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3
  • 쓰기
  • 검색

영화관 백신패스 적용 관련 소신발언합니다

워너be 워너be
5688 58 23

저는 아무리 생각해도

전국 성인 백신 접종률이 90%가 넘는 상황에서 백신패스 적용 관련하여 의견이 갈린다는 게 좀처럼 이해가 되질 않네요..

 

1) 백신 안 맞으면 영화도 못 보냐?

지금 돌아가는 상황을 보면 너무나도 잘 알겠지만 위드 코로나가 중단된 건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했기 때문이죠.

이런 상황에서 어떤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는 건 너무 당연한 상황 아닐까요.

그리고, 위의 상황에서 백신을 안 맞으면서 영화는 계속 보고자 하는 건 저로선 너무나도 이기적이고 양심 없는 생각이 아닐까 싶습니다

 

2) 백신을 맞아도 걸리지 않냐?

네, 그럼 어떤 조치를 취할까요? 백신패스는 적용하지 않되 영업 시간을 단축하면 될까요? 아니면 뭘 하든 소용없으니 그냥 나 몰라라 해야 할까요?

독감주사를 맞아도 독감 걸릴 사람은 걸립니다. 정부 입장에선 그래도 백신을 통해 예방 접종을 취한 사람들에게 혜택을 제공하는 것 이상으로 무엇을 해줄 수 있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설사 백신을 부득이한 이유로 못 맞는 분들을 위해 48시간 이내 PCR검사를 받은 사람도 입장을 허용하는데, 대체 뭐가 문제인 걸까요?

 

3) 종교시설은 왜 제외냐?

저도 이 부분은 좀 의아하긴 합니다. 백신 접종을 온전히 확인할 수 없다는 것이 이유라는데, 입구에서 누군가 확인을 하면 종교 시설에서도 충분히 확인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요. 

하지만 영화관 백신패스에 대해 얘기하는데 종교시설은 왜 제외냐고 하는 건, 핀트가 많이 엇나간 문제가 아닌가 싶네요.

종교시설 제외에 불만을 갖기보다 영화관이라도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하고 조심하는 것이 더 우선이 아닌가 싶네요.

최소한 익스트림무비는 영화 커뮤니티니깐요.

 

아무쪼록 뻘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8

  • 무비럽
    무비럽

  • 히로토

  • 천년의영화
  • Nashira
    Nashira
  • 우정만세
    우정만세
  • 클랜시
    클랜시
  • 구스타프
    구스타프
  • RoM
    RoM
  • lemonsorbet
    lemonsorbet
  • Augustpearl
    Augustpearl

  • kapius
  • 문학영덕
    문학영덕

  • 보통날07
  • songforu
    songforu

  • 들깨가루
  • 호호아저씨
    호호아저씨

  • imbruglia

  • novea
  • 2작사
    2작사
  • wity
    wity

  • 유리병편지
  • ReMemBerMe
    ReMemBerMe
  • 고9마9워요
    고9마9워요

  • 차녕
  • 강꼬
    강꼬
  • jimmani
    jimmani
  • 마르센
    마르센
  • 호미s
    호미s
  • 먼멍이
    먼멍이
  • 크로플
    크로플
  • accio
    accio

  • 푸릇파란
  • 기관사취준생
    기관사취준생
  • ING
    ING
  • 러클
    러클
  • 조도루
    조도루

  • 은형
  • EPICA
    EPICA
  • 이한스
    이한스

  • 팝콘우마이이
  • 멜로우
    멜로우
  • 튤즈
    튤즈
  • 아밍
    아밍

  • 장르영화러버
  •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 하루연어
  • 환풍기
    환풍기
  • 당직사관
    당직사관

  • 영화좋아하는곰

  • 뜬구름
  • PH129
    PH129
  • Landa
    Landa
  • 몽뀨뀨
    몽뀨뀨
  • 레모네이드라면
    레모네이드라면
  • 짱구1324
    짱구1324
  • Dune™
    Dune™
  • 김프프
    김프프
  • 서울우유
    서울우유

댓글 23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2등
코로나가 끝나면 다 해결될텐데 참 속상하네요...
댓글
워너be글쓴이 추천
15:08
21.12.03.
profile image 3등
극장 출입이 관련된 문제라 이해는 가지만 더이상의 이주제 관련글은 논쟁만 부추기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네요 ㅠ
댓글
15:08
21.12.03.
profile image
워너be 작성자
케이시존스
해당 이슈 관련하여 오전부터 엇갈린 글들이 계속 올라와서 답답한 마음에 작성해보았습니다. 댓글 모니터링하여 논쟁을 부추길 여지가 있다고 판단되면 내용 지우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15:11
21.12.03.
profile image
워너be
아닙니다 뭐 글자체가 공격적이진 않아서 불편한건 없고 지금 게시판자체가 요 주제로 좀 과잉되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일리있는 의견이라 봅니다 :)
댓글
워너be글쓴이 추천
15:12
21.12.03.
profile image

다 떠나서 일단 저는 현재 시국에 "지금 저는 코로나로부터 그나마 안전해요!" 라고 말할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 백신 말고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기저질환 있으신 분들이나 그냥 단순히 미접종하신 분들 모두 마음은 이해가 가지만, 지금 상황에서 그 패널티는 온전히 본인이 떠 안을수밖에 없다고 생각해요....

댓글
워너be글쓴이 추천
15:09
21.12.03.
패스6개월만료 확정상태에서 접종률 90퍼 운운하는건 의미없는거같은데요?
댓글
15:09
21.12.03.

사람이 죽어나가는 전염병이 발생했다! 이 상황에서 선택지는 2개입니다.

-백신 맞고 다중이용시설 조금 편하게 이용하기
-백신 안맞고 다중이용시설 불편하게 이용하기

'백신 안맞고 다중이용시설 편하게 이용하기' 이딴건 애초부터 없었죠.
그런데도 없는 선택지를 자꾸 달라고 하면서 이기적이라고 하면 화를 내니 무슨 심리인지 모르겠습니다.

'본인만 편하고자 없는 선택지 강요하면서 비난은 받지 않기'라는 선택지 역시 없는데.

댓글
워너be글쓴이 추천
15:11
21.12.03.
profile image
거리두기 정책도 게시판 공지로 올라왔고 더 운운할 사항은 아닌것 같습니다. 계속 상반되는 글이 올라와봐야 원점입니다. 더이상 익무에서 이슈거리가 안되었음 합니다.
댓글
15:12
21.12.03.
profile image
저는 다른 부분보다 백신패스 유효기간이 6개월이라는 게 좀...
7월에 남들보다 일찍 1-2차 둘 다 접종 받은 제가 한 달만 있으면 아예 안 맞은 사람들이랑 같은 취급이라니...ㅠㅠ
댓글
15:12
21.12.03.
profile image
허니버터췹

백신이 원래 그래요 맞은지 4개월이 경과하면서부터 항체가 감소한다고 하니 계속해서 맞아야 하는게 어쩔 수가 없는거죠 현재로써는. 
아니면 아얘 백신 접종,미접종자 모두 항체 검사를 하면 좋은데 그건 도입을 안하니.. 더 나은 백신과 치료제가 얼른 나와야할텐데 참 어려운 일이네요.

댓글
워너be글쓴이 추천
15:16
21.12.03.
profile image
백신을 치료제로 여기시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으시더라고요. 백신은 바이러스에 감염될 확률, 설사 감염되더라도 중증으로 이어질 확률을 현저히 낮춰주는 수단입니다. 코로나19 백신 말고 모든 백신들의 역할이 그렇고요.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게 해주는 백신이 있다면 우린 그걸 '치료제'라고 부를 겁니다.

6개월마다 방역패스가 갱신되어야 하는 건 백신으로 인한 항체 유지 기간에 맞춘 것일 겁니다. 지금 또 난관에 처하긴 했지만 어렵게 시작된 단계적 일상 회복을 확대는 못하더라도 최소한 지키기라도 하려면, 3차 접종 이후라도 꾸준히 백신을 맞아서 그 항체 보호막을 유지시켜주는 게 맞지 않나 싶습니다. 새로운 전염병이 생긴지 불과 1년여만에 새로운 백신이 생긴 만큼 완벽하진 않겠지만, 점차 나아지면서 독감 백신처럼 6개월 주기가 1년 주기로, 그 이상으로 길어질 수도 있을 겁니다. (전 얀센 접종자라 좀 일찍 맞았습니다만) 지금도 부스터샷 예약이 열린 걸로 알고 있는데, 기회가 생긴다면 언제든 맞으시는 게 좋겠고 저 또한 이후 또 접종해야 한다면 접종할 겁니다.
댓글
15:22
21.12.03.
jimmani
감염되지않게하는건 치료제가 아니구요 걸린 질병 치료하는게 치료제입니다. 백신맞은다고 항체 100프로 생기는게 아니고 백신안맞았다고 항체없는게 아니니 이런 갈등이 생기는거죠 다른사람 바보취급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닙니다
댓글
15:26
21.12.03.
profile image
ㅇㅇㅇㅇㄱ
제 단어 선택이 잘못되었네요. 다만 백신 맞으면 '걸리지 않는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 듯 해 관련해서 말씀드린 것이고 '바보취급'은 아닙니다.
댓글
15:34
21.12.03.
원래 모든일에는 싫어하는 사람들이 더 열심히 글쓰고 의견표출하는 편이죠. 결국에 성인 91% 접종이 팩트고 의견 갈릴것도 없죠.
댓글
15:41
21.12.03.
profile image
운영자님 글이 올라온후이긴하지만 자체복습하다가 보게된 글중에 가장 동의하는글입니다 :)
댓글
16:19
21.12.03.
방탄조끼 입으면 권총탄이나 먼 거리의 소총탄은 막거나 부상에서 그치게 해주지만 미사일 맞으면 죽는 것처럼 백신도 걸릴 확률을 줄여주고 걸려도 중증까지 안가게 도와주는 역할이지 백신 맞았다고 무조건 무적이 되는 것도 아님

하지만 안맞으면 중증까지 갈 확률이 훨씬 높아지니 맞는 게 좋은건데
댓글
19:27
21.12.03.
profile image
사실 종교시설 제외는 짜증은 나지만 헌법에서 종교의 자유를 명시해버린 덕분에 어쩔 수 없는 거죠.
그렇다고 헌법에 문화생활의 자유를 넣을 수도 없고..
자유란 명제의 가치와 명확한 의미에 대해 각자가 공부하는 수밖에 없는데
몇 년전 '정의란 무엇인가'가 베스트셀러였던 나라치고 멍청한 소리 하는 사람이 너무 많긴 하네요.
댓글
19:31
21.12.0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1월 17일 박스오피스 (씽2게더 50만 돌파) 14 이댕하 이댕하 31분 전00:00 1177
HOT 위대한 거장 "코언형제"의 필모 best 10편 16 인조이 43분 전23:48 590
HOT 미국 출신 유명 포드 9 셋져 셋져 1시간 전23:12 825
HOT 바이올렛 에버가든 미술 배경 화집이 왔습니다. 2 홀리저스 홀리저스 1시간 전22:53 488
HOT 여러분이 가장 좋아하는 영화/드라마 음악 작곡가는? (설문조사) 51 나비랑 나비랑 1시간 전22:54 830
HOT 누군가는 혐오할 걸작들 57 하디 하디 1시간 전22:49 3212
HOT [영화속 배경지1] 재개봉관람 러브레터의 오타루 여행 10 odorukid odorukid 1시간 전22:44 639
HOT (스포) - 엠마 스톤에게 '노웨이홈' 출연 계속 부정했다 34 goforto23 1시간 전22:40 4660
HOT 잭 니콜슨과 아담 샌들러가 함께 부르는 웨스트사이드스토리 노래 5 클라우드 클라우드 2시간 전22:13 860
HOT 대니 트레조 '보바 펫' 촬영 비하인드 샷 4 goforto23 2시간 전21:53 873
HOT 더 배트맨 공식 굿즈들 15 kimyoung12 2시간 전21:45 1949
HOT 가능한 한 가격이 알뜰하고 날짜 및 시간도 적당하도록 관람 스케줄을 ... 25 도르 3시간 전21:27 3001
HOT 방청소하다가 나온... 16 델라 3시간 전21:17 3025
HOT 촬영스케줄 마치고 여유 생기면 취미삼아 그림 그린다는 어느 영화감독 20 로보캅 로보캅 3시간 전21:10 2704
HOT <인어가 잠든 집> 한국, 일본 극과극 포스터 20 songforu songforu 3시간 전21:09 1852
HOT 중국 일본 모두 리메이크한 한국영화 3 9 sirscott sirscott 3시간 전21:00 2429
HOT (공포주의) 주온 버금가는..? 일본공포 [노로이] 책자 약간 까보기 5 만쥬쓰 만쥬쓰 3시간 전20:58 853
HOT 알고 충격받은 영화계 금수저들 22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3시간 전20:36 4635
HOT 다음 중 총기를 소지한 사람이 안나오는 병원은? 17 텐더로인 텐더로인 4시간 전20:20 1868
HOT 제게 마지막이였던 무대인사 사진입니다 17 커피해골 커피해골 4시간 전20:18 2441
HOT 가장 좋아하는 2010년에 나왔던 영화 10 11 송2017 4시간 전20:16 1239
HOT (스포) 제가 아트하우스관에서 본 두 번째 영화 <프랑스> 간단후기 3 롱테이크 롱테이크 4시간 전20:01 691
HOT [어나더 라운드] 아트나인 시사회 실시간 현황, 술주고 약주는 시사회 40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4시간 전19:53 2537
HOT 실시간 예매율(해적 2, 킹메이커의 상황은?) 3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4시간 전19:46 1743
HOT 두 편의 덜 알려진 현대 프랑스 영화 탁월한 걸작 추천 6 인조이 5시간 전19:27 1689
HOT 이번주 이벤트 정리 (1월 17일 ~ 23일) 29 qga8060 qga8060 5시간 전19:21 3945
HOT (스포)[하우스 오브 구찌] 이 영화에서 제가 주목했던 배우 카미유 코댕... 23 쥬쥬짱 쥬쥬짱 5시간 전18:36 1851
1070878
normal
데헤아 데헤아 10분 전00:21 379
1070877
file
goforto23 12분 전00:19 161
1070876
normal
히치맨 13분 전00:18 287
1070875
image
스탕달증후군 16분 전00:15 165
1070874
normal
병팔이 병팔이 17분 전00:14 294
1070873
normal
아필아필락 17분 전00:14 574
1070872
normal
웅냥 웅냥 17분 전00:14 137
1070871
image
kimyoung12 26분 전00:05 225
1070870
normal
정정우 정정우 28분 전00:03 262
1070869
normal
잠실 잠실 29분 전00:02 560
1070868
image
이댕하 이댕하 31분 전00:00 1177
1070867
image
푸른천사 32분 전23:59 486
1070866
image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33분 전23:58 261
1070865
normal
린짱 린짱 35분 전23:56 236
1070864
image
인조이 43분 전23:48 590
1070863
image
NeoSun NeoSun 49분 전23:42 250
1070862
normal
chuchu chuchu 51분 전23:40 2114
1070861
image
e260 e260 58분 전23:33 692
1070860
image
현짱 현짱 1시간 전23:31 987
1070859
normal
별빛꿈 별빛꿈 1시간 전23:30 1006
1070858
image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1시간 전23:28 428
1070857
image
풍류도인 1시간 전23:27 534
1070856
image
DBadvocate DBadvocate 1시간 전23:24 313
1070855
image
KimMin KimMin 1시간 전23:23 504
1070854
image
메로메로 메로메로 1시간 전23:17 209
1070853
image
셋져 셋져 1시간 전23:12 825
1070852
image
hera7067 hera7067 1시간 전23:09 200
1070851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3:07 1659
1070850
image
뀨꺄21 뀨꺄21 1시간 전23:07 917
1070849
file
NeoSun NeoSun 1시간 전23:05 555
1070848
normal
기둥주 1시간 전23:04 1849
1070847
normal
HarrySon HarrySon 1시간 전23:03 1187
1070846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23:01 666
1070845
normal
호빗매니아 1시간 전23:01 199
1070844
image
hera7067 hera7067 1시간 전23:01 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