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2
  • 쓰기
  • 검색

(스포)<러브 어페어 : 우리가 말하는 것, 우리가 하는 것> 관객 간의 대화 후기

얼그레이티 얼그레이티
731 10 12

 처음 이 작품을 봤을 때는 저의 정서와 가치관을 너무 벗어나서 혼란스러웠습니다. 도무지 이해하기 어려운 인물들이었죠. 그런데 며칠이 지나고도 계속 머릿속을 맴도는 느낌이었습니다. 영화 속 다큐에서 이야기하는 사랑과 그런 사랑을 실천하는 루이즈에서 시작해 다른 인물들까지도 떠올려 보게 되더군요. 분명 볼 때는 막장이었는데 문득문득 떠오르는 오묘한 영화라 생각하던 중에 마침! 뇽구리 님의 특별 상영회 글을 보았습니다. 관객 간의 대화 자체도 신선했고 다른 시선으로 영화를 본 분들의 감상을 직접 들어볼 수 있다니 궁금해지더라고요. 저는 말을 잘 할 자신이 없어서 고민을 하다가 마지막 날 급하게 신청을 했습니다. 안 될 줄 알았는데 정말 감사하게도 초대를 해주시어 특별한 시간을 보내고 왔습니다. 

 

 이번에는 최대한 모든 기준을 지우고 보자는 생각으로 대사들을 따라갔습니다. 다시 보니 그냥 지나칠 대사가 하나도 없네요. 대사량이 많은 건 알았지만 하나하나 의미를 지닌 대사들로 새롭게 보였어요. 영화가 마치 '대화로 듣는 사랑의 백과사전' 같다고 느껴졌습니다. 인물들 각자의 가치관들, 때로는 그것과 멀어지는 행동들을 보면서 무엇을 사랑이라고 정의할 수 있는가에 대해 (처음 봤을 때와는) 다르게 고민해 보게 되더라고요. 조금 더 넓은 범위에서 사랑이라는 것들이 보였습니다. 막심과 다프네의 대화에서도 감정이 쌓여가는 것이 보여서 결국 서로에게 끌릴 수밖에 없겠다라는 생각을 했네요. 흔들리는 감정과 그럴 수 없는 관계 사이에서 갈등하는 두 사람의 표정과 행동들이 전보다 섬세하게 보였고요. 관계의 옳고그름을 내려놓으니 영화가 한결 자연스러워 보였어요. 그리고 영화 끝맺음은 처음 관람했을 때와 변함없이 최선의 결말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영화가 끝난 후 관객 모더레이터 뇽구리 님, 스코티 님의 진행으로 관객 간의 대화가 이어졌습니다. 그동안 들었던 GV와는 다르게 관객들끼리 서로 감상을 나누고 영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이었습니다. 두 분이 진행을 매끄럽게 잘 해주셔서 초반에 약간 얼어 있던 분위기가 점점 관객 분들 이야기로 꽉꽉 채워졌습니다. 프랑스 사람들의 연애와 사랑, 제도적인 부분도 알게 됐고 영화에 삽입된 유명한 클래식 곡들이 알고 보니 순탄치 않은 사랑을 했던 음악가들의 곡이었다는 것도 흥미로웠습니다. 기혼자의 입장에서 말씀해 주시는 '사랑'이야기도 재밌었고요. 또, 대표님이 영화를 수입하신 계기와 제목에 대한 이야기, 가치관과 충돌하는 모순의 연속에서 (루이즈라는 캐릭터를 통해) 마지막 도덕적인 선을 지키려는 감독의 의도도 들어볼 수 있었고요. 관계 속에서 얽히고설켜 각자의 사랑이 다른 방향을 향하고 있을 뿐 상처 주고 상처받는 평범한 사랑이라고도 생각해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장면에서도 많은 감정을 해석할 여지가 있겠더라고요. 정말 한 시간은 너무 짧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이야기할 거리가 많은 작품이었고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저는 듣기만 했지만요.😂)

 

 이번에 <러브 어페어 : 우리가 말하는 것, 우리가 하는 것>을 다시 보면서 선입견이나 기준을 내려놓고 보면 영화가 전혀 다르게 보이기도 한다는 걸 새삼 느끼게 되었습니다. 이대로 묻히기엔 아쉬운 작품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처음 봤을 때 저처럼 혼란스러웠던 분들께... 생각해보게 되는 부분이 있으셨다면 다시 한 번 더 보시는 걸 추천드려요.)

 

 그리고 어려운 시기에 특별한 시간 마련해 주신 슈아픽처스 대표님께 감사하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습니다! 덕분에 가까운 거리에서 영화를 통해 교류하는 대화의 장을 경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 공감하고 나누는 소중한 시간 만들어 주신 뇽구리 님, 스코티 님을 비롯한 다른 관객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AE210893-3A1B-4CC0-BC1B-9FEF43034B09.jpeg.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0

  • 스코티
    스코티
  • 로드무비
    로드무비
  • 멜로디언
    멜로디언
  • 피네아
    피네아
  • golgo
    golgo
  • 마리아노
    마리아노
  • 셋져
    셋져
  • 뇽구리
    뇽구리
  • 쥬쥬짱
    쥬쥬짱

  • 콩나물장사

댓글 12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쥬쥬짱
쥬쥬짱 님도 오셨었군요. ㅎㅎㅎ 저는 조용히 듣기만 하고 왔어요😅
댓글
01:17
21.12.06.
profile image
얼그레이티
저도 용기가 없어서 조용히 듣기만 하다가 용기내서 손을 조용히 들었는데...
너무 조용히 들어서인가 타이밍이 안 맞아서인지(제가 좀 눈에 안 띄는 병풍형인간이긴 합니다.),
채팅창에 열심히 치고 있었는데, 나중에 슈아픽쳐스 대표님이 저 손 들은 거 알려주셔서 나중에 멘트하려니 음청 민망했었네요.
댓글
얼그레이티글쓴이 추천
01:21
21.12.06.
profile image
쥬쥬짱
엇... 제가 기억력이 나빠서 어느분이셨는지 기억이 안 나요. 아무리 머리를 굴려도 기억이...😵‍💫 쥬쥬짱님 리뷰를 기다려야겠습니다. ㅋㅋㅋ
댓글
01:30
21.12.06.
profile image
얼그레이티
앗, 기억하려고 애쓰지 않으셔도 됩니다.ㅋㅋㅋ
기억할만한 사람이 아니예요.ㅋㅋㅋ 잊어버리셔도 됩니다.ㅋㅋㅋㅋ
어제 정말 많은 분들이 다양한 이야기를 해주셔서, 저는 그냥 미리 생각해갔던 제 생각을 말했을 뿐.ㅋㅋㅋ
댓글
얼그레이티글쓴이 추천
01:46
21.12.06.
profile image 2등

N차를 잘하지 않지만 그럼에도 N차를 권하게 되는 영화입니다.

영화를 보고나면 영화속 인물들뿐만 아니라 각자가 생각하는 사랑이라는 것에 대해서 이야기가 하고싶어지죠.

그렇기에 어제의 상황은 제 시선에서 보지 못한 것들을 들을 수 있는 자리여서 좋았습니다.

댓글
얼그레이티글쓴이 추천
02:41
21.12.06.
profile image
셋져
저처럼 영화를 처음에 혼란스럽게 보셨던 분들께 한 번 더 보시길 추천드리고 싶어요. (원래 취향이 아닌 영화일 수도 있겠지만요🥲) 다시 보니 영화속 인물들, 사랑이 조금 다르게 보이기도 하더라고요. 이렇게 가까운 거리의 관객 대화는 처음이었는데 다른분들의 시선에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댓글
08:57
21.12.06.
profile image 3등
상세한 후기 잘 봤습니다! 즐거우셨다니 다행이네요ㅎㅎ 저도 확실히 두 번 보니 눈에 들어오는 것들이 더 많아서 재밌더라구요. 여러 좋은 이야기가 오가서 참 알찬 자리였어요 ㅎㅎ
댓글
얼그레이티글쓴이 추천
13:01
21.12.06.
profile image
뇽구리

뇽구리 님 덕분에 알찬시간 보낼 수 있었습니다! 감사해요.ㅎㅎ 귀여운 모습에 말씀도 너무 잘 하셔가지고 저도 모르게 계속 눈빛을 보냈네요.🤩🤩ㅋㅋㅋ 영화를 두 번 보니 확실히 눈에 들어오는 것들이 많았어요. 무엇보다 현장에서 다양한 분들의 생생한 후기를 들으니까 정말 좋더라고요. 다음에 또 이런 자리가 생기면 참여하고 싶어요. 어제 고생많으셨습니다!

댓글
13:15
21.12.06.
profile image

오셨었군요! 후기 잘봤습니다.

이래저래 핑계로 오늘에서야 저도 상영회 후기 글적고 다른 분 들 글 읽어보던중이었어요~ 이날 참 관객과의 대화가 1시간이 너무 짧을 정도로 많은 이야기가 오고갔죠 ^^

댓글
얼그레이티글쓴이 추천
17:19
21.12.09.
profile image
뒤늦게 댓글 달아요. 후기 올려주셔서 정말 감사했어요. 다음에 또 뵐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늘 건강하시고 한 해 마무리 잘 하시기를요.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댓글
얼그레이티글쓴이 추천
01:08
21.12.21.
profile image
스코티

스코티 님! 부족한 후기글 찾아와 주셔서 감사해요. 덕분에 정말 즐거운 시간 보냈습니다. 담에도 이런 기회가 또 있었으면 좋겠어요. 스코티 님도 항상 건강하시구요 더불어 행복한 연말연시 되시길 바랍니다!😌

댓글
01:20
21.12.2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CGV 용산 굿즈 현황판 (21:00 기준) 8 leaf leaf 16분 전21:11 513
HOT (약스포) [윤희에게] 간단 후기 🥰 1 AyuLove AyuLove 23분 전21:04 244
HOT 더숲아트시네마 <윤희에게> 포스터 추가 인쇄 13 뇽구리 뇽구리 58분 전20:29 1536
HOT 기가 막히는 라푼젤 코스프레 5 과장 과장 1시간 전20:25 1273
HOT 유명작가가 집필한 일드 하나 추천합니다. 9 sirscott sirscott 1시간 전20:23 766
HOT 007 차기 제임스 본드로 '이드리스 엘바' 검토중 19 꽃님이에요 1시간 전20:18 2209
HOT 저도 드디어 한효주 배우님 영접하고 왔습니다 23 안드레이루블료프 안드레이루블료프 1시간 전20:05 1482
HOT 해적 무대인사 봤어요 27 스카이구름 스카이구름 1시간 전19:59 1042
HOT 최근에 가장 강렬했던 포스터 14 닭한마리 닭한마리 1시간 전19:52 2221
HOT 여러분들이 많이들 하시길래 저도 해봤습니다!! 33 거노거노 거노거노 1시간 전19:46 2122
HOT <아멜리에>감독 신작 예고편(자막) 3 드니로옹 2시간 전19:27 972
HOT [선댄스] 카렌 길런 주연 SF 'Dual' 로튼지수 및 평 모음 3 goforto23 2시간 전19:04 1350
HOT 밸런스겜) 수명 1년 남은 디카프리오로 살기vs걍 살기 13 인조이 2시간 전19:04 1339
HOT 8월의 크리스마스 리뷰: 나레이션과 클리셰에 관하여... 5 히치맨 2시간 전19:00 486
HOT [해적: 도깨비 깃발] 후기: 막이를 위한, 막이에 의한(노스포) 4 메로메로 메로메로 2시간 전18:57 764
HOT 개인적으로 기대되는 올해 할리우드 영화 10편 10 호다루카 호다루카 2시간 전18:46 1448
HOT 웨이브에서 볼 수 있는 일드 추천 받습니다 16 요하레 요하레 2시간 전18:40 732
HOT 배우 지현우가 뮤지컬 관람하다 충격 받았던 일 26 수류 2시간 전18:36 3952
HOT 도쿄 리벤저스 - 원작 팬들이 좋아할듯 8 스페이드 3시간 전18:17 911
HOT 여러분의 취향은 어느쪽이세요?(예술,유명인,문화 등) 13 인조이 3시간 전18:12 1076
HOT 해적: 도깨비 깃발 무대인사 사진 (2022.01.22 메가박스 코엑스) 1 누리H 누리H 3시간 전18:03 899
HOT 456억 채무자 이정재로 살기 VS 현재 재력 조세호로 살기... 7 온새미로 온새미로 3시간 전18:02 1771
HOT 티모시 샬라메 비슷한 헨리 카빌 젊었을때 모습 14 NeoSun NeoSun 3시간 전18:00 2414
HOT (스포)가 전하는 다른 배우의 스파이더맨 (스포) 소감 및 근황 8 goforto23 3시간 전17:58 1740
HOT (혐오, 스포주의) 미드소마 속 숨겨진 끔찍한 상징.... 25 ESTER ESTER 3시간 전17:57 2359
HOT [오징어 게임]은 왜 일본에선 만들어지지 않는가? 라는 일본 측 기사 20 호다루카 호다루카 3시간 전17:47 2082
HOT 살면서 본 가장 유명한 사람은 누구인가요?? 117 IU IU 4시간 전17:20 4100
54870
normal
승우:D 13분 전21:14 100
54869
image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1시간 전19:49 206
54868
normal
히치맨 2시간 전19:00 486
54867
image
메로메로 메로메로 2시간 전18:57 764
54866
image
모니카 모니카 4시간 전17:15 326
54865
normal
잔하 4시간 전16:55 326
54864
normal
히치맨 6시간 전14:41 1334
54863
image
BOOBS 7시간 전14:22 574
54862
image
밍구리 밍구리 7시간 전14:04 939
54861
normal
Mike 7시간 전13:37 555
54860
image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9시간 전12:08 1413
54859
normal
Landa Landa 10시간 전10:52 290
54858
image
BillEvans 10시간 전10:33 835
54857
image
내알콩 17시간 전03:36 314
54856
image
푸돌이 푸돌이 18시간 전03:21 843
54855
image
영화초보12 18시간 전03:14 688
54854
image
가미 가미 20시간 전01:22 887
54853
image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20시간 전01:09 334
54852
normal
우콜릿 20시간 전01:05 609
54851
image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20시간 전00:45 287
54850
image
코아79 코아79 21시간 전00:16 1142
54849
image
살구색거울 살구색거울 21시간 전23:51 401
54848
image
eastwater eastwater 22시간 전22:37 824
54847
image
내꼬답 내꼬답 1일 전20:58 599
54846
normal
DeeKay DeeKay 1일 전20:03 312
54845
image
불백위도우 불백위도우 1일 전20:02 768
54844
normal
ReMemBerMe ReMemBerMe 1일 전18:46 806
54843
normal
TARS TARS 1일 전18:38 696
54842
normal
아악아아아 아악아아아 1일 전17:52 347
54841
normal
긍정한필 1일 전16:13 362
54840
image
리키0717 1일 전14:42 766
54839
image
내알콩 1일 전14:40 672
54838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13:37 333
54837
image
타누키 타누키 1일 전10:50 439
54836
image
BillEvans 1일 전10:35 1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