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
  • 쓰기
  • 검색

[어나더 라운드] 간략후기

jimmani jimmani
1814 17 6

 

영화 <어나더 라운드>를 작년 씨네큐브 예술영화 프리미어 페스티벌을 통해 개봉 전 미리 보았습니다.

토마스 빈터베르그 감독과 매즈 미켈슨이 <더 헌트> 이후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춘 이 영화는,

전작과 상반된 코미디 톤의 이야기이면서도 인물들을 위험한 실험에 몰아 넣는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지녔습니다.

이성적으로 생각하겠거니 하는 어른들이 상식적으로 외면하겠거니 하는 가설에 빠져드는 우스꽝스러운 모습에

처음엔 피식거리며 웃다가도, 그 과정 끝에 마주하는 우리의 민낯은 당혹스럽다가도 은은한 여운을 남깁니다.

 

마르틴(매즈 미켈슨), 톰뮈(토마스 보 라센), 니콜라이(마그누스 밀랑), 페테르(라르스 란데)는 직장 동료이자 절친 사이입니다.

같은 학교 교사인 그들은 가르치는 데 갈피를 못잡고, 배우는 아이들은 의욕도 없으며, 집안에서는 겉도는 남편이자 아빠입니다.

그렇게 지지부진한 일상을 보내던 그들은 어느날 모임에서 술에 관한 한 학자의 흥미로운 가설을 공유합니다.

그 가설인즉슨, 혈중 알코올 농도를 0.05%로 유지하면 인간의 창의성과 대담성, 활력이 높아진다는 것입니다.

창의력은 바닥났고 대담성은 쪼그라들었으며 활력은 식어버린 그들은 그 가설에 선뜻 진심으로 다가가고,

먼저 실험에 임한 마르틴은 이전과 완전히 달라진 수업 분위기와 태도, 회복된 가족과의 관계에 효과를 실감합니다.

이에 네 친구들은 '항상 혈중 알코올 농도 최소 0.05%를 유지하되, 밤 8시 이후 금주할 것'이라는 조건을 걸고 실험에 뛰어듭니다.

가설이 주장하는 성과를 하나둘씩 보기 시작하는 친구들은 점차 혈중 알코올 농도를 높여가는 데 도전하는데,

그렇게 술을 한잔 두잔 더 마실수록 정말 활력과 생기와 창의력이 극대화될지 그 답은 사실 우리도 이미 알고 있습니다.

 

매즈 미켈슨과 호흡을 맞췄던 <더 헌트>에서 한 인간을 가혹한 믿음의 실험 한 가운데에 던져 넣었던 토마스 빈터베르그 감독은,

이번 <어나더 라운드>에서는 클 만큼 다 큰 어른들을 데리고는 우스꽝스런 음주 실험에 들게 합니다.

하지만 <더 헌트>의 좌절감과 답답함을 떠올린다면 <어나더 라운드>는 그 톤이 한결 경쾌합니다.

마르틴을 비롯한 네 친구들이 실험에 진심으로 뛰어들면서 환경과 상황에 맞지 않게 취기를 드러내는 장면에서는 웃음을 자아내다가,

그렇게 섭취한 술이 발휘하는 뜻밖의 효과로 전과는 다른 사람이 되어가는 그들의 모습을 볼 때에는 대리만족의 느낌도 줍니다.

'술이 우리를 발전시킨다'는 가설이 터무니 없다는 걸 모르는 바 아닌데도, 취기에 들뜨자 담대해지는 네 친구들의 모습은

술에 대해 우리들이 익히 겪고 느낀 바와 오버랩되며 진짜 가설이 유효한 것인가 솔깃해지기도 합니다.

영화는 마치 실험 보고서를 쓰듯 챕터를 나누어 네 친구들의 실험 진전 상황을 관객에게 보고(?)하는데,

섭취하는 술의 양이 늘어나면서 기분 좋은 에피소드, 가벼운 해프닝은 잦아들고 초라한 낯이 점점 드러납니다.

우리를 꿈결로 보내던 술을 다 비우고 난 뒤 목격하는 것은, 외면하고 싶어도 술보다 더 독하게 바닥에 달라붙은 현실입니다.

 

네 친구들이 알코올의 힘을 믿었던 것은 현실을 돌파하기 위함이 아니라 현실을 도피하기 위함이었음을 깨닫게 됩니다.

술은 네 친구들에게 잠들어 있었던 용기를 깨우며 직장생활과 가정생활을 지키는 힘을 부여한 것 같았지만,

사실 술은 결핍을 채워주는 것이 아니라 잠시 잊게 해줄 뿐, 망각 끝에 돌아오는 결핍의 구덩이는 더욱 아득하게 다가옵니다.

하지만 등장인물의 입을 빌어 '온 국민이 술을 퍼마시는' 덴마크의 자유분방한 술 문화를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영화는,

술을 마시지 않기보다 술을 잘 마시자고 합니다. 우리 삶의 그늘을 가리기 위함이 아닌 우리 삶의 빛을 펼치기 위해 술을 마시자는 거죠.

술은 우리의 삶에 더하고 곁들이는 것일 뿐, 우리의 삶을 채울 수 없다는 것을 고통과 부끄러움 끝에 깨달아가는 이들을 통해,

영화는 잊으려 술독에 빠지지 말고 기억하려 축배를 들 것을 우리에게 제안합니다.

술은 나를 잠시 변하게 하지만, 결국 맨 정신일 때에만 나는 앞으로도 계속 달라진 나일 수 있을테니까요.

 

<어나더 라운드>는 보고 있으면 정말 술기운이 오르는 건가 싶을 정도로 배우들의 메소드 주정 연기가 인상적입니다.

마르틴 역의 매즈 미켈슨은 여러 영화들에서 보여준 무게감과 카리스마 대신 직장생활과 가정생활에서 두루두루 눈치를 보는

중년 남성의 모습을 섬세한 일상 연기로 보여주고, 술을 마신 후 일어나는 상황 속에서는 능청스런 코믹 연기까지 선보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가 가벼운 코미디에만 머무르지 않고 술과 인생에 대한 경쾌하고도 깊은 드라마로 남게 하는 내공을 자랑하기도 하죠.

포스터 등 각종 홍보 수단에는 매즈 미켈슨이 원톱처럼 등장하지만 의외로 이 영화는 네 친구들의 이야기를 골고루 담는데,

특히 토마스 빈터베르그 감독의 출세작인 <셀레브레이션>을 비롯해 히트작인 <더 헌트> 등 여러 영화에서 감독과 호흡을 맞춰 온

토마스 보 라센은 괴짜스러우면서도 안타까운 구석이 있는 네 친구의 일원 톰뮈를 연기하며 깊은 인상을 남깁니다.

 

술에 관한 나름의 도발적인 실험을 감행하지만 <어나더 라운드>는 기대보다 유쾌하고 부담없이 볼 수 있는 영화입니다.

아마도 영화가 술에 대해 갖고 있는 태도도 이와 비슷할 것입니다. 술과 함께 하는 삶을 축복하되 술로 대신 하는 삶을 지양하는,

술이 깼을 때 마주하는 것이 외면하려 했던 현실의 시궁창이 아니라 여전히 곁에 함께 하고 있는 행복한 순간이기를 바라는,

그렇게 인생을 축복하는 팡파레처럼 술을 즐길 수 있기 바라는 덴마크 주당들의 술 마시는 지혜가 영화에 담겨 있습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7

  • Hyoun
    Hyoun
  • PinotNoir
    PinotNoir
  • 맹린이
    맹린이
  • 중경샐러드
    중경샐러드
  • 송씨네
    송씨네

  • 강텍
  • 다크맨
    다크맨
  • 구름문곰
    구름문곰
  • 차라차차
    차라차차
  • Landa
    Landa

  • 앵그리드버드맨
  • 병따개님
    병따개님
  • bangtong36
    bangtong36
  • 빈센트
    빈센트
  • 아필랔
    아필랔
  • golgo
    golgo

  • 스티브로저스

댓글 6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기생충처럼 대중성 작품성 동시에 잡은 듯해서 기대가 크네요.^^
댓글
09:03
22.01.18.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golgo
생각보다 대중성이 높아서 만족했습니다.^^
댓글
09:43
22.01.18.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구름문곰
즐겁게 보실 수 있을 겁니다!
댓글
10:39
22.01.18.
profile image 3등

역시 짐마니님 영화글은 읽는 맛이 특별해요 ㅎㅎ

마지막 문장이 너무 좋네요 +_+

 

댓글
10:06
22.01.18.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다크맨
맛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10:40
22.01.1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명예의 전당 게시판 열었습니다 159 다크맨 다크맨 4일 전15:45 12210
공지 최신 개봉작 상시 굿즈 현황판(+IMAX 예매 FAQ) 140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22.04.14.21:16 322906
HOT 매점 줄 ㄷㄷ 4 해천성 해천성 8분 전14:05 276
HOT 손석구배우님도 무인으로 만날수있다네요!! 15 내꼬답 내꼬답 9분 전14:04 599
HOT 범죄도시2 시사회 겸 첫눈 관람 하고 나왔습니다ㅎㅎ 15 웅냥 웅냥 27분 전13:46 487
HOT 영화관 성수기 시즌도 아닌 지금 닥스 2, 범죄도시 2가 이정도면.... 35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35분 전13:38 1445
HOT [HBO] "라스트 오브 어스" 촬영현장 6 이나영인자기 36분 전13:37 618
HOT 대구 이월드에 있는 살짝 무서웠던 지니과 늙어보이는 자스민, 알라딘 34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37분 전13:36 975
HOT 범죄도시2 200만 관객 돌파 33 WandaVision WandaVision 1시간 전13:13 2068
HOT 라면으로 비교해본 넷플릭스 [러브, 데스 + 로봇] 1,2,3부 요약 9 Skydance Skydance 1시간 전12:59 786
HOT 넷플릭스 [러브, 데스 & 로봇] vs 디즈니+ [스타워즈 비전스] 비교 2 Skydance Skydance 1시간 전12:56 619
HOT 마리옹 꼬띠아르 칸 경쟁작 'Brother and Sister' 로튼지수/... 4 goforto23 1시간 전12:49 775
HOT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상영관 6 HMTFH 1시간 전12:41 861
HOT [닥스2] 저도 3D 렌티 엽서 데려왔어요 ^O^ .mp4 17 JackRose JackRose 1시간 전12:41 1100
HOT 국내 주말 오프닝 관객 순위 13 ex)아트하우스팀장 ex)아트하우스팀장 1시간 전12:40 1078
HOT [러브, 데스, 로봇 시즌 3] 스포일러 간략리뷰 9 당직사관 당직사관 1시간 전12:14 572
HOT 근데 버즈 저만 어색한가요? 43 9hwan 9hwan 2시간 전12:12 2770
HOT [스타워즈] 캐슬린 케네디, "레이가 오비완의 딸이 되는 이론은 거... 8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12:08 665
HOT CGV 용산아이파크몰 경품 현황 [12:02] 10 Vader.Lee 2시간 전12:02 1240
HOT 범죄도시 배급사 abo엔터 인스타에 댓글단 강해상(손석구) JPG 16 달콤멘토 달콤멘토 2시간 전11:58 1789
HOT 블라인드 시사회 예측(설문) 36 Dolbyisthebest2015 Dolbyisthebest2015 2시간 전11:54 1424
HOT 봉준호 감독 신작의 패틴슨 모습 기대됩니다 28 raSpberRy raSpberRy 2시간 전11:23 2171
HOT 깨알 이벤트 오늘 범죄도시2 일일관객수 맞추기 126 Supervicon Supervicon 2시간 전11:20 2341
HOT 어떻게.... 33 쿠엘엘엘 쿠엘엘엘 2시간 전11:17 2570
HOT 조니 뎁 vs 앰버 허드 재판 14 - 영화계에서 허드가 외면당하는 건... 5 golgo golgo 2시간 전11:15 1902
HOT <닥터스트레인지2>새 비하인드 샷.jpg 26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2시간 전11:15 1932
HOT [범죄도시2] CGV의 이번주 명대사 13 호다루카 호다루카 2시간 전11:15 945
HOT cgv 당일관객에 대한 궁금증 7 굿즈좋아함 3시간 전10:54 727
HOT CGV 당일관객수 저건 실관객수로 어떻게 체크되는거에요?? 6 마스터a 마스터a 3시간 전10:46 1087
HOT [스파이 패밀리] 90년대 버전 4 카란 카란 3시간 전10:39 820
HOT 범도2 바닥민심이 심상치 않네요.(또 제 주변 한정 ㅎㅎ) 34 참나무방패소린 참나무방패소린 3시간 전10:30 3069
HOT 오리지널 티켓 수집...!! 19 떼꿜룩 떼꿜룩 3시간 전10:23 1792
1151259
normal
nekotoro nekotoro 2분 전14:11 117
1151258
normal
범죄도시2강력추천 2분 전14:11 131
1151257
normal
팬도리 팬도리 3분 전14:10 203
1151256
normal
Arsenal 4분 전14:09 141
1151255
image
스윗홈 스윗홈 5분 전14:08 68
1151254
normal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6분 전14:07 152
1151253
normal
디오라마 8분 전14:05 333
1151252
image
해천성 해천성 8분 전14:05 276
1151251
image
내꼬답 내꼬답 9분 전14:04 599
1151250
normal
js7 10분 전14:03 84
1151249
normal
웅냥 웅냥 11분 전14:02 310
1151248
normal
바쁜사람 12분 전14:01 201
1151247
image
류시 류시 15분 전13:58 287
1151246
normal
시샘달 16분 전13:57 181
1151245
image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16분 전13:57 265
1151244
normal
바람소리 17분 전13:56 172
1151243
image
뜐뜐 뜐뜐 19분 전13:54 699
1151242
image
우디알린 우디알린 22분 전13:51 487
1151241
normal
Thegreatpowercomesgreatresponsibility Thegreatpowercome... 24분 전13:49 603
1151240
image
하디 24분 전13:49 182
1151239
image
웅냥 웅냥 27분 전13:46 487
1151238
normal
범죄도시2강력추천 31분 전13:42 481
1151237
normal
AEONG AEONG 33분 전13:40 543
1151236
image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35분 전13:38 1445
1151235
image
이나영인자기 36분 전13:37 618
1151234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37분 전13:36 975
1151233
image
스모커 스모커 40분 전13:33 590
1151232
image
톡오카카 톡오카카 42분 전13:31 862
1151231
image
내꼬답 내꼬답 43분 전13:30 248
1151230
image
힝구리퐁퐁 힝구리퐁퐁 46분 전13:27 307
1151229
normal
Supervicon Supervicon 48분 전13:25 1124
1151228
image
SM SM 48분 전13:25 205
1151227
image
영화담다 영화담다 48분 전13:25 265
1151226
normal
잔하 잔하 49분 전13:24 427
1151225
image
aimyon aimyon 50분 전13:23 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