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0
  • 쓰기
  • 검색

evil dead trap (1988) 혐오 주의

BillEvans
1254 9 10

 

evildeadtrap.jpg

 

 

 

방송국의 심야프로 호스트 나미는 어느날 비디오테입을 받는다. 그 안에는 어느 여인이 고문당하다가 살해당하는 장면이 찍혀있었다. 나미는 보는 것이 끔찍해 괴로워하면서도 눈을 떼지 못한다. 범인의 손은 날카로운 칼끝으로 여인의 눈알을 후빈다. 그러다가 나미는 무언가 깨닫고 소름이 쫙 끼친다. "저사람은 나 잖아?" 비디오테입을 보낸 범인은, 나미의 성격을 아주 잘 아는 이임에 틀림없다. 나미는 무서워서 비디오테입을 버리는 대신, 비디오에 찍힌 그 장소를 찾아가기로 한다. 촬영 스탭들을 데리고 말이다. 

 

 

24103_1.jpg

 

 

장소는 버려진 공장부지. 폐허가 된 공장 안으로 일단 들어서자 나미의 일행들은 하나 하나 부비트랩에 걸려 끔찍하게 살해당한다. 정말 화끈하게 공포스럽다. 이 폐허가 된 공장은 실제로는 별로 안 넓었겠지만, 능수능란한 연출 탓에 끝도 보이지 않는 암흑과 공포의 공간으로 보인다. 나미 일행들은 이 공장 안에서 필사적으로 생존하기 위해 도망쳐 다니지만 절망 또 절망이 계속되다가 하나 하나 끔찍하게 죽임을 당한다. 

 

 

318_22451.jpg

images (73).jpg

images (72).jpg

MV5BYzEyMTUyNGYtNjcwMi00MjA3LWJkYWItMTJiNjQ1N2MxYzQ1XkEyXkFqcGdeQXVyMjUyNDk2ODc@._V1_.jpg

 

 

이블 데드 짝퉁이라고? 겉보기에는 그렇다. 이블 데드에서 왜 샘 레이미가 휠체어에 카메라를 달고 신나게 달리며 찍은 장면 있지 않은가? 악령의 시점에서 주인공들을 놀라운 속도로 쫓아오는 그것 말이다. 이 영화에서도 그게 나온다. 하지만 짝퉁 소리를 듣기에는 너무나 강렬하고 공포스럽고 능수능란하다. 

 

하지만 영화 중반 이후 줄거리 전개는 이블 데드와 굿바이다. 전혀 다른 영화가 된다. 나미는 결국 이 어둠 속에 혼자 남게 되는데, 이 공포스런 공간에서 혼자 살아가는 청년 다이스케를 만난다. 다이스케는 이런 더럽고 혐오스런 공간에서 산다는 사람 치고는 말쑥한 정장차림에 세련된 태도 그리고 순박한 얼굴을 가졌다. 그리고 무엇을 쫓아다니는지 권총을 들고 다닌다. 그는 유년의 어떤 기억 때문에 공장 바깥으로 나가지 못한다. 관객들은 눈치챈다. '아, 다이스케가 범인이겠구나." 땡! 틀렸다. 감독은 이후 줄거리를 두번은 더 꼰다. 다이스케가 범인이겠구나 하고 생각한 관객들은, 감독이 쳐놓은 트랩에 정통으로 걸린 거다. 실상은 훨씬 더 복잡하다. 정답은 "다이스케는 범인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는데, 이것은 다이스케가 자기 목적을 이루기 위해 의도적으로 그렇게 디자인한 계획이다" 이다. 이 영화는 실은 아주 복잡한 플롯을 가지고 있다. 

 

images (75).jpg

5ae2fe_103c490e8d864e9f9a8bd0c892dac0c1_mv2.jpeg

Evil-Dead-Trap-1988-Featured.jpg

 

여기서 어떤 관객들은 이렇게 짐작할 것이다. '다이스케는 사실 이중인격자다. 저렇게 착해보이지만 그 안에는 악마의 자아가 도사리고 있다.'하고. 음, 이렇게 생각하는 관객들은 범인의 트랩에 정통으로 빠진 거다. 감독은 여기에서 한번 더 꼰다.  

 

나미는 마침내 도망갈 기회가 생겼는데도 도망가는 대신 권총을 들고 공장 안으로 돌아간다. 자기 때문에 네 명의 크류들이 살해당했다. 자기가 살해당하는 한이 있더라도 책임지고 복수해야한다. 나미는 용감하고 책임감 강한 여자라고? 그것은 맞는 말이지만, 나미가 돌아가는 것은 범인이 다 예측하고 그렇게 계획해놓은 거다. 관객이나 나미나 범인의 트랩 안에 갇혀 한 치도 범인의 계산 바깥으로 나가지 못한다. 

 

MV5BZWMyN2NkNWYtYzAwYy00MTExLWEwNDgtNmE4MTJiYjJmNGRlXkEyXkFqcGdeQXVyMTI4MTk2NzMz._V1_.jpg

 

그리고 나미와 범인은 좁은 방에서 (인체의 신비전같은 모형들이 즐비한) 대결을 하게 된다. 공포스럽고 혐오스런 장면들로 가득한 영화의 클라이맥스답게 아주 강렬하고 폭력적이며 소름끼친다. 나미는 범인을 죽이고 간신히 살아남는 것처럼 보인다. 그런데 범인의 목적은 나미에게 살해당하는 것이었다. 도대체 범인이 나미에게 뭘 원하길래? 한 마디만 하자면, 이 장면에서 관객들이 보고 느끼고 짐작하는 것 모두가 다 범인이 예측하고 연출한 거다.

 

나미는 살아서 혼자 공장을 나서지만, 결국 처음 비디오테입에 나왔던 최후를 맞게된다. 이때 범인의 목적이 무엇이었는지 확실하게 드러나게 된다. 최대한 중요 포인트를 피하면서 이야기했더니 이렇게 두리뭉실해졌다. 

 

이 영화는 일급영화다. 슬래셔 장면도 아주 잘 만들어져있고, 폐허가 된 공장의 그 끔찍하고 악몽같은 분위기, 폐소공포증도 아주 생생하게 그려져 있다. 하지만 관객들이 슬슬 이런 슬래셔장면에 익숙해질 즈음, 이 영화는 환상적이고 기형적인 주제들을 하나 하나 던져넣어가면서 이야기를 산으로 들로 바다로 마구 끌고간다. 영화는 악몽과 그로테스크한 환상의 지옥도가 된다. 이 전환이 너무나 능숙하고 자연스러워서 감탄하게 된다. 그리고 맨마지막에 이 모든것을 계획했던 범인의 진짜 의도가 확실하게 드러나면서 관객들은 충격을 받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9

  •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 No.2hanada
    No.2hanada
  • 음악28
    음악28
  • 스테이플러
    스테이플러
  • 아루마루
    아루마루
  • 다크맨
    다크맨
  • 타미노커
    타미노커
  • 옥수수쨩
    옥수수쨩
  • golgo
    golgo

댓글 10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일본어 모를 때 멋모르고 봤던 기억이...

2편이 상당히 괴작이었죠.^^

댓글
11:22
4일 전
BillEvans 작성자
golgo
2,3 편에 대한 소문은 유명하더군요. 그렇게 괴작인가요? 도리어 호기심이 가는군요.
댓글
11:51
4일 전
profile image 2등
으아 제 눈알로 다가오는 느낌이에용ㅋㅋㅋㅋ 넘 궁금해지는 영화네용🙂
댓글
11:29
4일 전
BillEvans 작성자
옥수수쨩
들인 시간을 화끈하게 보상 받으실 수 있을 겁니다.
댓글
11:51
4일 전
profile image 3등

옛날 심야 상영회때 인기 많았던 영화였습니다

제목은 짝퉁같은데 화끈했던 +_+

 

댓글
11:36
4일 전
BillEvans 작성자
다크맨
제목이 좀 에러입니다. 영화는 이블데드와 아주 성격이 다른데요.
댓글
11:52
4일 전
BillEvans 작성자
스테이플러
맛있습니다. 저예산인데 이를 초월하는 아이디어와 광기 공포가 스물스물 올라오는 그런 영화 아주 좋아합니다.
댓글
11:53
4일 전
BillEvans 작성자
케이시존스
취향에 맞는 분에게는 아주 좋은 영화입니다.
댓글
17:33
4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프랑스 배우 가스파 울리엘 사망 111 goforto23 4시간 전23:19 11075
HOT 가스파 울리엘 배우의 사망소식을 듣고 스키사고의 위험성이.. 28 4월새싹 4월새싹 3시간 전00:36 3118
HOT 익스트림무비 로고 시리즈 3 예고 8 TaylorSwift13 TaylorSwift13 3시간 전00:14 2188
HOT 아마존 '반지의 제왕' 시리즈 공식 제목/티저 예고편 20 goforto23 3시간 전00:04 2860
HOT DC [더 배트맨] 국내판 3차 공식 예고편 15 ipanema ipanema 3시간 전00:02 2396
HOT 1월 19일 박스오피스 17 이댕하 이댕하 3시간 전00:00 2239
HOT 최근에 용산 cgv 저만 추운가요ㅠㅠ 43 윈터1314 윈터1314 4시간 전23:39 2895
HOT 개인적인 역대 레지던트 이블 별점... 10 세티 세티 4시간 전23:20 2174
HOT [러브레터]를 위한 서울행과 성지 순례의 추억. 28 유이 유이 4시간 전23:17 1453
HOT 역대 최고 배트맨 배우 북미 설문조사 결과 12 goforto23 4시간 전23:14 1745
HOT 듄 아맥 5차 포스터 예상 29 TaylorSwift13 TaylorSwift13 5시간 전22:52 3905
HOT 다리오 아르젠토 감독 신작 <검은 안경> 베를린 영화제 초청 5 ItalianaMobstar ItalianaMobstar 5시간 전22:49 909
HOT 오늘의 관크 경험.... 30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5시간 전22:38 2606
HOT 해적:도깨비깃발...특히 한효주 팬이라면 청심환 드시고 보세요.[사하라... 20 온새미로 온새미로 5시간 전22:35 2989
HOT 전단지 정리하다가 발견한 인생영화 전단지들 14 우수한 5시간 전22:32 1496
HOT 홍상수 ‘소설가의 영화’ 추가 스틸 2종 5 goforto23 5시간 전22:21 1110
HOT [만달로리안] 베이비 요다 그로구 2탄!! 마카롱먹기와 포스! 재우기! 28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5시간 전22:16 1012
HOT [러브레터] 내용을 알고 봤는데도 좋았던 영화 12 셋져 셋져 5시간 전22:00 748
HOT 매즈미켈슨의 맥주광고🍻어나더라운드 2회차 후기입니다 12 영화로운세상 5시간 전21:58 1364
HOT 혜성, 운석 관련 영화들 제 별점 5 텐더로인 텐더로인 5시간 전21:58 1155
HOT 넷플릭스 "K-드라마 이어 예능·영화도 확대…OTT 경쟁서 자신"... 2 프로입털러 프로입털러 6시간 전21:41 1620
HOT 2022 넷플릭스 라인업에 미포함된 한국 컨텐츠 (내용 추가) 8 ipanema ipanema 6시간 전21:37 2417
HOT ‘블루버스데이’ 소감: 미적지근 타임슬립 + 꽤 준수한 추리 스릴러의 조... 13 무비런 무비런 6시간 전21:16 968
HOT [도쿄 리벤져스]상상이상으로...🤯 39 닭한마리 닭한마리 6시간 전21:01 2970
HOT 극장판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별 없는 밤의 아리아 특전 총모음! 7 Ando Ando 7시간 전20:51 724
HOT 보고 또 보고, 모으고 또 모으는 <러브레터> 이야기! 15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7시간 전20:39 1317
HOT 새 아티스트 뱃지 수령 기념 꺼내본 2020 아티스트 뱃지들 33 JAY19 JAY19 7시간 전20:21 2226
8131
normal
sinyeong0712 sinyeong0712 9시간 전18:50 671
8130
image
hera7067 hera7067 9시간 전18:19 214
8129
image
NeoSun NeoSun 13시간 전14:09 223
8128
image
웅냥 웅냥 17시간 전10:09 828
8127
image
NeoSun NeoSun 17시간 전10:03 393
8126
image
NeoSun NeoSun 18시간 전09:45 247
8125
image
오늘내일모래 오늘내일모래 1일 전01:05 863
8124
image
MoLo MoLo 1일 전23:13 484
8123
image
카스미팬S 1일 전22:27 523
8122
image
웅냥 웅냥 1일 전20:40 1470
8121
image
bangtong36 bangtong36 1일 전20:24 1399
8120
image
MovieFan MovieFan 1일 전19:10 735
8119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8:02 345
8118
image
KYND KYND 1일 전18:01 267
8117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7:36 709
8116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7:19 561
8115
image
모민 모민 1일 전17:13 291
8114
image
hera7067 hera7067 1일 전16:19 312
8113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4:30 734
8112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4:02 393
8111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0:29 360
8110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0:14 612
8109
normal
Ratu 2일 전21:58 982
8108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7:43 601
8107
image
카마도탄지로 2일 전14:43 817
8106
image
레모네이드라면 레모네이드라면 2일 전14:42 1318
8105
image
NeoSun NeoSun 3일 전11:54 498
8104
image
NeoSun NeoSun 4일 전21:25 530
8103
image
Supervicon Supervicon 4일 전20:11 962
8102
image
특별한럭비 4일 전14:37 2342
8101
image
가넷레드 가넷레드 5일 전01:22 813
8100
image
카스미팬S 5일 전21:23 179
8099
image
NeoSun NeoSun 5일 전16:54 517
8098
image
NeoSun NeoSun 5일 전11:46 258
8097
image
오늘내일모래 오늘내일모래 6일 전00:43 1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