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0
  • 쓰기
  • 검색

익무 신입의 인생 영화 (2) 9위 ~ 1위

스탕달증후군
1521 16 20

9위 . 영광의 길

다운로드 (8).jpg

큐브릭의 세계관을 이 영화로 처음 접했습니다. 전쟁은 늙은이들이 일으키고 젊은이들이 죽어 나간다는 말이 안타깝지만 딱 어울리는 영화입니다. 전쟁이라는 방대해질 수도 있는 소재로 짧은 러닝타임에 이런 명작을 만드는 큐브릭, 안 좋아할 수가 없었습니다. 

 

8위. 초여름(오즈 야스지로, 1951)

다운로드 (9).jpg

오즈 감독의 묘비명에는 없을 무(無)자만 적혀 있습니다. 특히 그의 후반기 영화들에는 삶의 덧없음이 짙게 표현됩니다. 오즈가 자주 이용하는 기차라는 상징물이 여기서도 나옵니다. 기차 장난감인 줄 알고 아빠의 짐을 열어본 아이가 식빵을 보고 울음을 터트리는 장면이 생각나네요. 아이도 어른이 되면 기차에 직접 몸을 싣고 식빵을 사갖고 오는 가장이 되어있을 겁니다. 한 집안의 가장에서 나중엔 <동경 이야기>처럼 여러 사람을 떠나보내고 홀로 먼 곳을 바라보며 부채질을 할 우리들의 초상을 이 감독은 무심하게 보여줍니다. 

 

7. 카메라를 든 사나이(지가 베르토프,1929)

다운로드 (12).jpg

소련에서 탄생한 무성영화계의 걸작입니다. 지휘자가 된 감독이 선보인 훌륭한 오케스트라 같은 영화입니다. 언뜻 키아로스타미 감독의 <클로즈 업>을 떠올리게 하는데, 누구든 영화 같은 삶과 삶 같은 영화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고 감독은 말하는 것 같습니다. 카메라 한 대를 들고 어디든지 다니는 건장한 감독의 뒷모습이 떠오르네요.

 

6.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키아로스타미, 1987)

다운로드 (11).jpg

키아로스타미의 출세작이자 진귀한 예술작품입니다. 어린 친구와 어른 모두가 바쁜 이란의 한 마을에서 일어나는 아주 사소한 사건을 흡입력 있는 서사로 풀어냅니다. 감독은 누구도 탓하지 않고 그저 이들의 삶을 보여줍니다. 마을을 종횡무진하는 아이를 보고 있으면 절로 웃음이 나오기도 하고 한편으론 슬프기도 합니다. 

 

5. 우연의 연대기에 관한 71개의 단편(미카엘 하네케,1994)

pimg_7412891933116366.jpg

하네케의 숨겨진 걸작입니다. 저는 이 영화를 20세기에 만들어진 하네케 영화 중 최고라고 단언할 수 있습니다. <7번째 대륙>, <베니의 비디오>와 함께 빙결 3부작의 마지막을 장식한 <우연의 연대기>는 미디어가 자신도 모르게 대중들로부터 은폐하는 사건들의 배후를 치밀하게 보여줍니다. 중간중간 나오는 뉴스 장면들을 주의 깊게 봤을 때 저는 전율했습니다. 도서관에 수전 손택의 <타인의 고통>이 있다면, 영화관에는 하네케의 <우연의 연대기에 관한 71개의 단편>이 있습니다. 

 

4. 동경 이야기(오즈 야스지로,1953)

다운로드 (10).jpg

제가 유일하게 가족들이랑 같이 보고 싶은 가족 영화입니다. 오즈 야스지로는 자칫하면 어떤 인물에 씌워질 안 좋은 프레임도 가뿐히 벗겨버리는 재주가 있습니다. 노부모를 모시기 꺼려하는 자식들의 모습이 어쩌면 나의 모습이 되진 않을까 괜히 걱정하기도 했습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장면은 작고한 어머니 옆에서 한 방향으로 고개를 숙인 자식들의 모습입니다. 그때 들리는 종소리, 잊지 못합니다. 

 

3. 태어나기는 했지만(오즈 야스지로,1932)

다운로드 (13).jpg

맥주 먹으면서 보다 펑펑 울었습니다. 누구보다 강해보였던 아버지가 상사 앞에서 굽신거릴 때 두 아들한테 감정이입이 됐습니다. 오즈 야스지로의 영화는 항상 보고나면 꼭 한 장면이 스틸 컷처럼 뇌리에 박힙니다. 두 아들의 자는 모습을 보며 웃지만, 한편으론 씁쓸해하는 부모의 모습에 괜히 눈물이 나오더군요. 어린 시절에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어서 그런 거 같습니다.

 

2. 노스탤지아(안드레이 타르코프스키, 1983)

다운로드.jpg

과장하면, 저는 <노스탤지아>로부터 영화적으로 세례받았습니다. 촛불을 오랜 시간 붙들고 기꺼이 도착지점까지 가고야 마는 인간의 집념에 감탄했습니다. 불길에 타는 제 몸으로 아무도 가지 않는 길을 앞장서서 가는 사람과, 자기가 가는 곳마다 불어닥치던 작은 바람에 꺼지고 마는 초라한 불씨를 되살려내는 인물에게서 어떠한 경건함을 느꼈습니다. 제가 영화를 보면서 이런 감정을 다시 느낄 수 있을까요.

 

1. 클로즈 업(압바스 키아로스타미, 1990)

다운로드 (3).jpg

키아로스타미의 영화에 엄청난 기대감을 갖게 해준 영화였습니다. 이 영화에서 그의 진가를 느꼈거든요. 아름다워 보이는 꽃에는 그냥 손이 가는 것처럼, 아름다워 보이는 인생에 잠시 몸을 던진 사브지안을 영화에서, 그리고 현실에서 따뜻하게 안아준 그의 품격에 감탄했습니다. 이런 영화를 만들겠다는 다짐은 키아로스타미만이 할 수 있을 겁니다. 

스탕달증후군
1 Lv. 617/860P

스탕달증후군입니다. 자주 영화를 생각합니다. 별점이 자주 바뀝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6

  • 은비녀
    은비녀
  • 오키의영화
    오키의영화
  • 굿럭
    굿럭
  • reckoner
    reckoner
  • Nashira
    Nashira
  • 음악28
    음악28
  • 뽀로뽀로미
    뽀로뽀로미
  • 하디
    하디

  • 넷플릭앤모티
  • 이한스
    이한스
  • 클라리스스탈링
    클라리스스탈링
  •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 인조이
  • 뉴타입이다
    뉴타입이다
  • 가미
    가미
  • 레모네이드라면
    레모네이드라면

댓글 20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극장에서 개봉한 영화만 본다는 주의지만 이렇게 다른 분들 인생 영화를 보니 많이 찾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드네요. 글 잘 읽었습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23:59
22.01.14.
레모네이드라면
극장에서 보는 게 단연 최고지만, 좋은 영화는 어디서 봐도 좋더라고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00:06
22.01.15.
profile image 3등
잘 읽었습니다! 다들 보고싶다고 찜해놓기만 하고 아직 안 봤거나 접근하기 어려워서 못 본 작품들이군요ㅎㅎ... 기회 되면 놓치지 않고 꼭 보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글쓴이 추천
00:02
22.01.15.
클라리스스탈링

폼은 고수처럼 잡아도 아직 햇병아리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00:08
22.01.15.
profile image
동경 이야기는 항상 추천받는 작품인데 여태 못 봤네요
저도 올해 상반기엔 꼭 봐야겠어요 :)
댓글
글쓴이 추천
00:30
22.01.15.
다들 좋은 영화네요

근데 혹시나 하는데 이거 남한테 추천하는건 아니시죠? 이런 영화 함부로 추천하면 “아 뭐꼬 임마 좀 이상하노”소리 들어봐서zzz
댓글
글쓴이 추천
00:34
22.01.15.
profile image
클로즈업과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는 정말... 키아로스타미만이 줄 수 있는 감동이 있는 것 같네요
댓글
글쓴이 추천
00:34
22.01.15.
가지가지
영화라는 매체를 깊이 탐구한 사람의 노력이 고스란히 보이죠. 키아로스타미는 영화사에 평생 남을 감독이라 생각합니다.
댓글
01:04
22.01.15.
profile image
경건함이 느껴지는 리스트네요!
댓글
글쓴이 추천
00:38
22.01.15.
profile image
오즈 영화는 정말 우울할 때 보면 계속 보게되는 것 같아요
댓글
글쓴이 추천
00:39
22.01.15.
뽀로뽀로미
오즈는 자기 작품에서 항상 메시지를 덜어내는 데 집중하는 거 같아요. 무언가 결핍돼서 우울해질 때 그의 영화를 괜히 찾게 되는데, 무상한 삶이 구현된 그의 영화를 보면 살짝 해탈한다고나 할까...
댓글
01:02
22.01.15.
profile image

그 촛불 롱테이크는 역사에 남을 장면이라고 생각합니다.

71개의 단편이 흥미롭네요

댓글
01:15
22.01.15.
잠자는목도리
그 촛불 장면 보면서 이런 신념을 가진 감독이 있구나, 하면서 전율을 느꼈어요.
<우연의 연대기에 관한 71개의 단편>은 초반에 살짝 지루하실 수도 있지만, 뉴스 장면부터 푹 빠지게 됩니다.
댓글
01:21
22.01.1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시사회 신청들 하세요! 59 다크맨 다크맨 19시간 전12:23 8036
HOT 2021년 흥행작은 이렇게 태어났다! 프로듀서에게 듣는 작품에 대한 고집... 9 카란 카란 8시간 전23:22 1239
HOT 최고였던 <킹메이커> 익무gv 스포후기 6 포쓰 포쓰 7시간 전00:23 574
HOT 뱃지와 GV까지 바쁜 하루 보냈습니다🤣 19 바라바라밤 바라바라밤 7시간 전00:28 1357
HOT 와 진짜 이런 사람이 있었네요.. 46 아이리니 7시간 전00:19 6850
HOT 1월 27일 박스오피스 20 이댕하 이댕하 7시간 전00:00 3007
HOT [킹메이커] 엄마와 함께한 2차 후기😊 스포O 14 츄야 츄야 7시간 전23:58 722
HOT 킹메이커 GV 후기 1 쿠엑 7시간 전23:54 311
HOT 제기준에 배대슈는 암만봐도 망작이 아니네요.. 104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7시간 전23:51 3918
HOT [킹메이커] 성공한 남자의 상징, 포마드! (19금 잡지 이스터에그,스포) 14 Nashira Nashira 8시간 전23:40 1433
HOT (스포 존재)익무 신입 초간단 영화후기<원 세컨드>, <임신한 ... 12 타타란티노노우 타타란티노노우 8시간 전23:33 473
HOT 가스파르 울리엘의 장례식을 보며 18 bonvoyage bonvoyage 8시간 전23:27 2136
HOT 제임스 건 감독의 트리뷰트 영상을 만들어 봤습니다! 6 류혁 류혁 8시간 전22:54 532
HOT 만년이 지나도~ 휴지 필수 약스포 후기😭 17 댭 8시간 전22:52 931
HOT <굿 보스> 전혀 다른 나라 얘기가 아닌.. 3 eastwater eastwater 8시간 전22:49 472
HOT (스포 약간) 해피 뉴 이어 확장판 끝까지 관람후 짧은 후기 15 자구자구 8시간 전22:48 919
HOT [해적:도깨비깃발] 생각보다 넘 재미있네요 ㅎㅎ(노스포) 8 설탕눈 설탕눈 9시간 전22:31 905
HOT <킹 메이커> 익무 앵콜 GV 시사회 스포 리뷰 5 Glenngould Glenngould 9시간 전22:27 282
HOT 기분이 우울할 때 어떤 영화를 보면 좋을까요? 43 4월새싹 4월새싹 9시간 전22:25 1289
HOT '미션 임파서블 8' 곧 남아공 촬영 시작..내년 우주 촬영 영... 4 goforto23 9시간 전22:23 1552
HOT [말랑주니님 나눔] 킹메이커 GV 시사회 후기(약스포) 4 덴마크산악어 9시간 전22:04 212
HOT 오늘 익무News 중에서 가장 기쁘고 들뜨게 만든 늬우스~:) 8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9시간 전22:00 2269
HOT [킹메이커] 속 등장인물들의 실제 모델들 15 클랜시 클랜시 9시간 전21:48 1320
HOT 킹메이커 익무 gv 간단후기 4 요하레 요하레 9시간 전21:45 304
HOT 2022년 1월 CGV 아티스트 한정판 배지 소진 현황 27 테리어 테리어 10시간 전21:40 4313
HOT 가스파 울리엘 장례식 모습 - 레아 세이두, 카트린 드네브등 참석 17 goforto23 10시간 전21:32 3705
HOT '인민을 위해 복무하라' 원작소설 읽어 봤습니다(약스포) 8 수수스스 10시간 전21:16 1768
55018
normal
2분 전07:40 17
55017
normal
8분 전07:34 58
55016
image
bjh1030 6시간 전01:29 219
55015
image
수락해 6시간 전01:16 230
55014
normal
아르떼하비 아르떼하비 6시간 전01:12 214
55013
image
포쓰 포쓰 7시간 전00:23 574
55012
normal
짜앙돌 짜앙돌 7시간 전00:22 277
55011
image
츄야 츄야 7시간 전23:58 722
55010
image
LUCA LUCA 7시간 전23:58 407
55009
image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7시간 전23:51 3918
55008
image
Nashira Nashira 8시간 전23:40 1433
55007
image
도치옹 도치옹 8시간 전23:38 511
55006
normal
영화사랑매니아 영화사랑매니아 8시간 전23:05 186
55005
image
비밀이지만 비밀이지만 8시간 전22:56 338
55004
normal
댭 8시간 전22:52 931
55003
image
eastwater eastwater 8시간 전22:49 472
55002
image
자구자구 8시간 전22:48 919
55001
image
스마일쓰 스마일쓰 8시간 전22:45 131
55000
normal
사하라데잔 사하라데잔 9시간 전22:27 522
54999
normal
Glenngould Glenngould 9시간 전22:27 282
54998
image
에럴랄라 에럴랄라 9시간 전22:25 143
54997
image
스마일쓰 스마일쓰 9시간 전22:21 354
54996
image
곰댕 곰댕 9시간 전22:16 284
54995
image
무비07 9시간 전22:06 199
54994
normal
마블빠수니 마블빠수니 9시간 전22:05 136
54993
image
덴마크산악어 9시간 전22:04 212
54992
image
채소정원 9시간 전22:02 368
54991
normal
래담벼락 래담벼락 9시간 전21:50 192
54990
image
모라 11시간 전20:36 408
54989
image
도우너월드 도우너월드 11시간 전20:09 312
54988
normal
아침먹고땡땡 11시간 전20:07 185
54987
image
깐난 깐난 11시간 전19:58 291
54986
normal
R.. R.. 11시간 전19:50 588
54985
normal
도우너월드 도우너월드 12시간 전19:08 529
54984
image
멍냥멍 멍냥멍 12시간 전19:03 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