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1
  • 쓰기
  • 검색

수많은 관크 글을 보다가 궁금해진 것

Lastmovie
2068 11 21

보통 스파이더맨 처럼 시네필이 아닌 분들도

즐기는 영화와 드마카처럼 시네필이 주로 즐기는

영화들이 있잖아요. 전자는 영화를 그냥 보러

온 거지 영화라는 장르 자체에 대한 이해나 애정이

없는 사람들도 많아 별별 관크 목격담이 올라오는데요

 

후자 같은 독립영화는 상대적으로 관크 비율이 적나요?🤔

생각해보니 스파이더맨 때는 관크, 스포 얘기가 많았는데

익무픽 다른 영화들은 상대적으로 그런 썰이 적은 것 같아서요

 

그냥 상대적으로 적은 인원이 보니 적어보이는 걸까요ㅎㅎ

아니면 어느 정도 영화 에티켓을 숙지하는 분들이 많아 적은 걸까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1

  • MovieIsTheBest
    MovieIsTheBest
  • 대도시
    대도시
  • spacekitty
    spacekitty
  • 타누키
    타누키
  • 테리어
    테리어

  • peacherry

  • 체셔고양이
  • KENDRICK30
    KENDRICK30
  • 셋져
    셋져
  • 이오호라
    이오호라
  •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댓글 21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상대적으로 적을진몰라도 한두명은 꼭 있는것 같아요.. 전 어제 드마카 보는데도 있었습니다ㅋㅋㅋ
댓글
23:38
5일 전
profile image 3등

멀티플렉스부터 시작해서 예술영화관도 다녀보면서 목격한 것은 오락영화를 보든 독립영화를 보든 관크는 어디에나 있는 것 같습니다😔

댓글
23:39
5일 전
명씨네에서 3명이 보는데 앞에 커플이 상영내내 애정행각을 했어요 영화랑 상관이 없어요
댓글
23:57
5일 전
profile image
관크는 영화 안가려요ㅋㅋㅋ 오히려 매니악한 영화나 예술영화에 빌런들이 올 때가 꽤 있죠ㅋㅋㅋ
댓글
00:02
5일 전

관크 불변의 법칙
아트영화가 조용한게 많아서 더 튀죠

글구ᆢ

지루하거나 잼없다고 느끼는 영화일수록 관크는 더 늘어나죠

댓글
00:09
5일 전
profile image

압구정 아트관서 내내 시끄럽게 떠들던 50대 중반 부부 생각하면 무개념 관크는 늘 도사립니다. 덕분에 영화 하나도 기억안나고 화나서 끝나고 지적하니, 죄송하다는 말 없고 "우리가 그렇게 시끄러웠던가? 하하하" 호탕한 척 하던데 가증스러웠어요. 그외 여름에 <우리, 둘> 박찬욱관서 발냄새 나는 맨발을 쩍벌하며 나란히 올리던 40, 50대 아주머니들...정말 추하더군요. 제가 노려보니, 되려 빈정거리며 지들끼리 웃더군요. 코엑스 아네트 볼때 족발 올리던 파란 줄무니 30대 남성, 각질 있는지 내내 팔걸이 비비던데 토할 것 같았어요. 메박 군자의 <인질>, 제 등뒤로 족발 20대 커플 2쌍 ㅋㅋㅋ 너무 비위상해서 그냥 나왔습니다. 다 아트영화와 다양성 영화로 유명한 곳이지요. 

댓글
00:10
5일 전
Lastmovie 작성자
테리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영화를 많이 본 만큼
만난 관크족들도 많으신가봐요 댓글에 분노가 가득 담겨있네요😂
댓글
00:24
5일 전
profile image
Lastmovie

사실 저것보다 더 한 무개념 말종들 있지만 지면이 부족하네요. 이제는 지적하기도 귀찮고 감정 소모가 심해서 타자리를 가거나, 그 회차 취소하고 안봅니다. 되려 사람들 꽉꽉 찬 대중영화가 주변 눈치 좀 보면서 관크가 덜한 편인 듯합니다.

댓글
00:26
5일 전
profile image
영화, 나이, 성별, 지역을 안 가리고 어디에나 존재합니다. 지적하면 째려보거나 욕하는 경우도 많아요.
댓글
00:12
5일 전

영화나 한편 봐야겠다 하고 극장에 가서
대충 훑어보고 금방 시작하는 거 아무거나 관람하는 분들도 제법 있어서
본문의 '독립, 예술 영화는 일반관객이 안보겠지'라는 것도 어떻게 보면 "시네필이니까 할 수 있는" 생각입니다. 😁

댓글
00:17
5일 전
Lastmovie 작성자
peacherry
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생각은 한번도 못해봤는데..
되려 영화를 좋아하니 영화를 분류할 수
있는 거군요..😳 뭔가 충격적이네요
내 귀중한 시간과 돈을 낭비하지 않기 위해
합리적인 영화를 고르겠다는 생각도 다
시네필이나 하는 거겠네요..와우...
지금까지 대체 이런 영화도 보겠다고
들어와놓고 왜 집중을 안 해...개노잼인 거
예술성때문에 보러온 거 아냐..? 이럴 거면
스파이더맨이나 보러가.. 라고 생각했는데
아주 참신한 발상에 궁금증이 해결됐습니다
댓글
00:23
5일 전
Lastmovie
며칠 전에도 댓글에 썼었는데
프라미싱 영 우먼(최종관객 9천명 정도에서 끝난)을 보러 갔던 날
영화 보러 왔는데 표 사는 법 좀 알려달라고 옆에서 어떤 어르신이 부탁을 해서
제가 바빠서 매표소 직원에게 안내해 드리고
상영관에 앉아서 영화 시작 기다리고 있는데
그 어르신이 들어와서 저 앞자리에 앉으시더군요.(직원분이 친절하셔서 같이 들어와서 자리까지 안내)
"영화를 봐야 알겠지만, 이게 저 분이 도저히 재미있게 보실 만한 영화는 아닌데"라는 생각이 들었었어요. ㅋㅋ
아 그날 관크는 없었습니다. 🙂
댓글
00:35
5일 전
profile image
아뇨 드마카 볼 때 어떤 분이 경조사비 전화로 중얼 거리던걸 볼 수 있었네요.
걔가 얼마했으니 얼마하고 그런거 따지고 있던데 하... 계속 핸드폰 켜고 일본말 따라 하고 진짜 ㅜㅜ
특히 일본 영화 볼 때는 일본 대사를 따라 웅얼거리는 분들이 간간이 보입니다.
댓글
00:46
5일 전
Lastmovie 작성자
spacekitty

영자원까지 가서 보는 영화에도..😂
아니 근데 글만 보면 약간 무서운데요😨
왜 하필 그 대사만 갑자기..

댓글
01:16
5일 전
profile image
영화 종류 관계없이 영화관에서 티켓을 사서 보는 관에서는 항상 그런 위험이 있었던 것 같아요. 오히려 특정 영화나 커뮤니티에서 단체관람할 때가 관크가 적었던 느낌입니다. 물론 사람 모이는 거 다 거기서 거기라 아예 없진 않았지만요 ㅠㅠ
댓글
06:53
4일 전
profile image

아무래도 쇼핑몰이나 백화점 안에 위치한 멀티플렉스는 관크 확률이 높고 예술영화관은 관크 마주칠 경우가 적죠. 멀티플렉스는 접근성 좋은 씨지비가 마주칠 경우가 많구요. 최근 아트나인 갔을때는 관객이 꽤 있었는데도 숨소리하나 안들렸어요. 영화에 대한 태도 차이인것 같아요. 멀티플렉스는 상대적으로 시간 때우러 오는 사람이 많겠죠

댓글
13:34
4일 전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프랑스 배우 가스파 울리엘 사망 112 goforto23 5시간 전23:19 11389
HOT 가스파 울리엘 배우의 사망소식을 듣고 스키사고의 위험성이.. 28 4월새싹 4월새싹 4시간 전00:36 3297
HOT 익스트림무비 로고 시리즈 3 예고 9 TaylorSwift13 TaylorSwift13 4시간 전00:14 2306
HOT 아마존 '반지의 제왕' 시리즈 공식 제목/티저 예고편 20 goforto23 4시간 전00:04 3019
HOT DC [더 배트맨] 국내판 3차 공식 예고편 15 ipanema ipanema 4시간 전00:02 2519
HOT 1월 19일 박스오피스 18 이댕하 이댕하 4시간 전00:00 2318
HOT 최근에 용산 cgv 저만 추운가요ㅠㅠ 44 윈터1314 윈터1314 5시간 전23:39 3013
HOT 개인적인 역대 레지던트 이블 별점... 10 세티 세티 5시간 전23:20 2246
HOT [러브레터]를 위한 서울행과 성지 순례의 추억. 29 유이 유이 5시간 전23:17 1538
HOT 역대 최고 배트맨 배우 북미 설문조사 결과 12 goforto23 5시간 전23:14 1796
HOT 듄 아맥 5차 포스터 예상 29 TaylorSwift13 TaylorSwift13 5시간 전22:52 3958
HOT 다리오 아르젠토 감독 신작 <검은 안경> 베를린 영화제 초청 5 ItalianaMobstar ItalianaMobstar 6시간 전22:49 930
HOT 오늘의 관크 경험.... 30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6시간 전22:38 2654
HOT 해적:도깨비깃발...특히 한효주 팬이라면 청심환 드시고 보세요.[사하라... 20 온새미로 온새미로 6시간 전22:35 3042
HOT 전단지 정리하다가 발견한 인생영화 전단지들 14 우수한 6시간 전22:32 1526
HOT 홍상수 ‘소설가의 영화’ 추가 스틸 2종 5 goforto23 6시간 전22:21 1139
HOT [만달로리안] 베이비 요다 그로구 2탄!! 마카롱먹기와 포스! 재우기! 28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6시간 전22:16 1038
HOT [러브레터] 내용을 알고 봤는데도 좋았던 영화 12 셋져 셋져 6시간 전22:00 755
HOT 매즈미켈슨의 맥주광고🍻어나더라운드 2회차 후기입니다 12 영화로운세상 6시간 전21:58 1381
HOT 혜성, 운석 관련 영화들 제 별점 5 텐더로인 텐더로인 6시간 전21:58 1161
HOT 넷플릭스 "K-드라마 이어 예능·영화도 확대…OTT 경쟁서 자신"... 2 프로입털러 프로입털러 7시간 전21:41 1647
HOT 2022 넷플릭스 라인업에 미포함된 한국 컨텐츠 (내용 추가) 8 ipanema ipanema 7시간 전21:37 2452
HOT ‘블루버스데이’ 소감: 미적지근 타임슬립 + 꽤 준수한 추리 스릴러의 조... 13 무비런 무비런 7시간 전21:16 984
HOT [도쿄 리벤져스]상상이상으로...🤯 39 닭한마리 닭한마리 7시간 전21:01 2996
HOT 극장판 소드 아트 온라인: 프로그레시브 별 없는 밤의 아리아 특전 총모음! 7 Ando Ando 7시간 전20:51 727
HOT 보고 또 보고, 모으고 또 모으는 <러브레터> 이야기! 15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8시간 전20:39 1329
HOT 새 아티스트 뱃지 수령 기념 꺼내본 2020 아티스트 뱃지들 33 JAY19 JAY19 8시간 전20:21 2247
33942
normal
4월새싹 4월새싹 2시간 전02:02 497
33941
normal
윈터1314 윈터1314 5시간 전23:39 3013
33940
normal
계란여왕쥬리 계란여왕쥬리 5시간 전23:38 2050
33939
normal
진샤오미 진샤오미 5시간 전23:16 895
33938
normal
Mike 6시간 전22:36 2503
33937
normal
LFCChampions 7시간 전21:27 609
33936
normal
Meerkat Meerkat 7시간 전21:15 810
33935
normal
아필아필락 아필아필락 8시간 전20:49 258
33934
normal
연어의화신 연어의화신 9시간 전19:41 1495
33933
image
뱐 9시간 전19:21 2610
33932
image
굿즈없으면섭섭행 굿즈없으면섭섭행 9시간 전19:14 1255
33931
normal
둥둥실둥실 둥둥실둥실 10시간 전18:43 274
33930
image
무비런 무비런 10시간 전18:39 1814
33929
image
돌겸 10시간 전18:09 662
33928
image
빙티 빙티 11시간 전16:51 1871
33927
image
빙티 빙티 12시간 전16:46 3355
33926
normal
헥스 12시간 전16:04 1221
33925
normal
듕듕 14시간 전14:41 428
33924
image
KYND KYND 14시간 전14:38 559
33923
normal
데헤아 데헤아 14시간 전14:21 624
33922
normal
노벨물리학상 15시간 전13:41 340
33921
normal
신세계프로젝트 16시간 전12:45 592
33920
normal
사하라데잔 사하라데잔 16시간 전12:35 2923
33919
normal
sooo_h 16시간 전12:16 1336
33918
normal
푸른정원 푸른정원 19시간 전09:10 669
33917
image
4월새싹 4월새싹 20시간 전08:16 795
33916
image
파르페틱 1일 전00:22 829
33915
normal
노벨물리학상 1일 전00:10 1015
33914
normal
셋져 셋져 1일 전23:58 706
33913
normal
레모네이드라면 레모네이드라면 1일 전23:40 414
33912
normal
탱크보이 1일 전22:55 655
33911
normal
데헤아 데헤아 1일 전22:36 2801
33910
image
leodip19 leodip19 1일 전21:06 3709
33909
normal
먐먐 먐먐 1일 전19:33 1510
33908
image
별빛하늘 별빛하늘 1일 전19:29 3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