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
  • 쓰기
  • 검색

<티탄> 개인감상평 및 해석 (장문, 스포있음)

어둠속의댄서
733 6 2

20211205_180955.jpg

"금속에 납치되었던 자가 다시 살의 세계로 돌아오기까지.

살에 대한 집착을 가진 이가 이를 인정하고 앞을 마주하기까지."

 

살과 금속, 점화와 소화, 자기파괴와 재생.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기이한 스토리텔링을 택하면서도 감각적으로 뚜렷히 대조되는 심상들을 배치함으로써 강렬한 메시지를 건져올리는, 튼튼한 고마력엔진과도 같은 영화. (4.5/5)
.
(스포)
.
그녀의 본성이 어땠는지는 벌써 요원해져버린 문제이다. 이미 그녀는 금속의 세계에 포합되어버린지 오래였으니. 살갗이 닿으면 구역질을 하며, 온기를 안겨줄 광활한 육체가 있어도 한 톨의 차가운 철조각만을 탐닉하는, 이미 그녀는 그런 인간이었다.
.
마치 불시착한 외계인처럼 그녀는 피와 살덩이가 창궐하는 이 행성에서는 살아갈 수 없는 몸이었다. 심지어 자신의 몸에 뿌리내린 핏덩이마저 부정하려 들지 않았는가. 그런 그녀가 택할 수 있었던 최선은 자신의 외형을 주조틀에 우겨넣어 태우고 부수며 붕괴시켜, 본질을 숨기고 살의 세계에서 조용히 숨어사는 생존법뿐이었다.
.
이후에 그녀는 자신과 정반대편에 서있는 한 남자를 만나게 된다. 혈육을 잃은 상실감에 살갗의 온기를 사랑하는 것을 넘어 갈구하던 남자 뱅상. 그의 집착은 살과 금속을 녹이는 그 어떠한 화염도 소화시켜버릴 정도로 강했다. 자신뿐만 아니라 자신의 혈육마저 태워버릴 정도로 강했던 알렉시의 폭력적인 불꽃마저도 그를 이길 수는 없었다.
.
남자는 그녀에게 있어선 일생일대의 천적이었지만, 그와 동시에 그녀가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것들을 가르쳐주는 교사이기도 했다. 가는 금속 막대기를 매개로 삼아야지만 타인의 육체를 견딜 수 있었던 그녀의 두 손은, 어느새 뱅상으로 인해 타인의 손, 타인의 목, 타인의 심장을 향할 수 있게 되었다. 멀리서 관망하기만 했던 살덩이들의 춤사위에도 자연스레 어깨를 부딪히며 동참할 수 있게 되었다.
.
남자 또한 그녀를 만난 이후로 변화를 맞이했다. 돌아온 아들이 낯선 이일지도 모른다는 의혹들을 모른체하며 손에 닿는 모든 온기에 아들의 망령을 덧씌우던 남자는, 이제는 자신의 집착을 인정하고 눈앞에 있는 이를 분별할 수 있는 단계에 이르렀다. (어쩌면 알렉시를 처음 본 순간부터 자기 아들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었을지도 모른다. 자신의 허기진 고독을 달래려 이내 모른체하다가 이제서야 받아들인 것일지도 모른다.)
.
변화가 가져다주는 환희는 알렉시의 모험심으로 인해 깨지고야 만다. 살덩이들 사이에서 조용히 부대끼며 살아갈 수도 있었지만, 그녀는 답답한 거푸집을 벗어던지고 처음으로 자신의 본성대로 춤을 추기로 선택한다. 뱅상이라면 그런 모습마저도 사랑해주리라 확신했던 까닭이었을까? 허나 기대와도 다르게 뱅상은 자신의 실낱같은 환상을 깨뜨리는 알렉시의 춤사위에 화답해주지 않는다.
.
여자는 다시 세계로부터 거부당하는 아픔을, 남자는 아들은 돌아오지 않는다는 현실에서 비롯되는 환상통을 제각기 느끼지만, 이들이 개별적으로 경험하는 고유한 아픔의 순간들은 영화적으로는 묘하게 포개어지며 복통의 형태로 유사하게 표현된다.  이후 알렉시가 출산을 강행하는 모습과, 뱅상이 스스로 몸에 불을 붙이는 모습에서 나타나는 자기파괴적인 면모에서마저도 어느새 둘은 닮아있었다.
.
그러한 동질감을 서로 예감이라도 한걸까. 자기 파괴의 마지막 문턱에서 둘은 실낱같은 희망을 품고 서로를 향한다. 그리고 새로이 태어날 가련한 생명을 위해 함께 유대하는 순간에서야 자신에게 일어난 변화를 각자 목도한다. 알렉시는 이제 타인의 살갗을 스스럼없이 만질 수 있게 되었으며, 뱅상은 아들의 망령에서 벗어나 눈앞에 있는 이의 이름을 부를 수 있게 되었다.
.
뱅상의 품에서 갓 눈을 뜬 아이는 축축한 울음소리와 따스한 살갗을 가졌으면서도 그 단단한 뼈대는 한기로 가득차있었다. 금속의 세계에서 비롯된 단절로 인해 아직 수복해야할 피해가 이 새 생명에게도 고스란히 남아있었다. 하지만 이번만큼은 더 늦기 전에 되찾을 수 있을 것만 같다는 예감이 든다. 이번만큼은 우리에게서 멀어졌던 이를 다시금 우리 세계로 불러올 수 있으리라는 확신이 든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테리어
    테리어

  • 카마도소년
  • 멜로디언
    멜로디언
  • RoM
    RoM
  • 은비녀
    은비녀
  • Nashira
    Nashira

댓글 2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2등
티탄 후기중 가장 인상적이네요. 덕분에 잘 읽었습니다.
댓글
15:36
21.12.1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더숲아트시네마 <윤희에게> 포스터 추가 인쇄 6 뇽구리 뇽구리 28분 전20:29 984
HOT 기가 막히는 라푼젤 코스프레 4 과장 과장 32분 전20:25 783
HOT 유명작가가 집필한 일드 하나 추천합니다. 5 sirscott sirscott 34분 전20:23 504
HOT 007 차기 제임스 본드로 '이드리스 엘바' 검토중 11 꽃님이에요 39분 전20:18 1415
HOT 저도 드디어 한효주 배우님 영접하고 왔습니다 15 안드레이루블료프 안드레이루블료프 52분 전20:05 979
HOT 해적 무대인사 봤어요 18 스카이구름 스카이구름 58분 전19:59 818
HOT 최근에 가장 강렬했던 포스터 13 닭한마리 닭한마리 1시간 전19:52 1763
HOT 여러분들이 많이들 하시길래 저도 해봤습니다!! 27 거노거노 거노거노 1시간 전19:46 1763
HOT <아멜리에>감독 신작 예고편(자막) 3 드니로옹 1시간 전19:27 846
HOT [선댄스] 카렌 길런 주연 SF 'Dual' 로튼지수 및 평 모음 3 goforto23 1시간 전19:04 1251
HOT 밸런스겜) 수명 1년 남은 디카프리오로 살기vs걍 살기 12 인조이 1시간 전19:04 1206
HOT 8월의 크리스마스 리뷰: 나레이션과 클리셰에 관하여... 5 히치맨 1시간 전19:00 451
HOT [해적: 도깨비 깃발] 후기: 막이를 위한, 막이에 의한(노스포) 4 메로메로 메로메로 2시간 전18:57 697
HOT 개인적으로 기대되는 올해 할리우드 영화 10편 10 호다루카 호다루카 2시간 전18:46 1361
HOT 웨이브에서 볼 수 있는 일드 추천 받습니다 13 요하레 요하레 2시간 전18:40 681
HOT 배우 지현우가 뮤지컬 관람하다 충격 받았던 일 26 수류 2시간 전18:36 3702
HOT 도쿄 리벤저스 - 원작 팬들이 좋아할듯 8 스페이드 2시간 전18:17 875
HOT 여러분의 취향은 어느쪽이세요?(예술,유명인,문화 등) 11 인조이 2시간 전18:12 998
HOT 해적: 도깨비 깃발 무대인사 사진 (2022.01.22 메가박스 코엑스) 1 누리H 누리H 2시간 전18:03 864
HOT 456억 채무자 이정재로 살기 VS 현재 재력 조세호로 살기... 7 온새미로 온새미로 2시간 전18:02 1661
HOT 티모시 샬라메 비슷한 헨리 카빌 젊었을때 모습 13 NeoSun NeoSun 2시간 전18:00 2242
HOT (스포)가 전하는 다른 배우의 스파이더맨 (스포) 소감 및 근황 8 goforto23 2시간 전17:58 1656
HOT (혐오, 스포주의) 미드소마 속 숨겨진 끔찍한 상징.... 25 ESTER ESTER 3시간 전17:57 2228
HOT [오징어 게임]은 왜 일본에선 만들어지지 않는가? 라는 일본 측 기사 20 호다루카 호다루카 3시간 전17:47 1976
HOT 살면서 본 가장 유명한 사람은 누구인가요?? 115 IU IU 3시간 전17:20 3973
HOT 드니 빌네브 감독이 전하는 ‘듄’ 파트 2 근황..각본 완성 임박 8 goforto23 3시간 전17:13 2397
HOT 현재 북미 박스오피스 현황 한짤 7 NeoSun NeoSun 4시간 전16:42 2035
54869
image
목마른철새 목마른철새 1시간 전19:49 176
54868
normal
히치맨 1시간 전19:00 451
54867
image
메로메로 메로메로 2시간 전18:57 697
54866
image
모니카 모니카 3시간 전17:15 323
54865
normal
잔하 4시간 전16:55 321
54864
normal
히치맨 6시간 전14:41 1321
54863
image
BOOBS 6시간 전14:22 562
54862
image
밍구리 밍구리 6시간 전14:04 936
54861
normal
Mike 7시간 전13:37 553
54860
image
줄리아러브 줄리아러브 8시간 전12:08 1410
54859
normal
Landa Landa 10시간 전10:52 288
54858
image
BillEvans 10시간 전10:33 829
54857
image
내알콩 17시간 전03:36 312
54856
image
푸돌이 푸돌이 17시간 전03:21 841
54855
image
영화초보12 17시간 전03:14 679
54854
image
가미 가미 19시간 전01:22 884
54853
image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19시간 전01:09 329
54852
normal
우콜릿 19시간 전01:05 603
54851
image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20시간 전00:45 285
54850
image
코아79 코아79 20시간 전00:16 1130
54849
image
살구색거울 살구색거울 21시간 전23:51 398
54848
image
eastwater eastwater 22시간 전22:37 819
54847
image
내꼬답 내꼬답 23시간 전20:58 597
54846
normal
DeeKay DeeKay 1일 전20:03 310
54845
image
불백위도우 불백위도우 1일 전20:02 768
54844
normal
ReMemBerMe ReMemBerMe 1일 전18:46 806
54843
normal
TARS TARS 1일 전18:38 696
54842
normal
아악아아아 아악아아아 1일 전17:52 347
54841
normal
긍정한필 1일 전16:13 362
54840
image
리키0717 1일 전14:42 766
54839
image
내알콩 1일 전14:40 672
54838
image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13:37 333
54837
image
타누키 타누키 1일 전10:50 439
54836
image
BillEvans 1일 전10:35 1135
54835
image
입찢어진남자 입찢어진남자 1일 전08:43 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