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0
  • 쓰기
  • 검색

삼포 가는 길 (1975)

BillEvans
1409 13 20

d912834232_1.jpg

이만희 감독은 말하자면 과거 한국영화감독들 중 제임스 딘같은 존재였던 듯하다. 명감독이야 많았지만 

이만희 감독에 대해서는 비운의 천재라는 아우라가 있었다. 가령 이것을 잘 보여주는 일화가 있다. 

 

그 자신 거장감독이었던 김수용 감독이 헐리우드를 방문했을 때, 당시 헐리우드에서는 프렌치 커넥션의 카체이스 장면이 찍혀지고 있었다. 헐리우드 관계자는 김수용 감독이 깜짝 놀라고 감탄하기를 기대했겠지만, 김수용 감독은 속으로 '우리나라에는 이만희감독이라는 사람이 있단 말이다. 이만희 감독에게 이렇게 많은 지원을 해줘봐라. 이만희 감독은 이것보다 더 잘 찍을 거다'하고 코웃음쳤다. 

가장 가까이에서 이만희 감독을 본, 그 자신이 거장감독이었던 김수용 감독만큼 이만희 감독에 대해 잘 평가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이만희 감독의 돌아오지 않는 해병, 마의 계단, 귀로같은 영화들을 보면 김수용 감독의 평가가 수긍이 간다.   

 

이만희 감독의 유작이 된 삼포 가는 길(1975)은 거장 이만희 감독의 유작이라는 아우라를 가지고 있던 영화였다. 말하자면, 고호의 까마귀떼들이 날아오르는 밀밭 정도 아우라랄까? 지금 이 영화를 감상하고 공감하고 이해하는 것은 참 어렵다. 우선 이만희 감독의 그 비운의 아우라가 지금은 사라지고 없다. 그리고 영화 속 주인공이 처한 상황을 이해하는 것도 어렵다. 산업화가 진행되면서 날개를 떨쳐 비상하는 사람들도 있었던 반면, 점차 모든것을 잃고 외지로 외지로 밀려나는 사람들도 있었다. 모두가 새로운 것을 찾아 더 더 앞으로 나아가는 그 물결 한가운데에서 소외되고 그늘에 숨고 외로와하는 사람들이 있었던 것이다. 지금 사람들이 세대 갈등과 청년들의 힘겨움을 보는 그 첨예함으로 

당시 사람들은 소외된 이들의 고통을 보았다. 이 영화에는 시대정신이 묻어있고 주인공들은 그냥 비극적인 존재들이 아니라 시대정신을 대변하는 아픈 인물들이었다. 

images (55).jpg

삼포가는길10.jpg

 

 

눈밭을 해맑게 뛰어가는 세사람들은 전혀 밝은 사람들이 아니다. 여자는 백화 - 술집작부인데 말하자면 낙도같은 외진 데 술집을 돌며 몸을 파는 여자다. 돈 몇푼에 술집에 팔려왔다가 도망친 길이다. 도망쳐서 어디로 갈까? 다시 술집으로 들어가는 수밖에 없다. 그녀는 잠시 자유를 만끽하며 눈밭 위를 헤메다가 자기 자리로 돌아갈 것이다. 젊은 남자는 노영달 - 어디 한곳에 뿌리가 없는 존재다. 돌아다니며 공사장에서 일을 하는 사람이다. 교도소에서 출소 후 여기저기 떠돌아다니는 정씨는 늘 고향인 삼포 이야기를 한다. 이 세사람은 목적지 없는 길을 헤메고 있다. 그들이 계속 눈밭 위를 떠도는 이유는 어디 정지해 안주할 곳이 없기 때문이다. 이 어두컴컴한 세사람의 현재와 미래를 새하얀 순결한 눈 위에서 펼쳐놓는 것은 대단한 아이디어다. 그리고 이들의 비극을 이만희 감독이 스크린에 풀어놓는 방식은 해학과 코메디다.     

 

초로의 정씨는 늘 삼포라는 고향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가 기억하는 삼포는 말하자면 산업화가 닿기 전의 파라다이스다. 그는 현재가 괴로울수록 삼포를 그리워한다. 정씨 역을 맡은 배우가, 우리나라 영화사 대배우 일위로 꼽힐 김진규다. 그가 맡은 최후의 메이저롤이다. 원래 신성일에게 제의가 갔는데, 신성일이 이 배역을 거절하고 두고두고 후회했다고 한다. 김진규는 나이 들어 주연 대신 조연의 제의가 가자, 아예 영화계를 은퇴하는 것을 선택했다. 그는 사업에서 돈을 벌어 자기가 주연을 할 영화를 자기가 제작하고자 했다. 사업은 실패했고 김진규는 원하던 영화 제작을 할 수 없었다. 대배우 김진규의 마지막 롤이 삼포 가는 길의 정씨라는 사실은, 그의 커리어에 전설을 부여해준다. 

maxresdefault (5).jpg

다운로드 (23).jpg

 

어찌 보면 정처없는 길 위에서 우연히 만난 그들이지만, 소외받고 상처받은 이들이라는 동질감에 친구가 된다. 하지만 이들이 진짜 친구는 아니다. 언제라도 헤어질 수도 있는 이들이다. 헤어질 때는 주저없이 빠이빠이하고 돌아설 것이다. 소외된 이들끼리 만나 서로 상처를 보듬을지라도 이들이 소외된 이들이라는 점에는 변함없다. 이만희 감독에게는 분명 거장의 요소가 있다. 마의 계단, 귀로만 보아도 분명하다. 귀로같은 멜로물을 우리나라 영화에서 다시 본 적 없다. 세련됨도 극한에 이르면 예술이 되는구나. 하지만 그의 영화에는 그런 세련된 예술적인 스타일과 함께 대중에게 친화적이고 대중을 감동시키려 하는 뽕끼 비슷한 것도 있다. 대중을 놀라게 하고 불쾌하게 만드는 파격이나 실험같은 것이 부족하다. 당대에는 예술감독이라는 명칭으로 불렸지만, 지금 와서는 우수한 쟝르영화감독으로 불리는 이유가 이것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 

 

눈을 이렇게 잘 그려낸 영화가 우리나라 영화에 다시 있을까? 이만희가 만들어낸 마력의 공간에서 이 세사람들은 끝없이 헤멘다. 그들에게는 삼포라고 하는 환상적인 유토피아 목적지가 있다. 하지만 존재하지 않아서 유토피아다. 그들도 자기들 목적지 삼포가 존재하지 않는 허상이자 공허하다는 것을 안다. 그들이 헤메는 눈 덮인 벌판은, 아름답고 순결하고 깨끗하고 준엄한 공간이지만, 그것은 악몽의 공간이다.

 

노영심과 백화는 사랑에 빠져, 노영심은 백화를 고향으로 가는 기차에 실어 떠나보낸다. 백화를 고향으로 보내주는 것이 노영심이 할 수 있는 가장 절실한 사랑의 표현이었다. 벡화는 노영심을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 기차에 탄 척 했다가 노영심이 보지 않는 사이에 기차에서 몰래 내려 사라진다. 그녀는 아마 눈밭을 혼자서 헤메든 어디 낙도로 몸을 팔러가든 했을 것이다. 하지만 고향에 가는 척 기차에 올라 눈물을 흘린 것이, 그녀가 노영심에게 줄 수 있었던 가장 절실한 사랑의 표현이었다. 

 

그리고 노영심과 정씨가 마침내 삼포에 다다랐을 때, 그곳은 이미 산업화에 정복된 상태였다. 아름다운 어촌마을은 사라지고 공장이 들어서 밋밋한 공장부지가 되어버렸다. 정씨도 고향을 잃은 뿌리 없는 사람이 되어버린 것이다. 그들은 그 새하얀 악몽의 공간인 눈밭으로 돌아갔을 것이다. 

 

이런 영화가 이만희감독의 유작이라는 아우라를 가지고 재개봉에 재개봉을 거쳤다는 사실이 지금 보아서는 놀랍다. 당시 정부의 산업화 정책에 대놓고 비판적인 영화다. 지금도 전세계 어느 지역에서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상영되고 있다는 것처럼, 꽤 오랫동안, 당시 전국 영화관 어딘가에서는 이 영화가 상영되고 있었다. 물론 지금과 달리, 프랜차이즈화되지 않은 영화관들이 전국에 있었다는 사실을 잊어선 안되겠지만. 이만희 감독에 대한 신화가 대중에게까지 퍼졌다는 것이며, 이 천의무봉의 영화에 천재의 손길이 분명히 느껴진다는 증거다. 

 

P.S. 이만희 감독 신화를 상징하는 또다른 영화는 멜로영화 만추다. 지금은 사라진 영화 만추에 대해, 우리나라 영화사 최고의 걸작이라는 등 안타까워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오죽하면 필름으로 보존하는 것이 불가능하니, 만추에 대해 사람들 기억들을 모아 책으로까지 냈을까? 이 장면에서 이랬다 하는 식의 증언들을 모아서 말이다. 하지만 제작자의 증언에 따르면. 잘 만든 작품이지만 단점도 분명했던 영화였다고 한다. 하지만, 만들어진 지 십년 넘게, 진지하게, 이 영화는 아마 우리나라 영화사에서 최고의 작품이 아닐까 소리를 들었던 영화이니 분명 비범한 것이었으리라. 필름이 기적적으로 발굴되길 기대하는 수밖에.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3

  • 이름없는자
    이름없는자
  • 돌멩이
    돌멩이
  •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 Lambda

  • rosst
  • 다크맨
    다크맨
  • 시네마키즈
    시네마키즈
  • 오키의영화
    오키의영화
  • 클루인
    클루인
  • 옥수수쨩
    옥수수쨩
  • 셋져
    셋져
  • 가미
    가미
  • MovieIsTheBest
    MovieIsTheBest

댓글 20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2등
고1때, 국어시간에 배웠던게 기억나네요. 이만희 감독님에 대해서도 잘 알아갑니다. 좋은 리뷰 감사드려요
댓글
01:56
22.01.15.
BillEvans 작성자
MovieIsTheBest
이만희 감독에 대한 에피소드는 참 많습니다. 이만희 감독을 중심으로 모여든 말하자면 랫팩같은 배우들이 있었죠. 모두 일급배우들. 이만희 감독의 딸이 카리스마 넘치는 배우 이혜영입니다.
댓글
02:12
22.01.15.
BillEvans 작성자
MovieIsTheBest
글도 좋지만, 이만희감독의 귀로, 마의 계단 두 편을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귀재라는 말이 절로 나옵니다.
댓글
03:29
22.01.15.
profile image
BillEvans
'귀로'와 "마의 계단" 명심하겠습니다. "마의 계단"은 듣기만 해도 무척 끌리네요
댓글
03:49
22.01.15.
profile image 3등
영자원에서 운영하는 한국 고전 영화 유튜브 채널에 화질 복원되어서 무료로 볼 수 있던데 시간 되면 봐야겠네요!
댓글
02:05
22.01.15.
profile image

원작도 좋지만 그것을 단순히 원작의 영상화에 그치지 않고 살아 숨쉬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감독의 시선까지 느끼게 만든 것 또한 이만희 감독의 힘이 아닌가라고 생각합니다. 정씨에게는 어른으로서의 자신을 투영하고 노영달에게는 당시의 연인이던 문숙 배우(백화)를 사랑하던 자신의 모습을 투영한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래서 황석영 작가도 원작은 자신이 썼어도 이 영화는 이만희 감독의 작품이라고 얘기하더군요.

댓글
02:08
22.01.15.
BillEvans 작성자
셋져
"살아 숨쉰다"라는 것이 정확한 표현이십니다. 첫장면부터 감동받았습니다. 영화에서 천재의 손길이 느껴집니다.
댓글
02:15
22.01.15.
profile image

정말 좋아하는 영화입니다 ㅠㅠ

익무인들 강제로 보게 하고 싶은 영화에요

 

매번 좋은글 올려주시는데

특별히 애정하는 영화여서 정말 감사합니다!

 

댓글
09:20
22.01.15.
블루레이 구매하고 아직 감상은 못했는데 빨리 봐야겠네요.
북한에 존재한다는 (신상옥, 최은희 부부가 확인 했었다는) 이만희 감독의 만추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싶습니다ㅠㅠ
댓글
09:23
22.01.15.
BillEvans 작성자
rosst
저도 만추 한번 제 눈으로 보고 싶습니다. 진짜 우리나라 영화사 상 최고의 영화일지도 모르지요.
댓글
10:06
22.01.15.
profile image
리뷰 잘봤어요!! 저도 참 좋아하는 영화인데, 이 영화 속에서의 배우 문숙을 특히 좋아하거든요^^
댓글
10:22
22.01.15.
BillEvans 작성자
줄리아러브

저도 문숙의 팬입니다. 뭔가 사람의 눈을 끄는 퀄리티가 있는 배우죠.

댓글
10:27
22.01.1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피그' 익무 시사 참석자 전원 굿즈 증정합니다. 47 익무노예 익무노예 11시간 전22:40 4678
HOT 용산 CGV 경품현황 (10시5분) 1 류시 류시 25분 전10:09 450
HOT cgv왕십리에서 리들러 쪽지 획득! 2 블람 18분 전10:16 533
HOT 개봉 예정작 포스터 몇장... 4 오후의죽음 오후의죽음 34분 전10:00 749
HOT <킹메이커> 1/29(토) 무대인사는 이선균 배우 불참입니다! 4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1시간 전09:08 1598
HOT [넷플릭스] 그 여자의 집 건너편 창가에 웬 소녀가 있다. 1시즌 후기. 2 우유과자 우유과자 1시간 전08:39 572
HOT 디즈니 플러스로 간 아이스 에이지 근황.jpg 3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시간 전08:27 1611
HOT 명색이 글로벌(?) OTT 드라마인데도 매우 조용한듯한 드라마 13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2시간 전08:00 2272
HOT [장르만 로맨스] 2월 9일 넷플릭스 공개 예정 5 호다루카 호다루카 3시간 전07:28 956
HOT '북 오브 보바 펫' 에피소드별 IMDB 평점 7 goforto23 3시간 전06:57 1136
HOT '지금 우리 학교는' 로튼지수 1 goforto23 4시간 전05:58 2515
HOT 넷플릭스 - ‘히맨’ 실사 제작..주인공 배우 발표..여름 촬영 3 goforto23 4시간 전05:37 1177
HOT 샤이아라보프&미아고스 근황 7 케이시존스 케이시존스 5시간 전04:49 1838
HOT 지금 우리 학교는 12화까지 보고 쓰는 불호 후기(강스포) 12 준버미 6시간 전03:43 1913
HOT 픽사가 올린 영화 속 장면 vs 실제 사진 7 teetea teetea 7시간 전02:51 1487
HOT [지금 우리 학교는] 3화....참....(노스포 단평) 12 당직사관 당직사관 7시간 전02:45 2145
HOT 제이슨 모모아 - ‘분노의 질주’ 10편 빌런역 출연 합류 10 goforto23 8시간 전02:30 1097
HOT ‘더 배트맨’ 토탈 필름 커버 2종 9 goforto23 9시간 전00:55 2836
HOT 지금 우리 학교는 이후 떡상할거같은 배우 15 zan 10시간 전00:31 5575
HOT 1월 28일 박스오피스 (킹메이커 10만 돌파) 27 이댕하 이댕하 10시간 전00:00 3554
HOT 해외 직구 호크아이 포스터 17 로스트지겐 10시간 전23:57 2934
HOT 저도 집에 있는 유물 하나 꺼내봅니다(feat. 신동사) 13 거노거노 거노거노 10시간 전23:57 2216
HOT 기억에 남는 익무 단관 시사 현장... 55 다크맨 다크맨 10시간 전23:54 3002
HOT 킹메이커 싸인 포스터 자랑+ 노스포 추천 글입니다 ㅎ 12 론론듄듄 론론듄듄 10시간 전23:54 1617
HOT 왕가위 감독 영화를 오마주했던 수지 뮤직비디오 14 럭키블루 10시간 전23:47 2873
HOT [킹메이커] 애기똥풀의 의미심장한 생약/생태학적 특성 (노스포) 21 Nashira Nashira 10시간 전23:45 1351
HOT 반지의 제왕 유물발견…? 22 리들리 리들리 10시간 전23:36 2564
85336
image
NeoSun NeoSun 18분 전10:16 335
85335
image
NeoSun NeoSun 21분 전10:13 167
85334
image
goforto23 3시간 전06:57 1136
85333
image
goforto23 3시간 전06:46 901
85332
image
goforto23 4시간 전06:34 532
85331
image
goforto23 4시간 전06:07 1995
85330
image
goforto23 4시간 전06:04 639
85329
image
goforto23 4시간 전05:58 2515
85328
image
goforto23 4시간 전05:37 1177
85327
image
goforto23 8시간 전02:30 1097
85326
image
모킹버드 모킹버드 8시간 전02:03 833
85325
image
goforto23 9시간 전01:16 1100
85324
image
goforto23 9시간 전00:55 2836
85323
image
goforto23 10시간 전00:08 1404
85322
image
익무노예 익무노예 11시간 전22:40 4678
85321
image
무비런 무비런 12시간 전21:54 1611
85320
image
모베쌍 모베쌍 13시간 전21:22 782
85319
normal
dumboy 13시간 전21:16 1287
85318
normal
goforto23 13시간 전20:52 749
85317
image
goforto23 16시간 전18:27 3002
85316
image
ipanema ipanema 16시간 전18:02 3864
85315
image
NeoSun NeoSun 16시간 전17:54 553
85314
image
모베쌍 모베쌍 17시간 전17:12 2047
85313
file
ipanema ipanema 17시간 전16:59 2120
85312
image
hera7067 hera7067 17시간 전16:46 233
85311
image
hera7067 hera7067 17시간 전16:43 192
85310
image
hera7067 hera7067 18시간 전16:31 208
85309
image
hera7067 hera7067 18시간 전15:46 190
85308
image
함부르크 함부르크 18시간 전15:45 422
85307
image
무비런 무비런 19시간 전15:17 5934
85306
image
무비런 무비런 19시간 전14:48 10663
85305
normal
흐린날씨 흐린날씨 19시간 전14:45 2123
85304
image
goforto23 19시간 전14:37 762
85303
image
무비런 무비런 20시간 전14:13 6608
85302
image
hera7067 hera7067 21시간 전13:17 3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