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0
  • 쓰기
  • 검색

거장의 손 안에서 다시 태어난 tonight, 그를 통한 관객과의 소통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붕붕카 붕붕카
1222 6 10

자식들이 예술 쪽에 자질을 보이길 은근 바라셨던 제 어머니는 어린 시절 저의 교양쌓기(?)를 위해 많은 경험을 시켜주셨습니다. 무슨 내용인지도 모르고 무작정 따라갔던 그 시절, 어머니 손에 이끌려서 제일 먼저 보게 된 뮤지컬이 바로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였네요.

 

그땐 뮤지컬 시장이 이제 막 한국에 들어오는 시점이여서 지금처럼 쟁쟁한 한국 배우들도 드물었고, 거의 내한공연이 다였기에 어렵게 표를 구해서 자그마한 소극장에서 코앞에 손만 뻗으면 닿을 거리에서 공연을 봤더랬습니다. 배우들이 뭐라고 하는지는 다 이해할 수 없었지만 신나는 춤과 음악에 완전 매료되어, 몇 달 동안 계~~속 똑같은 멜로디를 흥얼거리고 돌아다녔던 기억이 납니다. 그 때 이후로 눈을 뜨게 되어 캣츠, 오페라의 유령, 미스 사이공 등등 유명한 뮤지컬은 여유가 되는 한 보러 다녔었네요. 성인이 되고 나서도 한동안은요 ㅎㅎ

 

저에게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그런 경험들의 첫 시작이었습니다. 고전 디즈니 영화를 보면 뭉클한 마음이 드는 것처럼 웨사스를 생각하면 비슷한 감정이 들더라구요. 설레는 감정과 같이 ㅎㅎ

 

한동안 뮤지컬 영화 열풍이 불었을 때 언젠가는 웨사스 또한 나오겠지... 했었는데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고 하셨을 때는 흥분되면서도 의아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전의 행보와는 전혀 다른 선택에 왜 뮤지컬 영화를 제작하셨을까 하는 호기심이 생겼어요.

 

그러나 영화가 끝나고 엔딩 크레딧이 내려가는 순간 깨달았습니다. 스필버그 감독 또한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의 빅 팬이었구나, 이 이야기를 정말 좋아하기 때문에 본인이 만들고 싶어서 만든 거구나 라는 느낌이 팍 오더라구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스토리텔링 능력은 명불허전이죠. 그런 감독이 고전 뮤지컬을 맡았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사람들은 각색한 결과물을 예상했을 거에요. 저 또한 20년도에 걸맞는 스타일의 작품이 나올 수도 있겠다 했어요.

 

하지만 감독님은 22년도에 과거의 클래식함을 관객들에게 그대로 보여주기를 선택하신 것 같아요. 어떻게 웨사스를 처음 접하셨는지는 몰라도 처음 느끼셨던 그 감동을 2020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그대로 보여주고 싶으셨던 것 같습니다. 각색은 최대한 줄였지만 영화에 맞게 좀더 친절해진 각본, 미장센 촬영구도 너무나 완벽...그 자체 ㅠㅠ

 

 

tonight 넘버 열창 부분에서는 시간이 멈추는 느낌이 들면서 가슴이 막 벅차 오르더라구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넘버가 tonight, somewhere, america 인데 너무 유명한 곡들이기도 하지만 웨사스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넘버들이라 그런 것 같습니다. 이 곡들만 들어도 1950년대 격동기의 미국 안에서 벌어지는 인종차별과 그에 따른 갈등, 차별받는 입장에서의 고단한 삶을 잠시나마 엿볼 수 있으니까요.

 

사실 이 이야기는 현대인들이 보기에는 좀 답답한 내용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도 그랬듯이 저 시기에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부분들이 있을 것입니다. 그만큼 인식이 100년도 채 되지 않는 시기에 급변했다는 증거도 되겠죠. 여기서 현대인들 기준으로 각색을 했다면 아마 전혀 다른 느낌의 이야기가 나왔을 것 같네요. 위에서 말했듯 감독님은 그 시절의 이야기 그대로를 보여주실려고 하신 것 같고, 저는 덕분에 1950년대 맨해튼으로 무사히 시간여행을 다녀올 수 있었습니다. 연초라 바쁘지만 않으면 지역을 뛰어넘어서 돌비관 원정까지 다녀올 수 있었을 텐데 매우 아쉽습니다. 모든 음악영화는 최대한 사운드가 좋은 관으로 갈수 있음 가야 하는게 확실하네요ㅜㅜ 너무 행복했습니다...ㅠㅠㅠ

 

원작을 아는 사람들, 모르는 사람들 모두 과거 급변하는 시기의 미국으로 시간탐험을 떠나셨으면 좋겠습니다. 고전 뮤지컬 영화를 이만큼 잘 되살리기도 만만찮을텐데 역시 스필버그 감독님입니다!! 마지막 사진은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오리지널티켓 아래쪽에 적혀있는 스필버그 감독의 말입니다. 영화에 대한 크나큰 애정이 묻어나는 흐뭇한 글이네요...

 

+ 이번 오티는 오티북말고 제가 갖고있는 뮤지컬팜플렛 사이에 끼워두려고 합니다. 다음번에 고전 뮤지컬이 영화로

제작될 때마다 과거에 봤던 팜플렛 사이에 같이 끼워두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 같아요. 뮤지컬 티켓 같고... 영화 보고나니 감성에 젖어서 더 이쁘게 느껴지네요 ㅎㅎ

 

KakaoTalk_20220115_151433532.jpg

 

붕붕카 붕붕카
22 Lv. 45618/47610P

인생영화 즐기기 무리하지않는선에서..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무비조아
  • 하디
    하디
  • 세즈융
    세즈융
  • 스모커
    스모커
  • golgo
    golgo
  • witamina
    witamina

댓글 10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저도 난생 처음 직권한 뮤지컬이 바로 이 작품이라... 이번 영화가 참 좋았습니다.

좋은 글 잘 봤어요.^^

댓글
붕붕카글쓴이 추천
16:31
22.01.15.
profile image
붕붕카 작성자
golgo
우와 그럼 첨 보시는건가요!? 이번에 보면서 들었던 생각이 처음 접하시는 분들은 어떻게 느낄까 였거든요.
저는 이 영화가 제 취향과 인생 전반에 꽤 영향을 미친 거 같더라구요. 이 이후로 재즈도 좋아하게 되고...ㅎㅎ 좋으셨다니 제가 다 기분이 좋네요!!
댓글
16:33
22.01.15.
profile image
붕붕카
아니..제말은 90년대에 뮤지컬 공연 처음 본 작품이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였어요.^^
댓글
붕붕카글쓴이 추천
16:35
22.01.15.
profile image
붕붕카 작성자
golgo

앗 죄송해요 직관하셨다는 뜻이었구나... 어 저도 90년대에 처음 본 뮤지컬작품이 웨사스 였는데 혹시 비슷한 시기에 관람을 하셨을지도,,,!? ㅎㅎㅎ

댓글
16:38
22.01.15.
profile image 2등
우와..정말 제가 보고 느낀 감상과 똑같아서 반가운 마음입니다. 저도 며칠 전 여기에 감상평을 남기긴 했는데 계속 불호평을 많이 보다가 이 글을 보니 반갑네요:)

전 조만간 코엑스에서 돌비로 다시 볼 꺼에요!
댓글
붕붕카글쓴이 추천
16:31
22.01.15.
profile image
붕붕카 작성자
witamina

헛 익무님 댓글보니 제가 이상하게 막 설레네요ㅠ 불호평에 대해선 모든 감상은 경험과 취향에 따라 주관적일 수 밖에 없으니까요 그런 와중에 비슷한 감정을 느끼셨다 하니 솔직히 기분이 너무좋네요 흐흐흫... 제 지역에는 제대로 된 돌비관을 가려면 원정을 가야해요ㅠㅠ 재밌게 보셨다면 돌비관에서 서라운드 되는 명 넘버들을 다시 들으러 가셔야겠네요!! 부럽습니다 ㅎㅎ

댓글
16:37
22.01.15.
profile image 3등
저도 웨사스 재미있게 보았어요.
익무에 워낙 불호평이 많아서 호평 글을 써야지 생각하고 있다가
이 글을 보니 괜히 반갑네요 ^^
영화 보고 집에 와서 계속 tonight 흥얼거리고 있습니다.
댓글
붕붕카글쓴이 추천
16:55
22.01.15.
profile image
붕붕카 작성자
스모커
그때부터 지금까지 어디에서나 쓰이는 명곡이죠... 아마 며칠 더 흥얼거리시게 되실지두요 ㅎㅎ 댓글 달아주셔서 제가 더 반갑고 감사합니다 ^^
댓글
17:01
22.01.15.
profile image

전 nn년동안 올려진 대극장 뮤지컬은 거의 다 봤다고 할수있데 유명세에 비해 의외로 안본게 웨스트사이드스토리랑 캣츠에요.
그래서 웨사스를 오늘 용아맥에서 처음 본건데 미녀와건달 하류층버전(?)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클래식한건 익숙해서 저는 정말 좋았는데 다만 중부반에 늘어지는 내용과 토니마리아커플의 무매력은 정말 할말이 없네요.
캐미도 없을뿐더러 안셀의 토니보다 레오의 로미오가 백번은 더 매력적이에요.
그나마 아니타 정말 매력 넘치고 언니 정말 멋져요!!백번 이야기 하고 싶네요.
스필버그는 고전을 현대적 재해석했는데 과하지않고 원작존경과 감독 자신이 잘 드러나게 연출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전 이 영화가  좋았어요 

불호포인트는 주인공배우들의 매력이 없다일뿐입니다. 

댓글
19:30
22.01.15.
profile image
붕붕카 작성자
Cgv채굴왕

오 그렇군요. 좀더 둘사이의 케미가 좋았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긴 하더군요. 예전에 캐롤이란 영화에서 케이트 블란쳇이 이렇게 인터뷰를 했었는데, 배우와의 케미스트리는 직접 찍어보기 전깨지는 결코 알수 없는 부분이라고... 갑자기 생각나네요ㅎㅎ 1961년도 작품에 등장하시는 분을 제작자 겸 배우로 재등장 시키셨다는 이야기를 듣고 감독이 작품에 애정이 정말 크다는 생각 또한 들었구요. 클래식한 영화를 좋아하시면 정말 잘 맞을거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 50년대의 미국을 엿볼수 있으니...

댓글
23:27
22.01.1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시사회 신청들 하세요! 59 다크맨 다크맨 19시간 전12:23 8064
HOT 2021년 흥행작은 이렇게 태어났다! 프로듀서에게 듣는 작품에 대한 고집... 9 카란 카란 8시간 전23:22 1284
HOT 최고였던 <킹메이커> 익무gv 스포후기 6 포쓰 포쓰 7시간 전00:23 588
HOT 뱃지와 GV까지 바쁜 하루 보냈습니다🤣 20 바라바라밤 바라바라밤 7시간 전00:28 1396
HOT 와 진짜 이런 사람이 있었네요.. 46 아이리니 7시간 전00:19 7102
HOT 1월 27일 박스오피스 20 이댕하 이댕하 8시간 전00:00 3061
HOT [킹메이커] 엄마와 함께한 2차 후기😊 스포O 14 츄야 츄야 8시간 전23:58 737
HOT 킹메이커 GV 후기 1 쿠엑 8시간 전23:54 326
HOT 제기준에 배대슈는 암만봐도 망작이 아니네요.. 104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8시간 전23:51 4009
HOT [킹메이커] 성공한 남자의 상징, 포마드! (19금 잡지 이스터에그,스포) 15 Nashira Nashira 8시간 전23:40 1461
HOT (스포 존재)익무 신입 초간단 영화후기<원 세컨드>, <임신한 ... 12 타타란티노노우 타타란티노노우 8시간 전23:33 475
HOT 가스파르 울리엘의 장례식을 보며 18 bonvoyage bonvoyage 8시간 전23:27 2173
HOT 제임스 건 감독의 트리뷰트 영상을 만들어 봤습니다! 6 류혁 류혁 9시간 전22:54 541
HOT 만년이 지나도~ 휴지 필수 약스포 후기😭 18 댭 9시간 전22:52 944
HOT <굿 보스> 전혀 다른 나라 얘기가 아닌.. 3 eastwater eastwater 9시간 전22:49 474
HOT (스포 약간) 해피 뉴 이어 확장판 끝까지 관람후 짧은 후기 15 자구자구 9시간 전22:48 932
HOT [해적:도깨비깃발] 생각보다 넘 재미있네요 ㅎㅎ(노스포) 8 설탕눈 설탕눈 9시간 전22:31 922
HOT <킹 메이커> 익무 앵콜 GV 시사회 스포 리뷰 5 Glenngould Glenngould 9시간 전22:27 282
HOT 기분이 우울할 때 어떤 영화를 보면 좋을까요? 43 4월새싹 4월새싹 9시간 전22:25 1297
HOT '미션 임파서블 8' 곧 남아공 촬영 시작..내년 우주 촬영 영... 4 goforto23 9시간 전22:23 1575
HOT [말랑주니님 나눔] 킹메이커 GV 시사회 후기(약스포) 4 덴마크산악어 9시간 전22:04 212
HOT 오늘 익무News 중에서 가장 기쁘고 들뜨게 만든 늬우스~:) 8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10시간 전22:00 2295
HOT [킹메이커] 속 등장인물들의 실제 모델들 15 클랜시 클랜시 10시간 전21:48 1344
HOT 킹메이커 익무 gv 간단후기 4 요하레 요하레 10시간 전21:45 304
HOT 2022년 1월 CGV 아티스트 한정판 배지 소진 현황 27 테리어 테리어 10시간 전21:40 4339
HOT 가스파 울리엘 장례식 모습 - 레아 세이두, 카트린 드네브등 참석 17 goforto23 10시간 전21:32 3754
HOT '인민을 위해 복무하라' 원작소설 읽어 봤습니다(약스포) 8 수수스스 10시간 전21:16 1785
55018
normal
21분 전07:40 79
55017
normal
27분 전07:34 109
55016
image
bjh1030 6시간 전01:29 226
55015
image
수락해 6시간 전01:16 236
55014
normal
아르떼하비 아르떼하비 6시간 전01:12 218
55013
image
포쓰 포쓰 7시간 전00:23 588
55012
normal
짜앙돌 짜앙돌 7시간 전00:22 283
55011
image
츄야 츄야 8시간 전23:58 737
55010
image
LUCA LUCA 8시간 전23:58 410
55009
image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8시간 전23:51 4009
55008
image
Nashira Nashira 8시간 전23:40 1461
55007
image
도치옹 도치옹 8시간 전23:38 519
55006
normal
영화사랑매니아 영화사랑매니아 8시간 전23:05 188
55005
image
비밀이지만 비밀이지만 9시간 전22:56 338
55004
normal
댭 9시간 전22:52 944
55003
image
eastwater eastwater 9시간 전22:49 474
55002
image
자구자구 9시간 전22:48 932
55001
image
스마일쓰 스마일쓰 9시간 전22:45 131
55000
normal
사하라데잔 사하라데잔 9시간 전22:27 522
54999
normal
Glenngould Glenngould 9시간 전22:27 282
54998
image
에럴랄라 에럴랄라 9시간 전22:25 143
54997
image
스마일쓰 스마일쓰 9시간 전22:21 354
54996
image
곰댕 곰댕 9시간 전22:16 287
54995
image
무비07 9시간 전22:06 199
54994
normal
마블빠수니 마블빠수니 9시간 전22:05 136
54993
image
덴마크산악어 9시간 전22:04 212
54992
image
채소정원 9시간 전22:02 371
54991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10시간 전21:50 192
54990
image
모라 11시간 전20:36 408
54989
image
도우너월드 도우너월드 11시간 전20:09 312
54988
normal
아침먹고땡땡 11시간 전20:07 185
54987
image
깐난 깐난 12시간 전19:58 293
54986
normal
R.. R.. 12시간 전19:50 588
54985
normal
도우너월드 도우너월드 12시간 전19:08 532
54984
image
멍냥멍 멍냥멍 12시간 전19:03 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