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1
  • 쓰기
  • 검색

<랑종>의 공포는 어디에서 오는가

차민 차민
1977 17 11

Screenshot_20211206-121902_YouTube.jpg

Screenshot_20211206-121907_YouTube.jpg

Screenshot_20211206-121929_YouTube.jpg

Screenshot_20211206-121948_YouTube.jpg

Screenshot_20211206-122000_YouTube.jpg

Screenshot_20211206-122005_YouTube.jpg

 

 

1.
<랑종>의 오프닝 숏에는 서사적인 의미가 없다. 영화가 시작하자 신비로운 숏들이 나온다. 안개 낀 장엄한 산맥, 거대한 석상, 무당이 쓰는 물건, 아무도 없는 논밭, 서사에 어떤 영향도 끼치지 않는 피사체. 의미를 알 수는 없지만 분위기 있는 숏이 연달아 이어지다가 이야기가 뒤늦게 시작된다. 촬영팀이 바얀 신이 깃들어있다는 ‘님’이라는 무당과 인터뷰를 나누고, 그녀를 취재하기로 한다. 뜸들인 것에 비해 이야기는 간단하다. 그런데 특별한 서사가 없는 이 오프닝 시퀀스는 앞으로 전개될 내용을 휘어잡는 중대한 암시다.

 

이 장면은 샤머니즘을 연상시키는 신비로운 이미지를 쌓고 쌓아서 한껏 분위기를 잡아놓고, 그 분위기를 님에게 전이시킨다. 이제부터 관객은 무당인 님을 따라가야만 한다. 바얀 신이 깃들어있지 않은 우리가 신과 악령에 대해 무엇을 알겠는가. 촬영팀이 님과 인터뷰를 마치고 나면 태국의 산이 한 번 더 나온다. 익스트림 롱 숏으로 찍힌 산맥이 장관이다. 곧이어 바람이 산맥을 휩쓸고 가는 소리가 들린다. 저 산을 휩쓸고 가는 바람을 누가 일으키는지, 우리는 모른다. 그 숏을 마지막으로 오프닝 시퀀스가 끝나고 ‘랑종(무당)'이라는 제목이 화면을 채운다. 이것은 이 영화가 무당에 대한 이야기라는 선언이다. 이 선언은 앞으로 영화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Screenshot_20211202-175442_YouTube.jpg

Screenshot_20211202-175517_YouTube.jpg

Screenshot_20211206-122331_YouTube.jpg

 

2.
오프닝 시퀀스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 설명하기 전에, 또 다른 질문을 해야겠다. 두 질문이 같은 답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랑종>은 초반에 파운드 푸티지처럼 보이지 않는다. 파운드 푸티지는 촬영자가 행방불명이 되어 파묻혀 있던 영상이 발견되었다는 설정을 따른다. 관객이 실제로 일어난 사건을 본다고 느낄 수 있도록 카메라맨의 존재를 노골적으로 부각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그 덕분에 영화에 사실감이 느껴지는 대신, 전지적 시점에서 마음껏 구현할 수 있던 장르적 연출은 제한된다. 반면 <랑종>은 파운드 푸티지에서 나올 수 없는 장르적 연출을 서슴없이 사용한다. 적재적소에 등장인물의 인터뷰가 나온다. “촬영팀은 밍에게 바얀 신이 빙의되는 과정을 찍기로 결정했다”라는 식으로 촬영팀의 코멘터리마저 들어가 있다.

 

초반에 <랑종>은 파운드 푸티지보다는 무당 다큐멘터리에 가깝다. 나는 반종 피산다나쿤이 이런 형식을 선택한 것이 의아했다. 제작진의 코멘터리가 들어가 있다는 것은 그들이 촬영을 무사히 마치고 영화를 편집했으리라는 뒷사정을 암시하기 때문이다. 이것은 서스펜스를 형성하기 좋은 형식이 아니다. 종국에 촬영팀이 모두 죽고 영화가 파운드 푸티지라는 사실이 드러나는데도, 이 형식에 긴장감이 없다는 사실은 변함이 없다. 어차피 촬영팀이 죽는 장면이 나올 때쯤엔 관객은 촬영팀이 죽을 리가 없어 보이는 전반부를 본 상태다. 긴장감이 떨어지는 것을 감수하고 전반부를 파운드 푸티지가 아닌 것처럼 연출하는 것은 이상한 선택이다.

 

게다가 그것만이 이상한 게 아니다. 페이크 다큐멘터리로서 <랑종>을 보면 이상한 구석이 너무 많다. 밍네 이웃집 할머니가 의문사한 장면을 보자. 님이 수상한 걸음걸이로 걸어가는 밍을 바라보는 시점 숏이 나온다. 이런 시점 숏은 다큐멘터리에 나올 법한 숏이 아니다. 밍이 프레임에 갑작스럽게 들어와 관객을 놀랠 때는 공포 영화에나 나올 법한 음향 효과가 나온다. 이 영화가 다큐멘터리라고 가장하고 싶다면 이런 음향 효과를 넣어선 안 된다. 파운드 푸티지라면 이런 음향 효과를 넣는 게 이상하지 않다. 파운드 푸티지라면 제3자가 기이한 영상을 발견한 후 공포영화로 편집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촬영팀이 샤머니즘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찍었다는 설정 하에는 이 음향효과가 허용되지 않는다. 이 경우에는 편집자가 공포영화를 편집한 것이 아니라 님이라는 무당과 그녀의 친족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편집한 것이다.

 

<랑종>은 파운드 푸티지로 보아도, 페이크 다큐멘터리로 보아도 이상하다. 밍을 관찰하기 위해 촬영팀이 일주일간 감시카메라를 설치한 대목을 보자. 이 장면 역시 파운드 푸티지라기엔 편집을 한 흔적이 쉽게 눈에 들어온다. 하루하루가 지날 때마다 이번이 몇 일차인지 알리는 자막이 나온다. 밍이 서랍에서 기어 나오는 숏에는 밍을 강조하는 클로즈업이 들어간다. 이런 코멘터리나 클로즈업은 편집자의 관점이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페이크 다큐멘터리의 전유물이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밍의 기행에 대한 자막이나 코멘터리만은 생략되어 있다. 일반적인 다큐멘터리라면 여자가 반려동물을 잡아먹는 충격적인 장면에는 제작진이나 관계자의 코멘터리가 들어가기 마련이다.

 

내가 이 장면에 주목한 것은 블로그 이웃인 HANMOVIE 님이 쓴 글에 다음과 같은 대목이 있었기 때문이다. "CCTV 화면에는 밍이 정체를 알 수 없는 남자와 성관계를 나누는 모습이 보인다. 이 장면은 충격적이다. 성관계라는 내용 때문이 아니라 CCTV 화면이 재현되는 방식이 충격적이다. 이 장면에서 CCTV 화면의 형식은 앞뒤 맥락을 지워버린다. 성관계의 이유가 설명되지 않는다는것이 아니라 인터뷰라는 현재 시점의 서사적 맥락이 완전히 소거되었다는 뜻이다. 꽤 충격적인 내용임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제작진과 사장, 가족과 퇴마사, 밍의 서사는 완전히 생략되고, CCTV 화면은 오로지 순간의 충격 효과에만 복무한다." (https://blog.naver.com/rmatjdwjdals/222434365170)
합당한 지적이다. <랑종>에는 이 영화가 진짜 다큐멘터리라면 무릇 들어가 있어야 할 장면들이 생략되어 있다. 이 영화는 파운드 푸티지라기엔 지나치게 편집이 많이 되어 있고 페이크 다큐멘터리라기엔 눈속임이 부족하다.

 

나는 단순히 흠을 잡기 위해서 이 영화의 형식을 논한 것이 아니다. 내가 궁금한 것은, 왜 <랑종>이 이런 흠을 떠안고라도 페이크 다큐멘터리처럼 찍혔다가 파운드 푸티지임이 드러나는 형식을 필요로 했는가, 이다. 공포 장르에서 페이크 다큐멘터리는 일반적으로 사실감을 위해서 선택하는 형식이며, 사실감을 위해서라면 영화 속 사건이 실제로 일어난 듯이 관객을 속여 넘길 필요가 있다. 그런데 이 영화는 이상할 정도로 관객을 속일 생각이 없어 보인다. 그럼 반종 피산다나쿤은 왜 이런 형식을 선택했단 말인가?

 

3.
<랑종>이 믿을 대상을 줬다 뺏으면서 관객에게 절망감을 안겨주는 영화이기 때문이다. 처음에 <랑종>은 제작진에 의해 모든 상황이 통제된 채 무당이 악령과 맞서는 걸 취재한 영화처럼 보인다. 이 영화가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찍혔기 때문에 관객은 밍과 연관된 사람 모두가 죽을 것이란 생각을 하기 힘들다. 밍의 가족이 전부 죽었다면 그녀에 대한 다큐멘터리는 상영 금지 처분을 받았을 것이다. 그런 사건은 다큐멘터리 영화가 아니라 뉴스가 다룰 일이다. 다큐멘터리 제작진이 전부 죽었다면 그들이 밍이나 님과 나눈 인터뷰가 다큐멘터리로 멀쩡하게 편집이 되어서 상영될 리가 없다. 그런데 지켜보고 있자니 일이 이상하게 흘러간다.

 

무당 다큐멘터리처럼 시작한 영화가, 제작진이 직접 카메라를 들고 죽어 나가는 파운드 푸티지로서 끝난다. 관객은 이야기가 파국으로 치닫을수록 "이럴 리가 없는데?"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예상치 못한 전개. 결국 악을 저지하려는 시도는 전부 무산되고 아무도 살아남지 못한다. <랑종>은 <곡성>과 닮았다. 인간이 아무리 저항을 해도 악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한다는 점에서 그렇다. 그런데 두 영화에는 결정적인 차이점이 있다. <곡성>은 사건의 자초지종이 흩트려진 영화다. 누가 악인지, 어떻게 행동해야 상황을 타개할 수 있을지가 확실하지 않다. 반면 <랑종>은 중반까지 모든 것이 극명해 보이는 영화다. 무당이 자초지종을 설명해주기 때문이다.

 

무당은 영화를 장악하는 듯이 보인다. 님은 모두가 밍에게 바얀 신이 깃든다고 믿을 때 가장 먼저 밍에게 깃든 영혼이 바얀 신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아챈다. 중반에 밍이 집을 나갔을 때는 님이 직접 나서서 밍을 찾기도 한다. 님은 사촌 오빠인 맥이 밍에게 복수를 하는 것이라 생각하고 맥을 설득하기 위해 의식을 행한다. 그러다 깨진 계란에서 검은 물이 나온 것을 본다. 님은 검은 물을 보고 "모든 게 분명해졌어요."라고 말한다. 그리고 정말로 폐공장에서 밍을 찾아낸다. 계란에서 검은 물이 나온 것이 왜 맥이 악귀가 아니라는 것을 상징하는가? 나는 그 답을 모른다. 내가 '랑종'이 아니기 때문이다. 샤머니즘의 논리를 우리는 알 도리가 없다. 반면 님에게는 무언가 초자연적인 능력이 있는 듯 보인다.

 

Screenshot_20211206-121856_YouTube.jpg

 

다시 오프닝 시퀀스를 언급할 차례다. 나는 첫 문단에서 오프닝 시퀀스가 영화 전반을 휘어잡는 중대한 암시라고 말했다. 이 장면이 악에 대항하는 '랑종'이라는 세력을 인상적으로 제시하기 때문이다. 밍의 상태가 악화되는 와중에도 님은 언니에게 "모든 건 통제 안에 있다", "나에게만 맡겨라"라고 말한다. 러닝타임 도중에는 바얀 신의 영험함을 과시하기라도 하듯 장엄한 산이 인서트 된다. 이 인서트 숏은 서사에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지만, 무당의 영향력을 암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아닌 게 아니라, <랑종>에는 끊임없이 정글 인서트 숏이 나온다. 예수님 상이, 부처님 상이, 바얀신 상이, 분위기 있는 산맥이 인서트 된다. 그래서 <곡성>과는 달리 초중반까지만 해도 바얀 신 세력이 통제권을 쥐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바얀 신이 있는 것이 맞냐는 언니의 질문에 님은 "나는 분명히 바얀 신의 존재를 느낄 수 있다"고 대답한다. 그런데 어느 시점부터 일이 틀어지기 시작한다.

 

이야기가 전혀 생각도 못 했던 방향으로 흘러가는 것이다. 전반부에는 인터뷰가 곁들어져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세세히 설명이 되지만 후반엔 상황에 대한 조망이 전혀 없다. 어느새 영화는 전형적인 파운드 푸티지처럼 되어있다. 통제권을 잃어가는 감각이 생생하게 느껴진다. 간간이 산이 분위기 있게 인서트 된 숏이 있었지만 인서트 숏은 어느 시점부터 나오지 않는다. 무당과 신이 서사에 대한 장악력을 잃어가면서 중간중간 삽입되던 신비스러운 숏도 사라지는 것이다. 희망을 줬다가 철저하게 떨어뜨리는 것이다. 님은 사건의 원리를 분명하게 파악한 것 같았다. 님이 말하는 대로 잡귀들이 밍에게 들어간 거 같고, 아싼티야 공장의 피해자들이 복수를 하는 것 같고, 실력 없는 종교인이 굿을 잘못했다가 상황이 악화되는 것 같았다. 님만은 확신을 갖고 행동하는 것 같았다. 그런데 엔딩에서 님은 어떤 말을 하는가?

 

4.
"저는 한 번도 바얀 신의 존재를 확신해본 적이 없어요."
님마저도 바얀 신의 존재를 확신한 적이 없다면, 그녀가 지금까지 했던 말은 뭐였던 걸까. 그녀가 한 말이 맞긴 했던 걸까. 그럼 밍에게 깃든 존재는 애당초 무엇인가? <랑종>의 엔딩은 우리가 답을 알고 있다고 생각했던 모든 질문을 무용하게 만든다. 악을 타개할 방법은 처음부터 없었던 것이다. 인물은 절체절명의 상황에 마지막 발버둥으로서 신을 찾는다. 압도적인 존재 앞에서 초월적인 존재에 기댈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그런데 예수도 부처도 밍의 가족에게 아무것도 해주지 않는다. 바얀 신 상은 목이 잘렸다. 가장 믿음직했던 님은 죽었다. 그나마 살아있던 무당도 떨어져 죽었다.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님의 언니에게 기댈 수밖에 없다. 물론 그녀조차 악에게 패배한다.

 

<랑종>의 공포는 코즈믹 호러에 가깝다. 일이 단단히 잘못되어간다는 감각, 그럼에도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데서 오는 무력감과 비참함. 이 영화는 관객에게 서사적으로나 형식적으로나 거대한 절망감을 안겨준다. 모든 장면이 절망감을 위해 있다. 

영화의 종반부, 밍에게 퇴마 의식을 하기 직전에, 님의 언니는 기도를 올렸었다.
"하나님, 부처님, 누구든 제발 우리를 도와주세요"

그러나 아무도 그들을 도와주지 않았다. 하나님도, 부처님도, 바얀 신도, 무당도, 그 어떤 존재도 도와주지 않았다. 그녀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촬영팀도, 친구도, 가족도 그녀를 구할 수 없다. 악마가 그녀에게 다가간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7


  • 리리7
  • RoM
    RoM
  • J.Cole
    J.Cole
  • 2작사
    2작사
  • 위니
    위니
  • 스타니~^^v
    스타니~^^v

  • XFJin08
  •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 타미노커
    타미노커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레히
    레히
  • NA상실의시대
    NA상실의시대
  • 음악28
    음악28
  • 복학배추
    복학배추
  • 개추머신
    개추머신
  • 우유과자
    우유과자
  • golgo
    golgo

댓글 11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1등

속수무책인 게 가장 큰 공포였던 것 같아요.

흥미로운 분석 잘 봤습니다.

댓글
차민글쓴이 추천
12:35
21.12.06.
profile image 2등
내용 뿐만 아니라 형식도 비논리적 사용으로 몰이해와 절망감을 준다는 참신한 발상이네요.
작정하고 만들었거나 마구 만들었거나........
댓글
차민글쓴이 추천
12:48
21.12.06.
profile image
차민 작성자
슈피겔
솔직히 감독이 의도했는지 아닌지는 모르겠어요. 분명한 건 영화가 저런 형식을 띄고 있고, 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 저 형식이 관객을 수렁에 빠뜨린다는 점이겠지요. 개연성으로 따지면 명백한 흠이지만요.
댓글
13:12
21.12.06.
profile image 3등
와 정성스러운 고퀄리티 리뷰 잘 봤습니다. 본지 몇달 지났는데도 장면마다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댓글
차민글쓴이 추천
13:05
21.12.06.
profile image
차민 작성자
알폰소쿠아론
글이 좀 긴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댓글
13:12
21.12.06.
profile image
코즈믹 호러 하니까 그 대사가 생각나네요..
"인류의 가장 오래된 감정은 공포이며.. 가장 강력한 공포는 미지의 것에 대한 공포다" 라는 말이 떠오르네요..
댓글
13:19
21.12.06.
"반면 님에게는 무언가 초자연적인 능력이 있는 듯 보인다." 전 이 부분이 핵심인거 같아요.. 그렇게 보일 뿐 사실 님도 아무것도 몰랐다는 점이죠. 마치 곡성의 황정민이나 지옥의 유아인처럼..
댓글
14:14
21.12.06.
profile image

저도 <랑종>을 개봉하자마자 봤을 때 어떤 장면에서는 "페이크 다큐멘터리답지 않은데?"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연출이 눈에 띄었었는데 그걸 영화의 주제와도 연결해서 감상을 나눌 수도 있네요

물론 작품이 의도한 건 아닌 것 같긴 한데 흥미로운 접근이네요

댓글
14:59
21.12.06.
profile image
저도 영화 보면서 왜 이런 애매한 형식을 취했을까 궁금했는데 이런 측면으로도 바라볼 수 있겠군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댓글
15:35
21.12.06.
profile image
전 그런 형식 때문에 영화가 별로였는데 이런 감상은 흥미롭네요!!
댓글
16:17
21.12.0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해적 무대인사 봤어요 11 스카이구름 스카이구름 35분 전19:59 608
HOT 최근에 가장 강렬했던 포스터 11 닭한마리 닭한마리 42분 전19:52 1182
HOT 여러분들이 많이들 하시길래 저도 해봤습니다!! 20 거노거노 거노거노 48분 전19:46 1285
HOT <아멜리에>감독 신작 예고편(자막) 2 드니로옹 1시간 전19:27 729
HOT [선댄스] 카렌 길런 주연 SF 'Dual' 로튼지수 및 평 모음 3 goforto23 1시간 전19:04 1112
HOT 밸런스겜) 수명 1년 남은 디카프리오로 살기vs걍 살기 10 인조이 1시간 전19:04 1032
HOT 8월의 크리스마스 리뷰: 나레이션과 클리셰에 관하여... 5 히치맨 1시간 전19:00 403
HOT [해적: 도깨비 깃발] 후기: 막이를 위한, 막이에 의한(노스포) 4 메로메로 메로메로 1시간 전18:57 635
HOT 개인적으로 기대되는 올해 할리우드 영화 10편 10 호다루카 호다루카 1시간 전18:46 1241
HOT 웨이브에서 볼 수 있는 일드 추천 받습니다 13 요하레 요하레 1시간 전18:40 633
HOT 배우 지현우가 뮤지컬 관람하다 충격 받았던 일 26 수류 1시간 전18:36 3473
HOT 도쿄 리벤저스 - 원작 팬들이 좋아할듯 8 스페이드 2시간 전18:17 823
HOT 여러분의 취향은 어느쪽이세요?(예술,유명인,문화 등) 11 인조이 2시간 전18:12 956
HOT 해적: 도깨비 깃발 무대인사 사진 (2022.01.22 메가박스 코엑스) 1 누리H 누리H 2시간 전18:03 841
HOT 456억 채무자 이정재로 살기 VS 현재 재력 조세호로 살기... 7 온새미로 온새미로 2시간 전18:02 1597
HOT 티모시 샬라메 비슷한 헨리 카빌 젊었을때 모습 12 NeoSun NeoSun 2시간 전18:00 2067
HOT (스포)가 전하는 다른 배우의 스파이더맨 (스포) 소감 및 근황 8 goforto23 2시간 전17:58 1592
HOT (혐오, 스포주의) 미드소마 속 숨겨진 끔찍한 상징.... 24 ESTER ESTER 2시간 전17:57 2104
HOT [오징어 게임]은 왜 일본에선 만들어지지 않는가? 라는 일본 측 기사 20 호다루카 호다루카 2시간 전17:47 1890
HOT 살면서 본 가장 유명한 사람은 누구인가요?? 115 IU IU 3시간 전17:20 3876
HOT 드니 빌네브 감독이 전하는 ‘듄’ 파트 2 근황..각본 완성 임박 8 goforto23 3시간 전17:13 2320
HOT 현재 북미 박스오피스 현황 한짤 7 NeoSun NeoSun 3시간 전16:42 1994
HOT 건담덕후들의 겨울 스키모습 14 NeoSun NeoSun 4시간 전16:23 1355
HOT 홍콩 느와르의 수정주의 걸작 <흑사회> 분석(장문) 3 율은사랑 율은사랑 4시간 전16:19 721
HOT 답답하다는 말 많이 나오는 최근 드라마 화면비... 57 온새미로 온새미로 4시간 전16:06 4772
HOT 다이소 액자 금색 은색이 이 액자 맞죠?? 7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4시간 전15:55 2306
HOT [용산 마블샵] 어제 손가락 욕에 관하여 직원분께 여쭤봤습니다 + 이벤... 23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4시간 전15:52 4383
54869
image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45분 전19:49 154
54868
normal
히치맨 1시간 전19:00 403
54867
image
메로메로 메로메로 1시간 전18:57 635
54866
image
모니카 모니카 3시간 전17:15 319
54865
normal
잔하 3시간 전16:55 318
54864
normal
히치맨 5시간 전14:41 1307
54863
image
BOOBS 6시간 전14:22 550
54862
image
밍구리 밍구리 6시간 전14:04 930
54861
normal
Mike 6시간 전13:37 553
54860
image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8시간 전12:08 1408
54859
normal
Landa Landa 9시간 전10:52 287
54858
image
BillEvans 10시간 전10:33 829
54857
image
내알콩 16시간 전03:36 309
54856
image
푸돌이 푸돌이 17시간 전03:21 841
54855
image
영화초보12 17시간 전03:14 679
54854
image
가미 가미 19시간 전01:22 884
54853
image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19시간 전01:09 329
54852
normal
우콜릿 19시간 전01:05 600
54851
image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19시간 전00:45 285
54850
image
코아79 코아79 20시간 전00:16 1130
54849
image
살구색거울 살구색거울 20시간 전23:51 395
54848
image
eastwater eastwater 21시간 전22:37 816
54847
image
내꼬답 내꼬답 23시간 전20:58 595
54846
normal
DeeKay DeeKay 1일 전20:03 310
54845
image
불백위도우 불백위도우 1일 전20:02 768
54844
normal
ReMemBerMe ReMemBerMe 1일 전18:46 803
54843
normal
TARS TARS 1일 전18:38 690
54842
normal
아악아아아 아악아아아 1일 전17:52 347
54841
normal
긍정한필 1일 전16:13 362
54840
image
리키0717 1일 전14:42 766
54839
image
내알콩 1일 전14:40 672
54838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13:37 328
54837
image
타누키 타누키 1일 전10:50 439
54836
image
BillEvans 1일 전10:35 1135
54835
image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1일 전08:43 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