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3
  • 쓰기
  • 검색

라스트 나잇 인 소호 리뷰

곰보 곰보
1412 9 3

movie_image.jpg

 

라스트 나잇 인 소호는 참 어떤 의미에서 보면 이중적인 작품이라고 보여집니다. LP판에서 흘러나오는 노래를 시작으로 60년대 멜로 걸작 '티파니에서 아침을' 포스터를 보여주다 런던의 네온 사인이 빛나는 화려한 거리를 통해 고전을 동경하는 태도를 보여주면서도 금새 과거에 대한 날 선 시각을 첨가함으로서 판도를 한순간에 섬뜩하게 뒤바꿔버리기도 하고

 

강렬한 기법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빼앗다가도 씁쓸한 진실에 도달하는 면에서 보면 그렇게 느껴집니다.

 

에드가 라이트의 작품하면 코르네토 트릴로지가 대표적일텐데 나머지 세작품은 제멋대로 '양지 진출 트릴로지'로 명명하겠습니다. 개인적으로 코르네토 트릴로지 중 가장 좋아하는 작품은 '뜨거운 녀석들'인데 양지 진출 트릴로지 작품들 중에선 스콧 필그림을 제일 좋아합니다. 

 

에드가 라이트만이 창조해낼 수 있는 특유의 리듬감과 템포가 대부분 촬영과 편집, 음악으로 만들어지는데 제가 가장 좋아하는 두 작품에서 그러한 장점들이 가장 매력적으로 빚어졌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라스트 나잇 인 소호는 어떨까요? 물론 에드가 라이트의 색깔이 아예 없는 건 아닙니다. 일단 기본적으로 음악을 활용해 극의 리듬감을 불어넣은 부분은 단연코 에드가 라이트였기에 가능했을 겁니다. 부분적으로 봐도 놀라운 장면들이 꽤 있는데 엘리가 이불을 덮는 순간 시공간이 순식간에 뒤바뀌어 60년대 런던의 거리를 비추는 연출과 편집은 환상적이었고 샌디와 엘리의 모습이 번갈아가며 뒤바뀌는 장면에선 선 에드가 라이트의 템포가 잘 느껴졌습니다. 

 

다만 이 작품이 다소 이질적이라고 여겨지는 부분은 호러를 조성하는 대부분의 기법들이 대부분 고전 작품들의 영향을 크게 받은 듯한 모양새라 기존의 스타일과는 거리가 꽤 있어보인다고 생각합니다. 한 화면에 중첩되는 피사체와 각 공간의 인물들을 의미심장하게 훑고 지나가는 카메라, 화려하면서도 잔혹한 이미지들의 반복 등 솔직히 글에 다 적기 부담스러울 정도로 많은 효과들이 즐비하지만 대체로 혼란스러운 인물의 심리를 통해 공포를 쌓아가는 방식을 택한 것 같아보입니다.

 

이탈리아 영화 장르인 지알로의 모습도 크게 빼닮았습니다. (지알로는 잔혹함과 예술적 미장센으로 채워져있지만 어설픈 스토리를 지닌 호러 장르를 두고 하는 말입니다.) 솔직히 그만큼 라스트 나잇 인 소호의 각본은 너무 부실합니다. 극의 구성이 대부분 환상을 본 엘리가 공포에 질린 장면으로 지나치게 채워져있고 결국 끝판에 가서 밝혀지게 된 결론은 난잡한 진행에 비해 허무합니다. 

 

그럼에도 허무한 결론을 강렬하게 연출해내 큰 인상을 남기지만 결국 여운이 그리 길게 가진 못합니다.

 

단점의 명확성이 가장 먼저 보일 것이냐? 아니면 화려함과 강렬함, 명과 암을 스타일적으로 훌륭히 담아낸 장점이 가장 먼저 보일 것이냐? 에 따라 망작과 수작으로 확실히 구분 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물론 전 에드가 라이트의 스타일이 호러로까지 훌륭히 뻗어나갔다고 생각하긴 합니다. 보고 있는 동안만큼은 정말 짜릿했고 재밌었습니다.

 

안야 테일러 조이와 토마신 맥켄지 또한 대단했습니다. 토마신 맥켄지는 이 영화를 통해 배우로서 가지고 있는 다양한 부분들 중 일부분을 성공적으로 어필했다고 보고 있고 안야 테일러 조이는 총체적 난국이었던 뉴 뮤턴트에서마저 혼자 찬란히 빛나더니 이 영화에선 혼자 스크린을 씹어먹을 기세로 매력을 어필합니다. 둘 다 이 영화에서 너무 좋은 모습들을 보여줬고 믿고 보는 배우 반열에 확실히 올라선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7/10

 

tumblr_f0bc6e1c3609bc066c00ed5b7ef7f015_c2d01503_540.gif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9


  • 세니타이저
  • golgo
    golgo
  • 냉동고냥이
    냉동고냥이

  • 샤오진
  • Cox
    Cox
  • 루익
    루익
  • Torii
    Torii
  • Story
    Story

  • 이성과감성

댓글 3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profile image 3등
안야는 진짜 자신만의 색을 각각의 영화, 드라마에서 마구 펼치네요.
댓글
08:15
21.12.03.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HOT 1월 17일 박스오피스 (씽2게더 50만 돌파) 20 이댕하 이댕하 1시간 전00:00 1823
HOT 위대한 거장 "코언형제"의 필모 best 10편 24 인조이 1시간 전23:48 945
HOT 미국 출신 유명 포드 9 셋져 셋져 2시간 전23:12 1076
HOT 바이올렛 에버가든 미술 배경 화집이 왔습니다. 2 홀리저스 홀리저스 2시간 전22:53 645
HOT 여러분이 가장 좋아하는 영화/드라마 음악 작곡가는? (설문조사) 55 나비랑 나비랑 2시간 전22:54 997
HOT 누군가는 혐오할 걸작들 67 하디 하디 2시간 전22:49 3846
HOT [영화속 배경지1] 재개봉관람 러브레터의 오타루 여행 10 odorukid odorukid 2시간 전22:44 747
HOT (스포) - 엠마 스톤에게 '노웨이홈' 출연 계속 부정했다 35 goforto23 2시간 전22:40 5606
HOT 잭 니콜슨과 아담 샌들러가 함께 부르는 웨스트사이드스토리 노래 6 클라우드 클라우드 3시간 전22:13 960
HOT 대니 트레조 '보바 펫' 촬영 비하인드 샷 4 goforto23 3시간 전21:53 960
HOT 더 배트맨 공식 굿즈들 16 kimyoung12 3시간 전21:45 2104
HOT 가능한 한 가격이 알뜰하고 날짜 및 시간도 적당하도록 관람 스케줄을 ... 25 도르 3시간 전21:27 3166
HOT 방청소하다가 나온... 16 델라 4시간 전21:17 3162
HOT 촬영스케줄 마치고 여유 생기면 취미삼아 그림 그린다는 어느 영화감독 20 로보캅 로보캅 4시간 전21:10 2877
HOT <인어가 잠든 집> 한국, 일본 극과극 포스터 20 songforu songforu 4시간 전21:09 1956
HOT 중국 일본 모두 리메이크한 한국영화 3 9 sirscott sirscott 4시간 전21:00 2541
HOT (공포주의) 주온 버금가는..? 일본공포 [노로이] 책자 약간 까보기 11 만쥬쓰 만쥬쓰 4시간 전20:58 910
HOT 알고 충격받은 영화계 금수저들 23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4시간 전20:36 4894
HOT 다음 중 총기를 소지한 사람이 안나오는 병원은? 18 텐더로인 텐더로인 5시간 전20:20 1951
HOT 제게 마지막이였던 무대인사 사진입니다 17 커피해골 커피해골 5시간 전20:18 2524
HOT 가장 좋아하는 2010년에 나왔던 영화 10 11 송2017 5시간 전20:16 1305
HOT (스포) 제가 아트하우스관에서 본 두 번째 영화 <프랑스> 간단후기 3 롱테이크 롱테이크 5시간 전20:01 707
HOT [어나더 라운드] 아트나인 시사회 실시간 현황, 술주고 약주는 시사회 40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5시간 전19:53 2589
HOT 실시간 예매율(해적 2, 킹메이커의 상황은?) 3 기억제거기 기억제거기 5시간 전19:46 1807
HOT 두 편의 덜 알려진 현대 프랑스 영화 탁월한 걸작 추천 6 인조이 5시간 전19:27 1726
HOT 이번주 이벤트 정리 (1월 17일 ~ 23일) 29 qga8060 qga8060 6시간 전19:21 4157
HOT (스포)[하우스 오브 구찌] 이 영화에서 제가 주목했던 배우 카미유 코댕... 24 쥬쥬짱 쥬쥬짱 6시간 전18:36 1909
1070889
image
별빛꿈 별빛꿈 1분 전01:23 28
1070888
image
과장 과장 11분 전01:13 343
1070887
image
백색나무 백색나무 13분 전01:11 242
1070886
normal
밖에비온다 13분 전01:11 523
1070885
normal
신화창조 19분 전01:05 210
1070884
normal
하루새 하루새 25분 전00:59 774
1070883
normal
히치맨 26분 전00:58 253
1070882
normal
완두콩콩맛ICECREAM 완두콩콩맛ICECREAM 26분 전00:58 220
1070881
image
Sharkkk 35분 전00:49 160
1070880
normal
가미 가미 46분 전00:38 505
1070879
normal
히치맨 52분 전00:32 366
1070878
normal
데헤아 데헤아 1시간 전00:21 1132
1070877
file
goforto23 1시간 전00:19 412
1070876
normal
히치맨 1시간 전00:18 730
1070875
image
스탕달증후군 1시간 전00:15 349
1070874
normal
병팔이 병팔이 1시간 전00:14 609
1070873
normal
아필아필락 1시간 전00:14 1571
1070872
normal
웅냥 웅냥 1시간 전00:14 289
1070871
image
kimyoung12 1시간 전00:05 346
1070870
normal
정정우 정정우 1시간 전00:03 374
1070869
normal
잠실 잠실 1시간 전00:02 929
1070868
image
이댕하 이댕하 1시간 전00:00 1823
1070867
image
푸른천사 1시간 전23:59 679
1070866
image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1시간 전23:58 368
1070865
normal
린짱 린짱 1시간 전23:56 322
1070864
image
인조이 1시간 전23:48 945
1070863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23:42 320
1070862
normal
chuchu chuchu 1시간 전23:40 2811
1070861
image
e260 e260 1시간 전23:33 851
1070860
image
현짱 현짱 1시간 전23:31 1357
1070859
normal
별빛꿈 별빛꿈 1시간 전23:30 1401
1070858
image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1시간 전23:28 512
1070857
image
풍류도인 1시간 전23:27 636
1070856
image
DBadvocate DBadvocate 2시간 전23:24 401
1070855
image
KimMin KimMin 2시간 전23:23 617