 할아버지 역을 맡은 배우 키어런 하인즈의 연기가 가장 인상적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자기 인생의 끝을 내다보면서, 가족을 위해 힘든 결정을 내려야 하는 아들을 이해하고 가슴 아파하며, 이제 막 인생을 시작하려는 손자에게 무한한 애정을 주는 할아버지 연기를 정말 훌륭하게 해냈다.   

 

벨파스트는 시네마 천국을 어느 정도 연상시키기도 한다. 자기 어린 시절에 고전영화 장면들을 오버랩시키는 것 말이다. 게리 쿠퍼의 하이눈, 존 웨인의 리버티 밸런스를 쏜 사나이, 라켈 웰치의 공룡백만년, 딕 반다이크의 치티 치티 뱅뱅 등, 자기가 어릴 적 보았던 영화들이 계속 나온다. 벨파스트라는 좁은 장소에 살던 버디에게 바깥세상에 대한 꿈, 보다 넓고 멀고 환상적인 것에 눈을 돌리게 했던 것이 영화다. 이것도 캐네스 브래너의 경험을 반영한 것일까? 이 장면에는 노스탤지어와 그리움이 흐른다.   

 

아주 훌륭한 영화라고 생각한다. "아들아, 앞으로 나아가라. 뒤 돌아보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할머니에게서 아버지에게로 그리고 아버지에게서 아들에게로 이 말이 전해진다. 이 영화의 주제이자 이 영화가 도달한 깊이와 넓이라고 생각한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1

  • 서울우유
    서울우유
  • 화이팅내일의나
    화이팅내일의나
  • 율독
    율독
  • 중경샐러드
    중경샐러드

  • 인조이

  • dkxixid
  • 소보르
    소보르
  • 옥수수쨩
    옥수수쨩
  • Nashira
    Nashira
  • golgo
    golgo
  • 잠실
    잠실

댓글 13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휴 다행입니다 .. 뭣 모르고 들어왔는데 폰트덕분에 가독성이 떨어져서 바로 내려왔네요
댓글
17:24
22.01.21.
profile image
BillEvans
아 ㅎㅎ 아닙니다 딱히 스포도 아닌걸요 저도 기대작이라 얼른 개봉했음 싶네요
댓글
17:30
22.01.21.
BillEvans 작성자
golgo
나의 계곡은 푸르렀다를 많이 연상시키는 영화입니다.흑백화면이라 더 그랬던 것 같습니다.
댓글
17:32
22.01.21.
BillEvans 작성자
소보르
영화 아주 좋게 보았습니다. 어머니 역을 맡은 여배우 그리고 할아버지 역을 맡은 남배우 연기가 특히 두드러진 것 같았습니다.
댓글
17:39
22.01.21.
메시지가 너무 좋은 영화네요 꼭 봐야겠습니다
댓글
17:37
22.01.21.
BillEvans 작성자
dkxixid
그 메세지를 영화적으로 구축해가는 잔잔함이 참 마음에 들었습니다.
댓글
17:41
22.01.21.
BillEvans 작성자
인조이
제가 로마 영화를 못봐서요. 죄송합니다.
댓글
17:43
22.01.21.
BillEvans 작성자
화이팅내일의나
기존 케네스 브레너 영화와 다르게 자기 이야기를 솔직 진솔하게 말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호소력 대신 진정성을 느끼게 되는 영화였습니다.
댓글
19:07
22.01.2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명예의 전당 게시판 열었습니다 94 다크맨 다크맨 2시간 전15:45 3467
HOT 범죄도시2 예상 관객 설문 해봅니다 119 다크맨 다크맨 1일 전23:43 6970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135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273880
HOT CGV <범죄도시2> 포토플레이 이미지 딱이네요..!ㅋㅋ 23 jane12 19분 전17:32 973
HOT 롯데시네마에서 올린 '범죄도시 2' 시그니처 아트카드 실물 9 라온제나 라온제나 29분 전17:22 1543
HOT 메가박스 '범죄도시 2' 오리지널 티켓 증정 이벤트 및 실물샷 85 준이주니 51분 전17:00 5646
HOT 이번 범죄도시2로 엄청 뜰꺼 같은 배우 22 Leedong 1시간 전16:50 3010
HOT 액자를 바꿔봤는데 집 분위기가 달라지네요. 98 연화 1시간 전16:23 2731
HOT 제이슨 모모아와 에이사 곤잘레스 교제중이라고 하네요 13 kimyoung12 1시간 전16:20 3255
HOT 오늘부터 저는 1일 1 공포영화 보려고 합니다 5 모코코 모코코 1시간 전16:15 611
HOT [우연과 상상] 스포일러 상세리뷰 10 당직사관 당직사관 1시간 전15:59 369
HOT 브루스 윌리스 근황 사진 17 kimyoung12 2시간 전15:51 3148
HOT 판고리아 영화제 결과 - 감독상 에드가 라이트 수상등 (혐오 없음) 6 goforto23 2시간 전15:44 684
HOT [쥬라기공원:도미니언] 저 렉시처럼 공룡직원으로 오해받았어요 ㅋㅋㅋ ... 32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2시간 전15:36 2558
HOT 일본 애니메이션 실사화 21 사랑과영혼 사랑과영혼 2시간 전15:19 1062
HOT 우리들의 블루스 병헌리 멜로눈깔 레전드 또 나왔네요😭mp4 18 달콤멘토 달콤멘토 2시간 전15:15 1801
HOT "엔데믹 시작"…살아나는 극장가 '청신호' VS 버블 ... 20 프로유저 프로유저 2시간 전15:10 2345
HOT [설문] 필름마크 북, 포스터 북 실물이 뜬 이 시점... 익무분들의 구매 ... 15 라온제나 라온제나 2시간 전14:57 1958
HOT 극장찾는 관객 확 늘었다…웃고있는 CGV, 주가 반등하나 35 프로유저 프로유저 2시간 전14:56 2224
HOT 제작 무산된 마블의 '데드풀' 애니메이션 테스트 푸티지 영상 13 룩하 룩하 3시간 전14:49 1827
HOT 네이버웹툰, 일본 드라마시장 진출 가속... TBS와 합작법인 4 프로유저 프로유저 3시간 전14:44 784
HOT 안노 감독이 최근 맛들린 '신'자 돌림 영화... 25 Skydance Skydance 3시간 전14:39 1160
HOT CGV '필름마크북', '포스터북' 실물 53 빙티 빙티 3시간 전14:37 4712
HOT [신 울트라맨]3일간 64만명 동원 8 닭한마리 닭한마리 3시간 전14:35 623
HOT [TBS] 우에노 주리 주연 "지속 가능한 사랑입니까? 아빠와 딸의 결... 1 이나영인자기 3시간 전14:32 633
HOT '드라이브마이카' 배우 "나도 울트라맨이 되고 싶다." 5 golgo golgo 3시간 전14:30 1093
HOT CGV ‘매스’ 포스터 증정 이벤트 44 준이주니 3시간 전14:17 3723
HOT 범죄도시2 홍보물..ㅋㅋㅋㅋㅋ (스포) 22 팬도리 팬도리 4시간 전13:32 2292
HOT 조니 뎁 vs 앰버 허드 재판 9탄 - 허드가 썼다는 기사는 사실 유령작가... 2 golgo golgo 4시간 전13:30 1718
HOT [신 울트라맨] 이번주 일본 박스오피스 1위 6 호다루카 호다루카 4시간 전13:28 632
HOT 임성한작가가 장르물로 돌아온다고합니다... 22 vinczeroberry 4시간 전13:21 2292
HOT 신수원 감독 '오마주' 제작비 정보 3 PS4™ 4시간 전13:17 1160
1146931
normal
불면증잠만보 방금17:51 40
1146930
normal
해무 해무 방금17:51 20
1146929
image
HT1998 1분 전17:50 218
1146928
normal
vinczeroberry 1분 전17:50 71
1146927
normal
워너be 워너be 2분 전17:49 100
1146926
normal
minttofu12 2분 전17:49 191
1146925
normal
엠마스톤 엠마스톤 2분 전17:49 102
1146924
normal
레모네이드라면 레모네이드라면 2분 전17:49 182
1146923
normal
MyMelancholyBlues 2분 전17:49 191
1146922
image
NeoSun NeoSun 2분 전17:49 76
1146921
normal
soonda 3분 전17:48 130
1146920
normal
april___ 3분 전17:48 132
1146919
normal
lollol_lmllml 3분 전17:48 402
1146918
image
범죄도시2강력추천 4분 전17:47 340
1146917
normal
차라차차 차라차차 4분 전17:47 382
1146916
image
현임 현임 4분 전17:47 481
1146915
normal
힝구리퐁퐁 힝구리퐁퐁 5분 전17:46 200
1146914
normal
랄락 5분 전17:46 359
1146913
normal
망밍 망밍 5분 전17:46 467
1146912
normal
땀돌이 땀돌이 7분 전17:44 572
1146911
image
luelph12 7분 전17:44 534
1146910
normal
잠실 잠실 8분 전17:43 342
1146909
normal
paul26 paul26 8분 전17:43 503
1146908
normal
Lambda 9분 전17:42 233
1146907
normal
파란약 파란약 9분 전17:42 130
1146906
normal
WandaVision WandaVision 9분 전17:42 445
1146905
normal
영화여우 영화여우 10분 전17:41 339
1146904
image
Chat-Shire Chat-Shire 10분 전17:41 211
1146903
image
DeeKay DeeKay 10분 전17:41 299
1146902
image
e260 e260 11분 전17:40 118
1146901
image
NeoSun NeoSun 11분 전17:40 198
1146900
normal
산뜻한저녁 11분 전17:40 535
1146899
normal
포도씨유엠씨유 11분 전17:40 95
1146898
normal
러블리 12분 전17:39 287
1146897
image
영화담다 영화담다 16분 전17:35 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